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예뻐?" "여자친구 몇 살이야?" 이 질문에 대한 대답에 따라 능력지수 업?!

“A군 알지? 글쎄. 길을 가다가 봤는데 어떤 여자애랑 지나가는 거야
근데? A군 여자친구가 있었던가?”
“A
군 여자친구 생겼나 봐

예뻐?”

그냥 뭐 그래. 보통 정도? 가슴은 큰 것 같더라.”
우와- (능력 좋다)


20
대 후반의 또래 남자 아이들끼리의 이야기. 가만히 듣고 있으면서 마음속으로 내가 되물을 거라 예상했던 부분이 100%의 싱크로율을 자랑해서 너무 놀랬다. 특히, 여기서 주요 포인트는 예뻐?” 되겠다.


웃는 모습이 너무 예쁜 신민아. 이런 여자 친구 있으면. 황홀할 듯.


곧이어 A군이 도착을 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A군에게 질문을 던진다.

그 때, 그 여자, 너 여자친구 맞지?”
. 맞아.”
몇 살이야?”
나보다 10살 아래니까…”
우와- (능력 좋다)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이영애


다시금 탄성이 터져 나오는데, 그 분위기를 보고 있자니 웃음이 절로 나왔다. 곧이어 잠깐 자리를 비웠던 남자친구가 착석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남자친구가 있는 자리에서 그 말이 나왔다면 남자친구의 반응이 어땠을지 문득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같이 '우와-' 하며 탄성을 내질렀을까?
(만약 그랬담, 나한테 주겄어-)

여자의 외모, 그리고 나이.

“예뻐? 몇 살이야?” 이 질문 한 방에 A군의 지금까지의 능력지수가 하늘 높이 치솟아 올랐다.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오로라가 A군을 감싸기 시작한다.) 

"에이- 뭐 대단한 일도 아니고" 라고 대답하는 A군의 입가에는 의기양양한 미소가 가득하다.

젊고 예쁜 여자와 만났다는 것으로 이 정도의 오로라를 발휘할 정도라니. 실로 결혼까지 골인하면 그 오로라는 상당하겠;;;;;;;;;;

싱글벙글



실로, 직장 내 술자리에서도 그런 말이 공공연히 나온다.

“B군이 이번에 결혼한다고 들었는데.”
맞습니다. 들어보니 12살 연하라고 하더군요.”
그래? 오. B군 능력 좋네.”


이제는 그런 농담이 익숙하지만, 철부지일 때는 그런 말이 낯설게 느껴졌고, 왜 나이차 많게 결혼 하면 능력이 좋다고 말하는 건지도 좀처럼 파악이 되지 않았다.

물론, 지금에야 나 또한 덩달아 능력 좋네- 라는 농담을 거리낌 없이 받아 들일 수 있지만 말이다
.

(
남자가 여자에게도 할 수 있는 말이고, 여자가 남자에게도 할 수 있는 그저 웃어 넘길 수 있는 농담이라 생각한다)

돌아오던 길, 남자친구에게 장난 반, 진심 반(?)으로 말을 내뱉었다.

오빠 능력 좋다
?”

나처럼 예쁘고 착하고 지혜로운 여자친구 만나서
하하. . 맞아. 나 능력 좋아.”


남자친구와 나의 나이차이는. 1살 차이. 정확히는 3개월 차이다
.
(
앞서 이야기 했던 연상연하 커플의 큰 폭의 나이차와는 전혀 무관한)

왠지, 그 자리에서 남자친구의 또래 친구들이 능력 좋다는 말이 오가는 것을 들으니 비록 그 자리에서 남자친구에게 말을 할 수는 없었지만, 그 자리를 벗어나 남자친구에게 꼭 해 주고 싶은 말이었다.

오빠가 최고야- 내 남자친구가 최고야- 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

모르겠다.

문득, 나의 말 한마디로 사랑하는 사람의 기분도 즐겁게 하고, 나의 기분도 좋아지는 그런 말을 더욱 많이 하고 싶은 요즘이다
. (결론은? 그냥가을 타나봐-) 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