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22/09

해당되는 글 6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일곱 살 아들 모기 물리고 정형외과를 간 이유, 산모기의 반전

    지난 주말, 아이들과 경기 외곽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 시골 출신이라 그런지 이렇게 공기 좋고 산세 좋은 곳을 보면 절로 힐링이 되는 듯하다. 아이들도 무척 즐거워했다. 그리고 인근에 백숙집이 있어 백숙집으로 가 몸보신도 했다. 산 속이라 그런지 모기가 유독 많아 보이긴 했는데 그리 신경 쓰지 않았다. 산 속이니 날파리며, 모기류가 많은 게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다.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이른 저녁 식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첫째 아들이 한쪽 발만 딛고서 절뚝거리기 시작했다. 오빠가 절뚝거리는 모습을 보더니 둘째도 덩달아 절뚝거렸다. "왜 그렇게 걸어?" "아, 조금 아파서." "왜? 아파? 다쳤어?" "아니. 모기에 물린 건가?" "여기서 장난치지마. 똑바로 걸어야지. 여기 사람도 많..
  • thumbnail
    나를 말하다/여행하기 좋은 날 (1)

    경기도 양주 장난감박물관 후니버설스튜디오 주인공 개그맨 이상훈님을 만나다

    신랑과 우리 아들은 레고 마니아입니다. 일곱 살인 아들은 생일 선물로 늘 어김없이 레고를 선택할 정도로 레고를 좋아하는데요. 그 영향을 준 사람을 꼽으라면 역시나 아빠인 신랑이겠네요. 이번 달엔 아들 생일과 신랑의 생일이 함께 있어 등골이 휘고 있어요. 하하. 매주 주말이면 주중에 채워주지 못했던 아이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을 확보하려고 애씁니다. 특별한 일 없으면, 가급적 아이들과 함께 밖으로 나들이를 가죠. 이번 주는 신랑 생일이 있는 주간이기도 하여 평소 신랑이 가고 싶어 하던 곳으로 향했습니다. 생일 선물은 필요 없고, 여긴 꼭 한 번 가고 싶다고 하길래 어딘가 했더니...! 경기도 아이들과 가볼만한 곳 후니버설 스튜디오 바로 개그맨 이상훈(@leesanghun_gagman)님이 만든 피규어 박물관..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1)

    아이 잘 키우는 방법 3가지, 금수저를 보고 깨달은 육아 방법

    결혼식을 할 때면 정신이 없어서 이것저것 도통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들 하는데, 나는 어째서인지 하나하나 또렷하게 기억이 난다. 특히, 신랑과 결혼식을 하고 난 뒤 갖는 하객 촬영이었다. "직장 동료나 동기, 친구들 모두 앞으로 나오세요!" 사진 기사님의 말씀에 우르르 앞으로 나오던 친구들. 대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한 지 꽤 오래되었지만 정작 나에게 친구라고는 손에 꼽힐 정도였다. 고향 친구들 몇몇, 직장동료 몇몇이 겨우 왔을 뿐이었다. 반면, 신랑 친구는 너무나도 많았다. 신랑 친구가 너무 많아 한 컷에 다 못 찍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다행인지 불행인지 신부석 나의 친구가 너무 적어 신랑 친구들이 신부 하객석으로 이동해 서면서 한 컷에 모두 찍었다. 결혼식 사진만 보면 나의 뒤에 ..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1)

    직장 상사 명절 선물 고민, 퇴사한 직장 상사와 나눈 추석 연휴 인사

    매 추석 연휴 때면 나의 직속 상사였던 팀장님은 팀원에게 추석 선물을 준비해 건네주곤 하셨다. 때로는 백화점 상품권, 때로는 제철 과일... 처음에는 무척이나 생소했다.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추석 선물을 복지포인트로 지급하는데 그 외에 팀장님이 따로 챙겨주시니 말이다. 늘 궁금했다. 부하 직원의 선물을 챙기는 직장상사 첫째, 회사에서 추석 선물을 주는데 왜 굳이 따로 팀원을 챙기는 걸까? 회사에서 일로 만나는 사이, 업무적인 관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사이. 왜 굳이 명절 선물을 명목으로 팀원을 따로 챙기는 건지 이해가 잘 되지 않았다. 심지어 아래 직원이 상사에게 선물을 건네는 모습은 종종 봐왔는데 상사가 아래 직원을 챙기기 위해 명절 선물을 매해 한다니, 너무 생소했다. 둘째, 왜 굳이 개인 돈을 ..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7살 아들 수학 연산에 관심을 가지다 홈스쿨 부모 역할이 중요한 이유

    주말 아침이면 늘 먼저 깨어 있는 둘째. 일곱 시쯤 되면 자연스레 눈을 뜨고 거실에 놓여 있는 가정 학습기 앞으로 가 혼자 학습을 하고 있다. 확실히 영아기에는 아들보다 딸이 빠르다. 신체적 성장도 아들보다 딸이 빠르고, 학습 의욕도 아들보다 딸이 빠른 듯하다. 아들보다 딸이 빠르다는 것을 인지하고 나서는 비록 두 살이 어린 딸 이건만 오빠보다 학습의욕이 넘치는 게 당연하고 반대로 학습보다 놀이에 관심을 더 가지는 아들을 당연하듯 여겼다. 굳이 그런 아들에게 뭔가를 억지로 시키는 건 아닌 것 같아서 아니, 더 정확히는 평일 일하고 돌아와 의욕이 없는 아들을 붙들고서 학습시키기엔 내가 피곤해서 좀 놓았던 것 같다. (게으른 엄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아들이 계속해서 덧셈과 뺄셈에 관심을 가졌다. "엄마..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양가 도움 없이 결혼 양가 도움으로 육아, 워킹맘 금요일이 설레는 이유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이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주중 가장 즐거운 금요일이지만, 우리 부부에게 있어 금요일은 더욱 특별하다. 유치원 다니는 두 아이를 키우는 왁자지껄 집에서 알콩달콩 애정 가득한 신혼집으로 바뀌는 날이기 때문이다. 오늘 저녁 메뉴는 양갈비다. 매주 금요일이면 첫째는 할머니 댁으로, 둘째는 외할머니댁으로 간다. 즉, 우리 부부만의 신혼을 만끽할 수 있는 요일이 바로 금요일인 셈. 그래 봤자, 퇴근 후 두 아이를 맡기는 셈이니 저녁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우리 두 부부만의 자유시간을 갖는 것이다. 그런데 이게 어딘가. 이전엔 꿈도 못 꿀 귀한 시간이다. 우리 입장에선 아이들을 양가 어른에게 '맡긴다'는 입장인데 아이들의 시각에선 좀 다르다. 양가 도움으로 육아 첫째를 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