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쿠스] 매일 매일 함께 하는 10분 - 스피쿠스 수업 어떻게 진행되는걸까?

스피쿠스, 대체 어떻게 수업을 하는걸까?

스피쿠스 수업에 대해 일상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 보자는 생각이 들어 순차적으로 제가 스피쿠스 수업을 진행하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교재를 매번 챙겨 다니기 힘들지 않아?

새벽 6시에서 저녁 7시 50분으로 수업 시간을 변경하면서 가장 문제가 되었던 것은 교재를 가지고 있느냐 없느냐 였습니다.
회사에서 일찍 퇴근하여 집으로 가면 집에서 바로 교재를 이용하여 수업에 임할 수도 있지만, 부득이하게 밖이나 회사에서 스피쿠스를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게 되는데 그런 상황 속에서 책을 꺼내어 수업을 한다는게 좀 힘들게 되죠. 책을 가지고 오지 않은 상황이라면? 
그래서 전 주로 스피쿠스 홈페이지를 통해 교재를 다운로드 받아 출력하여(교재와 동일하답니다) 그 날의 수업 내용을 확인하고 준비 하고 있습니다.


출력물을 통해 예습을 하고 수업에 임하고, 다시 집으로 가서 복습을 하면서 교재에 그 날 내용을 정리하며 다시 확인하는 식이죠. 자연스레 반복이 되니 도움이 상당히 되더군요. 

교재의 모든 내용을 다루는 건가?

정확히, 아닙니다. 교재의 모든 내용을 다루기엔 10분이라는 시간이 결코 길지 않으니 말입니다.
저의 경우, 교재 내용 중 Pronunciation과 Small Talk, Long Talk를 진행합니다. 이에 대해서는 스피쿠스 홈페이지를 통해 조정 가능합니다. 
 

'맞춤수업 설정'을 통해 본인에 맞게 수업을 설정 가능


Pronunciation과 Small Talk는 교재에 나와 있는 내용이기에 그대로 발음을 따라 읽고, 교재에 나와 있는 내용을 참고로 하여 대답할 수 있는 부분인 반면, Long Talk의 경우 교재를 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입장에서 의견을 이야기 하고 생각해 보는 것이다 보니 정답이라는 것이 존재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 미리 Long Talk의 주제를 확인 한 후,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 나갈지 고민해 보고 미리 적어둔답니다. (영어로 타이핑합니다)


미리 적어 둔다고 하여 이대로 보고 따라 읽는 것이 아니라 한번 정리해 보고 생각해 보고 되내어 보고, Tutor와 통화할 때는 제 것으로 만든 후 이야기를 하는 거죠.

제 이야기를 듣고 있는 Tutor가 수업이 끝날 때쯤 되면 다시금 제가 발음한 부분에 대한 실수나 문법적인 표현에 있어서의 실수를 지적해 줍니다. 
저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저지르는 실수를 비롯하여 뻔히 눈에 보이는데도 놓치는 부분 또한 상당하더군요. 

I am going to there with my boy friend. 

이와 같은 경우, to를 사용하면 안되는데 사용하여 to는 없어야 함에 대해 (except to) 지적을 받았었죠. 그러면 바로 제가 잘못된 부분에 대해 표시하고 다시 정정하며 저의 실력을 점검합니다.

except 'to'

 
수업을 마친 후, 제일 먼저 확인 하는 것!
그날 수업에 대한 피드백을 10분간의 통화가 끝나자 마자 바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어떠한 부분이 왜 틀렸는지에 대한 표시가 인상적이었습니다. 피드백을 확인하고 동시에 상단 우측의 다시 듣기 버튼을 클릭하여 그 날 수업 내용을 다시 들으며 놓치는 부분이 없는지 확인 하였습니다. 전화벨이 울리는 때부터 마지막 Bye- 의 순간까지 고스란히 남겨져 있는 수업내용이죠.  


'다시 듣기'를 통해 통화하며 놓치는 부분이 없었는지 확인합니다. 전화벨이 울리는 때부터 마지막 Bye- 의 순간까지 고스란히 남겨져 있는 수업내용이죠. 그렇게 그 날의 수업에 대한 복습이 이루어지고 나면 다음날 수업을 위한 예습을 합니다.
학습 내용 중 꼭 익혀야 할 표현과 패턴에 대해 예습하고 준비한답니다.


스피쿠스에서 제공하는 표현사전을 통해 틈틈이 관련 표현 사전이나 문구에 대해 스크랩하고 여러번 반복 학습을 하면서 영어가 더 이상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은 떨쳐 버릴 수 있게 되었네요. 

얼마든지 복습과 예습을 통해 충분히 기존보다 실력이 크게 향상된다는 것을 깨달았으니 말입니다. 
영어 한마디 꺼내는 것도 괜히 덜덜 떨렸던 기존의 자세가 크게 바뀌었습니다. 

스피쿠스, 요즘 한참 재미를 붙여 즐기고 있습니다. ^^
 

[스피쿠스] 스피쿠스 1권을 끝내며 - 교재가 2배로 두꺼워진 사연

스피쿠스를 시작한지 어느새 1개월 이 넘어섰습니다. 어느새 21과를 배우고 있습니다. 와우!! 1권을 펼친 것이 바로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1권을 다 배우고, 이제 2권에 접어 들었네요.
 

1권을 배우는 동안에는 새벽 6시(첫 시간이랍니다)로 등록을 하고선 꾸준히 수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2권을 시작하면서는 시간대를 새벽6시에서 저녁7시 50분 수업으로 바꿨답니다.

새벽 이른 시각에 학습을 하면 아무래도 집에서 잠에서 깨어나 바로 교재를 옆에 두고 수업에 응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는데요. (아무래도 다른 시간대에는 업무나 다른 약속으로 인해 이러저러한 변수가 많이 생기게 되니 말입니다)

그런데 단점으로 수업을 마치고 바로 스피쿠스 홈페이지를 통해 피드백을 확인하고 바로 복습 및 예습을 하고 싶은데, 제가 수업을 마치면 바로 출근준비로 바빠지니 그 점이 참 아쉽더군요. 그래서! 저녁 시간대로 바꿨답니다. 수업을 마친 후, 바로 피드백을 확인하고 복습 및 예습까지 철저히 할 수 있으니 좋더군요.

스피쿠스 전화 통화가 끝나면 바로 피드백이 홈페이지에 뜨니 바로 통화한 직 후, 피드백을 확인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수업 시간대별로 장단점이 있는 듯 합니다.

기존 수업시간에서 본인이 원하는 시간대로 학습 시간 변경을 원할 경우, 학습매니저를 통해 수업일정 변경이나 학습서비스에 대한 궁금증 등 원하는 사항에 대해 담당 매니저에게 요청하면 1:1로 답변해 준답니다. 등록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연락이 와서 놀랐네요.

스피쿠스 교재를 활용한 수업은 이제 익숙해져서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알아서 철저히 준비해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강의실에 들어가는 것도 필수가 되어 버렸죠.

담당 선생님이신 Quinn과 함께 수업을 하는 하루하루가 너무 즐겁습니다.
단순히 교재로만 수업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주말에는 뭘 했는지, 다른 특별한 일은 없었는지와 같은 다양한 이야기꺼리를 이야기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때문에 교재 외에 일상 대화를 주고 받으며 친목도 도모되는 듯 합니다.
담당 선생님의 피드백을 확인하며 그 날, 그 날의 교재 내용을 정리하는 것은 물론이며, 강의실에서 학습매니저 1:1을 통해 격주마다 제공되는 다양한 약점보강 정보를 확인하고 출력하여 스피쿠스에 붙여 놓고 정리하고 있습니다.

학습매니저 1:1



약점보강. 문법문제

약점보강. 모범답안

 

따로 제가 요청하는 바가 있을 땐, 그에 맞는 학습 자료를 업데이트 해 주시기도 한답니다. 질문하기 버튼이 따로 마련되어 있기 때문이죠. 스피쿠스 홈페이지에 가서 자료를 확인하고, 출력하고, 가위질을 하고, 풀칠을 하고- 이 소소한 모든 것들이 즐겁답니다.

제가 좀, 오리고 붙이는 걸 좋아해요. (응?)


덕분에 제 교재가 기존 두께에서 2배 정도로 더 많이 두꺼워져 버렸네요. 그래도 열심히 한 것 같아 뿌듯-

아직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스피쿠스와 함께 나날이 실력이 늘어나고 있는 모습을 스스로가 느낄 수 있다는게 참 신나기도 하고 하루하루 수업이 재미있습니다.


중간평가도 100점을 받았답니다. 하핫-

앞으로도 꾸준히 쭉-!!!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