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SMALL

육아맘 5

아이 마트 간식 추천, 집에 두고 오래 먹일 수 있는 일동후디스 육포키즈 - 직장맘이 뿅 반한 아이 간식

아이 간식 추천, 집에 두고 오래 먹일 수 있는 일동후디스 육포키즈#일동후디스 #후디스 #후디스타즈 #육포 #육포키즈 #단백질 #쇠고기 #돼지고지 #어린이간식 #간식 요즘 외출할 때마다 그리고 어린이집 종일반에 보내는 축복이 간식으로 꼭 챙기는 아이 간식 < 후디스 육포 키즈 > 입니다. 맞벌이 이다 보니, 아이 간식을 챙기는 것도 일이더라고요.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면 좀 더 열심히 아이 간식에 신경을 쓸 텐데... 여건상 그렇지는 못하고. ㅠ_ㅠ 일하는 직장맘, 육아맘의 고충이 이런게 아닐까 싶습니다. 제가 서포터즈 로 활동 중인 일동후디스에서 성장기 어린이를 위한 고단백질 간식 < 후디스 육포 키즈 > 2종을 출시했어요. 받자 마자 이거다! 했어요. 유통기한이 길고, 개별 밀봉 포장이 되어 있어 ..

[워킹맘 육아일기] 아빠가 옆에 있는데도 '아빠'를 찾던 아이, 왜?

아빠가 옆에 있는데도 '아빠'를 찾던 아이, 왜? #1. Listening Test 돌 무렵, 축복이는 책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전면 책장에서 책을 꺼내와 읽어 달라고 했다. 아직 책을 읽고 그 의미를 이해하기에는 너무 어렸던터라, 책을 읽고 그림에 대해 설명해주고 '와! 빨간 사과가 있네! 맛있겠다. 그치? 축복이도 사과 좋아하는데...' 라는 정도. '엄마가 문을 두드렸어요. 똑똑똑!' 하는 정도. 전체적으로 굵직굵직하게, 흥미만 가질 수 있을 정도로 최대한 축복이의 눈높이에 맞춰 책을 해석해 주었다. 그렇게 개월수가 채워질 수록 축복이는 더욱 책에 관심을 많이 가졌다. 이는 분명 집에 TV가 없기 때문이기도 할 터... 축복이가 17개월이 되던 무렵. 까만 밤 하늘에 별과 달이 그려져 있는 그림을 보..

[워킹맘 육아일기] 둘 낳기를 잘했어! 난 두 아이의 엄마

오랜만에 쓰는 워킹맘 육아일기. 첫 아이를 낳으며 육아일기라는 걸 내가 써 보는구나... 싶었는데, 육아일기를 다 쓰기도 전에 둘째가 생겼다. 그리고 바로 얼마전, 둘째 백일을 맞이했다지... 산후조리원에 있을 땐 마냥 작고 작았던... 무척이나 작고 작았던 '행복이' . . . 그리고 언제 그리 작았냐는 듯 훌쩍 커버렸다 허벅지만 봐도 알 수 있어요... 8개월 아기를 어린이집에 맡길 때 얼마나 마음이 찢어지던지, 그러나... 둘째는 백일이 되기도 전에 어린이집으로 보내졌다. 그나마 위안은 첫째와 같은 어린이집이라는 정도? 한 사람의 수입으로 두 아이를 키울 수 없는 현실이라 어쩔 수 없... ㅠ_ㅠ 첫째를 맡길 땐 그렇게 불안하고 초조하고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도 일 하는 것 같지 않더니, 둘째를 낳고..

실내데이트 하기 좋은 곳, 안마의자 카페, 힐링카페 @ 릴렉스라운지 송파구청점

안마의자 카페, 마사지카페, 혼자힐링, 족욕카페, 힐링카페, 릴렉스라운지, 릴렉스라운지 송파구청점, 커플카페, 조용한 카페, 워킹맘, 육아맘, 혼자 가기 좋은 카페 신랑과 함께 도심 속 힐링카페 릴렉스라운지 송파구청점으로 향했습니다. 릴렉스라운지 송파구청점은 안마의자 카페이자, 족욕카페, 힐링카페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조용한 스터디룸도 따로 마련되어 있답니다. 마사지, 카페, 네일아트가 한 자리에 모여 있어 그야말로 도심 속 오아시스, 힐링카페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방이동먹자골목 내에 위치하고 있어 찾기 수월해요. 릴렉스라운지 송파구청점*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28-7, 5층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11길 , 5층) * 릴렉스라운지 운영시간 : 월~토 10:00 ~ 23:00 ..

베비언스 액상분유, 언제 어디서나 바로 수유 가능! 액상분유 추천

베비언스 액상분유, 언제 어디서나 바로 수유 가능! 액상분유 추천액상분유를 아시나요? 이제 15개월이 되어 분유를 먹진 않지만, 곧 둘째가 태어날 예정이라 이것저것 정보를 많이 알아보고 있는데요. 첫 아이이다 보니 뭘 잘 몰라 그냥 산부인과에서 처음 먹였던 분유로 돌까지 계속 먹였는데요. 6개월쯤 되었을 때 외출을 했는데 저희는 가루타입의 분유를 열심히 타고 보온병에 담아온 물로 수온 맞추고 있는데 옆에서는 너무나도 수월하게 바로 분유를 먹이는 것을 보고 유심히 본 적이 있습니다. 그 때 처음으로 분유에 액상분유가 있다는 걸 알았네요. 한 번 외출하려고 하면 보온병에 온수를 담고 또 냉수를 챙기고 젖병에 분유를 별도의 소분하여 담는 분유통에 옮겨 담아 단순히 아기에게 우유를 먹이기 위해서 챙기는 짐만 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