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초기, 남자친구가 내게 준 생일선물에 얽힌 사연

 

생각 보다 많은 사람들이 남의 연애사에 큰 관심을 갖곤 합니다. (저도 그래요-)
그리고 상대방의 호기심 가득한 '어때?'라는 질문에 '어땠어.'라고 대답을 하면 돌아오는 반응은 '와!'(긍정) 이거나 '어쩜 그래?'(부정) 입니다.


문제는 '와!'가 아닌, '어쩜 그래?' 라는 반응이 돌아왔을 때죠.


솔직히 서로에 대한 강한 확신이 있는 커플이라면 주위에서 어떤 반응을 보이건 그와 무관하게 '우린 너무 행복해요!' 라고 미소 지을 수 있겠지만, 서로에 대한 믿음이 덜한 -연애 초기이거나 이리저리 자신의 짝이 맞는지 탐색전을 벌이고 있는- 단계라면 주위의 반응은 송곳이 되곤 합니다.

 


천천히 조심스레 커져 가고 있던 풍선(사랑)이 예상치 못한 송곳 한 방에 끝날 수도 있는 거죠. 덜덜덜. 

연애초기, 남자친구가 준 첫 생일선물  

 

연애를 하기 전까지만해도 전 '우유부단'과는 거리가 상당히 먼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네. 그렇게 생각했었죠. 그땐 제가 정말 우유부단하지 않은 줄 알았어요. 정말 팔랑귀가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말이죠...
 

"어제 생일은 잘 보냈어? 남자친구가 생일선물 줬어? 뭐 받았어?"
"열쇠고리 받았어요."
"어머. 어느 브랜드?"
"브랜드는 없는데… 왜냐면…"
"어머! 브랜드 없는 열쇠고리를 준거야? 진짜 너무 한다. 너 정말 서운했겠다."

 

정작 생일 당일엔 '너무 고마워!' '너무 예쁘다!'를 남자친구에게 연발했는데 직장 동료의 그 한마디로 인해 없던 서운함이 솟구쳐 올랐습니다.

상대방의 '헐!' 하는 반응과 '너무 한다'는 말을 들으니 '어머! 정말? 그런건가?' 라는 생각과 함께 제 머리 속 계산기가 팽팽 돌아가기 시작한거죠.

그리고 그 날, 퇴근길에 만난 남자친구와 정말 별 것 아닌 일로 크게 다퉜습니다. (너무 별 것 아닌 일이었던 터라 기억도 나지 않아요)

남자친구가 정말 뭔가를 잘못하거나 실수한 것도 아닌데 엄한 화풀이를 남자친구에게 하고 있더군요. 그 때, 처음 알았습니다.

'헐! 나 이렇게 팔랑귀였어?'
'헐! 나 이렇게 우유부단한 사람이었어? 좋다고 할 땐 언제고...'


사람은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 싶은 것만 본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우리, 오리역에 가서 고기 먹자!" 라는 남자친구의 말에 신나하며 "와! 오리고기 먹으러 가는거야?" 라는 뚱딴지 같은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곤 "오리고기 먹고 싶어? 난 오리역에서 삼겹살 먹자고 이야기 꺼낸거였는데..."라는 남자친구의 대답에 빵터졌죠. (솔직히 웃으면서 너무 미안했습니다 - 응?) 

남자친구가 제게 선물한 열쇠고리... 이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너무 하지 않아? 어떻게 여자친구한테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다는 게 열쇠고리일 수 있어? 혹시 브랜드 있는 거냐고 물으니 브랜드도 없대!"
"에이. 그래도 버섯이 남친한테 받은 열쇠고리는 특별하죠."
"왜? 뭐가? 나라면 엄청 서운할 것 같은데?"
"남자친구가 직접 자수로 이니셜 새겨서 만든 열쇠고리라고 하잖아요. 남자가 어디 그러기가 쉬운 가요."
"어머. 그런 거였어? 몰랐네. 내가 버섯한테 이야기를 제대로 못들은건가?"

 

그런 줄 몰랐다- 라며 선물 감동적이었겠다- 라며 뒤늦게 제게 웃음을 보였지만, 전 전날 남자친구에게 티격태격 거린 것이 생각나 무척이나 속이 쓰리더군요. 주위의 반응에 따라 울고 웃는 제 모습이 너무 우습기도 했고요.

연애초기, 당시 남자친구는 학생이었고 전 직장인이었습니다. 늘 더 많은 것을 해 주지 못해 미안하다던 남자친구였습니다. 그리고 그 날도 '축하해'보다 남자친구에게 먼저 들은 말은 '미안해'였습니다.


얼마 전, 개콘 '불편한 진실' 코너에서 '여자는 친구에게 자랑할 만한 선물을 받기를 원한다'는 멘트를 하더군요. 지금은 주위의 반응이나 어떠한 시선보다 남자친구를 더 신뢰하고 '우리는 햄볶아요!'라며 미소지을 수 있지만, 당시 무던히도 주위의 반응에 신경을 곤두세웠던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몇 년이나 지났음에도 당시를 떠올리면 남자친구에게 너무나도 미안합니다.


"그런 일이 있었어?"
"응. 기억 안나?"
"그렇구나. 7년 전이라... 난 왜 기억이 안나지?"
"그렇구나. 다행이다. 그치. 좋은 것만 기억해야지."



 

지금은 연애중
10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