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츠아쿠아슈즈]아쿠아슈즈로써의 전문 기능을 갖춘 전문슈즈,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만나다 [트래킹화/워터멀티슈즈/아쿠아슈즈추천]

 [아쿠아슈즈 추천/클로츠/Clorts/아쿠아샌들/여름신발/트래킹화추천/물놀이신발추천/가벼운신발추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제겐 여름 휴가가 정말 꿀 같은 시간입니다. +_+ 으흐흐. 매해 다가오는 여름 휴가이건만 여름 휴가가 오기 전, 이것저것 계획을 많이 세우곤 합니다.

이번 여름 휴가는 바다나 계곡에서 보내야 겠다고 마음을 먹고 이것저것 챙겨야 할 물품을 정리하다 보니 아쿠아 슈즈가 탐나더라고요. 

아쿠아 슈즈는 부피와 무게를 최소화한 경량화 제품이기 때문에 크기와 무게 자체가 일반 제품의 1/2 정도 밖에 되지 않으면서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든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죠. 아쿠아 슈즈를 마구 알아보다 운 좋게 
위드블로그를 통해 아쿠아 슈즈를 득템했어요! 꺅!

남성용과 여성용이 있는데 전 여자니까! 여성용을. 홍홍홍.



제가 소개해 드릴 아쿠아슈즈는 Clorts(클로츠) 제품인데요.

http://www.clortsoutdoor.com/



클로츠는 아웃도어를 위해 만들어진 전문 브랜드라고 합니다. Clorts(클로츠)는 현재 중국내 프리미엄 브랜드로써 수천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으며 전 세계 동유럽, 북아메리카, 중앙/남아메리카, 아시아, 서유럽, 호주 등에 수출 되어 년간 100만족 이상 판매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유명 기업들에게 OEM/ODM 등의 서비스를 통하여 납품하고 있다고 하네요.


물놀이와 트래킹, 산행, 레져, 캠핑 모두를 할 수 있는 아쿠아 슈즈. 오늘은 그 개봉기를 소개할까 해요. 박스를 열자 마자 Clorts라는 로고가 선명한 슈즈 박스가 등장했어요.
 


슈즈 박스를 열자, 강렬한 레드 포인트가 인상적인 클로츠 아웃도어가 등장! 정확히는 레드와 진한 핑크의 중간 색상이라 보시면 될 듯 해요.


아쿠아슈즈의 가장 큰 강점은 물에 닿아도 변형 없다는 점과 무게가 상당히 가볍다는 점인데요. 특히, 클로츠 아쿠아슈즈는 통기성을 높이고 디자인도 세련되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트래킹화이면서도 아쿠아 슈즈로 산이나 바다, 계곡 어디든 상관없이 편하게 신을 수 있어요.
 
옷이건 신발이건 제품을 구입하고 나면 제일 먼저 취급시 주의 사항을 꼼꼼히 읽어보게 되는 것 같아요.


클로츠 아쿠아 슈즈는 소가죽과 인조 가죽으로 구성되어 있답니다. 가격(정가)은 142,000원입니다. 쇼핑몰 별로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검색 해 보니 현재 113,600원 정도로 구입이 가능하네요.


클로츠 아쿠아 슈즈의 기능을 한데 모아 이미지로 정리해 놓았네요.
 



클로츠 아쿠아 슈즈 자세히 살펴보기


클로츠 아쿠아 슈즈는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도 통풍이 잘 되는 매쉬소재를 전체적으로 채택하여 통기성이 상당히 우수합니다. 바닷가나 계곡에서만 신는 아쿠아 슈즈의 개념이 아니라 평상시 활동시에 신어도 통풍이 잘되고 땀배출이 잘되기 때문에 좀 더 즐겨 신게 되는 것 같아요.
 


클로츠 아쿠아 슈즈의 바닥면에는 Water Hole이 보이는데요.
 


보행시 Water Hole 부분에 날카로운 이물질이 닿았을 때, 발바닥면에 직접 닿아서 다치지 않도록 통로를 통해서 물이 빠지는 설계 방식이라고 해요. 정말 신기하죠?


이러한 물빠짐 기능 외에 장시간 동안 신발을 벗지 않고 걸었을 때에도 가장 많이 땀이 나는 바닥 부위에 시원한 공기가 잘 통하게 하여 신발 내부에 쾌적한 환경을 유지시켜 줘요.

 

클로츠 아쿠아 슈즈의 인솔 역시 소재는 매쉬소재를 채택했습니다.

특이한 점은 뒷면을 보면 알 수 있는데요. 신발 내부의 더운 공기 및 땀, 물 등이 신발 바닥의 외부로 잘 빠져나갈 수 있도록 전체적으로 Hole이 있는 인솔이에요.


인솔 또한 신축성이 좋아 과격한 활동에도 찢어지거나 쉽게 낡을 일이 없을 것 같아요.  


아쿠아 슈즈는 자고로 맨발로 시원하게 신는 게 제 맛이죠! 버뜨!
그러나 딱딱하고 까칠까칠한 뒷꿈치 처리는 절로 거부감을 갖게끔 하는데요. 처음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받자 마자 확인 한 부분이 뒷꿈치 부분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뒷꿈치 부분의 처리가 마음에 들어요.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뒷꿈치 부분의 쿠션처리로 발을 좀 더 편하게 잡아 주거든요. 

 

 

아쿠아 슈즈라는 점에서, 물 속에서 신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비상시 신발을 빨리 벗을 수 있도록 하는 원터치 시스템도 눈에 띕니다.


전체적인 기능 위주로 살펴 보았는데요. 전체적으로 사진 촬영을 하며 꼼꼼히 봤는데, 꼼꼼한 박음질과 마감처리가 인상적이었어요. 정말 내구성이 좋을 수 밖에 없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비 오는 날에도 신기 좋은 아쿠아 슈즈


장마가 그치는 듯 싶더니 날씨가 변덕이 심하네요. 비 오는 날이면 즐겨 신는 신발이 제겐 두 가지가 있어요.

일명 할머니들이 신는 고무신이라 불리는 -.- 모 브랜드의 신발. 나름 꽤 거금을 주고 구입했는데, 미끄러짐이 심해서 이 신발을 신을 때면 주의를 기울인답니다.

무게가 상당히 가벼운 편이지만 미끄럼 방지가 되지 않고 특히, 물 속에서는 잘 벗겨진다는 점이 단점이 있습니다. 예전 바닷가의 울퉁불퉁한 바위 위를 걸어 다니다가 발목을 심하게 다친 적이 있어요. 신발과 발이 따로 논 거죠. 삐끗~ 
ㅠ_ㅠ

그리고 비가 억수 같이 내리는 날이면 다리를 보다 가늘게(응?) 보이게끔 하는 레인부츠를 신곤 합니다. 종아리 위까지 올라와 감싸주기 때문에 외부로부터 빗물을 완벽하게 차단시켜 준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공기를 차단시키기 때문에 통풍이 잘 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어요.


이 레인부츠를 신은 날은, 절대 -_-;;; 벗으면 안됩니다. 으흐흐흐.

혹여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다가 이 레인부츠를 벗어야 하는 식당으로 안내할 땐 크게 버럭 거릴지도... ㅡ.ㅡ (냄새; 어쩔;)

아쿠아 슈즈는 제가 비오는 날이면, 바다로 여행을 떠날 때면 즐겨 신던 슈즈의 단점이 모두 보완되어 있더라고요. 통풍이 잘 된다는 점, 뒤틀림방지 사출로 인해 바닷가나 계곡에서도 편하게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다는 점!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에서 나온 아쿠아 슈즈인데 다른 신발과 비교하는 것 자체가 조금 우습기도 하죠? +_+ 
 
남자친구와 바닷가로 놀러가기로 했는데 기대가 됩니다. 아쿠아 슈즈와 함께 할 수 있겠는걸요? ^^ (실은, 바닷가 가기 전 이미 장마 시즌을 맞이 하여 열심히 신고 뛰놀았다는;;)

다음 포스팅에서 바닷가에서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신고 뛰논 이야기로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좀 더 살펴 보도록 할게요. :)

[클로츠아쿠아슈즈]클로츠아쿠아슈즈 신고 대천해수욕장으로 훌쩍!

[아쿠아슈즈/바닷가신발/아웃도어/아웃도어브랜드/클로츠아쿠아슈즈/아쿠아슈즈추천] 

지난 주, 남자친구와 함께 대천해수욕장으로 바다 구경 다녀왔어요. 머드축제도 즐기고요. 위드블로그를 통해 체험 제품으로 받은 아쿠아 슈즈([클로츠아쿠아슈즈]아쿠아슈즈로써의 전문 기능을 갖춘 전문슈즈, 클로츠 아쿠아 슈즈를 만나다)와 함께 신나게 놀았답니다.


바다로 향할 때면, 늘 뭘 신을지 고민하곤 했어요. 슬리퍼를 챙겨야 할지, 그래도 바닷가의 울퉁불퉁한 바위 위를 거닐 거나 사람들이 먹다가 던져 놓은 소주병에 발을 다치곤 했던터라 좀 더 조심해야 되지 않을까 고민이 되기도 하고요. 
 

이제 클로츠 아쿠아 슈즈가 생겼으니 그런 걱정은 끝!

클로츠 아쿠아슈즈는 구멍이 뚫려 있어 수중에서도 물이 잘 빠지고 쿠션감이 뛰어납니다. 매쉬 소재이다 보니 신발 내부에 더운 공기나 땀, 물이 들어와도 신발 바닥의 외부로 잘 빠져나갈 수 있어요.


강한 내구성으로 워터슈즈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시원하게 신을 수 있는 멀티 트래킹 슈즈이기도 한데요.
딱 신자 마자 '편하다!' 라는 말이 절로 나오더라고요. 일단, 너무나도 무게가 가벼워서 인상적이었고요.
 


멀찌감치서 해수욕장을 보고 있자니 물 속으로 빨리 뛰어 들어 가고픈 마음에 발이 근질 근질 하더라고요. 

남자친구는 내심 저의 아쿠아슈즈가 탐이 났나 봅니다. 자꾸 "내껀? 내껀?" 을 외치더라고요. 아... 미안해라. ㅠ_ㅠ


자, 어서 빨리 입수하고 신나게 놀자고!!!


백사장을 지나 바다로 성큼 성큼 향해 가다 보니 계속 남자친구의 신발이 신경쓰였어요. 샌들을 신고 왔는데, 가죽 제품이어서 물 속에 들어가도 되는 건가... 걱정이 되기도 하고(사후관리를 위해서 말이죠;) 발 바닥 부분의 미끄러짐이 심해 자꾸 삐끗 거리더라고요.
 

자꾸 벗겨지던 남자친구의 샌들과 달리, 제가 신고 온 아쿠아 슈즈는 발을 편하게 감싸 줘 너무 좋더라고요.
 

물 속에서 물장난을 치고 아무리 뛰어 다녀도 벗겨질 걱정 끝!


통풍구가 있어 물 빠짐이 수월하다 보니 신나게 놀고 나서도 가볍게 물로 헹궈 내었어요. 
 


아쿠아 슈즈와 함께 바다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신나게 놀았는데요. 신발 소재 자체가 물이 잘 빠지고 쉽게 마르는 Hole Mesh 소재로 수중에서 물이 잘 빠지니 너무 좋았어요. 

리조트로 돌아와 신발을 발코니에 두었는데 금새 마르더라고요. 클로츠아쿠아슈즈는 바닷가나 계곡에서는 더할 나위 없이 그 기능을 독보적으로 드러내지만 평상시에도 일상 생활시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이어서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요즘 운동 삼아 많이 걸어 다니고 있는데요. 운동화를 신고 운동하기엔 더운 여름 날씨에 왠지 버겁고, 그렇다고 양말을 벗고 운동화를 신을 수도 없고; 샌들을 신고 운동할 수도 없고;

그래서 제가 택한 것이 아쿠아 슈즈에요. 무게도 가볍고 통풍이 잘되다 보니 걷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더라고요.

 
+ 덧) 남성용 아쿠아 슈즈 탐나네! +_+

남자친구의 '나도! 나도!' 타령에 클로츠 아쿠아 슈즈 남성용을 따로 알아봤어요. 


저와 같은 디자인에 색상만 다른 남성용 아쿠아 슈즈도 있고, 그 외 다양한 디자인으로 종류별로 많이 있더라고요. 헙. 진작 선물해 줄걸;;;

남자친구한테 ㅡ.ㅡ 하나 선물해 줘야 겠군요.
 

북한산 둘레길, 4구간 14km 완전 정복기 [북한산둘레길/솔샘길/흰구름길/순례길/소나무숲길구간]

어제 북한산 둘레길을 다녀왔답니다.

둘레길이라는 말을 듣고 운동화에 가벼운 옷차림으로 나섰다가 혼쭐났습니다. 무난한 평지일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산행길이 많더군요. 오르막, 내리막길에서 힘을 줬더니 발가락이 너무 아파요. ㅠ_ㅠ 으허허허헝.
혹, 북한산 둘레길을 계획하고 있다면 반드시 등산장비와 등산화를 신을 것을 추천합니다.
제가 택한 길은 성북구 정릉동의 정릉탐방안내소를 출발해 도봉구 우이령길 입구까지의 코스랍니다. 약 12km~13km 거리더군요. 

동그라미 친 구간이 제가 다녀온 구간이랍니다

 

북한산 둘레길 리플릿 참고 :
리플릿 앞면>>> http://english.knps.or.kr/leaflet/dulegil01/index.html
리플릿 뒷면>>> http://english.knps.or.kr/leaflet/dulegil02/index.html

 


걸을 땐 몰랐는데 걷고 나서 보니 꽤 많은 거리를 걸었구나- 했습니다. 헙;


 

 

지하철을 타고 길음역 3번 출구로 나와서 버스 143번(혹은 110B번)을 타고 종점인 버스차고지에서 내렸습니다.  

 

 

종점에서 내려 등산객들이 많이 향하는 방향을 따라 무심코 따라갔습니다. 역시, 모르면 많은 이가 가는 쪽으로 가는 것이 정답인 듯 합니다. :)
차량이 있으신 분들은 정릉주차장에 주차를 많이 하시더군요. (주차 요금이 좀;;;)


 

 

 

북한산 국립공원 입구에는 둘레길로 향하는 분들도 많았지만, 역시, 등산을 하기 위해 오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등산로와 둘레길은 전혀 반대이다 보니 +_+ 냉큼 뒤돌아 둘레길 표지판을 따라 걷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택한 방향은 평창동 방향이 아닌, 수유동 방향의 길이었어요. 이야기 듣기론 평창동 방향의 둘레길 코스의 난이도가 좀 더 높은 편이라고 하더라구요.

 

전 수유동 방향으로 갈거에요!

 

둘레길 코스 표지판도 곳곳에 잘 안내되어 있지만, 수목표찰이나 캡형안내표지판, 소형이정표, 목책과 로프 목책 등 다양한 표시로 쉽게 길을 따라 갈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좋더라구요. 

 

 

일반 도심 속의 길을 걸으면서 '설마 이게 둘레길이야?' 라고 생각했는데 얼마 가지 않아 산행길이 나타나더군요. 솔샘길 구간은 정릉주차장에서 북한산 생태숲 앞까지인데요. 
2.1km로 1시간 정도의 거리인데 난이도는 '중' 이랍니다.
제 걸음거리가 빠른 편이라 그런지 40분 정도 소요된 것 같아요.

 

 

곳곳에 잘 조성된 가든을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등산로에서는 화장실 찾기가 쉽지 않은데 둘레길을 탐방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이 곳곳에 잘 배치된 화장실이 좋더군요. 으흐흐.     

 

 

하늘이 정말 푸르죠? 사진을 찍을 땐 몰랐는데, 찍고 나서 보니 하늘이 정말 예쁘더라구요. +_+ 중간 정도 가다 보니 전망대가 있기에 냉큼 올라갔습니다. 전망대인 만큼 높이가 있어서 그런지 다리가 자꾸 후덜덜...

 

 

서울을 내려다 보며 물 좀 마셔주고.


 

 

전망대에 올라서니 이런 저런 멋진 광경이 한눈에 들어 옵니다.
"이 작은 땅덩어리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밀집해 살고 있다니!"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본 서울의 모습은 무척이나 작게만 느껴지더군요.

 

아카시아 맞죠? 왜 이렇게 작지... +_+

 

아카시아 잎을 보니 남자친구와 가위바위보하며 가야 할 것 만 같은... 분명 북한산 둘레길을 걷고 있건만 북한산을 오르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무수히 많은 나무와 상쾌한 공기, 다람쥐나 청설모를 보고 나니 더욱 그랬어요. 우선 청설모 한 컷!   

 

"안녕? 청설모"

 

이렇게 귀엽게 생긴 녀석이 다람쥐를 잡아 먹는다니 믿기지가 않아요. 후덜덜. 다행히 지금 입에 물고 있는 건, 다람쥐가 아닌 밤이더군요. 보이시나요? 밤을 입에 물고 있는 청설모. 

 

 

둘레길을 걷다 보이는 예쁜 꽃을 담아 내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포스팅 해서 올리는 사진은 이 정도지만 실은 제 카메라엔 이보다 수없이 많은 꽃들이 잔뜩 쌓여 있답니다. 으흐흐.

 

 

둘레길을 따라 가다 보면 안내 표지판이 잘 되어 있어 길을 헤맬 염려는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그래도 탐방안내센터에 비치되어 있는 북한산 둘레길 리플릿을 챙겨가시길 추천합니다.  

 

 

가다 보니 통일교육원도 보이네요.

 

 

짠! 그리고 다람쥐!

 

"안녕? 다람쥐"

 

"다람쥐다!!!"
그 한마디에 부랴부랴 찍었는데 뒷모습만 겨우 찍혔네요. 요즘 청설모 때문인지 산에서 다람쥐 보기가 참 힘든 것 같습니다.
일부 구간에서는 취사를 금지하고 있고, 취사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답니다. 혹 북한산 둘레길을 이용하시면서 식사를 하시게 되면 이런 점을 유념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물이 정말 깨끗하죠?

 

에메랄드 빛의 깨끗한 계곡을 보니 절로 기분이 좋아집니다. 역시, 자연은 있는 그대로 보존될 때가 가장 아름다운 것 같아요.

 

 

곳곳에 떨어진 밤이 있어 거의 바닥을 뚫어져라 보면서 걸었던 것 같아요. 운 좋게 몇 개 건져 왔답니다. 흐뭇. 인증샷은 마지막에 보여드릴게요. 

 

 

거의 4시간 30분 가량을 걸었던 것 같아요. 빠른 걸음으로 걸어서 이 정도 소요 된 것 같고, 어머니와 함께 걸으면 5시간 30분은 소요될 것 같습니다.

 

 

어느 덧, 솔샘길 구간을 거쳐 흰구름길 구간, 그리고 순례길 구간에 이르렀네요.

 

 

그리고 마지막 소나무숲길 구간입니다. 헉헉.
이쯤 되니 다리가 상당히 아프더라구요.

 

 

집을 통과한 나무가 있어 무척 신기해하며 봤습니다. 소나무숲길 구간으로 걷다 보면 이 나무를 보실 수 있을거에요.

 

"안녕? 까치"

 

드디어 우이령길입구 구간. 이 끝자락에 맛집이 많이 있더라구요. 

 

 

거의 마지막엔 힘들어서 사진을 찍는 둥, 마는 둥, 했던 것 같아요. 거의 녹초가 되어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주워온 밤이랍니다. 힛. 
둘레길을 걸으며 그 자리에서 바로 까 먹기도 하고 그랬어요.  

 

 

이 날, 북한산 둘레길의 총 4구간(솔샘길 구간, 흰구름길 구간, 순례길 구간, 소나무숲길 구간)으로 약 14km 상당의 거리를 걸었어요. 워낙 산행을 좋아하고 걷고 뛰는 활동적인 것을 좋아하다 보니 너무나도 즐거웠습니다. J 아, 왜 남자친구가 자꾸 생각나던지... +_+
남자친구 손 잡고 둘레길 데이트 한 번 해야 겠어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된 저의 북한산 둘레길 탐방은 오후 3시가 되어야 끝이 났습니다. 중간 중간 사진 촬영을 하기도 하고, 밤을 줍기도 하고, 전망대에 올라가 크게 심호흡을 하다 보니 시간이 참 빨리 지나간 것 같습니다. 

등산은 너무 힘겹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북한산 둘레길을 추천해 주고 싶네요. :)

 

+ 덧) 너무 무리해서 걸었나봐요. 다리알이... ㅠ_ㅠ 너무 아파요. 무난하게 걸을 수 있는 구간만큼만 정해서 걸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제4동 | 북한산둘레길2구간시작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