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첫 남자를 증오하는 이유를 들어보니

우선 이 글을  쓸까 말까 한참동안 고민하다가 끄적이게 됐습니다. 왠지 살짝 19금 소재인 것 같기도 하고, 왠지 상당히 멋쩍은 글이 될 것 같기도 해서 말이죠.
그래도!!! 도~저~언!!! (개콘 버전)

"어떻게 복수하지?"

좀처럼 헤어진 남자친구에 대한 마음을 잡지 못하고 이를 바득바득 갈고 있는 친구의 모습이 안쓰러웠습니다. 누구나 사랑했던 연인과 헤어지고 난 후면 한쪽에선 미련과 아쉬움이 밀려 오는 것이 당연하기도 하지만 좀처럼 '복수' 라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증오라는 마음을 안고서 6개월 넘게 그를 놓지 못하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왜 그렇게 복수에 목을 메는 거야? 다른 것도 아니고, 바람 나서 떠난 남자잖아. 복수 꿈꾸지 말고 그냥 홀가분하게 보내."
"정말 뭐가 그렇게 널 힘들게 하는 거야? 꽤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
"난… 솔직히 모르겠어."
"뭘?"
"나랑 결혼 할 줄 알았거든"
"뭐, 한번쯤은 연인 사이에 사랑이 깊어지면 결혼 생각도 하게 되니까. 근데 그게 왜?"
"날 사랑한다고 했었어. 우리 빨리 결혼하자면서, 그래서 하룻밤을 같이 보낸 건데…"

당연히 본인과 결혼할 줄 알았기에 그 남자와 잠자리를 함께 했다는 친구. 자신에게 사랑한다고 이야기를 한 그 남자를 믿었기에 그렇게 했다는 친구.

사랑하던 남자가 바람 나서 이 친구를 떠난 것이기에 그런 그를 향해 '못된 놈' 이라며 욕하는 것은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것은 그를 한 때 사랑해서 그와 함께 한 잠자리 마저 증오하고 미워하면서, 그 사람에 대한 증오가 자신의 몸에 대한 증오로 바뀌어 버린 것처럼 느껴져 더욱 안쓰러웠습니다.

"넌?"
"뭐가?"
"넌 사랑한 거 아니었어? 넌 사랑해서 함께 하룻밤 보낸 것 아니었어?"
"그게 중요한 게 아니잖아. 지금은 다른 사람이랑 또 히히덕 거리고 있을텐데. 정말 난 그 사람이 나랑 결혼할 줄 알았어."

무엇보다 첫경험, 순결을 그 남자에게 줬다는 것이 너무나도 분하고 목이 메인다는 친구. 

혼전순결을 지켜야 하느냐, 지키지 않아도 되느냐에 대한 가치관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혼전순결을 하건, 하지 않건 그것은 본인의 선택이며 다만, 그 선택을 함에 있어 '상대방의 감정(언제나 변할 수 있는)' 이나 '결혼(결혼식장을 들어서기 직전까지도,직후에도 어찌될 지 알 수 없는 것이 결혼)' 과 같은 불확실한 것에 의존하여 결정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본인이 이미 선택한 그 결정에 대해 아쉬워하며 후회해 봤자 지나간 과거이며 돌이킬 수 없는데 그 과거에 얽매이며 '왜 내가 그 남자와 하룻밤을 함께 했을까' 라는 풀리지 않는 과제를 떠안을 필요는 없다는거죠.

애초 그러한 불확실한 것에 의존하지 않고 보다 확실한 것. 자신의 결정에 후회하지 않을만한 것을 잣대로 결정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상대방(그 남자)이 주체가 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주체가 되어 결정했더라면 어땠을까.

차라리, 그랬더라면 비록 나쁘게 헤어졌지만 "그래도 그 땐 그 남자를 너무나도 사랑했다. 그때의 나의 선택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는다. 다만, 그 남자는 용서할 수 없다." 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그냥 전 이 친구가 그 남자가 죽일놈이고 나쁜놈이라며 다시는 그런 남자 안만날거라고 욕했으면 합니다. '왜 하룻밤을 그 남자와 함께 했을까. 내가 바보였지. 복수할거야.' 라는 말 보다는 말이죠.


이병헌의 전 여자친구인 권씨와 이 친구가 살짝 오버랩되어 비쳐진 건, 아마도 '결혼 할 줄 알고' 라는 그 한마디 때문인 듯 합니다.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으로만 봤을 땐, 솔직히 권씨가 이해가되지 않습니다.) 

남녀 간의 만남이라는 것이 어느 누구도 그 지속성을 확언할 수 없습니다. 오늘 떨어지면 못살 것 같다던 연인도 내일이면 헤어지기도 하는 것이 현실이니 말입니다.

'그 사람을 사랑해서' 가 아닌, '그 사람과 결혼 할 것 같아서' 하룻밤을 함께 했다는 그녀의 말이 더욱 애달픕니다. 
(정말 솔직한 속마음은 '정신차려! 이 친구야!' 라고 말하고 싶어집니다) 

남자친구의 진실 혹은 거짓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늘 "난 쿨한 여자야!"임을 자부해 왔지만, 늘 확인 받고 싶어 하는 게 여자라던가요. 끊임없이 남자친구에게 "나 얼만큼 사랑해?" 라고 물어보곤 합니다.

다행히 남자친구도 그에 질 새라 귀찮을 법도 한데 매번 멋진 멘트를 날려 주곤 합니다. 뭐 뻔히 알만큼 아는 대답이지만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심장이 쿵쾅거리죠.

"네가 날 사랑하는 것보다 더 많이 많이 많이 사랑해. 넌 나 얼마나 사랑해?"
"나도 오빠만큼 사랑해."
"응? 역시, 넌 나만큼만 사랑하는구나? 더 사랑하진 않아?"
"응"
"헐-"

얼마 전, 시리우스폰과 관련하여 포스팅을 하며 스카이 시리우스에서 곧 내놓을 '거짓말탐지기'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이야기 했었는데요. '남자친구에게 제일 먼저…' 라는 추가의 멘트와 함께 말이죠.

러브드웹(@lovedweb)님의 댓글 중 "그대는 왜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 보려고 하는가?" 라는 그 말이 상당히 와닿았습니다. 러브드웹님의 표현력과 문장력이야 이미 알고 있었지만, '판도라의 상자'라는 표현이 확 와닿더군요. +_+

정말 남자친구가 날 얼마만큼 사랑하는걸까? 라는 궁금증과 더불어 정말 확인해 보고 싶어지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얼마전 지하철에서 들은 이야기죠.

남자친구는 동갑인 친구들과 어울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곤 하는데 그 자리에 다녀와서 들은 이야기를 저에게 '상당히 놀란 듯한 표정'(이게 포인트입니다)과 함께 그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를 들려 주었습니다.

"난 정말 놀랬어."
"뭐가?"
"애들이 여자친구랑 같이 있는데도 주위에 자기 여자친구보다 더 괜찮은 여자들이 보인대."
"아, 그래?"
"지하철 타고 가다가도 옆에 여자친구가 있는데도 지나가는 예쁜 여자를 곁눈질 하며 보게 된다고 그러더라구."
"응, 정말?" (뭐지? 그건 남자의 본능아닌가?)
"애들이 다들 공감하면서 그 이야기를 나누는데, 난 여자친구랑 이야기 하다 보면 그 이야기에 빠져들어서 주위를 볼 새가 없다고, 다른 여자는 안보이더라고 이야기 하니까 애들이 놀래더라." 
"아, 진짜? 여자친구가 있는데도 오빠 친구들은 주위 여자들이 보인대? 헉!" (뭐지, 오빠는 아니라는 듯한 이 말은)
"응. 좀 놀랬어. 난 진짜 너만 보이거든"
"나도~ 나도~ 오빠만 보여" (적극적인 리액션)

남자친구의 그야말로 '난 정말 애들이 이해가 안가', '난 정말 너만 보여', '어떻게 옆에 여자친구가 있는데 다른 여자가 보일 수가 있지?' 와 같은 순진무구한 표정 더하기 깜짝 놀란 오바액션 표정을 짓고 있는 남자친구를 보고 있자니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거짓이냐, 진실이냐'를 떠나 너무나도 달콤한 남자친구의 말에 꿈뻑 넘어가버렸습니다.


더불어 남자친구의 이 말이 거짓말일거라는 생각 80% 더하기 그래도 진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 20%가 제 머릿속에 자리 잡았습니다. 그야말로 진실 혹은 거짓! 하지만 거짓에 무게를 좀 더 두고  남자친구를 바라 보았지만 말이죠. =_=

저의 경우,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할 때면 정말 남자친구만 봅니다. 다른 남자는 절대 안보여요. 아, 정정할게요. -_-;;;
남자친구를 주로 보지만, 길을 가다 예쁜 여자를 보면 예쁜 여자를 봅니다. 몸 좋은 남자를 보면 고개가 돌아가는게 아니라 몸매가 좋은 예쁜 여자를 보면 고개가 돌아가는 거죠. 

친구들 중 득도한 친구들은 남자친구와 함께 길가다 예쁜 여자를 보면 함께 감탄사를 뿜어내며 함께 본다고 하더군요. 아직 그 정도의 경지에 올라서지 못한 저로선 남자친구가 그랬다간 꽤나 싸울 것 같습니다. 하하.  
남자친구의 그 순진무구한 표정으로 저를 향해 "난 너만 보여" 라는 그 말 하나가 무척이나 제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습니다. 
연애한지, 4년이 훌쩍 넘어가고 있음에도 이런 달콤한 말에 꿈뻑 넘어가네요. 거짓이든, 진실이든, 때론 상대방의 가슴을 떨리게 하는 이 말이 주는 긍정적인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는 듯 합니다.

"오빠, 뭐 먹고 싶어? 말만해. 다 사줄게."

남자친구가 내뱉은 이 달콤한 말 덕분에 남자친구는 이 날, 근사한 저녁밥을 얻어 먹었네요. +_+ (설마 이걸 노리고 거짓말 한건 아니겠죠? 후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