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22/06

해당되는 글 4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4)

    워킹맘 회사 이직, 이직 회사 1주일 다녀보니 환승이직 솔직 후기

    이직을 한 후, 5일간의 출근. 16년 넘게 한 회사를 다니다가 이직했다. 그리고 첫 이직이다 보니 느끼는 바가 남다르다. 도대체 이직을 하면 어떤 느낌일까. 이직을 하면 무엇이 다를까. 참 궁금했다. 16년이 지나서야 첫 이직을 경험한 나의 감정을 솔직하게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회사 이직, 무엇이 두려웠나 회사 업무에 익숙해져 이직에 대한 별 생각이 없을 때, 주위에서 퇴사와 이직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가 들려오곤 했다. A군이 퇴사한대. B양이 퇴사한대. 어디로 간대? 더 좋은 곳으로 간대? 연봉은 얼마나 높여 간대? 출산하며 출산휴가, 육아휴직 쓰고 퇴사한대. 등등. 그럴 때면 늘 마음이 동요되었다. 그러면서도 정작 이직하려고 애쓰진 않았다. 이직하려고 마음 먹었다가도 '거기서 다 거기'라는 말..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3)

    회사 퇴사하는 날, 16년 회사생활 종료 그리고 환승이직

    16년 6개월가량 다닌 회사를 퇴사했다. 24살이었던가. 대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입사를 확정하고 한 회사를 쉼 없이 다녔다. 그리고 고스란히 24살의 나이에 재직한 기간을 합산하니 지금 내 나이가 어느새 마흔이다. 흔히 정년 퇴임하시는 어른들이 나의 젊음을 고스란히 바친 회사다- 라는 말을 듣곤 했는데, 와, 16년이라는 기간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시간인 듯하다. 영원히 젊음을 유지할 것만 같던 나이에 입사해 이제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퇴사를 하니 정말 더 기분이 남달랐다. 사원으로 입사해 차장 직급을 달고 퇴사하기까지. 오랜 기간 회사생활을 했으니 왠만한 임원보다 나의 근속연수가 더 길어, 이 회사에 대해 내가 모르는 게 있다는 게 말이 안 된다는 생각이 컸다. 그런데 퇴사를 준비하며 처음으로 ..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워킹맘 퇴사 결정 그리고 이직, 워킹맘 이직 두려움 극복 방법

    워킹맘 퇴사 결정 소식에 나와 친했던 사람들은 물론, 나와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 조차 몰려와 나의 다음 스텝을 궁금해했다. "육아 때문에 회사 그만 두는 거지? 아무래도 회사 다니며 육아하기 힘들지?" "몇 년을 다닌 거야. 그래. 이제 좀 쉴 때가 됐잖아. 그런데 그냥 육아휴직을 하면 될 것을 왜 퇴사를 해?" "아무래도 워킹맘이다 보니 이직도 쉽지 않고." "집에서 회사까지 거리가 너무 멀어서 집 가까운 곳으로 이직하는 거지?" 가만히 이야기를 들어 보면 초점은 '워킹맘'과 '육아'에 가 있다. 아무래도 일을 하면서 육아를 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있다 보니 '퇴사' 소식에 제일 먼저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공감하며 전업맘으로 육아에 전념할 것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퇴사는 맞으..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육아 교육의 기본, 수영장에서 겪은 사건으로 돌아본 자녀 교육의 기본

    얼마 전, 오랜만에 수영장을 찾았다. 코로나 이후, 2년 여만에 찾은 분당에 위치한 수영장. 이전엔 샤워실에서 나오면 사용할 수 있는 수건이 비치되어 있었는데, 샤워를 하고 나오니 있어야 할 수건이 없는 것을 보고 무척이나 당황했다. 주위를 둘러보니 모두 개인 수건을 사용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이전처럼 더 이상 수건을 제공하지 않는 듯했다. 급한 대로 최대한 몸과 머리에서 떨어지는 물을 털어내고자 머리카락에서 물기를 꼭 쥐어 짜내고 선풍기 앞으로 달려갔다. 한참 선풍기 앞에 서서 물기를 말리고 있으니 60대 중반으로 보이는 어르신 두 분이 와서 나를 다그치셨다. "여기 이렇게 물을 흔건하게 만들면 어떡해요. 이러다가 어른들이 지나가다 넘어지기라도 하면 어떡하려고." 나름 물기를 털어내고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