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나 싸 보여?” 쉬워 보이는 여자의 기준?

퇴근 하는 길, 유독 눈에 튀는 한 남녀 커플이 보였습니다. 더 정확히는 눈에 쏙 들어오는 너무 예쁘장한 여자분에게 시선이 꽂혔습니다. 여자지만 여자에게 관심이 더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저만의 본능인가 봐요. (응?) 

 

Bad Girl Good Girl - miss A

'쉬워 보이는 여자 같은데?' '싸보여' '저렴해 보이는 군'

언제부턴가 길에서 이와 같은 표현을 들어도, 큰 충격으로 와 닿지 않습니다. '쉬워 보인다 = 싸보인다 = 저렴해 보인다' 라는 표현을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조차 알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레 그 의미를 습득한 듯 합니다. (정말 이 표현은 어디서 습득한거지? -_-;; 몰랐을 때가 좋았는데...)

흔히들, 여자의 외적인 모습을 보고 남자가 여자를 향해 '저렴해 보인다' '싸 보인다' 라는 표현을 종종 하는 것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음, 그러고 보니 여자가 남자를 향해 그런 표현을 쓰는 것을 들은 적은… 없는 듯 합니다. -_-; (들어 보신 분, 손!)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녀 커플. 원색의 옷과 톡톡 튀는 패션감각이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플이 나누는 이야기를 들으려 한 건 아니지만 듣고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오빠, 오빠! 나 옷 이렇게 입으니까 싸 보여?"
"응." (단도직입)
"아, 그래? 좀 가릴까?"
"응."
"뭐야?"
"아니, 옷이 아니라, 너 입부터 가리자. 하하."

순간, 저 상황에서 남자가 여자에게 장난치듯 '너 입부터 가리자' 라는 말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싸 보여?' 라는 표현에 놀라 제가 흘깃거리면서 보는 것을 느꼈는지 남자가 여자를 향해 소곤거리며 '지윤아, 그런 표현은 함부로 쓰지 마. 함부로 그런 말 하는 거 아니야.' 라고 이야기 하는데 꽤나 멋있어 보이더군요. +_+ (상대적으로 여자가 왜 저런 표현을 거리낌 없이 쓰는 걸까 싶기도 했습니다)

여자는 남자에게 질문을 할 때, 아마도 본인이 입은 옷에 잔뜩 신경이 곤두서 있었겠죠. 정말 자신이 입은 옷이 자신이 말 한대로 다른 이들에게 자신이 의도치 않은 모습(쉬워보이는 여자)으로 보여질까 봐 말입니다. 그 상황에서 여자의 질문이 '옷'을 이렇게 입어 싸 보이느냐? 라고 질문했으니 당연 '옷'에 대해 답변하기 마련인데, '옷'이 아닌 '싸 보인다'는 표현에 초점을 맞춰 대답했다는 것이 놀랍더군요.

사회생활을 하면서 제 연령대(20대 후반)가 아닌, 아버지뻘의 연령대 분들과도 함께 누구씨, 누구씨라고 서로 존칭하며 한 자리에 있는 자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간혹, 그런 분들과 대화를 나누다 주제에서 벗어난 이야기를 듣기도 합니다. (발끈)

"여기 앞에 인포(메이션) 데스크에 있는 아가씨 말야. 봤어? 쯧쯧. 참 싸 보여."
"'나 쉬운 여자에요' 라고 차라리 써 붙이고 다니지 그러냐? 저 여자, 옷 입은 꼴 좀 봐라."

간혹 지나치다 싶을 만큼 상황에 맞지 않은 옷을 입은 여자를 보고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의 심정도 이해가 가지만, 극단적인 표현으로 '쉬워 보인다', '싸보인다' 와 같은 말을 당당하게 사용하는 분들을 마주할 때면 제가 얼굴이 화끈거리더군요. (그런 말을 하는 댁들도 저렴해 보여요! 라고 말하고 싶어지는) 그것으로 그치면 될텐데, 막상 그런 여자분이 인사를 건네면 히죽히죽 거리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_-;; 이중적인 모습에 속이 뒤틀릴 지경입니다.

miss A 의 Bad Girl Good Girl이라는 노래의 가사 (앞에선 한마디도 못하더니 뒤에선 내 얘길 안 좋게 해, 어이가 없어-)의 한 부분이 떠오릅니다.

+덧) 여자친구의 말실수에 대해 주위의 시선을 느끼고 바로 여자친구에게 소곤소곤거리며 귀뜸해 주는 남자가 꽤나 괜찮은 사람으로 보여졌습니다.
뭐, 알고 봤더니 남자친구 아니고 친오빠, 이런 건 아니겠죠?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