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의 ‘섹시하다’는 말에 놀란 이유

주중 회사 업무를 마치고 퇴근 하기 전, 남자친구와 저의 일정에 별 다른 일이 없는 것을 확인하면 서로 약속을 잡고 잠깐의 데이트를 즐기곤 합니다. 다음 날, 출근을 해야 하기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는 못하지만 말이죠.

"마쳤어?"
"아, 미안. 아직. 확인해야 할 게 남아서. 내가 5분 있다가 다시 전화할게. 미안."
"응. 천천히 해."

남자친구와 약속을 잡았는데 일이 예상한 시간에 맞춰 마무리가 되지 않아 다소 늦게 퇴근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 보니 먼저 약속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는 남자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을 안고 남자친구에게로 향했습니다. 멀찌감치서 보이는 남자친구의 모습.

퇴근하고 나오면서도 머릿속엔 다음 날 해야 할 일에 대한 생각이 가득 차 있었는데, 남자친구의 얼굴이 멀찌감치서 보이자 그때에야 일에 관한 생각이 사라졌습니다. 회사에서는 업무를 하는 한 평범한 회사원으로, 회사를 벗어나 남자친구를 만날 땐 그저 러블리한 소녀의 모습이 되고픈 욕심. 생글생글거리며 남자친구에게 다가가니 남자친구가 내뱉는 뜬금없는 한 마디.

"오늘따라 섹시해 보여."

헐…

전혀 상황에 맞지 않는, 뜬금없는 남자친구의 발언에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제가 생각해 오던 섹시함은 +_+ 잘 빠진 S라인의 몸매가 드러나는 옷 맵시, 목과 어깨 쪽으로 살짝 드러나는 뽀오얀 피부, 매끈하게 잘 빠진 다리, 촉촉해 보이는 눈빛과 촉촉한 빨간 입술을 떠올리게 되는데 말이죠. 으흐흐. -_-;;

"응? 섹시? 내가? 지금?"

차라리 제가 꽤나 화장에 신경을 쓰고 옷도 제대로 차려 입은 상태에서 그 말을 들었다면 모를까. 전혀 섹시함과는 거리가 먼 까만 바지 정장 차림. 그리고 이제 막 회사를 마치고 남자친구를 만나기 바로 직전까지도 회사 일을 생각하느라 거울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부랴부랴 달려온, 섹시하다기 보다 오히려 초라해 보이기 까지 하는 제 모습을 보고 뜬금없이 섹시하다는 말을 하다니 말입니다.

분명 이런 내 모습을 보고 반어적으로 내뱉은 말이라는 생각이 들어 다소 서운한 눈빛으로 남자친구의 눈을 뚫어져라 보고 있었습니다.

"아니. 아까 나랑 잠깐 통화할 때까지만 해도 회사 일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옆 직장 동료에게 '누구씨, 어느 부분 다시 한번 더 확인해 봐야 될 것 같아요' 라고 다소 업무적인 어투로 똑부러지게 이야기 하더니, 내 앞에 와서는 그런 모습은 온데 간데 없고 생글생글 웃으며 나긋나긋하게 다가오니까. 섹시해 보여."
"아, 아까 통화하다가 내가 후임한테 하는 말을 들었구나? 그야 회사니까... 업무적으로..."
"응. 그야 그렇지. 그런데 난 너의 그런 자신감이라고 해야 할까. 당찬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지 못했으니까."

짧은 미니스커트, 매끈한 다리, 진한 향과 함께 묻어나는 짙은 화장이 섹시함이라 생각했던 저를 쿵 때리는 듯한 남자친구의 발언. (이 섹시함이 아니었던겨?)

이 섹시함이 아니었던겨?

회사에서는 제 직위에 맞게 행동해야 하는 책임감과 의무감 때문에 행동이나 말투에 있어서 당연히 평소 남자친구를 만날 때와 사뭇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고 보면 저 또한 남자친구가 직장에서는 어떤 말투로, 어떤 모습으로 있는지를 모르니 궁금하기도 하네요. 제 앞에선 때론 마냥 멋있고, 때론 귀여운 남자친구인데, 직장에서는 어떨지 말이죠.

그러고 보면 연애 초기, 남자친구와 함께 영어학원을 다녔던 그때도 그런 말을 했었습니다.

영어 수업을 들으며 필기를 하고 있는 제 모습을 가만히 보고 있더니 뭔가 하나에 푹 빠져들다시피 집중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섹시해 보이고, 매력적으로 보인다던 남자친구의 말. 남자친구의 그 말 한번 듣고서는 정말 집중해야 할 것만 같다는 생각에 정말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영어 수업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언제부턴가. '섹시하다' '매력적이다' 라는 말을 들으면 먼저 겉으로 드러나는 어떠한 이미지를 그리게 됩니다. 
(야시시한 이미지 -_-) 

남자친구의 '섹시하다' '매력적이다' 라는 말에 얼굴부터 시뻘겋게 달아오르며 민망해졌던 것 역시, 시각적인 섹시함만을 떠올렸기 때문이겠죠? ^^;;;

그러고 보면 외적으로,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섹시함'이 전부는 아닌데 말이죠. 

남자친구가 생각하는 그런 매력, 섹시함이라면 많이 많이 발산하고 싶어지는데요? ^^

과연 스타일 하나로 사람이 달라 보일 수 있을까?

거의 같은 시각, 분주한 아침 출근길에 마주하는 다양한 사람들.
하지만 이러한 생활이 5년 여간 지속되면서 출근길에 오가며 익숙한 얼굴을 자주 보게 됩니다.

개인적으로 상대방의 변화에 무딘 편이다 보니 소소한 변신에 재빨리 눈치채지 못하는 편입니다. 저와 반대로 조그만 액세서리 변화에도 냉큼 파악하셔선 "예쁘네" 라는 센스 있는 멘트를 던져 주시는 분들도 많긴 하지만 말이죠. (이러한 센스는 사회생활을 하는데 상당히 플러스 요인이 되는 듯 합니다)

분주한 출근길, 몇 달 전부터 같은 열차, 같은 칸에 함께 타는 눈에 띄는 한 여성분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 좀처럼 상대방의 변화에 눈치를 잘 못 채는 편인데 언제부턴가 확 바뀐 그녀의 패션에 인지하지 않으려 해도 자연스레 기억하게 되더군요. 평소 통 넓은 청바지에 티셔츠 차림으로 다니시던 분이었는데 언제부턴지 갑작스레 패션과 더불어 전체적인 스타일이 확 바뀌셨더군요.

흰 블라우스와 검정 스커트, 검정 누드 스타킹, 그리고 검정 구두. 이 검정 구두의 밑바닥은 빨간색으로 처리된 구두.
비슷한 구두를 찾아 보니, 이런 구두가… 대충 감은 오시리라 생각됩니다.


+_+ 저도 같은 여자입니다만, 이것저것 이상하게 눈 여겨 보게 됩니다.
(남자보다 여자가 더 여자를 눈 여겨 본다는 말이 결코 그저 나온 말은 아닌 듯 합니다)

'스타일 하나로 섹시하게 변신한다' 는 말에 좀처럼 공감하지 못했습니다만, 출근길 마다 만나는 이 여성분을 보며 묘하게 참 섹시한 스타일이다- 혹은 참 여성스러운 스타일이다- 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 때는 통 넓은 청바지에 다소 축 늘어진 티셔츠 차림으로 다니던 분이었는데 그렇게 스타일이 확 바뀌고 난 이후로는 '정말 스타일 하나로도 사람이 저렇게 바뀔 수도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곤 이내 '섹시한 여자' '여성스러움의 초절정' 이라는 확고한 시각으로 그녀를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헌데, 어제 일이 터졌습니다.

어제 출근길에 직장동료를 만났는데 그 직장동료와 같은 학교 동기더군요.

너무나도 얼떨결에 함께 만나 인사를 나누는 자리를 갖게 되었네요. 이렇게 마주보고 인사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말입니다.
사람이라는 것이 한번 그 사람에 대한 첫인상을 각인하게 되면 그 첫인상을 깨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절실하게 느꼈습니다.
그녀의 조그만 행동 하나하나에도 '섹시한 여자' 라는 각인된 시선으로 인해 좀 더 그녀의 다른 모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그러한 모습을 받아 들이지 못하니 말입니다.

그렇게 한참 동안 이야기를 나누고 좀 더 편해 지다 보니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알게 된 놀라운 사실.

공대를 나와 남성분들과 어울려 함께 새벽이며 밤늦게까지 IT 기술지원업무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흠칫 놀란데다 – 너무나도 고와 보이셔서 예상치 못했다고나 할까요 - 이미 결혼까지 하고 딸과 아들이 있다는 사실에 또 한번 놀랬습니다. 나이는 스물여덟로 저와 동갑인데 말입니다.

사람과 사람이 처음 만났을 때 시각적인 외모는 2초, 말하는 소리까지는 7초 만에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있었습니다.
그만큼 사람의 첫인상의 영향력은 어마어마합니다. 단시간에 그 첫인상이 결정되기도 하구요.

"실은, 3개월 전쯤에도 뵌 적 있었던 것 같아요. 그땐 티셔츠에 면바지 즐겨 입고 다니셨던 것 같은데"
"맞아요. 그때가 둘째 아이를 낳은 지 얼마 안되던 때였어요. 스타일이 많이 바꼈죠?"

스타일.

좀처럼 "스타일 하나로 사람이 바뀐다"는 문구에 대해 순전히 저건 하나의 광고성 문구에 불과해- 라던 저의 다소 퍽퍽한 생각을 한번에 깨뜨려준 만남의 자리였습니다.
더불어 스쳐지나가는 생각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더욱 자기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고 잘 해야 겠구나- 라는 것입니다. 너무 뜬금없는 결론인가요?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나가는 것. 스타일을 바꾼다 혹은 패션이 어쩌구- 그러한 대화 주제 자체를 하나의 너무나도 큰 사치로만 여겼던 것 같습니다.하지만 곰곰히 생각해 보면 결코 하나의 사치로만 여길 것은 아니네요. 과하지 않다면, 자기 자신에 대한 정당한 투자가 될 수도 있는 것인데 말이죠.

사람이 사람을 보는 것. 결코 그 사람의 외모(겉모습)만으로 모든 것을 어림짐작 할 수 없다는 것. 그리고 외모나 스타일은 얼마든지 바뀔 수 있으며 변화 가능하다는 것.  어제의 뜻밖의 만남을 통해 얻은 교훈이네요.


 

출처 : 태연의 친한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