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만화축제, 부천국제만화축제가 오는 23일부터 열립니다

제 블로그 이웃님인 피코프님을 통해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잘 아시겠죠? 비코프. 바로 부천국제만화축제랍니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부천국제만화축제는 국내 유일의 만화전문축제로 자리매김 해왔습니다. 특히, 올해는 한국만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해로, 만화 100주년 기념 전시나 명작만화 리메이크전 등을 통해 만화 100주년의 뜻을 다시 새기고자 해당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BICOF는 국내 유일의 만화 전문 축제라고 하네요.
(솔직히 지금까지 이런 행사가 있다는 것을 잘 몰랐습니다. 멍-)
아시아 만화의 중심으로 거듭나고자 올해에는 더 많은 해외초청인사와 작가들이 참석, 거기에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 프로그램을 활성화시켜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모일 수 있는 실질적인 만화 네트워크 구축의 첫 시작점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하네요.

두둥- 그럼 이 축제는 언제부터 시작일까요?  
제12회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2009)가 오는 9월 23일(수)부터 27일(일)까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개최됩니다.

국내 유일의 만화 전문 축제라는 점에서 한번 쯤 참여하고 싶은데 말이죠. 특히 더욱 저의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축제 시작일에 맞춰 개원한다는 것이 또 하나의 이유입니다. 너무나도 근사하고 멋진데다 으리으리한 규모가 기대되기에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행사기간 동안 해외 초청자를 의전할 수행요원도 뽑고 있네요.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일본어)

관심 있으시면 지원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 BICOF 2009 해외초청자 수행요원 모집공고 바로 가기



>> 제 12회 부천국제만화축제 비코프2009 <<

2009년 9월 23일(수) ~ 27일(일), 5일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열립니다.

BICOF2009 홈페이지 가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홈페이지 가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원미1동 | (재단)한국만화영상진흥원 부천만화창작스튜디오
도움말 Daum 지도

만화를 그리고 있던 나에게 "오타쿠 같애"

남자친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남자친구의 스케줄러에 오목판을 발견하곤 (전 오목판이라 표현합니다. 칸칸이 구획 되어져 오목하고 놀기에 딱 좋죠) 펜을 하나씩 잡고 그려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한 판을 해도 왜 그리 길기만 한지.

이상하다. 분명 오목은 먼저 시작한 사람이 이기게 되어 있는데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오목을 하다 1:1로 서로 비겨 재미없다며 또 다른 재미꺼리를 찾다 펜을 들고 만화를 그렸습니다. 어렸을 땐 참 많이 그렸는데 말이죠.

강철의 연금술사에 등장하는 주인공 '에드'를 모티브로 그렸었죠



한참 동안을 쓱쓱 그리고 있는데 남자친구가 심심했는지 갑자기 펜을 빼앗아 들고는 뚱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그리지 말라고 합니다.

오타쿠 같애!”
?”
그만 그려! 난 오타쿠 싫어

뭐야아- 만화 그리면 다 오타쿠야? 말도 안돼! 치사하다!”


뻔히 눈에 보이는 남자친구의 심술이 왜 그렇게 귀엽기만 한지. 한편으론, 정말 내가 펜을 들고 만화 그리는 모습이 그렇게 보이는걸까- 싶기도 했고 속상했습니다.

문자가 와서 문자를 보니 멀티메일을 보내왔더군요. 첨부된 사진 속엔 제가 그려 놓은 미완성 만화 옆에 또 다른 비슷하게 생긴 여자가 있더군요.

이게 뭐지?’

잠시 멈칫하다 이내 뻥 하고 웃어버렸습니다. 인턴 외부 교육 있다며 교육 받으러 가선 쉬는 시간이라고 하더니 그 시간 동안 이 만화를 옆에 따라 그리고 있었나 봅니다.

그리곤 어제 만나 본인이 그렸다며 이미 컬러메일로 봤던 그 그림을 실제 보여주더군요. 제가 그린 그림()과 남자친구가 그린 그림() 입니다.

보이시나요? 니꺼(거만), 내꺼(청순)

제가 그린 그림은 여자 아이가 거만하게 생겼는데 남자친구가 그린 그림은 본인 스스로 청순하게 생겼다며 이렇게 써 두었더군요. 

"오타쿠 같애!" 라는 말이 왠지 모르게 신경쓰였었는데 말이죠.
이유를 들으니 남자친구는 저와 이야기를 나누고 웃으며 장난치고 놀고 싶은데 제가 펜을 들고 그림 그리는데만 집중하고 있으니 미웠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냥 내지른 말이 저 말이라고 하더군요.
(자칫 오해할 뻔 했습니다)

왠지 모르게 이런 소소한 추억이 하나씩 하나씩 늘어나는 것 같아 무척 즐겁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