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지원서를 쓸 때 유의해야 할 점

채용박람회도 많이 다녀보고 많은 이들의 입사지원서를 보기도 하지만, 간혹 너무 그 결과가 뻔할 만치 뻔한 이력서를 제출하는 경우가 있어 안타까운 경우가 많더군요. 짧게 나마 후배들이 궁금해 하는 입사지원서 작성시 유의해야 할 점을 간단하게 소개할까 합니다.

1. 직관적이어야 한다

자신만의 매력적인 자기소개서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직관적으로 기술하는데 비해, "1980년, 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이 아이의 비범함은 어렸을 때부터…" 와 같이 다소 황당한 자기소개서를 읽은 경험이 있습니다. 정말 창의성을 요하는 직무에는 이와 같은 자기소개서가 눈에 띄고 와 닿을지 모르나 그렇지 않고서야 이런 자기소개서를 접하게 되면 다소 '뭐지?' 하는 생각과 함께 다소 갑갑해 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입사지원서(이력서와 자기소개서)는 읽는 이가 짧은 시간 안에 자신의 강점과 재능을 빨리 캐치할 수 있도록 최대한 간결하면서도 직관적으로 기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름 입사자의 입장에서는 3장 이상의 빽빽한 자기소개서와 각종 자격증과 수상 내역, 회사 관련 기사까지 일일이 복사하고 스크랩하여 자랑스럽게 보내오는 경우가 있지만 인사 담당자 입장에서는 몇 천 명의 입사지원서를 보는 입장이다 보니 현실적으로 그러한 첨부 내역까지 하나하나 검토하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오히려 자신이 정성껏 스크랩하고 모은 포트폴리오는 입사지원서를 제출하는 단계보다는 면접 단계에 이르렀을 때, 관련 질문을 받은 상황에서 증거 자료로 내밀며 어필 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입니다.

대부분 서류 전형은 인사팀에서 처리하는 반면, 서류에서 합격 후, 면접으로 넘어가게 될 경우, 실제 자신이 일하게 될 직무 담당자와 1차 면접을 2차로 임원 면접을 치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 서류 전형을 통과 했다면 '나 스펙 약한데' 하는 불안감은 접어 두고 기본적인 자기소개와 자신의 역량을 어필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생각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2. 자신의 강점을 부각시켜 어필한다

자신의 성장과정이나 학창생활을 기술함에 있어 단순히 '다소 엄격하지만 자상한 아버지와 다정다감한 어머니와 함께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 로 시작하여 '학창 시절엔 리더십이 강해 학급의 반장을 도맡아…' 등 정말 있는 그대로의 하나의 스토리로 엮어 기술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요.

이력서에 기재된 성장과정이나 학창생활에 대한 것은 단순히 "너 어렸을 때 어땠니?" "너 학창시절에 공부는 잘했니?" 가 궁금하여 언급해 놓은 것이 아닙니다. 입사자의 성장과정이나 학창시절 속 녹아 든 입사자의 관심사나 성향을 확인하기 위함에 더 가깝습니다. 그런 만큼 단순히 '전 이러이러하게 자라왔어요. 이러이러하게 활동했어요.' 로 그칠 것이 아니라 짧은 배낭여행을 다녀오더라도 그 경험을 통해 자신이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얻었는지를 언급하는 것이 좋습니다.

'학창 시절 리더십이 강해 학급의 반장과 전교 회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와 같은 뻔한 문구보다는 '자신의 어떤 점이 친구들에게 부각 되어 학급 반장이나 전교 회장을 맡을 수 있었는지, 자신의 이러이러한 강점 때문에 그 직책을 맡았고 덕분에 그 경험으로 어떠한 과제나 일을 함에 있어 책임감을 가지고 행하는 법을 배우게 되었다'와 같은 식으로 구체적이지만 연계성을 가지고 서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3. 약점을 기술하더라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음을 어필한다

요즘 다수 기업에서 오프라인 이력서(우편) 보다 온라인 이력서를 선호하는데다 기본적으로 구축되어 있는 인사 시스템 문항에 맞춰 기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질문 문항 중 간혹 자신의 약점이 무엇인지 기술하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때, 정말 순수하게 자신의 약점이 무엇인지 구구절절 기술하는 경우가 있는데 물론 그렇게 솔직하게 자신의 약점을 기술하는 것도 좋습니다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약점이 있지만 그 약점을 어떻게 이겨낼 수 있는지, 혹은 약점을 강점으로 승화시켜낼 수 있는지를 더 궁금해 합니다.

4. 직무와 무관한 아르바이트 기술은 과감히 생략한다

[저는 백화점에서 이런 아르바이트도 해봤고, 시체 닦는 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해 봤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떡볶이 아르바이트와 구구절절…]

이력서를 보면 '난 이렇게나 무서운 일도 해 본 사람이오' '난 이런 수없이 많은 일을 해 봤소.' 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이 아르바이트를 얼마나 많이 했는지를 강조하듯 하나하나 나열하며 '난 이런 사람이야' 라고 어필하는 경우를 보곤 합니다. 일순간 시체 닦는 일에 대한 문구를 보고 '오. 무서웠겠다. 힘들었겠다.' 라는 느낌을 받긴 하지만 그게 끝입니다. -_-;

"전 대학생활 하면서 인턴 경험도 한 번 밖에 없고, 아르바이트 경험도 한 번 밖에 없어요. 제 친구는 아르바이트 진짜 많이 해 봤다고 하던데, 부러워요."

회사는 수많은 아르바이트와 인턴 경험을 기준으로 점수를 매겨 인재를 뽑으려는 게 아니라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직무에 꼭 맞는 인재를 찾는 것이 첫 번째 목적이기에 그러한 구구절절 나열식의 아르바이트 기술은 크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단 한번의 프로젝트 경험과 단 한번의 아르바이트 경험이라 하더라도 얼마나 직무와 연관성이 있는지를 더 관심 있게 봅니다.

반대로 신입직이 아닌 경력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면 아낌없이 기술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특히, 경력직의 경우는 기간별 경력 기술과 더불어 자신의 성과에 대한 구체적 언급을 해 주면 더욱 좋습니다.

신입은 직무와 관련이 있지 않다면 과감히 제외하는 것이 필요하고, 경력 지원이라면 기간이 짧은 경력은 과감히 제외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후배에게 입사지원과 관련하여 이런 저런 질문을 많이 받다 보니 나름 궁금해 하는 부분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자신이 이 회사에 꼭 맞는 인재를 뽑아야 하는 회사 입장이라 생각하고 자신이 작성한 이력서를 두 세 번 읽어 보고 검토 한다면 보다 나은 결과물이 나올 거라 기대합니다.

취직을 앞두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모두 파이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