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간 연애, 여전히 뽀뽀를 부끄러워하는 여자친구? 사실은

 

"뽀뽀~ 뽀뽀~"
"아, 안돼. 지금은 안돼."
"왜?"
"마늘 냄새 나. 이따 껌 좀 씹고 나서 뽀뽀해줄게."
"오. 나 껌 좀 씹어본 여자의 뽀뽀를 받는 거야?"
"그런 거지! 하하."

 

고기를 한참 맛있게 먹고 난 후 가게에서 나오던 길, 남자친구의 뽀뽀 타령에 좀 전에 먹은 마늘을 핑계로 고개를 돌렸습니다.

 

"뽀뽀~ 뽀뽀~"
"으으응~ 안돼~"
"왜? 부끄러워?"
"그럼! 부끄럽지!"
"아직도 부끄러워?"
"응. 그럼! 당연히. 오빤, 안 부끄러워?"

 

집으로 데려다 주다 가로수길,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곤 또 다시 남자친구의 뽀뽀 투정이 이어졌습니다.



코 앞까지 다가오는 남자친구의 얼굴을 부끄러워하며 -정확히는 부끄러운 척하며- 고개를 떨구니 '우리 버섯은 아직도 부끄러움이 많구나'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뭐해?"
"지은이랑 빈이랑 수다 떨고 있어."
"아, 맞다. 오늘 친구들 만난다고 했었지? 언제 집에 가?"
"이제 곧 가려고."
"응. 그래. 재미있게 놀고. 이따 집에 갈 때 전화해."
"응~ 이따 전화할게. 뽀뽀~ 쪽!"

 

고등학교 동창 친구들과 함께 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며 놀고 있다 걸려온 남자친구의 전화. 직접 얼굴을 마주하지 못하고, 전화로 만나는 때만큼은 온갖 애교가 절로 나옵니다. 만날 때는 그렇게 뒤로 빼던 뽀뽀도 전화상으로는 과감하게 먼저 '쪽쪽' 거리기도 합니다.


연애 7년차, 여전히 부끄러운 뽀뽀? 사실은...



남들이 봤을 땐 연애를 이제 막 시작했거나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커플. 하지만, 현실은 연애 7년차에 접어든 커플. -_-;;;

아빠가 출근할 때 뽀뽀뽀, 엄마가 안아줘도 뽀뽀뽀. 만나면 반갑다고 뽀뽀뽀. ♬

키스가 아닌, 뽀뽀라면 이미 유치원생일 때 마스터 했건만 남자친구 앞에서는 여전히 부끄럽고 창피합니다.

...쿨럭;

네. 올해로 이제 나이 서른에 접어 들었습니다. 그런데 뽀뽀가 부끄럽다뇨. 사실은 부끄럽지 않습니다. -.- 다만, 남자친구 앞에서 부끄러운 척, 창피한 척 할 뿐입니다.

제가 먼저 하는 돌발 뽀뽀에는 적극적이지만, 남자친구가 먼저 다가오는 뽀뽀는 늘 소극적입니다.

...쿨럭;

네. 제가 할 땐 제대로 하고, 남자친구가 먼저 다가오면 한껏 여성스러운 척을 하며 앙탈을 부리곤 합니다.

이런 저를 아는 건지, 모르는 건지... '요즘 같은 세상에 우리 버섯 같은 여자가 어디있어. 너무 순수해.'라는 남자친구의 말을 들을 때마다 그리 좋을 수가 없습니다. 결혼하고 자식을 낳고, 억척 같은 살림꾼이 되기전까진 끝까지 순수하고 순진한 여자로 밀고 나가려고요. (응?)


스킨십에 있어서는 제대로 여우가 되자!


만난지 몇 일 째 되는 날, 손을 잡아야 하나요? 언제 뽀뽀를 해야 하나요? 언제 키스를 해야 하나요? ... 와 같은 질문이 불필요한 이유는 개개인별로 상황에 따라 다른데다 딱히 정답이 없기 때문입니다. (정답이 수백, 수천개가 될 수 있는 질문이죠)

하지만 여자 후배들을 만나면 수백번 강조하는 말 중의 하나가 "너가 후회하지 않을만큼 행동하고 너가 한 행동에 책임을 져라." 입니다. 



"어흑. 그 남자 때문에... 흑흑흑... 그런 남자인지 몰랐어요." 할 일이라면 애초에 그럴 일을 만들지 말라는 거죠.

전 연인 사이의 '밀고 당기기'는 정말 싫어합니다. 하지만, 남자친구 앞 '여우짓'은 정말 좋아합니다. 연애 기간이 길어도 남자친구가 '내 여자친구는 여전히 부끄러움 많은 여자친구'라고 인지할 수 있는 것도 여우짓의 효과라고나 할까요. (어쩌면 남자친구가 알고도 눈감아 주는 여우짓인지도 모릅니다)

여우짓이라고 하여 평소 번쩍 드는 물건을 남자친구 앞에서 무거운 척 '끙끙' 거린다거나 평소 바퀴벌레를 잘 잡는데 남자친구 앞에서 무서운 척 '꺅꺅' 거리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닙니다. (이건 여우짓이라기 보다는 민폐;;)

시키는대로, 하라는대로 하는 것이 아닌, 자신이 상황을 판단하고 '좋다' '싫다'를 분명히 이야기 할 줄 아는 게 진짜 여우짓이죠.

여자라면! 여우짓을 제대로 해야 하는 때가 바로 스킨십 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대로 남자 입장이라면 여자친구의 여우짓에 긴가민가 하더라도 모르는 척 넘어가 주는 센스를 발휘하면 좋겠죠? ^^

Q.>> '남자친구에게 싫다고 했다가 자칫 우리 사이가 멀어질까봐 걱정돼요.' 

A.>> 그 정도로 멀어질 사이였다면, 이 참에 아주 영영 멀어지는게 나을지도요. -.- 진짜 사랑하는 사이, 연인사이라면 남자가 오히려 먼저 여자친구 입장을 이해하고자 한답니다.

Q.>> '여자친구가 평소엔 스킨십을 잘 했는데 최근엔 스킨십이 싫다고 하는데 제가 싫어진 건 아닐까요?'  

A.>> 여자는 남자와 달라 다소 감정이 복합적이고 상황에 따라(여자는 '그 날'도 있는거 아시죠?) 스킨십이 싫을 때도 있습니다. 스킨십 하나로 판단하기엔 너무 이르지 않나요? 


+ 덧) 예에에에! 책이 나왔어요. 저의 첫 책이네요.

처음이다 보니 많이 서툴고 부족한 부분이 많을거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늘 그렇듯 '처음'이 안겨주는 설렘은 무척이나 큽니다. 
남자친구와 이런 저런 고민끝에 책 제목은 카테고리 명 그대로 '지금은 연애중'으로 결정했어요. 조만간 출간소식을 다시 전해 드리며 이벤트도 진행할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