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쫄깃한 양대창이 먹고 싶을 땐! 송파맛집 양타령 - 양대창 참숯화로구이전문점, 양타령

[양대창전문,양타령/송파맛집,오금동맛집/양대창참숯화로구이전문점]
식욕보다 수면욕이 더 강한 요즘, 남자친구가 제 손을 이끌고 간 곳은 바로 양대창 전문점입니다. 전 양대창이 뭔지도 몰랐다가 직장생활을 하고 나서야 맛을 보고 그야 말로 홀릭! 한 제가 좋아하는 메뉴 중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요즘 회사 업무로 한참 바쁜 시즌이다 보니 '먹고 싶은 욕구'보다 '자고 싶은 욕구'가 늘 앞질러 있는 듯 합니다.

 

"요즘엔 입맛이 없어. 그냥 잠만 오래오래 자고 싶어."
"아냐. 그런 때일수록 잘 먹어야 돼."

 

그렇게 남자친구 손에 붙들려 남자친구 집과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오금동에 위치한 양대창 전문점이자, 맛집인 '양타령'입니다. 


양대창을 참숯화로구이로 먹는다? 오- 뭔가 상당히 기대됩니다.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았나 봅니다. 상당히 깔끔하더라고요. 다른 음식점과 틀리게 파티션이 테이블마다 높게 되어 있어서 다른 사람들 의식하지 않고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환풍 시설도 잘 되어 있고요. 회식 장소로도 딱인 것 같아요.

오. 이 곳이 왜 유명한가 했더니 2010 서울국제요리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그야말로! 1급 요리사의 솜씨를 맛볼 수 있는 곳이더군요.
 


그러고 보니 양타령 입구에도 요리사에 대한 안내가 있었네요.


1급 요리사여서일까요.

이 날, 먹어본 양대창도 무척 맛있었지만, 밑반찬 하나하나가 너무 맛있어서 잊을래야 잊을 수가 없습니다. 헙. 밑반찬을 시작으로 양대창이 등장! 두둥!

 


양이나 대창이나 가리지 않고 잘 먹지만 개인적으로 대창을 더 좋아합니다. +_+ 고소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너무 좋아요.
 


양타령 사장님께서 양대창을 먹어보았는지 물어보시면서 자랑을 하시더라고요. 양타령에서 판매되는 양은 뉴질랜드 초원에서 목초를 먹으며 방목되는 소를 사용해 상당히 신선하다고 말이죠. 제가 좋아하는 대창은 국내산 소를 이용하고 있고요.  


빨리 빨리 익어라!


"이제 익었으니 드셔도 됩니다. 맛있게 드세요."

익었다는 안내를 받자 마자, 젓가락이 분주해졌습니다.


참숯에 구운 양과 대창!

고기처럼 넓적한 것이 양, 곱창처럼 동글동글한 것이 대창입니다. 대창은 쫄깃한 맛에, 양은 고소하고 담백한 맛에 즐겨 먹죠. (제대로 먹을 줄 아는 사람은 양을 즐긴다던데, 믿거나 말거나) 양념장에 쿡! 찍어 입에 넣어보았는데, 캬! 그 맛은 말로 형언할 수가!


너무너무 맛있더라고요.

남자친구와 함께 양대창을 2인분 먹은 뒤, 볶음밥을 시켜 먹었는데요.
양대창만 먹다가 볶음밥을 메뉴로 먹은 건 처음이었는데, 고슬고슬한 밥이며, 양이 밥과 잘 어우러져 정말 맛있더라고요. 

볶음밥 등장!


된장찌개도 일반 가게에서 먹던 된장찌개보다 좀 더 구수했습니다. 그냥 맛있다- 수준의 감탄이 아니라, 나도 이 정도로 요리 잘하면 좋겠다- 정말 부럽다- 수준으로 감탄이 나오더라고요.  


볶음밥은 자고로 밥알 하나하나가 살아 있어야 맛있는 것 같아요. 윤기 좔좔~ 고슬고슬한 밥이 어우러져 식감도 좋고 맛도 좋았습니다. (죽밥 같은 상태에서 먹는 볶음밥은 정말 맛 없잖아요 ㅠ_ㅠ)


양이 너무 많은데 어떻게 다 먹지? 라고 궁리하던 남자친구와 전, 언제 그랬냐는 듯 싹 비웠습니다. 덜덜.


반찬이라고 예외일 순 없죠. 싹싹 다 비워 먹었어요.


정말 잘 먹는 커플입니다. +_+ 마지막 후식까지 제대로 마무리를 하고 나왔습니다. 
 


맛있게 먹고 돌아오는 길, 맛있는 양대창 전문점으로 데리고 온 남자친구에게 괜한 어리광을 부렸습니다. 너무 맛있다고 다음에 꼭 또 오자고 말이죠.




<<양대창 참숯구이전문점 - 양타령>>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오금동 8-2
*전화번호 : 02-409-2654
*주차 : 자체 주차장 (8대 가능 / 발렛비 1,000원)
*영업시간 : 월~토 11:00 ~ 22:30 (L.O 21:00) / 일 11:00 ~ 22:00 (L.O 21:00)
*휴일 : 연중무휴
*브레이크 : 15:00 ~ 17:0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동 | 양타령
도움말 Daum 지도

제주산 흑돼지를 제대로 맛보다! '제주흑돈화로구이' [송파맛집/가락맛집/경찰병원역 맛집]

 

지난 토요일, 추석 연휴의 첫째 날, 남자친구와 맛집 데이트를 즐겼습니다. 이웃블로거인 '초콜렛왕자'님 소개로 가게 된 곳인데요. 음식점이 남자친구네 집 근처인지라 더 마음 편하게 다녀왔어요.

소개를 받아 가긴 했지만, 직접 가서 맛을 보기 전까지만 해도 과연 얼마나 맛있을지 살짝 걱정이 되더라고요. 막상 다녀와서는 계속 그 고소한 맛이 잊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남자친구의 집과 거리가 가까워 자전거를 끌고 나온 남자친구.
전 자전거를 타고, 남자친구는 열심히 뛰고… (응?)
 


그렇게 도착한 이 곳은 경찰병원역 인근에 위치한 '제주흑돈 직화구이 화로구이'입니다.
 


추석 연휴 첫째 날인데다 오후 늦게 가서인지 한적했습니다.


벽면에는 제주도 절경사진이 가득! +_+ 아, 전 제주도를 한번도 가보지 못했어요. 흑흑. 언제가 될 지, 그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테이블도 있지만, 편하게 먹고 싶어 평상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차림표를 보니 제주돼지의 천국이구나! 라는 생각이 팍팍! 제주 시리즈가 줄줄이~

곧이어 고기와 함께 먹기 좋은 밑반찬이 쭈욱 나오고. 고기를 먹을 때마다 찾게 되는 팔절이. 전 이 매콤달콤한 파채무침이 제일 좋아요! 고기 먹을 땐 꼭 있어야 하는 +_+

 


그리고 이 날의 주인공인 흑돼지 2인분(360g)이 등장했습니다. 두둥! 
 


흑돼지 품질마크가 슬쩍 보이네요. 또한 껍데기 부분을 자세히 보면 흑돼지 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검정털이 거뭇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음~ 육질도 상당히 좋아 보이고! +_+

이어 강원도 횡성 참숯 위에 제주방목흑돈오겹살이 올라갔습니다. 

 

 
고기를 구울 때 들리는 지글지글 익어가는 소리는 없던 입맛도 다시 살아나게 하는 것 같아요. 으흐흐. 가게에 계시는 아주머니께서 친절하게 직접 구워주시기도 하고, 고기도 예쁘게 잘라주시기도 하셨어요.


남자친구가 노릇노릇하게 잘 구어진 오겹살 하나를 집어 들어 맛있게 쌈을 싸주었습니다. +_+ 정말 쫄깃쫄깃하고 맛있더라고요. 
 

 

먹성 좋은 우리 커플, 제주방목흑돈오겹살 2인분으로는 양이 차지 않아 목살과 항정살을 1인분씩 더 먹어보았는데요. 먹어보니... 역시, 강추하고 싶은 메뉴는 제주방목흑돈오겹살이에요. 실제 이 가게에 오는 손님 90%가 흑돈오겹살을 먹는다고 하더라고요. 역시, 대세에 따르는게 정답인건가요.


참숯에 구워 기름기가 제대로 빠져 흑돼지의 맛을 제대로 만끽한 것 같아요. 얼큰한 된장찌개와 물냉면도 먹고요.

 


"마치 오늘 첫 끼니 먹는 사람처럼 우리 진짜 많이 먹었다."
"맞아. 난 이게 첫 끼니야. 난 아침밥 안먹었어."


'우리 많이 먹는다'고 말하는 남자친구에게 나름 합리화 하기 위해 난 진짜 아침밥을 안먹어서 그런거라며 이야기를 해 보지만, 쩝. 역시 이 날, 과하게 먹긴 했습니다.

송파구 가락본동에 위치한 제주흑돈화로구이. 

가격적인 면이 크게 저렴한 편은 아닌지라 망설여지기도 하는데, 맛 하나는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조금 비싸더라도 제대로 된 제주흑돼지를 맛보고 싶다! 하신다면, 이 곳을 찾아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본동 | 제주흑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