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잉 - 영웅은 없다


숫자로 예고된 지구 최후의 재앙

 노잉

 

지구 최후의 재앙? 괜찮아. 영화만 봐도 뻔하잖아. 대부분의 재난 영화를 보면 항상 영웅이 등장해. 마지막 아슬아슬하게 가슴을 조리고 있는 순간, '짜잔' 하며 등장하기도 하고 결정적인 순간에 '파박' 기운이 솟아나서 문제가 되는 부분을 찾아내서 해결해 주거든. 노잉, 이 영화도 그럴거라 생각했지. 응. 그럴거야. 분명히.
니콜라스케이지가 주인공이잖아. 니콜라스케이지가 막판에 지구를 살릴거야.   


그건 니 생각이고.




노잉. 이 영화에 대해서는 이미 수 많은 광고 매체를 통해 접한 바가 있으며, 처음 예고편을 봤을 때부터 개봉하면 꼭 봐야지, 라고 벼르고 있던 영화였다.


(운 좋게 시사회에 당첨되어 먼저 접하는 행운을 얻었다.)

 

노잉
감독 알렉스 프로야스 (2009 / 미국)
출연 니콜라스 케이지, 로즈 번, 챈들러 캔터베리, 벤 멘델존
상세보기

* 영화정보

 

제목 : 노잉(knowing)

주연 : 니콜라스 케이지, 챈들러 캔터베리, 로즈번

감독 : 알렉스 프로야스

장르 : 재난 블록버스터

수입 : 마스엔터테인먼트

배급 : N.E.W.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제공 : 엠벤처투자(), ACTI

개봉 : 2009 4 14

홈페이지 : www.knowing.co.kr


 



 

우선 영화에 대한 정보를 먼저 습득하고자 노잉에 대해 검색을 하니, 감독이 바로 알렉스 프로야스였다. 그는<크로우>, <다스시티>, <아이,로봇>을 만든 영화감독이다. 다른 영화는 몰라도, <아이,로봇>은 상당히 관심 있게 봤던 영화이며 인상적인 영화 중 하나였다. 실로 이 영화에 대해서도 <아이,로봇>과 같은 탄탄한 스토리와 구성을 기대하며 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난 큰 실수를 범했다.

 

숫자로 예견된 대재앙. 그래도 괜찮아. 윌스미스가 <아이,로봇>에서 결국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사람들을 구해주잖아. 아마 이 영화에서도 니콜라스케이지가 사람들을 구해 줄 거야. 그렇게 해피엔딩으로 끝날거야.

 

?

 

그런데 이게 무슨 반전인가.


니콜라스케이지가 구해준다? 영웅이 된다? 와 같은 시나리오는 없다. 전혀.

 

다만, 니콜라스케이지는 숫자로 예고된 대재앙을 풀어가며 그 길을 모색하려 하지만 생각했던 해피엔딩은 아니다


 

그러하기에 그 동안의 주인공을 영웅화시키는 기존 영화와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 것도 사실이다. 지구를 구하는 한 영웅으로서의 묘사가 아닌, 아들이라도 살리고자 하는 한 아버지로서의 묘사 또한 느낌이 상당히 남달랐다.

 

영상 뿐 아니라 치밀한 드라마와 탄탄한 구성이, 너무나도 사실적이고 충격적인 비주얼이 너무나도 인상적이었다.

 

줄거리의 앞부분을 조금 소개하자면,

 

1959, 어느 한 학교에서 50년 후의 미래를 그림으로 그리는 것을 주제로 수업을 하는데 루신다라는 꼬마 여자 아이는 다른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을 때 혼자서 숫자를 빼곡히 적어 내려간다. 다른 아이들에게 들리지 않는 그 무엇인가를 들리는 대로 적어 내려가는 것 같기도 하며, 귀신에 홀린 것과도 같았다.

이 장면을 보면서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니콜라스케이지)의 아들로 나오는 캘럽이 후반부에 또 한번 뭔가에 홀린 듯 써내려 가는 모습에서도 마치 귀신이 나오는 영화를 보고 있는 것 마냥 공포스러웠다.

 

단순한 현실적인 측면에서의 재난 영화가 아니라는 것을 직감했다. 공포영화도 아니고, 단순 재난 영화도 아니고, 이러한 장면에서 소름이 돋는가 하면 갑자기 울리는 큰 소리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절대, 이 영화를 보고 지루해서 졸거나 할 일은 없을 듯 하다.

 

이어서 이야기하자면, 루신다가 종이에 빼곡히 숫자를 써 내려가는 것을 본 선생님은 시간이 다 되었다며 강제로 쓰고 있던 그 종이를 가져가 버리고 타임캡슐에 넣어져 봉인된다. 그러던 어느 날, 루신다가 사라지는 사건이 일어나는데, 그녀가 발견된 곳은 다름 아닌 루신다의 집 지하. 루신다가 이 집 지하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소개하지 않겠다.

영화를 보면 더욱 흥미 진진 할 듯.

 

50년 후, 시간이 흘러 이 영화의 주인공인 니콜라스케이지가 존 코스틀러 교수(MIT 우주학부 교수)로 나온다. 그의 아들인 캘럽은 루신다가 다녔던 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으로 나오는데, 50년 전 봉인했던 타임캡슐을 오픈하는 행사를 갖게 된다.

 

감이 오는가? 그 많은 봉인된 캡슐 안의 종이 중 50년 전, 루신다가 빼곡히 적어 넣은 그 숫자가 쓰여진 종이를 바로 이 캘럽이 가져오게 되고, 그때부터 존의 숫자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50년 전 타임캡슐 속에 있던 숫자로 가득한 한 장의 종이, 이 종이에 써 있는 숫자들은 지난 50년간 일어난 재앙과 일치한다.

 



3으로 보였던 마지막 글자는 E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E의 의미 또한 무엇의 약자인지, 영화의 결말을 보며 다시금 탄성을 지를 수 밖에 없었다.

 

이 영화의 구성이 얼마나 짜임새 있게 잘 쓰여졌는지 다시금 감탄.

 

마지막 장면을 보며 나오면서도 여운이 상당했다.

 

나만 느끼는 것은 아닐 것 같다.

마지막 장면은 마치 아담과 이브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 영화는 기존의 미래의 재앙을 예측하는 메시지를 알게 되고, 그것을 파헤치고 결국엔 지구를 구해낸다는 영웅적인 요소가 가미된 영화가 아니다. 어쩌면 그러한 뻔한 결말이 아니었기에 더욱 여운이 남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