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어? 이것도 영수증이야” 어이없는 주차영수증

직장인으로 회사생활을 하면서 하루하루 점심 메뉴 정하는 것이 이토록 어려운 것인지 정말 몰랐습니다. 매번 점심 시간이면 점심 메뉴로 뭘 먹을까- 고민하는 것이 일이 되어 버린 듯 합니다. 모처럼 직장 동료들과 먼 곳으로 나가 점심 식사를 하자며 항상 먹던 그곳을 벗어나 차를 끌고 좀 더 외곽으로 나갔습니다. 직장이 밀집한 곳이라면 12시부터 1시 사이면 맛의 여부를 떠나 음식점 마다 북적이는 듯 합니다.

음식점에 식사를 하기 위해 들어섰다가 주차장 요원이 안내하는 길로 차를 주차하려 하고 있었습니다.
 

"이쪽으로 그냥 대세요. 괜찮아요."
"여긴 다른 가게 앞인데 이 앞에 주차를 하라구요?"
"아아, 상관없어요. 주차하세요."

주차시설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은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 유료 주차장을 이용하려니 주차하는 것도 일인 듯 합니다.


"다른 자리 없어요?"
"아, 그럼 저 골목으로 들어가셔서 빌라 앞에 주차하세요."
"거긴 주차해도 괜찮아요?"
"아, 괜찮대두요."

점심 식사 한번 하기 참 쉽지 않다며 직장 동료들과 주차요원이 알려준 곳에 다시 주차를 하고선 식사를 맛있게 하고 나왔습니다. 갑작스레 굵직하게 쏟아 붓는 빗줄기 속에 어서 빨리 차를 타고 회사로 돌아가자며 이야기하던 찰라 눈 앞에 펼쳐진 기이한 광경에 모두가 '헉'을 외쳤습니다.

차 앞에 차 앞에 차가 주차되어 있는데, 이게 뭔지… -_-???

"아저씨, 저희 차 빼야 되는데."
"기다려 봐요."
"음, 그나저나 저기 주차장은 텅 비어있는데 왜 우리한테 자꾸 외곽으로 주차하라고 한 걸까?"

문득, 그렇게 주차된 차를 빼고 나가려는데 한 쪽 텅 빈 주차장이 눈에 거슬렸습니다. 저렇게 텅 빈 주차장을 두고서 왜 우리를 이 외곽으로 밀어낸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돈 맛에 들려 주차장 구역 그 이상으로 여기저기 차량을 다 주차시키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잠시 뒤, 다른 차량이 빠져 나가고 저희 차량이 나가려고 하니 1시간이 초과되었기 때문에 주차요금을 내라고 했습니다. 이미 앞서 주차된 차량을 빼고 기다리는 데만 20분이 소요되었는데 말이죠.

2천원에 대한 영수증을 요구하자, "쓸데없이 무슨 영수증 타령이냐" 라고 하더니 귀찮다는 듯, 손에 들고 있던 신문 한 면을 쭈욱- 찢으시더니 그 조그만 종이에 펜으로 2천원 이라고 써서는 저희에게 내밀더군요.


"헐. 아저씨 주차 영수증을 주셔야죠?"
"아니, 이 사람들이 세무지식이 없구만. 모르나 본데, 이것도 주차영수증이야. 자, 내가 싸인 해서 줬잖아."

너무나도 당당하게 이것도 영수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아저씨. -_-
세무지식을 들먹거리며 그것도 모르냐며 따지고 드는데...

그런데 어쩌죠? 세무지식이 없다고 하기엔, 최소 5년 이상의 회계 경력을 가진 분들인데… 어이가 없어 황당해 하며 웃는 부서원들. -_-;;;

사설 유료주차장의 횡포에 대해서는 이미 뉴스로 익히 접한바 있습니다만, 막상 이렇게 겪으니 무척이나 황당하더군요.

오늘의 하이라이트 장면 다시 보시죠! 신문 찌익. 2천원 찌익. "이게 바로 영수증이야!"

무슨 마술사도 아니고. -_-;;;

제가 열 두 살 때, 여섯 살 어린 제 동생을 붙들고서 백지 찌익. 1만원 찌익. "이게 바로 만원이야! 이 돈이랑 네가 가진 5천원이랑 바꿀래?" 라고 사기를 쳤던 기억이 납니다. -_-;; 당시 전, 마냥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동생으로 봤었는데 그런 동생이 저를 향해 씨익 웃으며, "누굴 바보로 아나?" 라며 쌩- 하니 뒤돌아 가 제가 흠칫 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당시 여섯 살 난 동생의 어이없다는 표정은 평생 잊지 못할 듯 합니다. 후- 

아, 역시 사람은 정직하게 살아야 합니다. (뭐지, 결론은 이거?)

이메일로 받는 카드명세서, 꼭! 꼼꼼히 확인하세요!


카드 내역서를 대부분 이메일로 바꾸고 난 이후로 한동안은 카드 내역서를 한번 눈으로 쭉 훑어볼 뿐 자세히 보지 않게 되더군요
. (과거 우편으로 받던 카드내역서를 모두 E-mail로 바꿨거든요 ^^;)

그러던 중. 오늘.


지금까지 가계부에 기재한 사항과 영수증을 대조해 보며 청구 금액이 맞는지 확인 하고선 '다 맞구나' 하고선 덮으려는 순간.


카드 내역서에서 이상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할부 수수료! 그것도 8만원 정도의 크지 않은 금액.
(상단의 100만원 정도의 큰 금액도 무이자가 되는 가맹점에서만 할부 서비스를 받고 있습니다)



무이자 할부라면 모를까. 굳이 8만원을 10% 가까운 할부수수료를 꼬박꼬박 내며 3개월 할부를 할 리가 없지 않습니까? 8만원이라는 금액이 3개월 할부가 신청이 되어 이번 달에 내는 금액은 25,000원 남짓. 수수료는? 2,700원 정도. 10% 가까이 되는 금액이 할부수수료로 책정되어 온 카드내역서를 보는 순간 머리가 아찔했습니다. =.=

이게 뭔가.

바로 카드사 홈페이지로 들어가 고객센터 전화번호를 확인하고 바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8 25일 결제한 금액이 있는데 전 무이자 할부로 결제 한 적이 없는데 무이자 할부로 되어 카드결제내역에 수수료가 포함되어 명시되어 있습니다.”

받은 상담원은 고객님이 가맹점에 3개월 할부를 신청하셔서 그렇게 된 것으로 나옵니다.” 그러고선 제가 원하는 답을 바로 해주지 않더군요. 내심 먼저 이야기를 해주고 알아서 처리해 주길 바랬는데 말이죠. 너무 꿈이 컸나요? ^^;

“8만원을 무이자도 아닌데, 3개월 할부로 끊어 할부수수료를 꼬박꼬박 낼 리가 없지 않습니까. 일시불로 전환해 주세요.”

상담원은 지금 바로 일시불 처리는 힘들다며 결제일에 맞춰 일시불로 처리해 주겠다고 했습니다. 뭔가 찝찝한 기분을 떨쳐 낼 수가 없어 바로 선결제(결제일 전에 결제 처리) 요청했습니다.
바로 출금해서 정리가 되었습니다만, 혹시나 또 이런 불상사가 생길까봐 스케줄러에 메모해 두었습니다.
해당일자와 해당 금액은 이미 선결제 처리 되었으니 결제일 출금금액을 확인 한 후, 맞게 출금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 (카드내역서와 결제금액은 먼저 결제한 금액만큼 차이가 나겠지요)

해당 결제된 8만원은 아무래도 해당 가맹점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로 3개월 할부 처리된 듯 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작은 금액 하나라도 눈 여겨 보게 될 듯 합니다.


카드내역서, 카드영수증-
결제일이 도래하기 전에 꼭 꼼꼼히 살펴보세요. ^^

부자 되는 습관, "가계부 쓰고 계신가요?"

짜잔- 언제 오려나- 잔뜩 기대에 부풀어 기다렸던 가계부가 도착했습니다.
 

돈에 관해서는 악착 같이 정리하는 편입니다.

평소 가지고 다니는 스케줄러에 월간지출내역을 기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지금까지 정리해 왔습니다만, 칸이 너무 작은데다 마음 놓고 마음껏 메모 할 수 있는 공간이 효율적이지 못하다 보니, 정리하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더군요.
 

이런 저런 소소한 금액에서부터 시작하여 큰 금액에 이르기까지 한동안 스케줄러를 통해 조그맣게 관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신용카드와 여러 포인트 카드, 가맹점별 쿠폰 등 어쩌다보니 지갑이 묵직해 지고, 그만큼 영수증 또한 많아 지게 되더군요. 쓰는 금액이 많아 지니, 영수증이 늘어나는 거겠죠?
그렇게 지갑 속 현금은 점차 줄어들고, 영수증이 그 자리를 메꾸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스케줄러에 조그맣게 메모하던 습관에서 본격적으로 가계부에 소소한 금액이라도 놓치지 않고 메모하는 습관을 기르려 합니다.

I LOVE PARIS 라는 문구가 참 마음에 듭니다.
 
 
실제 가계부를 펼쳐보면 파리 관련 사진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어 파리의 느낌을 맘껏 담아내고 있습니다.


앞면엔 달력이 배치되어 있어 본인의 소소한 일이나 스케줄을 메모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주고 있고, 다음장엔 바로 일자별로 수입금액과 지출금액을 정리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영수증 스크랩란입니다.

"영수증과 쿠폰을 여기에 붙이세요" 라고 기재되어 있네요. 매번 바로 찢어버리던 영수증을 이 곳에 붙여 모아 관리 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어디 한 번, 살짝 써볼까요? 오늘 쓴 금액은... 어제 쓴 금액은...

윗칸에 날짜를 기재하고 해당 일자의 수입과 지출을 기재합니다

상단은 수입지출에 따른 현금내역이라면 하단에는 카드내역을 기재할 수 있도록 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너무나도 마음에 쏙 드는 가계부입니다.

내지가 모두 컬러로 구성되어 있고, 겉 표지 또한 파리 느낌이 물씬 나는데다 비닐이 씌워져 있어 더러워질 염려도 없네요.

남자친구와 곱창순대볶음을 먹으면서도 냉큼 꺼내어 잊을까봐 사용금액을 바로 메모했습니다


부자, 돈을 많이 번다고 부자인가요? 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적재적소에 돈을 사용하는 것 또한 부자가 되는 지름길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자신의 일자별, 월별, 나아가 연도별에 이르기까지 사용금액 파악은 기본이겠죠? 
더불어 가계부를 쓰기로 마음 먹었다면 잊지 않고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 듯 합니다.

부자가 되기 위한 첫걸음, 저 또한 이제 시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