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헤드셋 추천,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TONE +) HBS-800

블루투스 헤드셋 추천,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TONE +) HBS-800

LG전자가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HBS-800)'를 출시했습니다. 

 

 

동생이 기어코 빼앗아간 -_-;;;

 

 

'LG 톤 플러스(HBS-800)'는 지난 2010년 첫 출시 후 200만대 이상 판매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LG 톤 시리즈(HBS-700/730)'의 세 번째 제품입니다.

 

 

LG 톤 시리즈 HBS-730을 제가 사용하고 있고, LG 톤 시리즈HBS-700을 동생이 사용하고 있었어요. 700이건 이후 출시한 730이건 둘 다 마음에 쏙 들어 잘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이번 HBS-800 을 보는 순간, 동생과 쟁탈전을 벌이느라 혼났습니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HBS-800 스펙 

 

 

이번 쟁탈전의 승자는 동생 -_-; 아놔... 너무나도 논리정연하게 왜 필요한지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쿨럭;

 

 

화이트 색상이 기존 사용하고 있었던 HBS-700이고, 블랙 색상이 이번 LG전자가 출시한 HBS-800입니다. 얼핏 봐도 한결 더 세련되고 고급스러워진 게 보이시죠? 

 

 

일단 광택이 좔좔좔... 고급스러움이 좔좔좔... 일단 겉으로 드러나던 이어셋을 깔끔하게 숨겨 놓았네요. 들어서 보거나 뒤집어서 보아야만 헤드셋이라는 것을 눈치채겠는걸요? 자석이 적용되어 있어 손쉽게 이어셋을 보관할 수 있어요.

 

 

그래서 목에 걸었을 때에도 아는 사람들만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임을 알아본다는 점. 그냥 봐선 좀 독특한 액세서리인 줄 알더라고요. -.-

 

 

전작과 달리 재생버튼과 통화 버튼을 볼록하게 처리함으로써 목에 건 상태에서도 수월하게 조작이 가능해요. 그리고 버튼 재질 역시, 상당히 고급스러워졌죠?

 

 

이번 'LG 톤 플러스'는 '3D 넥 비하인드(3D Neck Behind)' 디자인을 적용했어요. 잘 모르시겠다고요? 이렇게 테이블 위에 올려 놓고 보면 목 부분이 휘어져 있는게 보일거에요.

 

 

전작과 비교하면 확연하게 그 차이가 보이죠?

 

 

'3D 넥 비하인드'는 목 뒤의 곡선과 제품 프레임을 일치시켜 마치 착용하지 않은 듯한 편안함을 제공해 주는 디자인입니다.

 

 

 

'LG 톤 플러스'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인정받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3'에서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또 형상 기억 합금을 적용해 형태 변화 걱정도 끝!

 

유선 헤드셋만 사용하다 처음 무선 헤드셋, 톤 플러스를 만났을 때 무척이나 놀랬습니다. 이렇게 편할 수가!!!

 

 

네. '톤 플러스(TONE +)'시리즈는 블루투스 연결 방식 입니다. 톤 플러스의 전원을 켜주고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기능만 켜주면 끝! 쉽게 연결이 됩니다. 최초 한 번 연결시켜 주고 나면 그 이후로는 자동으로 재연결되기 때문에 정말 편해요.

 

충전을 하는 동안에는 빨간색 LED가 켜지고, ANC 기능이 켜져 있으면 LED가 보라색으로 켜져 있어요.

 

 

스마트폰과 무선으로 연결하려면 복잡하지 않을까? 네. 전혀 복잡하지 않아요. 손가락으로 버튼 한번 켜주고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기능 한 번 켜주면 되니 말이죠.

 

 

보통 노래를 듣더라도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노래만 듣고 있는게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용해 웹검색을 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많이 보고 듣죠. 가방을 들고 있거나 장을 보는 날이면 무선 헤드셋의 매력에 더 푹 빠지게 됩니다.

 

 

스마트폰에 이어폰이 유선으로 연결되어 있는게 아니다 보니 정말 편하고 좋습니다. 한번 이 무선의 자유로움에 익숙해 지고 나면 다시 유선이어폰 쓰기란 정말 쉽지 않죠.

 

 

헤드셋 충전 역시, 별도의 충전 케이블이 필요하지 않고 스마트폰 케이블로 바로 충전이 가능하다 보니 무척 편리합니다. 물론, HBS-800 을 구매하면 여분의 이어러버와 사용자 설명서, 제품 보증서와 함께 USB충전 케이블이 들어 있습니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HBS-800 구성품

 

 

(그러나! 스마트폰 USB 케이블이 이용가능하기 때문에 굳이 꺼내어 따로 따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

 

 

스마트폰 케이블만 있다면, 스마트폰 충전과 톤 플러스 헤드셋 충전이 가능한거죠. 완충을 하는데 2시간 정도 걸리는데요. 한 번 충전을 하게 되면 음악 재생 최대 10시간, 통화 최대 10시간, 대기 최대 500시간... 어마어마하죠?

 

배터리 상태는 볼륨 다운 버튼을 3초 이상 길게 누르면 음성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요. '배터리가 충분합니다', '배터리가 보통입니다', '배터리가 부족합니다' 로 안내를 받을 수 있어요. 배터리 전원이 부족하면 스피커를 통해 배터리 부족을 알리는 음성 안내를 받을 수 있죠.

  

 

'LG 톤 플러스'는 음향기기 전문업체인 JBL과의 기술 제휴를 통해 높은 수준의 음질을 확보했습니다.

 

 

또 '톤 시리즈'에서는 처음으로 주변 소음제거 기술 'ANC(Ambient Noise Cancellation)'를 적용했습니다.

 

 

'ANC'는 고급 헤드셋에만 장착되는 기술로 주변 소음을 차단해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입니다.  

 

그래서 조금은 소란스러운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 더욱 용이합니다. 버스, 기차역, 또는 공항에서 주변 소음을 95% 가량 줄여준다고 합니다.

 

 

 

'LG 톤 플러스'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등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모든 IT기기와 연결 가능하며, 다중 접속(Multi-connection)기능을 적용해 2개의 블루투스 기기와 동시 연결이 가능합니다.

 

기존 톤 플러스와 동일하게 HD 음성통화가 가능한 VoLTE를 지원하고 전화가 오면 진동으로도 알려줍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LG BT Reader Plus 어플리케이션을 검색해 설치할 수 있는데요. 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문자를 수신하면 음성으로 읽어주는 것을 들을 수 있어요!!!

 

상황적으로 두 손이 자유롭지 못해, 문자가 왔다는 알림을 받고 폰을 꺼내 확인하기 힘들다면! 요 음성 안내 기능이 상당히 유용할 것 같아요. 

 

 

오늘 포스팅으로 소개해 드린 블랙 색상 외에 화이트 색상도 있어요. 블랙과 화이트 색상, 두 가지 종류이니 취향에 따라 선택하시면 좋을 듯 해요.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TONE +) HBS-800 가격은 12만 9천원입니다.

 

 

스마트폰이라기엔 저렴한 옵티머스원, 블루투스 기능은? [옵티머스원 후기/블루투스 활용기]

옵티머스원을 사용하면서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는 기능을 소개할까 합니다.
바로 블루투스 기능이죠. 세티즌 체험단으로 운좋게 선정되어 옵티머스원을 득템하며 함께 받은 블루투스랍니다. +_+

솔직히 옵티머스원이 처음 나왔을 때까지만 해도 저가형, 보급형폰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보니 이런 저런 요긴한 기능 다 빼고 나오나보다- 했는데 말이죠. 단단히 착각하고 있었던 것이었군요. 블루투스 기능까지 고스란히 담아 내고 있다니!

냉큼 뜯어 봤어요. 사용자 설명서와 충전기, 충전 거치대가 하단에 함께 들어 있더라구요.
구성품도 상당히 간단하죠? 설명서, 충전기, 충전거치대, 블루투스!!!
TV광고로 블루투스 해드셋은 많이 접하셔서 잘 알고 계실 듯 하네요. 남자친구와 통화시간이 길다 보니 늘 폰으로 통화를 장시간 하다 보면 폰이 후끈후끈 뜨거워져서 더 이상 대화가 불가능할 경우가 많았는데 +_+ 블루투스 하나 있으면 더 이상 후끈거려서 통화 못하겠다는 말은 못하겠네요. (우스갯 소리로 한 말이구요.)

실제 업무를 하면서 블루투스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은 순간이 많았어요. 이것저것 행사 준비하는 상황에서 핸드폰을 손에 들고 통화하기 무리가 있을 때, 손에 짐은 많은데 갑작스레 전화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던지, 중요한 메모를 받아서 전달해야 하는 상황인데 손에 쥐어진 핸드폰으로 인해 버벅 거리게 되는 상황 말이죠. 

보급형으로 등장한 옵티머스원임에도 블루투스 기능이 탑재 되어 있어 조금 놀랬습니다. +_+ 웬만한 기능은 다 뺐겠지- 그러니까 저가로 나온 거겠지- 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실제 제가 가지고 있는 베가와 비교를 한다면 액정 크기, 카메라 화소수 차이, CPU 음... 그리고... -_-;;; 
저기 좀 더 생각할 시간을 좀 주시면...
분명 액정 크기와 카메라 화소수 차이, CPU 하드웨어 측면에서, 스펙 측면에서 보자면 베가가 우월합니다. (오히려 베가와 비교하기 보다는 이자르와 비교해야 될 것 같은데 말이죠. +_+) 하지만 옵티머스원이 보급형, 저가형으로 나온 측면에서 볼 때, 빠져 있어야 할 것 같은 지금 소개해 드리는 블루투스, DMB 기능이 탑재되어 있더군요. 분명 그런 점을 비추어 볼 때 가격대비 확실히 괜찮은 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웹서핑에 있어서는 프로요를 채택해서 그런지 웹서핑만 나란히 놓고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없더군요. 

블루투스 헤드셋 사용기로 넘어와서...
블루투스 헤드셋 두께가... 세계 최소 두께라는 말이 실감 나요. 3.8mm라니... 덜덜.
블루투스는 '메뉴' 항목으로 들어가서 설정할 수 있어요. 페어링을 한 번 해 두면 별도의 번거로움 없이 블루투스 버튼 한번으로 활성화가 가능하답니다. 한 번 이 과정을 거치면 동일 휴대폰에 대해서는 이 과정을 반복할 필요가 없죠. HBM-585는 동시에 2개의 휴대폰에 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에 저처럼 휴대폰을 2개 소지하신 분들도 이용하기 편할 것 같아요.

'설정'의 무선 및 네트워크로 들어가서 Blutooth를 클릭하여 페어링 시키고 연결하면 된답니다.
이 때, 블루투스 전원도 켜두셔야 되요. 서로 탐색해서 찾아야 하니 말이죠. 블루투스 상태표시 LED에 전원이 들어와 있어야 되요.
통화버튼을 꾹~ 누르면 전원이 켜지면서 검색을 시작한답니다.     

페어링 하기!

짠! 연결 완료!

실은 제가 주로 블루투스를 실행하는 방법은 메뉴를 통해 들어가는 방법보다는 홈 화면에서 설정하는 방법에 익숙해져 있죠. 짠! 제 홈화면이에요. 뭔가 옵티머스원이 그대로 옮겨 온 것 같아서 신기하죠? 별도의 제어 필요 없이 On-Screen Phone 기능을 이용해 화면을 캡쳐해 봤어요.

OSP 다운로드

CYON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OSP(On-Screen Phone)를 다운로드하여 설치하면 제가 컴퓨터로 화면을 캡쳐하고 제어한 것처럼 이용할 수 있답니다. ^^ 이 OSP 기능도 USB 연결 필요 없이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하여 제어할 수 있답니다. 신기하죠?  

자물쇠를 오른쪽으로 열어 홈 화면을 열었어요. 그리고 홈 화면 상단의 알림표시줄을 터치한 상태에서 아래로 끌어 내리면! 
화면의 상단을 길게 누른 상태에서 아래로 끌어 내리면 소리, 와이파이 설정, 블루투스 설정, GPS 설정, 3G 설정 메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바로 블루투스 항목에 살짝 터치만 해 주면 끝! 한번 페어링을 해 주면 정말 딱 이 한번의 터치로 간편하게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히 블루투스 모노 헤드셋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답니다.

블루투스 핸즈 프리 장치가 연결되었습니다

블루투스 핸즈 프리 장치의 연결이 끊어졌습니다


옵티머스원엔 빠져 있을 것만 같은 블루투스 기능도! GPS 기능도! 모두 탑재 되어 있답니다. ^^ 

블루투스 사이즈는 대략 이 정도!

옵티머스 활용기는 계속됩니다. 쭈우우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