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동물원 다이어리, 심플함과 귀여움에 반하다!

평소 끄적이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펜이나 노트, 다이어리와 같은 문구류에 상당히 관심을 가지고 있고 욕심을 많이 내는 편입니다. +_+

특히, 매해 맞이하게 되는 다이어리는 더욱 말이죠.

스마트폰이 대중화되어 웬만한 하루 스케줄은 웹과 연동되어 관리 할 수 있지만, 여전히 스케줄러나 다이어리에 있어서만큼은 아날로그를 사수하게 되는 듯 합니다.

새해를 맞이 하기 전부터 플래너를 구입하여 준비하곤 하는데 올해는 그러질 못했어요. 그러다 위드블로그 캠페인을 통해 마음에 드는 심플 플래너가 있어 신청했는데 운 좋게 선정되어 한 해 동안 이 플래너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꺅! +_+

받자마자 색상이 너무 예뻐 환호성을 질렀어요. 제가 좋아하는 하늘빛! 추가로 선물을 하나 더 보내주셨더군요. 열심히 접어 완성 해 보니 깔끔한 정리함이 완성되었습니다. 흐뭇.  

2011 동물원 다이어리! 일단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포켓형 다이어리로 무게가 가벼워 마음에 쏙 들었어요. 두께도 적당하고! 
아무리 내용 구성이 알차고 예뻐도 일단 무거우면, 매일 매일 챙겨 들고 다니기엔 버거움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죠. 일단 포켓형 수첩 스타일로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힛. 거기다 하늘빛의 예쁜 색상과 더불어 귀여운 돌고래 무늬도 너무 예쁘네요.    
튼튼해 보이는 깔끔한 봉제선과 PVC임에도 한층 더 고급스러운 가죽 느낌도 마음에 들구요. 앞 뒤의 커버 포켓을 적절히 활용할 수도 있어 좋은 것 같아요.   

품명 : 2011 동물원 다이어리 Ver.2
크기 : 85x165(mm)
재질 : pvc, 종이
2011 Calendar 2P, Monthly plan 26P, Weekly plan 65P, Free note 13P, Personal date 2P

또 하나 마음에 드는 점이 180도에서 나아가 360도까지 펼 수 있는 제본방식입니다. 수첩식 다이어리를 고집하면서도 쫙 펴지지 않는 다이어리는 사용하기 불편하여 망설이게 되는데 이렇게 쫙 펴지니 좀 더 편하게 메모할 수 있죠.
다이어리를 받자 마자 평소 다이어리를 사용하는 습관대로 편하게 끄적였습니다. 전 이 검정색 똥펜 하나면 OK! 알록 달록 예쁘게 꾸민 다이어리도 좋지만 한눈에 제 일정을 볼 수 있도록 깔끔하게 메모하는 것을 좋아한답니다.  
2011 동물원 다이어리는 연 단위로 한번에 볼 수 있도록 하는 2011 Calendar와 Monthly plan 외에 Weekly plan이 추가로 있어 주로 하루하루 메모를 꼬박꼬박 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할 듯 합니다. Weekly plan이지만 메모 할 수 있는 공간이 넉넉해서 좋더라구요.
동물원 다이어리는 총 12가지 색상과 동물 모양으로 구성되어 있답니다. 아직 2011 다이어리를 준비하지 못하신 분들은 요고요고 괜찮으니 관심있게 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다시 하나 장만하게 된다면 강렬한 빨간색도 참 예쁠 것 같아요. 으흐흐.  
'2011 동물원 다이어리' 라고 검색하면 관련 정보를 더 많이 얻으실 수 있습니다. ^^ 

6년 전의 다이어리를 펼쳐보니

서랍정리를 하다 문득 눈에 띈 다이어리. 

매해 한권씩 늘어나는 다이어리를 볼 때마다 드는 생각은 "시간 참 빠르구나" 입니다.

2009년, 올 해만 보더라도 어느새 11월을 향해 달려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제 2009년도 두 달 남짓 남았네요. 학생일 때는 몰랐는데, 어른이 되고 사회생활을 하기 시작하면서 시간이 빨라졌다는 느낌을 이전보다 훨씬 많이 받는 듯 합니다. 
시간이 빨라 진게 아니라, 어쩌면 제 자신에게 할당된 여유있는 시간이 없다보니 시간이 빠르다고 느끼는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회사를 마치고 집으로 와 뭔가를 하고 싶어 하려고 하면 어느새 "내일 출근을 위해 일찍 자야지" 라고 이야기 하는 제 자신을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2002년 다이어리, 2003년 다이어리 등. 2009년이 오기까지 매해 함께 했던 다이어리가 제 서랍엔 수북합니다. 왠지 버리기 아까운 제 삶의 소중한 흔적인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말입니다. 

그렇게 이전 다이어리를 살짝 펼쳐 보았습니다.
  

대학교 1학년 때 사용했던 다이어리입니다.


그 날, 그 날, 해야 할 일에 대해 꼬박꼬박 적어놓고 했는지 빠뜨린 건 없는지 확인하는 습관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제가 지닌 습관 중 제 스스로가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습관입니다 :)

이전 다이어리를 보다 보니 어째서인지 그 당시가 지금보다 더 바빠 보이는 건 왜일까요? 기숙사 생활을 하며 이것저것 해야 하는 사소한 청소나 빨래를 비롯하여 학업생활과 아르바이트, 용돈을 벌기 위해 시작했던 과외까지...
요즘의 전 '내일 출근해야 되니까' 라는 생각 하나로 퇴근 후, 집으로 돌아오면 바로 뻗어 버리는데 말입니다. 반성하게 되는군요...

2003년의 흔적입니다.

샤프전자에서 행했던 세계문화 체험단 모집에 지원을 했던 것도 이렇게 메모가 되어 있더군요. 처음으로 이러한 체험단에 지원하여 선발자로 당첨되어 무척이나 기뻤고 떨렸던 때이기도 합니다.

시험기간이면 어김없이 계획을 세우고 그에 맞춰 공부했습니다

책이나 잡지나, 신문을 통해 접하게 되는 좋은 글귀, 문구를 보면 놓치지 않고 메모해 두곤 했습니다

시간관리란 나 자신이 시간과 일에 끌려 다니지 않고 내가 시간과 일의 주인이 된다는 뜻이다

한 장, 한 장 넘기며 보고 있으니 내가 이랬었구나- 아, 맞아, 당시엔 그랬었지- 라는 여러 생각이 스쳐 지나갑니다.
지난 2002년도부터 2009년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메모하고 습관처럼 정리했던 다이어리를 다시금 펼쳐 보니 지금의 열정이 한 때의 열정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아 상당히 아쉽습니다.
다시금 마음을 굳게 먹고 저의 한 해를 만들어 나가야 겠습니다. ^^

그러보니 이제 곧 2010년 다이어리도 준비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