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 풍성한 속눈썹을 꿈꾸며! 로레알 파리 속눈썹 전용 세럼 등장! [로레알파리 리뉴얼 래쉬 세럼&더블 익스텐션 세럼 마스카라]

개인적으로 '여자' 하면 '눈', '남자' 하면 '코' 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아주 가슴이 미어집니다. 으흐흐흑. 개인적으로 남자로 태어났어야 한다며 우기는 이유 중 하나가 눈이 예쁜 편이 아니어서 말이죠. 끙- (그래도 외모가 전부는 아니니까! ㅠ_ㅠ 잠깐, 눈물 좀 닦고!)

특히, 반짝반짝 큼지막한 눈에 풍성한 속눈썹과 짙은 쌍커풀을 가지고 있는 여성분을 볼 때면 넋을 놓고 보곤 한답니다. 속눈썹이 긴 편도 아닌데다 뻣뻣하다 보니 더욱 속눈썹 숱이 적어 보이더라구요. 솔직히 속눈썹 연장술이라도 받으면 좀 나으려나- 고민까지 진지하게 했던 적이 있습니다. ㅠ_ㅠ

세안을 할 때마다 하루 두 세 개씩은 꼭 뽑아져 나오는 것 같아요. 그렇지 않아도 부족한 속눈썹이건만, 제 속도 모르고 빠지는 속눈썹을 볼 때면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_-;;

그러던 중 접한 로레알파리의 속눈썹 전용 세럼!!!

<프레스블로그 블로거 퍼스트 품평 제품입니다> 

로레알파리 리뉴얼 래쉬 세럼 - 강추 아이템

두 가지 제품 모두 마음에 쏙 들었지만, 특히, 로레알 파리의 리뉴얼 래쉬 세럼은 로레알 연구소가 직접 개발한 속눈썹 활성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휴식중인 85%의 속눈썹을 활성화 시켜 준다고 하더군요. 제가 기대했던 속눈썹 영양제더군요!

1) 알지닌 : 휴지기의 속눈썹에 에너지를 공급하여 성장 촉진
2) 마데카소사이드 : 자라난 속눈썹은 빠지지 않도록 건강하게 유지

리뉴얼 래쉬 세럼의 이 2가지 특허성분으로 메이크업 클렌징 시에도 속눈썹이 덜 빠지도록 해 준답니다.

특히, 이미 자라난 속눈썹은 쉽게 빠지지 않도록 더욱 건강하게 가꿔 주는 속눈썹 전용 세럼이라는 점이 절 더욱 유혹 했습니다. 하루에 이렇게 한 두개씩 빠지다 보면 언젠간 제 속눈썹 -_-;; 남아 나질 않을 것 같은 불안감 때문에 말이죠.

리뉴얼 래쉬 세럼의 경우, 아침, 저녁으로 하루 2번씩 꼬박꼬박 챙겨 발랐습니다.
얼굴에 에센스로 영양을 주듯 휴식 중인 85% 속눈썹을 깨워 주는 속눈썹 활성 세럼이라고 하네요. 
 

브러쉬의 뾰족한 앞부분을 사용하여 속눈썹 뿌리 부분에 꼼꼼히 발라 줍니다.
브러쉬의 커브된 면을 사용하여 마스카라처럼 속눈썹 전체에 발라 줍니다.
속눈썹 뿌리 부분과 속눈썹 전체에 발라 주는 2단계에 거쳐 매일 매일 부지런히 사용해 보았답니다. 정말 하루도 빠짐없이 사용했어요.

그래서인지 짧은 기간이었지만 효과를 많이 본 것 같아요. 전/후의 차이가 확연히 보이더라구요. 일단 길이에 미세한 변화가 있었고, 아래 속눈썹에도 정말 열심히 발랐는데 아래 속눈썹 길이도 전보다 더 풍성해 지고 길이가 길어진 것 같아요.
차이가 보이나요? ^^ 

체험 기간이 끝난 지금도 부지런히 바르고 있답니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단기적으로 체험하고 후기를 써야 할 때면 그 효과에 대해 긴가민가해 하며 하루하루 전, 후 사진을 촬영하곤 하는데 이번 로레알파리 리뉴얼 래쉬 세럼의 경우, 사진을 하나하나 비교하며 굉장히 뿌듯해 했답니다. 그 효과가 사진 상으로도 뚜렷하게 두드러져 보이니 말이죠.

리뉴얼 래쉬 세럼의 경우, 일본 속눈썹 세럼 부분의 소비자 만족도 1위 제품이라고 하는데 역시, 괜히 1위가 아닌가 봅니다.
직장생활을 하며 화장을 하는 것이 예의지만, 뻔뻔하게 -_- '내 피부는 아직 죽지 않았어!' 라며 비비크림만 살짝 바르고 립글로스를 바르고 출근한답니다.

나름 마스카라도 종종 하곤 했지만, 마스카라를 발라 속눈썹이 길어 보이고 풍부해 보이는 것 까진 좋지만 늘 클렌징을 할 때면 하루 한 두개씩 빠지던 것이 네 다섯개씩 빠지니...
뭐 나름 그런 이유로 마스카라 사용하는 것도 꺼려지게 되더군요.

더블익스텐션 리뉴얼 세럼 마스카라

그런데 더블익스텐션 리뉴얼 세럼 마스카라를 만나곤 그런 고민 없이 부지런히 바르고 다녔답니다.

속눈썹 세럼 베이스를 먼저 발라 줍니다.

앞서 소개해 드렸던 세럼을 좀 더 마스카라를 바르기 전 활용할 수 있도록 베이스 형태로 만들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앞서 소개해 드린 세럼과 동일한 효능을 가지고 있죠.
이렇게 세럼을 바른 후, 울트라 롱 래쉬 마스카라 부분을 이용해 발라 주면 끝!
파이버 이펙트 포뮬라는 마치 속눈썹 연장술을 한 것처럼 그럴싸한 속눈썹을 연출해 주더군요.
하지만, 특히 제 마음에 쏙 들었던 것은 바로 번짐은 없으면서도 클렌징을 할 때는 미온수로도 깔끔하게 손쉽게 지워진다는 점이었습니다.
메이크업을 지울 때마다 속눈썹과 마스카라가 뒤엉켜 지울 때면 늘 속눈썹이 함께 빠져 애 먹었는데 그런 고민을 덜어주었습니다.

미온수로 깔끔하게 마스카라 제거

미온수로 깔끔하고 손쉽게 지워지니 너무 좋아요. 좌측이 마스카라를 한 상태이고, 우측이 물만으로 에센스 마스카라를 녹여 제거한 컷이랍니다. 실제 이 마스카라를 4주 동안 사용한 후, 만족감을 표한 분들이 많았는데요.

이 또한 3가지 속눈썹 강화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인데요.

1) 세라미드R - 속눈썹을 매끄럽게 해 주며, 속눈썹의 재생을 촉진시킵니다.
2) 프로 비타민 B5 - 영양분이 충분히 공급되어 눈에 띄게 속눈썹이 두껍고 풍성해 집니다.
3) 크리미 왁스 - 속눈썹 뿌리부터 왁스 성분이 밀착되어 더욱 길게 기초를 잡아 줍니다.

직접 사용해 봤는데, 마스카라를 사용하기 전, 속눈썹 세럼 베이스를 발라 주어서인지 일반 마스카라를 바를 때 보다 한결 더 길어 보이고 풍성해 보이더라구요.

두 가지 제품 중 솔직히 마스카라의 효과 보다 제가 직접적으로 효과를 본 로레알 파리 리뉴얼 래쉬 세럼만큼은 저처럼 속눈썹으로 고민하고 있는 분들에게 강력 추천해 주고 싶은 에센스 마스카라입니다. 거의 2주만에 속눈썹이 자라는 효과를 봤으니 말이죠. ^^ 

[여름 메이크업] 블루 아이라이너를 활용한 시원한 눈매 연출하기

여름철 뜨거운 햇볕으로 인해 주르륵 흘러 내리는 땀과 유분이 엉켜 애초 예쁘게만 보였던 메이크업이 얼마 지나지 않아 오히려 메이크업을 하지 않으니만 못한 결과를 초래하곤 합니다. 그만큼 여름 메이크업을 할 땐 땀과 유분의 분비가 많기 때문에 워터프루프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집에 있는 워터프루프 블루 아이라이너블루 마스카라를 활용해 여름 메이크업을 연출해 봤습니다.

블루 메이크업 연출할 때 주의할 점은 블루 메이크업 연출한다며 블루 아이라이너와 블루 아이섀도우를 함께 바르게 될 경우 자칫 촌스러워질 수 있습니다. 시도 했다가 수습불가의 사태에 놓일수도 -_-;;

블루 아이라이너와 마스카라에 어떤 섀도우가 어울릴까 고민했지만 역시, 여름이니만큼 한 듯 안 한 듯한 가벼운 메이크업이 가장 멋스러울 것 같아 블루와 잘 어울리는 그레이 컬러를 택해 연출해 봤습니다. 동그라미 친 녀석들을 사용할거에요.

Dior Gaucho Eye Palette New Edition

블루 컬러와 그레이 컬러가 어우러 지면 깊이 있는 눈매 연출이 가능하죠. 특히, 저처럼 쌍커풀이 없는(홑꺼풀) 밋밋한 눈매에는 밝은 톤의 색상보다는 어두운 색상의 아이섀도우를 연출하는 것이 좋죠. 밝은 톤을 잘못 사용했다간 눈이 상당히 부어보이는 역효과가;;;

그레이로 연출하기 전, 기본 베이스로 크림 색상의 아이섀도우를 눈두덩이에 발라 줍니다. 베이스로 화이트 색상을 바르게 되면 덧바르는 색상을 보다 선명하게 연출할 수 있게 도와주죠.  

옅은 그레이 색상을 눈 끝부분부터 가운데 부분까지 펼쳐 발라 줍니다.
그리고 좀 더 짙은 색상의 그레이를 다시 한번 더 끝부분을 중심으로 한번 더 펼쳐 발라 줍니다. 형광등으로 인해 본연의 색상이 잘 보이지가 않네요. 실제로는 저 색상보다 좀 더 짙은 색상입니다.
블루 아이라이너를 사용한다고 하여 바로 블루 아이라이너를 사용하기 보다는 블랙 젤 아이라이너를 이용하여 한번 눈매를 잡아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여기서 잠깐!

젤 아이라이너는 금새 굳기 때문에 뚜껑을 열어 둔 상태로 계속 붓짓을 하는 것 보다는 한번에 사용할 양만큼을 손등에 덜어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비브라운 젤 아이라이너 - 블랙

제가 사용한 제품은 바비브라운 블랙 아이라이너입니다. 제가 아주 좋아라하는 젤 아이라이너죠. 눈매가 크고 또렷하신 분들은 굳이 블랙 아이라이너로 한번 더 눈매를 잡아 주지 않으셔도 될 듯 합니다.

자, 이제 아이라이너를 그려 볼까요?

아이라이너는 한번에 정확하게 그리려 하기 보다는 두 번, 세 번으로 나누어 그려 주면 보다 더 깔끔하게 그릴 수 있답니다. 아이라이너 아랫부분은 윗부분과 반대로 끝부분에서 눈 머릿부분을 향해 그립니다. 그리고 꼭! 1/2 이나 2/3 까지만 바른다는 기분으로 발라 주세요. 윗부분을 바르듯이 처음부터 끝까지 바르게 되면 오히려 갑갑해 보이고 자연스럽지 않게 되니 말이죠.  

이렇게 윗부분은 꼬리를 좀 더 내어주고, 아랫부분은 눈 길이의 반 정도까지만 그려 줍니다.

이제 블루 아이라이너를 사용할 차례! 블루 아이라이너를 사용할 땐, 먼저 그려 놓았던 블랙 아이라이너 바깥쪽을 따라 그어 줍니다.

캐시캣 리퀴드 아이라이너 이엑스 (R660 썸머블루)


눈이 큰 분이라면 눈 아랫 부분까지 블루 컬러의 언더 라인을 그리면 더 예쁘겠죠? 저처럼 눈이 작은 경우엔 오히려 눈이 더 작아 보일 수도 있기 때문에 눈두덩이 위쪽으로만 가볍게 연출해 주는 것이 포인트.

눈을 번쩍 떴을 때는 블루 아이라이너 선만 보이는 정도, 눈을 내려 깔게 되면 블루 아이라이너의 반짝임이 제대로 보이는 스타일입니다.

블랙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충분히 볼륨감 있고 풍성하게 연출한 후에 블루 마스카라로 속눈썹 끝부분에만 살짝 덧발라주면 보다 매력적인 눈매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메이 블라썸 마스카라(볼륨 블라썸)

워터프루프 캐시캣 마스카라 롱앤컬 썸머블루)

마지막 블링블링 포인트 주기! 아이섀도우는 눈의 끝부분에서 안쪽으로 발라 줬다면 이번엔 눈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발라 줍니다. 역시 마찬가지로 눈매의 반만 발라 준다는 느낌으로 발라 주면 됩니다.

프리즘 스타 스파클링 아이 섀도우(골든실버)

마지막으로 매트한 립스틱을 발라서 마무리!

피부와 눈 화장에 펄이 들어간 만큼 펄이 없는 매트한 립스틱으로 마무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입술마저 립글로스로 번쩍 거리면 여기저기 번쩍거려 오히려 시선을 분산시켜 자칫 과하다 싶은 메이크업으로 보여질 수 있기 때문이죠.

자, 이제 시원한 블루 메이크업으로 시원함을 안고 바캉스 떠나 볼까요? 

[여름메이크업] 자연스럽고 오래가는 여름 메이크업 팁 3가지

날씨도 후덥지근하고 모처럼 친구를 만나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날씨가 더워 지면서 땀이 많이 나니 메이크업에도 여간 신경을 쓰게 되는게 아니더군요. 자칫 땀으로 인해 화장이 뭉치거나 지워 질 것을 염려하여 하다 보면 자칫 두꺼운 메이크업이 연출될 수도 있습니다만, 그런 무겁고 두꺼운 메이크업은 아무래도 보는 이도 갑갑하게 만들곤 하죠. 여름이잖아요!

그래서 가급적 여름엔 최대한 가벼운 피부톤을 유지하면서 무거운 색상을 피해 시원하게 화장을 연출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간단하게 기억해 두면 좋은 여름 메이크업 팁을 준비했습니다.

제 가방에 항상 소지해 다니는 파우치.

여름 메이크업 시작해 볼까요?
 

하나. 일반 파운데이션 보다는 펄 파운데이션을!

왼쪽 사진을 보시고 생얼이네요? 하고 놀라시면 안됩니다.

이미 한단계 작업을 거친 후라 피부가 꽤나 좋아 보이는 착시 효과가 있죠? 파운데이션을 한 상태인데요. 뭔가 좀 다른데? 하는 느낌이 드시죠? 일반 파운데이션이 아닌, 펄이 들어가 있는 파운데이션을 발라서 더 반짝 거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펄감이 가미된 파운데이션과 롱래스팅 선크림을 섞어 바른 상태랍니다.

자외선 차단 효과와 더불어 피부를 보다 매끄럽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죠.

왜 펄 파운데이션일까?


여름철 메이크업을 할 때면 펄 파운데이션이 아닌 일반 파운데이션을 사용해도 좋지만 여름이면 제가 펄 파운데이션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땀' 때문이죠. 저, 나름 땀 많은 여자라 -_-;;

바로 이 펄이 시선을 분산시켜 만일 땀으로 얼룩지더라도 그 얼룩이 덜 도드라져 보이는 역할을 한답니다.

마찬가지로 아이섀도우를 선택하여 눈화장을 할 때도 가급적 가루타입의 아이섀도우를 선택하기 보다는 크림타입의 아이섀도우를 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구요? 바로 가루 날림 현상 때문이죠.

요런건 가루날림이 심해요

가루 타입은 아무래도 땀에도 쉽게 묻어 날 뿐만 아니라 크림 섀도우에 비해 밀착력이 떨어지다 보니 가급적 크림타입의 아이섀도우를 사용하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특히, 여름이라는 특성상 반짝 거리는 펄이 많은 파스텔톤의 아이섀도우가 더욱 돋보이겠죠?

둘. 땀과 물에 강한 립스틱 강추!

색상이 참 예뻐 보이죠? 제가 보고도 색상이 너무 예뻐 감탄사를 연신 내뱉었습니다. 으흐흐. 여름철 땀이나 물로 인해 쉽게 지워 질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입술이죠. 이럴 땐 땀과 물에 강한 립스틱이나 틴트로 연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사용한 립스틱은 캐시캣의 롱&핏 립스틱입니다. 색상이 참 예쁘죠? 136호 샌디 핑크인데요.  몇 년간 유행했던 핑크 립스틱의 2010년 버전이라고 하네요. 베이지 톤과 핑크가 잘 어우러져 보통 핑크 색상이라고 하면 입술에 동동 뜨는 고민은 하지 않으셔도 될 듯 합니다. 

캐시캣 롱앤핏 립스틱 - 136호 샌디 핑크

대략, 이런 느낌...

차를 마셔도 쉽게 지워지지 않고 색상이 입술에 밀착되어 남아 있게 됩니다. 틴트나 이러한 롱앤핏 립스틱이 그러하죠. 틴트를 만약 사용하게 되신다면 틴트만으로 연출하시기 보다 틴트 위에 한번 더 립글로스를 살짝 발라 연출하면 보다 촉촉한 입술을 연출할 수 있답니다.

진한 눈화장 보다는 파스텔톤의 자연스러운 눈화장을

여름이니까- 라며 진한 파란색의 눈화장을  떠올리시면 대략 난감입니다. +_+
가급적 진하고 눈에 금방 띄는 아이섀도우 사용은 자제하고 아이섀도우를 사용하게 된다면 가급적  옅게 살짝 포인트만 준다는 느낌으로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도 나 포인트 주고 싶어!" 라고 하신다면 진한 아이섀도우로 눈을 강조하기 보다는 시원한 색상의 아이라이너를 사용하거나 마스카라를 컬러감 있게 연출하여 보다 얼굴이 밝으면서도 시원해 보이게끔 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철 메이크업의 주요 포인트 짧게 정리하자면!

하나, 땀과 물에 강한 기능성 제품을 사용(파운데이션, 립스틱, 마스카라, 아이섀도우 등)
둘, 날도 더운데 너마저 그럴껴? 두텁고 진한 메이크업은 삼가하기
셋, 색조 화장할 땐 시원해 보이는 파스텔 계열 라인을 사용하여 가볍게 연출

남자친구에게 종종 듣는 말이 있습니다. 
"역시, 넌 화장 안한 게 예뻐." 이 말을 들을 때마다 전 고개를 끄덕이며 속으로 생각하죠. '역시, 화장을 한 듯 안 한 듯 자연스럽게 한 게 예뻐 보이는구나.' 라고 말이죠. - 무슨 상황인지 이해하셨나요? :)

자연스러운 여름 메이크업으로 더 예쁜 여름 보내세요! 다음 포스팅에서 자세히 여름 메이크업 연출 방법에 대해 좀 더 알려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