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지금 밀고 당기기를 하고 있는 중?

개인적으로 서로가 좋아하는지, 좋아하지 않는지 조차 알 수 없는 연애 전(前)단계라면 모를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진심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연애를 할 땐, 밀고 당기기는 하지 않는 게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도 어설프게 밀고 당기기를 하려다 힘 조절을 잘못하여 한번에 훅 밀어 버려 이별로 이어진 경우가 있어서 더욱 그런 생각을 확고하게 가지게 된 것 같기도 합니다.

"내가 제대로 밀어주마!"


상대방보다 내가 더 좋아하고 있는 것만 같아서 상대방의 마음을 좀 더 얻기 위한 욕심에서 행한 밀고 당기기가 상대방의 입장에선 좋아하는 마음을 가지고 노는 못된 장난으로 비추어 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이별 후에야 알았습니다.

이별의 순간, "너 나 좋아하긴 한 거야?" 라는 말은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어후. 다시 생각해도 아찔합니다.)

상대방은 밀고 당기기가 아닌, 있는 그대로 마음을 주고 받고자 노력하고 있는데 전 저 혼자 이런 저런 상황을 유추하며 그 상황에 맞춰 밀고 당기기랍시고 이리저리 계산하고 행동하고 있었더군요.

밀당은 상대적으로 느끼는 것

그런 이별의 아픔을 딛고서 밀고 당기기가 아닌 (사랑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지금까지 남자친구를 만나오고 있습니다.

"어디야?"
"나 셔틀 버스 안. 나 버스에서 내려서 전화할게."
"응. 그래. 내려서 전화해."

"오. 뭐야? 밀고 당기기 하는 거야?"
"밀고 당기기?"
"밀고 당기기 아니야? 남자친구한테 전화 왔는데 왜 바로 끊어?"

퇴근 하는 길, 셔틀 버스 안에서 남자친구에게 전화가 와서 버스에서 내려서 전화하겠다고 말하고 전화를 바로 끊자, 옆에서 듣고 있던 친구가 밀고 당기기를 하는 거냐고 묻더군요. 개인적으로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 전화 통화를 길게 하지 않는 편입니다. 아주 단순한 이유. 공공장소에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말이죠.

더 솔직한 이유는 연배가 높으신 어른들이 마치 모두 남자친구와 통화하는 제 입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에 휩싸여 조심스럽기만 하기 때문입니다. (애교 부리고 아양떠는 제 모습을 낯선 사람들에게 보이고 싶진 않아요 -_-;)

직장에서는 업무 중이라 길게 통화하기 힘들고 업무 외의 시간에도 직장 동료가 함께 있을 때에는 지극히 사적인 남자친구와의 통화 내용을 굳이 들려 주고 싶지 않기에 통화를 자제 하는 편입니다. 일부러 그 자리를 벗어나지 않는 이상 말이죠.

"넌 직장에서도 그렇고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도 통화하기 힘들고."
"아, 내가 불편해서 그래. 주위 사람들 시선 의식하느라."
"왜 주위 시선을 의식해?"
"그냥 성격인가 봐. 헤헤. 에이, 그래도 퇴근 후에 이렇게 항상 만나잖아."

연애 초기, 남자친구가 좀처럼 연락하기 쉽지 않은 저를 답답해 하며 왜 그러냐고 물은 적이 있습니다. 정작 전 밀고 당기기를 하지 않는다고 이야기 하지만, 어쩌면 상대방이 느끼기에는 이것이 밀고 당기기로 느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 절대 그런 의도가 아님에도 말이죠.

얼핏 밀고 당기기로 보일 수도 있으나 정작 그 속내를 보면 단순히 그 사람의 성격이나 성향이 그런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

밀고 당기기의 기준이 뭘까?

"언니, 예전엔 회사일 하고 있을 때에도 전화 걸면 바로 바로 받았거든? 그런데 요즘 남자친구가 일이 바쁘다고 자꾸 연락 피해. 이거 밀당 하는 거 아냐?"
"연락을 피한다구? 연락을 안받아?"
"아, 아니. 연락을 받긴 하는데 바쁘다고 나중에 전화 걸겠다는 식이야."
"그러고선 나중에 연락 안해?"
"아니. 하긴 하지."
"…악! 너 밀당 기준이 뭐야?"

2년 넘게 연애를 해 오고 있는 남자친구가 밀당을 하고 있는 듯 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하던 후배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연스레 제 모습과 오버랩 되면서 웃음이 나오더군요.

밀당의 기준이 뭘까요?
그저 지금 당장 연락하고픈데 연락이 닿지 않으니 그 서운함을 '밀당하는 것 같아!' 라고 표출하는 것 같은데 말이죠.

2년, 짧다고도 할 수 있지만 어찌 보면 긴 기간. 서로를 어느 정도 알고 익숙해지기 충분한 시간.

"이 남자, 처음과 달라!" 혹은 "이 여자, 처음과 달라!" 라는 이유를 내세워 애정이 식었다거나 밀고 당기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정작 당사자는 밀고 당기기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밀고 당기기가 아닌데 상대가 밀고 당기기를 하고 있다고 지레 짐작하고 맞불작전으로 동시에 밀어 버리는 게 문제죠. 아주 그냥 확! 문제는 그 과정에서 그 동안 쌓아왔던 서로에 대한 믿음이 무너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삐그덕.

당장의 상황만을 놓고 밀고 당기기라 치부하기 전에, 그 사람이 평소 보여줬던 모습을 떠올렸으면 합니다. (평소에도 이 남자(여자) 완전 꽝이었어요! 라는 생각이 든다면 -_-;; 끙;)

적어도 정말 서로를 위하고 아끼는 사이라면, 머리에서 나온 계산적인 밀고 당기기 보다는 서로의 믿음과 익숙함에서 나오는 행동이 훨씬 더 많을 테니 말이죠.


+ 덧) 사랑 주고 받기에도 바쁜데, 밀고 당기기까지 어떻게 해요?! 밀당 싫어욧!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