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정말 미친 짓일까?'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결혼은 정말 미친 짓일까?

부제 :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결혼은 미치지 않고서야 못합니다.


뭐? 네.


결혼은 당신 옆에 있는 연인에게 미치지 않고서는 못합니다. 더 정확히는 당신을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만큼 당신의 연인을 신뢰하고 사랑할 수 있을 때 결혼하셔야 합니다.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유독 우리나라는 결혼이라는 제도가 복잡무식합니다. (팩폭)

 

서로 좋아하는 감정을 확인하고 연애하는 과정도 정말 복잡한데, 연애하는 단계에서 결혼으로 이어지기란 정말 상상 그 이상의 관문을 통과해야 합니다. 만약, '어? 전 너무 수월하게 결혼했는데요?' 라고 생각하신다면 정말 큰 복을 받으신 분이라 자부하셔도 좋습니다. (완전 부러움)

 

흔히 결혼을 한다고 하면 부모에게서 벗어나 한 가정의 남편, 아내 그리고 아빠, 엄마로서의 역할을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 결혼을 하는 과정에서의 가장 무거운 역할은 사위이자 며느리로서의 역할이랍니다.

 

"너네 둘만 좋다면 우리도 좋다." 라는 양가 어른을 만나 결혼을 한다면 큰 무리 없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돈' 만 해결된다면 말이죠. 하지만 가족 간에도 민감할 수 밖에 없는 '돈' 이라는 부분이 결혼을 진행하며 여러번 거론되기 시작합니다.

 

신혼집, 혼수, 예단, 예물 등.

 

"난 이만큼 했는데, 넌 왜 이만큼 못해?"
"우리집은 이랬는데, 너네집은 왜 그래?"

 

결혼을 준비하면서 가장 크게 와닿았던 부분이 결혼은 '둘' 이 하는 것이 아닌, '가족' 과 '가족' 이 하는 것이다 - 라는 건데요. 분명, 우리 둘은 '반반' 이러나 저러나 없는 돈이니 '반반' 이었음에도 양가 어른과 대화를 하면서 처음의 계획과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되기도 하고 예상치 못한 돈 문제가 툭 튀어나오곤 합니다.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아, 그냥 연애만 할까? 굳이 결혼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릅니다.
'어? 이 사람이 이런 사람이었어? 내가 사람을 잘못봤나봐.' 라는 생각이 들지도 몰라요.

 


결혼 전 꼭 기억해야 할 3가지

 


첫째. 당신이 그 사람과 결혼을 결심했다면 묻고 또 물으세요. 이 사람이 아니면 안될 정도로 그 사람을 사랑하는지. (평생을 함께 할 반려자이니 신중하세요)

 

둘째. 그리고 정말 그 사람과 평생하고자 마음 먹었다면 그 사람에게 무엇 때문에 힘들고 무엇 때문에 고민이 되는지 솔직하게 털어 놓으세요. 대화. 또 대화. (결혼의 주인공은 친구도 아닌, 다른 선후배도 아닌, 양가 어른도 아닌 두 사람입니다)

 

셋째. 그리고 크게 다투더라도 상대방의 약점이나 가족 문제로 연인에게 상처 주지 마세요. (결혼하더라도 그 상처는 오래오래 간답니다)

 

요즘은 반반 하는 분위기임에도 불구하고 남자쪽에서 신혼집, 여자쪽에서는 혼수라는 생각을 가진 어른들이 많고, 마찬가지로 맞벌이가 아니면 생계가 힘들다고들 하는데 아직 남자가 돈 벌고 여자는 집안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어른들 또한 많습니다.

 

왜? 그렇게 살아오셨기 때문이죠.

 

여자쪽이 될 수도 있고, 남자쪽이 될 수도 있고. 어느 한쪽이 옳다. 그르다를 논하기 전에 결혼은 두 사람이 주인공이며 어느 한쪽의 집안 어른이 자신들이 결정한 사항과 다른 행보를 보이면 해당하는 쪽(여자든 남자든)의 해당 집안 어른을 자식인 본인이 설득해야 합니다. 중요한 건, 본인이 어른을 설득해야 하는 것이지, 어른의 의사를 고스란히 상대 남자나 여자측에 통보를 하면 안된다는거죠.

 

'우리집에서 이렇게 하래'


'우리 엄마가...'


'우리 아빠가 그러시는데...'


'넌 왜 우리 부모님 무시하니?'

 

저 역시, 결혼을 준비하며 이런 저런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이 결혼 이까짓 거 그냥 확. 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죠. 그런 과정에서도 제일 중요한 건 서로에 대한 신뢰. 서로에 대한 배려, 서로의 끝없는 대화가 기반이 되어야 결혼까지 잘 이어질 수 있어요.

 

지금 당신의 연인과 결혼을 결심하셨나요? 기억하세요. 당신의 친구도? 당신의 부모도 아닌 지금 당신 곁에 있는 그 또는 그녀가 당신과 평생 함께 할 동반자라는 것을.


원룸, 오피스텔 월세 알아보기 팁 <직방> 어플 추천

원룸, 오피스텔 월세 알아보기 팁 <직방> 어플 추천 - 부동산정보, 부동산 어플, 부동산앱, 신혼집, 월세알아보기

국내 스마트폰 앱 순위 정보를 제공하는 와이즈앱 통계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부동산정보 전용 앱 중 '직방' 이 월간 사용자 112만명으로 사용자수 1위를 기록했다는 기사를 접한 적 있습니다. 신랑과 함께 지금의 신혼집을 마련할 때도 유용하게 활용했던 '직방' 앱인지라 기사를 보며 끄덕였네요. 


 

 

'직방' 앱을 알기 전에는 '네이버 부동산' 을 이용해 미리 부동산 정보를 습득하고 다시 동네를 돌아보거나 근처 공인중개사를 찾아가는 식으로 집을 알아봤었어요. 



이번 신혼집을 알아볼 때는 '직방' 앱을 다운로드 받고 미리 어느 지역으로 이사갈 건지 지역에 대한 주거 정보를 어느 정도 얻은 뒤, 해당 공인중개사 사무소와 통화를 해서 약속을 잡아 방문했습니다. 


처음엔 분당, 송파, 장지 등 신랑 회사와 제 회사의 중간 지점을 잡고서 원룸과 오피스텔 월세를 알아보았습니다. 주변 지역에 대한 정보를 어느 정도 얻은 뒤, 송파와 장지쪽으로 알아보자고 결론을 내고 '직방' 앱을 이용해 검색 조건으로 보증금과 월세를 선택해서 알아봤어요.




전세로 가능한 여유자금이 없었던 터라, 아쉽지만 ㅠ 월세로 알아봤네요. 다행히 원하는 보증금과 월세 가격으로 오피스텔을 검색 조건으로 정렬하니 찾기 수월하더라고요. 방구조까지 선택할 수 있어 더 좋았어요.


원룸이라고 다 같은 원룸이 아니라 오픈형, 분리형, 복층형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그 부분도 정확하게 표기해서 보여주더라고요. 


맞벌이 부부 입장에서는 시간 내기가 쉽지 않죠. 특히, 집을 한 번 알아 보기 위해서는 온라인 부동산 사이트 이곳저곳을 찾거나 부동산 중개업소에 가야만 방 정보를 모을 수 있었는데요. 부동산 앱 <직방> 을 이용하면 직접 발품을 팔지 않아도 앱 하나로 원룸, 오피스텔 거주 환경부터 시세까지 모든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일일이 동네를 돌아보거나 근처 공인중개사무소를 찾아갈 필요가 없더라고요. 



특히, 직방의 특장점은 매물이 다양하고 많고 검색이 편리하다는 점. 또한 헛걸음 보상제 등의 제도 실시로 허위, 과장 매물이 거의 없다는 점이 아닌가 싶어요. 안심중개사와 통화를 하고 나면 바로 해당 매물에 대한 평가도 할 수 있더라구요. 



안심중개사와 직접 통화를 하고 난 뒤, 날을 잡아 공인중개사사무소를 방문했습니다. 직방 어플에서 본 오피스텔 사진과 똑같더라고요. +_+ 그래서 더 만족스러웠어요. 매물과 실제 사진이 다른 경우를 겪어봐서인지 그렇지 않을까- 걱정했거든요.


원룸, 오피스텔 알아보실 때 직방 어플로 찾고자 하는 월세 금액을 설정해 조건별로 확인해 보시고 문의 통화를 한 뒤, 날을 잡아 공인중개사 사무소 방문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무작정 발품 팔아 중개사 사무소를 가는 것도 좋긴 하지만, 시간 절약 측면에서도 좋고 미리 직방 어플을 통해 시세를 파악하고 가면 더 도움이 되거든요.


오피스텔 월세로 현재 1년 계약을 하고 살고 있는데, 인근 신규 오피스텔이 많이 들어서고 있어 1년 뒤에는 다시 직방 어플로 다른 곳을 알아볼까 고민 중이에요. ^^

 

 

- 해당 포스팅은 소정의 원고료를 받고 작성된 후기임을 밝힙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