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잘 마셔요? 최악의 면접 질문에 대한 답변 TIP

상무님은 회식 자리에서 종종 제게 말씀하셨습니다. 

"버섯은 취업사기야."

저보다 늦게 입사한 후배 사원들 앞에서 그런 이야기를 웃으면서 하시면 전 받아치곤 했습니다.

"에이, 상무님. 취업사기는 아니죠. 전 사실을 있는 그대로 말씀드린건데."

 

버섯, 취업사기 논란?!

 

지금으로부터 13년 전, 

 

"직장생활은 여러 사람이 함께 어울리는 생활이라, 혼자만 잘 한다고 되는 건 아닌데. 사회생활은 잘 하는 편이라 생각하나요?"
"네. 고등학교를 졸업함과 동시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고, 대학생활을 하면서도 떡볶이집, 백화점, 공장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여러 외부 활동을 하며 사교적인 편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고 제 스스로도 사회적인 성격이라고 생각합니다."
"술은 잘 마셔요?"
"음."
"정확하지 않아도 돼요. 그냥 대충."
"죄송합니다만, 술을 취할 때까지 마셔보질 않아 정확한 주량을 모르겠어요."

 

잠시 침묵. 

 

"아, 그렇군요. 네. 알겠습니다."

 

그룹 공채로 최종 합격해 많은 임원들과 술 자리를 가진 첫 날, 술을 한 잔도 마시지 못하는 제게는 무척이나 힘든 자리였습니다. 술을 따라주시는 임원 앞에서 '제가 술을 못마셔서요' 라고는 차마 말 할 수 없었거든요. 술을 마시는 척 하며 고개를 돌려 술을 뱉어내고 술을 입안에 머금고 있다가 물컵에 뱉어내기, 물티슈에 뱉어내기, 티나지 않게 요령껏, 많은 술을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조금씩 마신 술을 제게 꽤나 큰 독이었습니다.

 

체감상 내가 마신 술은 이 정도?! 응?!

 

고량주라는 술이 꽤나 독한 술임을 그때 처음 깨달았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던 길, 지하철에서 기대있다가 숨이 턱턱 막혀 너무 힘들어서 도와 달라고 다른 사람에게 요청했으니까요. 

그리고 그 후, 업무를 하며 가진 회식 자리에서 솔직하게 이야기 했습니다. 술을 전. 혀. 못마신다고 말이죠. 팀장님의 얼굴이 다소 근심이 가득해 보였습니다. 

"제가 술은 못하지만, 술 마신 사람 못지 않게 잘 놀고 잘 어울리니, 걱정마세요!"

꽤나 뻔뻔하고 꽤나 당돌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말이죠. 그리고 실제 술 마신 사람 못지 않게 노래방에서 방방 뛰며 노래를 부르고 술자리에서도 꽤나 수다스러웠습니다. 팀에 술을 못마신다고 오픈을 하고 나니, 송년회나 연말 회식 자리에서 타 팀에서 술을 권유하면 '버섯이 술을 못마셔서요. 그래도 늘 만취한 친구들보다 잘 놀아요.' 라며 팀원이 먼저 쉴드를 쳐주기도 했습니다. 

13년 이상 직장생활을 하며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신 건, 그 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술을 못마시는 제 입장에선 '술은 쓰고, 몸에도 좋지 않고 왜 마시지?' 라는 생각이 앞섰지만,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 짧은 시간에 최대한 빨리 가까워 질 수 있는 수단이 '술' 이라는 점에서는 인정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옆에서 보아온 결과가 말이죠.)

 

일만 잘하면 되는거 아니야? 술 잘마시는 게 왜 중요해?

 

직장생활을 이제 막 시작는 사회 초년생 입장에서 술을 못마신다는 건 당시 너무나도 큰 약점이라 생각되었습니다. (지금은 시대흐름이 바뀌어 전과는 또 다른 회식문화가 형성 되어 좋은 듯 합니다)

제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술 잘 마셔요?' 라는 질문에 '술을 잘 마십니다' '술을 한잔도 마시지 못합니다' 라는 대답이 아닌, 애매모호하게 답을 하되 입사 후 그 질문에 대한 요점(사회성)을 행동으로 보여주고자 노력했습니다.

면접관이 왜 술을 잘 마시냐는 질문을 하는지 그땐 몰랐습니다. '술' 에 너무 초점이 맞춰져 있어 거짓말로라도 술 잘 마신다고 답해야 할 지, 술 못 마신다고 솔직하게 말해야 할 지 너무 어려웠어요. 

"술 잘 마셔요?" 라는 질문이 술을 못마시는 저와 같은 이들에게 유쾌한 질문은 아닙니다. '일만 잘하면 되지. 술 잘 마시는지 왜 묻는거야?' 라는 생각이 앞서거든요. 

10년이 지나,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 질문의 뜻을 알겠더군요.

개인 업무 역량이 뛰어난 사람도 좋지만, 기존 팀원들과 잘 융화될 수 있는 사람인지 보기 위해 하는 질문이더라고요. 개인 역량 차이가 그리 큰 차이가 나지 않다고 생각되면 이왕이면 좀 더 조화로워 보이는 사람, 예민한 사람보다는 좀 더 무뎌 보이는 사람을 택하게 되는거죠.

팀원들 평균 주량이 1병이라면, 평균 주량인 사람이 더 선호될 것이며 평균 주량이 2잔이라면, 평균 주량이 2잔인 사람이 더 선호될 것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주량이란, 자신이 제어가 가능한 (취하지 않을 수 있는) 선을 말하는 것이구요.

각잡힌 군대문화가 익숙한 윗 세대들이 '술'을 중심으로 한 질문을 많이 하는 듯 합니다. 방향은 맞으나, 질문 형태가 잘못된 듯 합니다. (지금은 많이 바뀌긴 했죠)

'술'이 제게 최악의 질문이었기에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예시로 든 것이며, 후배님들도 피하고 싶은 면접관 질문을 마주하게 되는 순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정답은 없습니다. 방법은 있습니다. 

면접관 앞에서 당당해 지세요! 합격하게 된다면, 함께 일할 식구니까요!

“매일 밥만 먹고 살 순 없잖냐-“ 어느 유부남의 클럽에 가는 이유

사회생활을 하며 다양한 사람을 접하게 된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의 수다는 어느 새 잘 지내냐?” 에서 시작하여 너의 회사생활은 어떠니-“ 로 넘어가다 보니 본의 아니게 회사 사람들의 이야기를 질펀하게 하고야 말았다. =_=

 

오늘도 클럽 가신댄다.”
?”
결혼 하신지 이제 2년 갓 넘긴 분인데 왜 그럴까?”

- 모든 남자가 그렇진 않으니까. 미래의 내 남편만 아니면 돼.”

 

금요일이면 회식 문화의 하나로 남자 영업사원들은 자연스레 클럽으로 향한다는 이야기를 건네며, 친구가 그 영업사원에게 결혼도 하신 분이 이제 클럽은 좀 자제 하세요-“ 라는 말에 넌 항상 밥만 먹냐-“ 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뭐야. 결혼한 아내는 어쩌구?

 




친구의 영업사원의 접대 문화에 관한 이야기를 잠깐 하다 보니, 그 깊이가 더욱 깊어져 씁쓸함을 달랠 길이 없었다.

 

여관XX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 있니?”
? 그게 뭐야?”

 

점점 이야기의 깊이는 더해졌다. 생전 처음 듣는 단어.

도대체 그게 무슨 의미냐며 물어 알게 된. 실로 그 의미를 알고 나서 기겁했다. 하나의 접대문화라고 한다. 높은 상류층은 그럼 호텔XX를 부르냐? 라는 농담까지 했지만, 실로 무섭기까지 했다
.  
(
도대체, 뭔지 궁금하신 분은 비밀댓글로 알려드리지요 =_=)


친구와 결론은, 우리 계속 이런 이야기 하다가는 결혼 못하겠다. . 으로 끝냈지만 말이다.

 

실로 사회생활을 하면서 대학생활 때와는 다른 문화를 많이 접하게 된다. 태연하게 넘기려 애써 웃음 지어 보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부글부글 요동치는 심장은 어찌할 것인가.

 

다른 한 친구는 부서 회식 후, 데려다 준다는 상사의 말에 함께 차량에 동승했다가 옆 자리에서 추행을 당했다는 말을 듣고 기겁했었다. 앞 좌석에는 대리운전기사가 타고 있었고, 뒷좌석에 상사와 나란히 앉아 집으로 돌아가던 중 다리를 쓰다듬는 상사를 어찌할 방법이 없었단다.

왜 소리치고 도와달라고 외치지 않았냐고 친구를 다그치면서도 내심 나라면 어땠을까? 라는 기분을 떨쳐 낼 수 없었다. (애당초, 합석 하지 않는 게 정답이야-)

취직을 준비하며 여러 곳의 면접을 하며 가장 많이 받은 공통된 질문이 바로 주량이 어떻게 되세요?” 이다. 참고로 난 술을 전혀 마시지 못한다. 마실 수 있는데 마시지 않는다기 보다는, 체질적으로 마시지 못한다는 게 정답인 듯 하다. 이 질문에 대답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망설이다 글쎄요. 좀처럼 저의 주량을 잘 모르겠네요. 한번도 그 한계에 도달한 적이 없어서요.” 라고 대답했다.


입사하고 나서야 알았지만, 모두들 속았다라고 이야기 하신다. ? 난 사실을 말한 것 뿐 인데
.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 또한 회식 문화= 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회사 분위기와 달리 부서 분위기로 보자면, 회식 문화=피자 이다.

 

우리 회식하자! 라는 부장님의 외침에, 오늘은 미스터? 아님 헛? 으로 통하니 말이다.

 

- 우리 부서 최고!

(어이, 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진다? 다시 돌아가자)

 

한 때, 바보 같게도 드라마를 보며 남자가 바람을 피우는 건 어찌 보면 여자의 문제도 조금은 있는지도 몰라- 라고 생각했었다. 집안일만 하는 여자라 할 지라도, 꾸미고 때로는 새침하게 행동하고 돋보이면 남자의 마음이 흔들릴 이유가 없지 않나- 라며 말이다.


 

사회생활을 하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으며, 직접 겪으며 드는 생각은. 글쎄.

남자의 바람. 그런 사람은 어떠한 애처가를 만나든, 결과는 마찬가지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남자의 바람. 결국 안(집안 내)의 문제이기 보다는 밖(직장이나 그 외)의 문제가 일차적이기 때문에.

왜 이렇게 자꾸 씁쓸- 해 지는 거냐.

내 남자친구만은 절대! 아니길! 바라는 수 밖에.

 

덧붙임.

물론, 여기선 남자의 바람을 거론했지만, 여자의 바람도 문제가 크다.

남자든, 여자든. 바람은 절대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