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음식점으로 유명한 압구정맛집 강호동678찜을 다녀오다 [압구정맛집/강호동678찜/갈비찜/강호동갈비찜]

 

얼마 전, 레뷰 사이트를 통해 눈에 띄는 한 음식점이 자꾸만 눈에 들어왔습니다. 강호동이 운영하는 압구정 맛집으로 강호동678찜 소개가 있더라고요.

* 홈페이지 : http://www.678jjim.com/
* 678찜 신사점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36-16
* 연락처 : 02) 517-0678

 

강호동이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정작 어떤 음식점인지는 알지 못했는데 레뷰를 통해 알게 되었고 운 좋게 체험해 볼 수 있게 되었네요. 압구정맛집 강호동 678찜이랍니다.

 


퇴근길, 어머니와 동생과 함께 압구정동으로 향했습니다. 압구정역에서 걸어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어요.  

강호동 678찜 건물 앞에 주차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대기 하는 사람들을 위한 여유 의자가 많이 마련되어 있어서 좋더라고요.

저녁 시간이 한참 지나 느지막하게 향한 지라 사람이 많이 없을 줄 알았는데 꽤 많은 사람들이 있어 놀랐습니다. 보통 예약을 하고 가야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나 봅니다. 외관을 보고서 원목으로 잘 가꾸어진 외부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라고 생각했는데 내부 또한 나무로 잘 가꿔 고풍스러우면서도 깔끔한 느낌이 마음에 들었어요. (요즘 이사 준비를 하고 있는 터라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요 +_+)


더불어 벽면에 연예인 싸인으로 짐작되는 여러 싸인이 잔뜩! 물론 이 곳을 다녀가신 일반 고객분들이 남긴 흔적도 보이고요. 어린 손님을 위한 유아용, 어린이용 의자도 보입니다.


자리에 앉자 마자 허기진 배를 안고 메뉴판을 펼쳐 주문하기 바빴습니다.
 

강호동 678찜을 먼저 다녀온 사람들의 후기를 보고 참고하여 '어머니 군만두'와 '갈비찜' 순한맛을 주문했습니다. 

전체적인 인테리어 분위기가 나무로 이루어져 고풍스러운 느낌이 드는데 놋쇠 수저와 놋그릇으로 더욱 정갈한 느낌을 주더라고요. 우리나라 전통음식인만큼 토속적인 느낌을 많이 주기 위해 인테리어에 신경을 쓴 것 같아요. 
 

주문을 하고 기다리니 밑반찬이 나왔어요.  


역시 놋그릇과 나무가 어우러져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해 줍니다. 개인적으로 이 동치미 너무 맛있어서 집에 가져가고 싶더라고요. +_+ 그야말로 새콤달콤!
 

동치미와 계란찜의 맛에 반해 있는 동안 갈비찜이 나왔습니다. 


첨엔 모르고 먹으려고 했는데 이런, 잘못나온거더라고요. 순한맛이 아닌 매운맛이 잘못나왔네요. 
 


막상 음식이 뒤바뀐 것을 알고 순한맛을 받고 나니 맛보지 못한 매운 갈비찜도 먹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확실히 순한맛과 매운맛의 갈비찜 색상도 다르고 향도 다르더라고요. - 너무 당연한 말을 했나요? -.-

순한 갈비찜은 좀 더 달콤한 맛이 강한 것 같아요. (다음엔 매운 갈비찜을 먹어 봐야 겠어요)


갈비찜 전문점에서 갈비찜을 먹어보지 않아서 그런지 모르겠으나, 솔직히 맛을 보고 놀랬어요. 아니, 맛은 둘째 치더라도 갈비 육질이 예상외로 상당히 부드럽더라고요.

부드러운 육질과 달달한 갈비찜 소스가 어우러져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입안에 넣을 때도 그러했지만, 가위질을 하면서도 육질이 얼마나 부드러운지 알 수 있었습니다. 질기면 가위질이 잘 되지 않을텐데, 육질이 부드러우니 가위질도 훨씬 편하더라고요.
 


개인적으로 뼈에 붙은 살은 가위로 자르지 않고 젓가락으로 들고 뜯어 먹었어요. +_+ 역시 갈비는 뜯어야 제 맛이라며... 
밑반찬으로 나온 여러 반찬과 함께 갈비찜을 먹었어요.
 


종전에 시킨 '어머니 군만두'도 나왔어요.  노릇노릇. 기름기가 자글자글한 군만두입니다. 으하하. 다이어트엔 적이겠지만, 아, 맛으로 따진다면 정말 군만두가 최고죠!  


각종 야채와 고기로 속이 가득찬 군만두! 이미 갈비찜으로 배가 상당히 불러 있었는데 군만두를 워낙 좋아하다 보니 맛있게 다 비웠어요. 만두 3개에 6천원이라는 가격이 다소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말이죠. 맛있긴 정말 맛있더라고요.
 

그리고 어쩌다 보니 갈비찜도 눈 깜짝할 새 다 비웠어요.


처음엔 양 많다- 양 많다- 하고 있었는데 쩝;;; 

왠지 아쉬운 마음에 볶음밥도 1인분을 시켜 먹었어요. 갈비찜을 먹은 용기에 밥을 볶아 주셨어요.
 


역시 눌러 붙은 밥이 맛있어요. +_+

갈비찜은 제가 상당히 좋아하는 메뉴이지만, 갈비찜 전문점을 따로 알고 있지 않아 갈비찜이 먹고 싶을 때도 마땅히 어딜 가야 할지 몰랐는데 이번 기회로 제대로 된 갈비찜 전문점을 찾은 것 같아 기분 좋네요. ^^
강호동 음식점으로 유명세를 탄 강호동678찜이지만, 부드러운 육질과 색다른 특제소스로 갈비찜 메뉴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인기를 끌만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처에 가실 일이 있을 때 들러 보시면 좋을 듯 해요. 늦은 시각에도 사람이 많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가시기 전에 미리 예약을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

* 홈페이지 : http://www.678jjim.com/
* 678찜 신사점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36-16
* 연락처 : 02) 517-0678

압구정맛집, 육칠팔, 678찜, 갈비찜, 부대찌개, 비빔밥, 강호동, 강남맛집, 압구정, 갈만한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강호동의678찜 압구정점
도움말 Daum 지도

[건대입구역/롯데백화점/돌솥비빔밥/도토리묵] 깔끔하고 정갈한 맛, 깔끔한 음식점, 봄채

얼마전 어머니와 백야행 영화를 보러 갔을 때, 백야행을 보고 점심으로 괜찮은 곳을 찾다가 발견한 곳입니다.

 
건대입구역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스타시티점 내에 위치한 식당인데요.


백화점 내에 입점한 식당 치고, 입맛을 사로 잡는 식당 찾기가 쉽지 않았는데 정말 괜찮더군요.
깔끔- 정갈- 이라는 표현이 절로 떠오릅니다.
고층에 위치하고 있어서 건국대학교를 비롯하여 한 눈에 들어오는 번화가도 인상적이었구요. 하늘과 가까워 마치 스카이라운지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나 할까요.


봄채가 체인점인지 이곳에만 있는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흐- 어쨌든, 영화를 보고 점심 메뉴로 선택했는데 정말 잘 선택했다- 라는 생각이 들어 흐뭇하더군요.
기본적으로 나오는 반찬들도 소량으로 조금씩 나오는데다 상당히 깔끔하게 나옵니다.  

입맛을 돋구죠-


이 날 고민하다 선택한 메뉴는, 봄채 돌솥비빔밥 정식!
실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다른 메뉴들도 맛을 보고 싶고, 괜찮아 보이는 메뉴가 꽤 많았거든요.
일단 1만3천원이라는 가격으로 봄채 돌솥비빔밥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봄채 돌솥비빔밥 정식 (호주산 쇠고기) 13,000원

돌솥비빔밥 + 모음전 +도토리묵사발 +불고기 +기본찬



의외로 나이가 많으신 분들도 많이 오셔서 어른들을 모시고 오기에도 괜찮겠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정말 문득 든 생각입니다만, 나중에 결혼하고 나서 어른들 모시고 가볍게 와도 되겠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시어머니와의 단아한 데이트를 꿈꾸는 철부지죠- 결혼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죠-)

음식이 나오기 전, 도토리묵사발을 위한 개인접시와 국자가 나왔습니다. 
인원수에 딱 맞게 3명을 위한 개인접시와 국자가 보이죠?

조금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도토리묵사발 등장! 큰 대접에 담겨 나오는데 미처 촬영하질 못했습니다. 먹느라 바빠서- >.<


아래 컷은 도토리묵사발을 제 개인접시에 덜어낸 모습입니다. 상당히 신선해 보이는 각종 야채와 나물, 묵이 한데 어우러져 정말 맛있더군요. 경기도 광주에 위치하고 있는 국산 도토리묵으로 유명한 가게가 있습니다만, 그 곳의 묵과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만큼 맛있었어요.
캬- 상큼상큼- 새콤새콤-

싱그러운 향과 상큼한 맛

돌솥비빔밥도 이내 등장.

왜 이렇게 하나 같이 먹음직스럽게 나오는거죠? 나오자 마자, 각종 야채와 노란 달걀(전 이렇게 덜 익은 달걀이 올려져 나오는 돌솥비빔밥을 무척 좋아합니다^^)화려한 색상이 조화를 이루며 식욕을 자극하더군요. 소고기도 보이죠? 호주산이라고 기재되어 있던 그 소고기인가 봅니다.


고추장을 냉큼 올려서 슥삭슥삭-




돌솥비빔밥, 정말 지금까지 먹어본 돌솥비빔밥 중 손에 꼽힐만큼 맛있었습니다.
싹싹 비워버린 돌솥.
앞서 나온 도토리묵과 함께 먹었죠. 아- 또 먹고 싶어집니다.
헌데,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다시 메뉴판을 보고 있다 보니 해물파전이 또 무척이나 끌리더군요.

실은 이미 돌솥비빔밥과 도토리묵을 먹고 있을 때부터 해물파전을 눈여겨 보고 있었습니다. 동생의 "먹고 싶다" 한 마디에 서로 동요하여 추가 주문한거죠.
해물파전도 남김없이 다 먹었답니다.

어머니는 지나친 인위적인 맛(각종 첨가물)을 싫어하시는데다 한식을 즐겨 드시는 까다로운 입맛을 가지고 계시는데 오늘 메뉴가 모두 괜찮았다고 하시더군요. 반대로 전, 해물을 싫어하는데 해물파전도 맛있게 먹고 도토리묵도 뭔가 밍밍한 맛일까봐 걱정했는데 저 또한 맛있게 먹었습니다.


나날이 상큼하고 싱그러운 맛이 좋아지는 요즘입니다. ^^  (살 빠지려나봐- 응?)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제3동 | 롯데백화점 스타시티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