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200만 <새미의어드벤쳐>시리즈 제작진의크리스마스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썬더와 마법저택을 올 겨울방학 최고의 기대작! 이라고 많이 소개되고 있지만, 겨울방학이 없는 직장인인 저와 남자친구에게도 이번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은 기대감을 갖게 하는 영화입니다. +_+ 워낙 밝은 분위기의 재미있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커플이다 보니 말이죠.

 

'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서른이 넘어서도 소소한 것에 아직 까르르 웃는 것을 보면 -.- 남자친구나 전 아직 철없는 아이들과 다를 바 없… (응?)

 

'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은 국내에서만 200만 이상(<새미의어드벤쳐(98만)><새미의어드벤쳐2(145만)>의 관객을 동원하며 그 진가를 인정받은 <새미의어드벤쳐>시리즈 제작진이 선보이는 3D 애니메이션 입니다.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의 제작사 앤웨이브픽쳐스(nWave Pictures)는 전세계 최초 개봉국으로 한국을 선정, 자국인 프랑스보다 먼저 영화를 공개합니다. 기억하시나요? 2012년 8월 개봉한 <새미의어드벤쳐2>! 귀여운 바다 거북이 새미와바닷속 세상을 실감나는 3D로 표현해 인상적이었는데요. 국내에서 약 102억원을 벌어 들였고, 프랑스에서 58억원을 벌어들였다죠. 덜덜.

 

'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시리즈 2편 모두 큰 성공을 거두었는데요. 이렇듯 국내에 많은 팬 층을 보유한 <새미의어드벤쳐>제작진의 신작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썬더와 마법저택>은 겨울방학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기대를 갖게 합니다.

 

'새미의 어드벤쳐'에 이은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신작!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번 <썬더와 마법저택>을 기대하는 또 하나의 이유가 더 있죠. 컬투 더빙! KBS예능'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를 즐겨보는 남자친구와 저는. 컬투의 팬입니다.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남녀노소를 불문한 다양한 목소리를 선사해주는 컬투의 연기력은 압권인데요. 이번엔 영화 <썬더와 마법저택>에서 2인 6역의 더빙을 보여준다고 하니... 헐!!!

 

1인 다역의 더빙연기는 일반 성우에게도 쉽지 않은데, 컬투가 2인 6역이라니!!! 내심 다양한 활동을 쌓아온 컬투이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했을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컬투의 맛깔 나는 더빙으로 완성도를 더욱 높인 <썬더와 마법저택>은 온 가족과 함께 보기에도 좋고! 가벼운 마음으로 연인끼리 보기에도 좋을 것 같아요.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아! 그리고 <썬더와마법저택> 에는 총 50여 개의 캐릭터가 등장 하는데 이 캐릭터들은 모두 100% 수작업으로 완성시켰다고 해요. 덜덜.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2012년'장화 신은 고양이'가 있다면, 2013년은'썬더'가 있지 않을까요? ^^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썬더 표정 봐요- 아-! 귀여워!

 

크리스마스 애니메이션

 

썬더와 마법저택!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개봉하는 만큼,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아요~

 

 

 

감독: 벤스타센, 제레미드그루손

제작: 벤스타센, 캐롤라인밴이스그햄

각본: 제임스플린, 도모닉패리스, 벤스타센

음악: 라민자와디

장르: 3D 패밀리어드벤처애니메이션

제작사: nWave Pictures

공동투자: STUDIO CANAL

러닝타임: 85분

수입: CJ엔터테인먼트

배급: CJ엔터테인먼트

국내개봉: 12월 24일 전세계 최초개봉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홈페이지:http://thunder2013.interest.me/

우리말더빙:

조현정 (썬더) /엄상현(로렌스) / 박영재 (대니얼) /김태균(잭, 라산드라, 카를라)/정찬우(키키, 임스, 카를로) / 김하영 (매기) / 이재현 (이지/임스부인) / 이현주(딜런/ 오드리) / 이소영(백스터/ 할머니) / 심규혁 (레지/ 마이크) / 고구인 (마크)

감동적이면서 재미있었던 강철의 연금술사(鋼の錬金術師) : 기억에 남는 애니메이션

솔직히 제가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드라마에 푹 빠지게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보통 일본 애니메이션이라고 하면, 뭔가 좀 야시시하면서(응?) 오타쿠적인 느낌이 많았기 때문이죠. 헌데, 제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자취 생활을 하면서 TV가 없어 컴퓨터로 다운로드 받아 볼 수 있었던 유일한 해외 애니메이션이나 드라마가 유일한 낙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일본 애니메이션에 빠지게 된 것 같네요.

미야자키하야오의 일본 애니메이션은 그야말로 제겐 상큼한 충격이었습니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붉은 돼지' 등등 말입니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

언제봐도 멋있는 하울님! +_+ 두근두근. ㅎㅎ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지만, 미야자키하야오의 작품을 먼저 접하기 전에 알게 된 애니메이션이 하나 있습니다.

전혀 일본어를 따로 배우지 않았는데도 기본적인 일어 회화를 가능케 해준 작품이기도 합니다. (한번 흥미를 붙여서 보게 되니 일본어가 들리더군요;) 기본적인 일상 회화 수준으로 일본어를 듣고 말할 수는 있으나 일본어를 보고 읽거나 쓰지는 못합니다. (츄르르-)

하가레노렌킨추츠시, 바로 강철의 연금술사입니다.

기존 만화로도 나와 있는 작품이었는데 만화책으로는 먼저 접하지 못하고 전, 애니메이션으로 먼저 접했습니다. 만화책 버전과 애니메이션 버전이 다소 스토리를 다르게 이어가기 때문에; 쿨럭; 개인적으로 스토리를 떠나 그림체로 보자면 전 만화책보다는 애니메이션이 더 끌립니다. +_+ 

만화책 버전

애니메이션을 보면서도 초반엔 그저 그렇게 넘어가더니 어느 순간 완전히 몰입이 되면서 그 다음 스토리가 궁금해 지더군요. 스토리 전개 부분에 있어서도 일반적인 순차적 구성이 아닌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지루하지 않은 구성인데다 각 인물 별 캐릭터가 너무나도 분명하게 살아 있어 눈 여겨 보게 되었습니다.
스토리를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주인공인 '강철의 연금술사' 에드워드 엘릭과 그의 동생 알폰스 엘릭이 잃어버린 몸을 되찾기 위해 현자의 돌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입니다. 처음 애니메이션을 보기 전엔, "뜬금없이 왠 잃어버린 몸?" 이라고 생각했었는데요. 주인공인 에드워드와 알폰스가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안타깝게 잃고, 죽은 어머니를 되살리기 위해 연금술을 이용해 어머니를 되살리려 합니다. 뛰어난 연금술사였던 아버지의 아들이라 그런지 남들이 쉽게 하지 못하는 연금술을 익힌데다 무려 인체연성을 하려 한 거죠.

연성진

잠깐, 연금술이 뭐길래?

전 이 애니메이션을 보기 전까지만 해도 단순히 연금술이라는 것은 현존하지 않고 불가능하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로 치부해 버렸었는데 왠지 이 애니메이션을 보고 나니 괜히 '가능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 이 말도 안되는 상상력~) 여기서 말하는 연금술은 연금술사가 물체를 '이해' 하고 그것을 '분해' 한 다음 '재구성' 하는 것을 말합니다. 질량 보존의 법칙이나 등가교환의 법칙을 새삼 떠오르게 하더군요.

과거 실제 연금술을 이용해 금을 만들어 내기 위해 부단이 노력했다고 하던데, 수은이나 황을 합한다고 해서 금이 나올 리가; 쿨럭;
하지만 이러한 노력이 있었기에 근대 과학의 토대가 된 것이 아닌가 싶네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만 이러한 연금술이 가능하다면 깨진 그릇도 바로 그 자리에서 '펑!' 하여 원래 그릇대로 되돌릴 수 있고, 연금술을 이용해 바로 물(H2O)을 분해하여 수소 폭탄을 만들어 낼 수도 있고 횡단보도에서 치한을 만나면 바로 옆에 있는 신호등을 날카로운 기구로 변형하여 겁을 줄 수도 있는 거죠. 원자를 재구성하여 원하는 물질을 바로 얻어 낼 수 있을 지도…

에드워드는 그러한 연금술을 이용해 인체를 이루는 원소를 준비하여 어머니를 되살리기 위해 인체 연성을 합니다. 인체의 구성원소인 산소, 수소, 탄소, 질소, 인, 칼슘 등을 이용해서 말입니다. 인체를 구성하고 있는 원소를 연금술을 이용하여 만들어 낸다고 하여 그 사람이 그대로 다시 돌아올까요?

등가교환의 법칙, 무언가를 얻고자 한다면 그만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애니메이션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맴도는 이 한마디가 상당한 위력이 있는 듯 합니다. 이 등가교환의 법칙이 정말 맞는 건지, 아닌지는 애니메이션 안에서 또 다른 반전으로 다가와 또 다른 의미를 던져 줍니다.

에드와 알폰스의 형제애도 눈물겨운데다 어머니를 향한, 가족을 향한 그 마음이 느껴져 울…울기도 했습니다.

단순 재미를 넘어 감동이 있고, 교훈이 있는 애니메이션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_+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꼭 보세요!
아, 그나저나 에드가 너무 귀엽잖아!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