[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아기 약먹이기, 아기 약 잘 먹이는 방법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첫째 때도 그랬지만 둘째도 역시 약을 잘 먹는다.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약 거부하는 아기가 있다는데 축복이와 행복이에게는 해당 사항이 없나보다. 신랑에게 농담반 진담반 질문을 했다.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먹성도 끝내주게 좋긴 하다


"약까지 잘 먹을 정도로 우리 아가들이 먹성이 좋은걸까? 아님, 내가 요령이 생긴걸까?"
"아마도 둘 다?!"

첫째 아들 축복이의 약 먹이기. 돌 무렵부터는 먼저 손을 내밀기도 하고, 약 먹을까? 하면 응! 하고서 약병을 스스로 잡고 먹는다. 두돌이 지난 지금, 돌 무렵과 다른 점이 있다면 병원을 인지하고 있으며 의사 선생님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다. 

"어? 축복이 기침 하네? 축복이 아파? 선생님 보러 가야겠네?"
"아니야. 안아파. 시러..."
"선생님 보러 갈까?"
"아니야."

둘째 딸 행복이는 5개월 무렵 첫 약을 먹을 때부터 큰 무리 없이 먹였다. 산부인과와 연계되어 있던 의사 선생님이 순식간에 아기에게 약을 투여하는 것을 보고 따라 하기 시작했는데 확실히 5개월 이전의 어린 아기에게는 약병에 약을 넣어 입 천장에 약을 넣는다는 느낌으로 넣어주니 잘 받아 먹는다. 하나, 둘, 셋. 어느 정도 템포를 두고 다시 투약. 초반엔 낯설어 울 수도 있는데 붕어 기억력이라고나 할까. 금새 앵- 하고 뚝 그친다. 신기하다. 

6개월, 7개월 쯤 되었을 때는 자기 손을 자기 입으로 가져가 빨기도 하고 이것저것 관심 있는 물건에 손을 대고 빨아 먹기도 하기 때문에 그걸 노려서 약병을 손에 쥐어주면 잘 먹는 듯 하다.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첫째가 그 즈음 약병에 적응을 하면서 정말 수월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쯤 되면 궁금하다. 첫째에 이어 둘째도 약을 잘 먹는 걸 보면 우리집 아기들은 약을 좋아하는건지,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지. 후자라고 이야기 듣길 원한다. 하하.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어린이집에 다니다 보니 사실, 아침, 저녁 약은 내가 잘 먹인다 하더라도 점심 때 선생님은 어떻게 투여하시는지 궁금했다. 어린이집 수첩에 투약의뢰서를 기재하고 그 날 먹어야 하는 약만큼 약병에 담아 보낸다. 요령이 있는 어린이집 선생님은 능숙하게 적은 양을 끊어 아이가 삼키고 먹을 수 있게 잘 하시는 반면, 요령이 없으신 분은 강제로 아이 입을 열어 한 번에 많이 투여하신다. 한 번에 많은 양을 아기 입 안에 넣으려고 하면 아기가 혀로 밀어내면서 아까운(?) 약이 입 밖으로 쏟아져 나올 수 있다. 

어서 나으라고 먹이는 약인데. 정량에 맞춰서 먹여야 하는 약인데.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 

약을 먹이는 요령이 생기고 나니, '기다림' 이 육아를 하는데 있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워킹맘 육아일기] 아기 약먹이기, 아기가 약을 좋아하나? 내가 약을 잘 먹이는건가?

조급한 마음에 서두르기 보다는 천천히 차근차근. 아직 능숙하지 못한 8개월에 접어든 둘째에게는 적은 양으로 조금씩 입안에 넣어주되 그 적은 양이라 할지라도 잘 삼켰는지 꼭 확인 후 입안에 또 조금씩 넣어준다. 그리고 약을 다 먹이고 난 후에는 첫째 때처럼 손에 약병을 쥐어주고 스스로 입안에 가져가게끔 두는데 (이미 약병에 약은 없음) 약병을 빠는 흉내를 낸다. 사실, 지금도 스스로 약은 먹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약병을 쥐고 있는 손아귀 힘 조절을 못해 약을 왈칵 쏟을까봐 먹이고 있다. (정량으로 약을 투여하는게 중요하기 때문에) 

"축복아, 자, 여기 약 있어요. 천천히 먹어. 다 먹었어? 어유! 대단하네. 우리 축복이가 약을 다 먹었네!"

축복이에 이어 행복이도, 곧 스스로 걸어와 약병을 받아 가는 날이 오겠지? 그러나, 이왕이면 아프지 말자. 


아기 잘 재우는 방법, 아기 잠투정 안녕! (아기 잠재우기 실전 요령)

아기 우는 이유, 아기 잘 재우는 방법, 첫째와 둘째를 키우며 자동습득


첫째, 잠 잘 시간임을 알려주기 (목욕 - 불끄기 - 토닥토닥)


잠들기 2시간 전 쯤, 따뜻한 물을 받아 씻겨 줍니다. 비누 거품 잔뜩 내고서 빡빡 씻긴다는 느낌보다는 물 속에서 아기를 반신욕 시켜준다는 느낌으로 매일 씻겨 주고 있어요. (<- 계절이 겨울이 되면서 격일에 한 번 씻겨주고 있어요)


목욕 - (마지막 분유) - 불 끄기 - 토닥토닥


첫째 때 잘못한 것이 아기가 잠 들 때까지 기다린 건데요. 그러면서 이야기 했죠. 우리 아기 잠투정이 너무 심해요! 라고.


당연히 잠투정 심하죠. 졸린데 잘 환경을 만들어주질 않으니. 방 안의 불은 환하게 켜져 있고 TV 불빛은 얼마나 현란하며 또 얼마나 시끄러운지. (아기 입장) 


잠투정을 시작하면 그제서야 항상 불을 끄고 재울 준비를 했어요. (완전 잘못된 방법) 그리고 아기를 안아서 재웠는데, 그 다음엔 안은 채로 서서 재웠고, 또 그 다음엔 안은 채로 서서 흔들 흔들 반동을 줘서 재웠습니다. 저는 그랬죠. 

첫째가 많이 까탈스러워서 그렇게 재웠다- 라고.   



아기 잘 재우는 방법, 아기 잠투정 안녕! (아기 잠재우기 실전 요령)


둘째를 낳고 나서는 이미 요령 터득. 잠투정 하기 전에 재워야 한다! 는 일임하에 개월수가 지남에 따라 시간을 조금씩 조절해 6개월인 둘째는 저녁 7시쯤 되면 잠 잘 시간임을 알려주고 불을 끕니다. 


둘째, 트림 또 트림, 미친듯이 트림! (별표 백만개)


신생아 때 부터 경험해 보셨다면 '트림'의 중요성은 이미 잘 알고 계실 텐데요. 이 아기... 돌 넘기 전까지는 가급적 '트림'을 계속 시켜 주는 것을 추천합니다. 잠들기 1시간 전 쯤, 마지막 수유를 합니다. 다 먹이고 나면 반.드.시. 세워서 트림을 시켜 줍니다. 막 등을 두드리며 격하게 하지 않아도 돼요. 목과 등 사이 부분을 톡톡톡 살짝 살짝 두드려 주면 됩니다. 더 중요한 건 세워서 안아야 한다는 점! 개월 수가 넘어갈수록 트림시키기가 수월해 집니다. 세워서 안았을 뿐인데 바로 꺼억- 하기도 하거든요. 그렇다고 트림은 한 번 했다고 끝! 이 아니라, 가급적 10분 정도는 세워서 안고 있는 것을 추천드려요. (어릴수록)


제가 첫째 때 실수한 걸 돌이켜 보자면 잠들기 전 많이 먹여야 푹 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평소 먹는 양보다 50ml 정도 더 먹이곤 잘 자라- 하며 잠자리에 눕혔죠. 잠을 자는 듯 하더니 10분 정도 지나 깨선 우는 아기. 


"뭐지? 기저귀도 갈았고 온도 좋고, 습도 좋고, 배도 부르잖아. 왜?"


당시엔 몰랐는데 지금은 알아요. 트림을 제대로 안시켰거든요. 그럴 땐 세로로 안아 토닥토닥 하며 더부룩함을 내려줘야 돼요. 위에서 식도의 연결부위 근육이 약해 위로 잘 올라옵니다. 누워서 잠은 자고 싶은데 자꾸 꾸역 꾸역 올라오니 잠을 못자는거죠. 그래서 자다가 응애!!!


시간이 지나 둘째를 키우며 드는 생각은 '내가 첫째 때는 요령이 없어서 그랬던 건 아닐까' 싶어요.


첫째를 키울 때는 허둥지둥, 어리버리 그 자체였는데 둘째를 낳고 키우면서 아, 이래서 첫째보다 둘째가 수월하다라고들 하나보다- 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주위에선 그래서 "셋째는 발로 키운다고들 하잖아- 셋째도 낳아-" 라고 농담으로 인사 건네시는데 정말 당혹...스럽습니다. 하하. 


첫째를 낳고 나서는 처음 마주하는 아기인지라... 곤히 자고 있는 아기의 가슴팍에 귀를 대어보기도 하고 (살아 있나 확인) 왜 울기만 하고 잠을 자지 않을까 뭐가 문제일까 고민하며 덥나? (창문 열어보기) 배고픈가? (분유 먹여보기) 쌌나? (기저귀 갈아주기) 여러 상황을 대입해 보고 고민하며 끙끙 앓기만 했습니다.


아기 잘 재우는 방법, 아기 잠투정 안녕! (아기 잠재우기 실전 요령)


둘째를 낳고 나서는 정말 신기하게도 뭐가 문제인지 좀 더 냉철하게 보이기 시작했어요. 아, 첫째 때도 혹시 이런 이유에서 울었던 건 아닐까? 하는 모습들이 보이기도 하고요. 3개월 출산휴가로 아이를 돌보고 어쩔 수 없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했지만 이후로도 휴가를 내고 종종 아이를 집에서 볼 때면 뭐 이렇게 수월한 아이가 다 있지? 싶더라구요. 


둘째는 언제부터 통잠을 자기 시작했는지 헷갈릴 정도로 꽤 오래 전부터 밤에 통잠을 자기 시작했어요. 첫째 때는 정말 힘들었는데 둘째 때는 너무 너무 수월해요.


아기 잘 재우는 방법, 아기 잠투정 안녕! (아기 잠재우기 실전 요령)


먼저 밤잠과 낮잠은 다르다는 걸 말씀드려요. 낮잠은 먹-놀-잠 패턴이고 밤잠은 먹-(잠투정)-잠 패턴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육아맘, 맞벌이맘, 두아이맘... 제일 힘든 신생아맘까지...

모두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