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안 임신부와 노부부의 대화가 충격이었던 이유

지하철 안 임신부와 노부부의 대화가 충격이었던 이유 - 부정적인 사람이 되지 말자

퇴근 후,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던 중 다른 한쪽이 유달리 시끄럽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고성이 오가는 것 같기도 하고. 궁금한 마음에 좀 더 가까이 가서 상황을 보았는데요. 제일 먼저 눈에 띈 것은 30대로 보이는 한 여성분. 겉 모습으로는 구별이 쉽지 않지만, 직감적으로 임신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여성분을 둘러싸고 머리에 흰 눈이 내리신 할머니와 할아버지께서 실갱이를 하고 계셨습니다.

 

'아, 또! 이전 지하철에서도 본 적 있는 익숙한 장면이네. 또 임신부에게 자리 내놓으라고 하시나 봐.'

 

북적이는 지하철에서 흔히 보게 되는 자리 다툼이라 생각했습니다.

 

뭔가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합세해서 젊은 여성분을 몰아세우는 분위기. 한숨을 쉬며 등돌리던 찰라,

 

"아유. 요즘은 임산부 보기가 드물어."
"앉으세요. 할머니."
"아냐. 나 아직 건강해. 빨리 앉아. 몇 주라고 그랬지? 아유. 정말 이런 때에 조심해야 해. 우리 손녀 생각 나네."
"얼른 앉아. 괜찮아. 괜찮아. 얼른."

 

뭐지? 이 예상과 전혀 다른 대화는...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임신부에게 자리를 내어주며 얼른 앉으라고 하시는 모습. 사람들이 모여 있다- 는 이유로 '또 싸우나 봐.' 라고 지레 짐작한 제가 민망해지더군요.

 

"저기. 김과장님."
"또 뭐에요? 왜요!"

 

직장생활을 하면서 부르기만 해도 잔뜩 찡그린 인상으로 쳐다보는 분이 있습니다. 전화만 해도 전화를 받을 때부터 이미 짜증이 잔뜩 묻어나는 분이 있습니다.

 

"뭔데요? 또 뭐 잘못됐어요?"
"아, 그게 아니라. 이 케이크 귀엽지 않아요? 진짜 작죠? 아까 점심 먹고 오다가 보여서 샀어요. 바쁘실 텐데 드시면서 하세요."

 

모니터만 보고 사람이 와도 뒤돌아 보지 않던. 번번이 이유 없는 짜증을 내던 분이 이제 막 입사한 신입이 건넨 미니 케이크에 적잖이 당황하셨습니다. 회사에서 누군가가 말을 걸어오면 일단, 업무 이야기일거라 짐작하고 이야기를 제대로 듣기도 전에 '갑'이 되어 '을'을 상대하듯 행동하시던 그 분. 

 

제대로 듣기도 전에, 상황을 제대로 보기도 전에, '이럴 거야' 라는 추측으로 행동하던 그 분. '난 그러지 말아야지' 했는데 정작 제가 그 분과 닮아 가고 있다는 생각에 식겁했습니다. -_-;;

 

학창시절에는 돌만 굴러도 까르르 웃고 낙엽만 굴러도 눈물을 흘릴 정도로 소소한 것에 크게 반응하고 같은 것을 보더라도 좀 더 긍정적으로 보는 편이었습니다. 이상하게 사회생활을 하며 긍정적이기 보다는 점점 부정적으로 흘러가는 듯 하고 제대로 듣고, 제대로 보기도 전에 지레 짐작하는 경우가 많아 지는 듯 합니다. ㅠ_ㅠ

 

안돼에에에에에!

 

 

+ 덧)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오빠, 지하철에서 사람들이 모여 있더라구. 그래서 난 싸우는 줄 알았거든?"
"응. 그런데? 왜? 싸우고 있던 게 아니었어?"
"응. 아니더라구. 충격이야. 부정적으로 바꼈나 봐."
"뭐가 충격이야. 그 한번으로 너가 부정적으로 바뀌었다고 단정 짓는게 더 부정적이야. 이번 기회에 깨닫게 된 게 더 좋은거 아니야?"
"아...!"

 

 

다가오는 중복, 피캣(pickat)으로 찾은 내 주면 냉면맛집! 황재코다리냉면

다가오는 중복, 내 주변의 냉면 맛집을 피캣(pickat)으로 쉽게 찾자! [맛집어플추천-피캣(pickat)]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몇 주 전, 운전면허를 따고선 +_+ 요즘 한참 운전하는 재미에 푹 빠져 있습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 블로그를 잠시 내팽개쳐뒀다는; 쿨럭;)

 

운전면허를 처음 따고, 첫 주행을 하는 것이다 보니 운전하는 게 그리 재미있을 수가 없더군요. 차를 구매 후, 제일 먼저 한 일이 바로 티맵(T-map)을 이용해 '집으로', '회사로', 즐겨찾기 설정하기.

 

 

옵션으로 네비게이션을 매립하지 않은 상태이다 보니 SK텔레콤의 티맵(T-map)을 즐겨 이용하고 있습니다. LTE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면, 무료로 만끽할 수 있는 네비게이션 SK텔레콤의 티맵(T-map)! 워낙 유명한데다 웬만한 네비게이션보다 낫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는 터라, 애용하시는 분들이 많을 듯 합니다.

 

 

 

그리고 차계부에 차량정보 등록하기.

 

 

차계부에 총 주행거리를 상시 업데이트 하면 연비와 연비등급까지 자동으로 계산해 줘요. 또 차계부를 사용하면서 작성한 데이터를 PC등으로 백업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계부를 쓰는 것처럼 차계부 또한 꼼꼼하게 작성하고 관리하다 보면 차량관리도 수월하고 차량관리비, 유지비를 아낄 수 있다는 점! ^^

 

그리고 또 하나! 오늘 소개해 드릴 피캣(pickat) 앱을 빠뜨릴 수 없죠. 요즘 주말이면 피캣(pickat) 앱을 이용해 맛집 탐방에 여념이 없는데요.

 

 

차는 나왔겠다- 여기저기 돌아다니고는 싶은데 처음엔 어딜 어떻게 돌아다녀야 될 지 막막했는데, 피캣(pickat)으로 맛집을 확인하고 SK텔레콤의 티맵(T-map)으로 구석구석 잘 다니고 있어요.

 

티스토어(Tstore)에서 '피캣'으로 검색하시면 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어요. 사용법도 무척 간단해 누구나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어요.

 

 

 

 

요즘처럼 날씨가 후덥지근한 때엔 냉면이 딱이죠. 피캣(pickat) 앱을 실행시켜 냉면을 검색해 봤어요.

 

 

SK텔레콤 피캣(pickat)으로 오리, 미금역 인근으로 냉면 맛집을 검색했더니, 집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냉면 맛집이 뜨네요. 그래! 오늘은 황재코다리냉면으로! +_+

 

 

코다리 냉면! +_+ 설렘을 안고 출발! 티맵(T-map)과 연동되어 있어 바로 '길찾기'를 누르면 안내 받을 수 있어요.

 

 

 

티맵(T-map)이 친절하게 안내해 주니 길을 몰라도 OK! 도착한 황재 코다리 냉면! +_+

 

 

피캣(pickat)에 소개된 것처럼 황재 코다리 냉면은 꽤 큰 곳이더군요.

 

 

사람도 많았고요. 미리 피캣(pickat)으로 정확한 위치와 메뉴, 가격 정보를 얻고 가는 것이다 보니 주문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어 좋았어요.

 

 

저는 만두와 코다리 냉면을 시켰어요. 코다리 냉면 양이 많다는 사전정보를 입수! 냉면을 인원수에 맞춰 다 시키기 보다 냉면을 나눠 먹고, 만두를 추가 하는게 더 만족도가 높을 거라고 하더군요. 으흐흐. 피캣으로 맛집 정보를 제대로 캐내고 왔다는...

 

 

 

그리고 음식이 나오기 전에 황태를 6시간 이상 우려낸 따뜻한 육수가 주전자에 나오는데 맛이 깊고 고소해 맛있더라고요.

 

 

일반 냉면에 코다리 무침을 넣어 먹는 '코다리 냉면'은 새콤 달콤한 냉면 본연의 맛을 살려 맛있었어요.

 

 

고명으로 나오는 코다리회를 함경도 식의 쫄깃쫄깃한 면발과 배, 오이, 무채가 어우러져 부드럽고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일반 냉면과 차별화된 독특한 맛을 갖고 있었어요.

 


 

코다리는 반쯤 건조한 명태로 내장을 제거한 뒤 코를 끼워 말린 것을 말합니다. 명태는 저지방·저열량·고단백 생선으로, 특히 일부 건조된 코다리나 완전 건조된 황태와 북어는 명태보다 단백질이 2배 이상 높고 아미노산이 풍부해 간을 보호하고 노폐물 배출작용을 해 위에 부담이 전혀 없어 노약자나 노인들의 여름철 스테미너 식으로 딱이라고 하죠.

 

 

여름 보양식으로도 코다리 냉면이 괜찮은 것 같아요. ^^ 피캣 앱을 살펴보니 이곳의 연관 테마라고 하여 관련 맛집이 쭉 나오니 좀 더 쉽게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일일이 연관어를 또 넣어 검색하고 또 넣어 검색할 필요가 없으니 말이죠.

 


 

초복, 중복, 말복. 일년 중 가장 더운 시기죠. 가장 익숙한 보양식인 삼계탕도 좋지만, 시원한 냉면을 맛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웹서핑으로 무턱대고 맛집 검색하기 보다는 피캣(pickat) 앱을 이용해 미리 맛집 검색 하고 이동해 보세요.

 

 

자, 이번 주말은 또 어떤 맛집으로 떠나 볼까?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1동 | 황재코다리냉면
도움말 Daum 지도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처음 서울에 올라 왔을 때,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지하철 내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지금은 너무나도 익숙하게 출근하면서 지하철역 입구 좌측과 우측에 배치되어 있는 무가지 신문을 집어 들고 지하철을 탑니다만, 처음엔 그렇게 배치된 신문이 모두 유료인줄 알았습니다.


왜냐구요? 나름 어줍잖게 들은 바가 있었기 때문이죠.

"서울 가면, 조심해. 사기 당할지도 몰라."
"지하철 안에서나 밖에서나 누가 뭔가를 나눠주면 받지마. 너한테 주고 돈 받으려는 거야."
"껌 같은 거 나눠주면 함부로 씹지마. 그거 공짜로 나눠 주는 거 아니야. 돈 내야 되거든."

왜 유료라고 생각했을까요? 아마 누군가가 "이거 돈 내는 거 맞아요" 라고 이야기 했다면, "아, 역시 그랬군요" 라며 맞장구라도 쳤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에 올라와 처음으로 지하철을 탔을 때, (출근시간이었습니다) 너무나도 많은 사람들이 책이며, 신문이며, 적어도 뭔가 하나씩은 손에 들고 있는 모습이 새롭고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우와…"

제가 살고 있던 지방에서는 지하철이 없었고, 대중교통이라고는 버스만 다녔기 때문에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책이나 신문을 본다는 것이 여간 힘든 게 아니었죠. 상대적으로 버스와 더불어 지하철이 발달한 서울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책을 보거나 신문을 읽으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서울 사람들이 열심히 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더군요. 더불어 굉장히 똑똑해 보이더군요. (정말 그랬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요즘엔 저 또한 지하철로 1시간 정도 소요되는 거리를 오가다 보니 책이나 신문을 꼭 챙겨 봅니다만, 제 스스로도 지하철을 이용하며 활용하는 시간이 결코 가볍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PMP에 영어강의를 담아 오가며 보더라도 강의 2개는 거뜬히 끝내는데다 마음만 먹으면 웬만한 책도 이틀 정도면(4시간) 끝낼 수 있으니 말이죠.

>> 움직이는 지하철 내에서 책을 읽고 신문을 보다니, 그들이 참 똑똑해 보인다

>> 나도 지하철을 이용해 보니까 지하철이 크게 흔들리지 않아서 독서하기에 좋은 것 같애

>> 나도 그들처럼 책이나 신문을 많이 읽어야겠다

>> 나도 똑똑해 보이고 싶어 (...응????)


요즘도 지하철에서 몰입하여 책을 읽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렇게 멋있고, 예뻐 보일 수가 없습니다.


역시, 사람은 집중할 때 아름답다고나 할까요? ^^


+덧붙임) 지하철에 익숙해 져서인지, 없던 멀미가 생긴 것인지 요즘은 왜 버스를 타면 어지러운지 모르겠습니다. 끄응- 요즘 많이 못 먹어서 허약해서 그래(어이- 그건 아니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