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22/04

해당되는 글 7
연애블로그, 연애상담, 맞벌이 워킹맘 육아 일기, 지금은 연애중 저자 블로그. Since 2006.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4살 6살 한글떼기, 남매 한글 공부 방법 홈스쿨 한글 가르치기

    코로나 확진으로 둘째 딸과 함께 1주일간 집에서 격리를 했다. (첫째 아들은 할아버지 댁으로) 드디어 오늘이 격리 해제일이다. 1주일간의 코로나 격리기간 내내 집 안에서 한 건 주기적인 환기, 집안 청소, 책 읽기, 한글 공부, 영어공부, 수학 공부... 혼자 TV 채널을 끄고 켤 줄 아는 둘째 딸은 종종 나보다 먼저 일어나 EBS 채널을 켜서 '한글 용사 아이야'를 보았다. 어린 나이에 할아버지 댁에서 오고 가며 유튜브에 노출된 첫째 아들은 유튜브에 대한 집념이 대단하다. 우리야 집에서 유튜브를 보여주지 않지만 근거리에 할아버지 댁이 있다 보니 유치원을 마치고 할아버지 댁에 가면 유튜브에 자연스레 노출되는 것. 신랑은 이에 대한 불만이 많다. 반면, 나는 그렇다고 맞벌이 부부인 우리가 할아버지 댁 찬스..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4)

    발목인대파열수술 그 후, 내가 꾸준히 운동하는 이유

    두 아이를 육아하며 이런 저런 일을 많이 겪었지만 가장 많이 좌절했던 순간이 바로 발목인대파열 수술 이후 못걸었을 때이다. 9개월 된 둘째 딸을 안고 보도블록 공사가 덜 마무리된 곳을 지나가다 발목인대가 90% 파열되었다. 이로 인해 의사선생님의 권유로 발목인대수술을 했다. 문제는 발목인대수술 자체가 아니었다. 발목인대파열로 수술을 하고 난 이후, 오랜 시간 침대에 누워 지내다 보니 허리 근육이 많이 약해졌고 목발에 의존해서 움직이는 생활을 하다 보니 몸의 균형도 깨져 있었다. 하필 둘째를 출산한지 얼마 되지 않은 때에 발생한 사고라 더 몸에 무리가 갔던 것 같다. 발목인대파열 수술, 수술비 입원비 걱정과 밀린 회사일 걱정만 가득 아픈건 둘째치고 당장 내가 이렇게 아파서 누워 있으면 육아는 누가 어떻게 ..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 방법 격리 해제일 10일 이후 3개월 이내 신청

    5살 딸에 이어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을 받고 난 뒤, 격리 3일 차. 첫날엔 고열과 몸살 기운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이제 좀 살만한 듯하다. 하지만 목에 이물감과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가래 기운에 약을 다시 처방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병원을 찾았다. 이제 대면 진료가 가능하다 보니 미리 근거리 병원으로 대면 진료 예약 문의를 하고 병원을 찾았다. 병원으로 출발하면서부터 이미 내 머릿속은 '진해거담제'를 외치고 있었다. 두 아이를 키우면서 해열제는 물론 왠만한 기본 약에 대한 구분은 어느 정도 다 되는 듯하다. 이왕이면 액상이 좋을 것 같아 의사 선생님께 액상 진해거담제를 부탁드렸다. 노인네 기침소리 처럼 골골 거리는 이 가래 끓는 소리 좀 멈추고 싶었다. 유한양행 코푸시럽 액상을 처방해 주셨다. 나보다..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1)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 PCR 검사 결과 양성, 5살 딸과 함께 격리 시작

    태어나서 잔병치레 없이 잘 큰 둘째 딸 이건만 갑자기 치솟은 39도 이상의 고열에 나는 무척이나 당황했다. 병원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왔고 '기관지염'이라는 의사 선생님의 말에 고개는 끄덕였지만 속에선 자꾸 의구심이 들었다. 귀와 코, 목 모두 깨끗한데 폐 소리는 왜? 5살 딸이 흡연을 하는 것도 아니고. (가족 중 흡연을 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고)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 신랑에게 그런 말을 했었다. "기관지염이 아니라 코로나 같지 않아?" 신랑은 무서운 말 하지 말라고 손사래 쳤지만, 내심 코로나라면 차라리 빨리 양성으로 뜨는 게 낫겠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이틀 연속 고열에 다시 찾은 병원, 재검사 결과는 양성. 역시나... 다섯 살 어린 우리 딸은 코로나가 맞았다. 반면, 나의 검사 결과..
  • thumbnail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코로나 5살 딸 기관지염인 줄 알았더니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

    코로나가 종식되어 간다고는 하지만 늘 긴장감을 가지고 지내던 우리 가족. 결국 우리 집에도 코로나가 찾아왔다. 지난 목요일 오후 무렵부터 시작된 둘째 딸의 열은 좀처럼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39.3도까지 치솟으며 이러다 정말 무슨 일 나겠다 싶었다. 부루펜 계열의 해열제와 타이레놀 계열의 해열제를 2시간 간격으로 복용해 보아도 좀처럼 열은 잡히지 않았다. 자가진단키트에도 음성, 병원에 방문해 신속항원검사를 했지만 그 결과 역시 음성이었기에 도대체 뭔가 싶었다. 소아과 의사 선생님의 소견은 기관지염이 의심된다고만. 다만, 왜 폐에서부터 시작했는지 의아하다는 의사선생님 말씀에 검사 결과만 음성일 뿐, 이건 코로나 외엔 없다는 확신 같은 게 있었다랄까. 목요일 오후부터 시작된 열과의 사투는 금요일, ..
  • thumbnail
    지금은 연애중

    결혼 준비 중 싸움, 다툼 없는 결혼 준비 가능할까

    결혼 준비 중 싸우지 않은 커플이 몇이나 될까? 회사 동료와 함께 밥을 먹다가 나온 '결혼 준비'에 대한 이야기. 전 결혼 배우자에 대한 기준도 명확했고 결혼 준비 과정이나 이후의 삶에 대한 기준도 명확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늘 연애를 하면서 강조하기도 했었고요. 결혼하기 전까지만 해도 결혼 준비 중 싸움에 대해 쓰여진 이런저런 칼럼을 많이 읽곤 했었는데 그동안 현실 감각 제로의 뜬구름 잡는 글을 내가 읽고 있었구나 싶더군요. 결혼 준비를 반반하면 아무 문제없다?! 결혼과 연애 관련 칼럼을 보다 보면 쉽게 접하는 글입니다. 싸움 없는 결혼 준비를 위해 결혼 준비 비용을 모두 반반 부담으로 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는... 그런 글 말이죠. 물론,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만, 연애와 달리 결혼은 양가 어른..
  • thumbnail
    나를 말하다/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

    백신 생리 부작용 생리불순, 30대 조기폐경 걱정에서 드디어 해방!

    두 아이의 엄마가 되고 나니 이제 서슴없이 '생리'라는 단어를 언급하는 것도 그리 낯부끄럽지 않네요. (응?) 두 아이를 출산 하기 전이나 후나 매월 맞이하던 마법의 날, 생리는 주기적으로 찾아왔습니다. 첫 생리를 했을 때부터 꾸준히 다이어리에 체크하며 지내왔기에 제 생리주기도 스스로 잘 인지하고 있었죠. 생리주기가 일정하다는 게 참 복 받은 일이었음을 최근 5개월간 절실히 느꼈습니다. 다른 누구에게도 말 못 하고 혼자 속앓이를 했네요. 코로나 백신 화이자를 맞고 난 후 생리주기가 급변했기 때문이었는데요. 처음엔 몸 컨디션이 좋지 않나?라고 생각했는데, 매월 일정하게 하던 생리 주기가 두 달로 연기되더니 격월 단위로 생리 주기가 변경되었고 화이자 2차를 맞고 나서는 급기야 생리를 아예 하지 않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