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어딜 보고 있는 거야?" 남자친구의 시선을 따라가 보니

남자는 시각에 약하다고 했던가.

taking off
taking off by Princess C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남자친구와 어김없이 입이 귀에 걸린 채, 매일 매일 얼굴을 마주함에도 좋다고 헤헤 거렸다.
너무나도 편한 사람, 너무나도 따뜻한 사람.

모든 남자가 늑대라지만, 내 남자친구 만큼은 아니라고 우기고 싶은 1인이었다.
(에이... 설마...)

지하철이 언제 오려나...

한참 기다리고 있던 찰라, 바로 옆에 한 여학생 무리들이 보였다. 얼굴이나 체격으로 봐선 고등학생으로 보이는데 진한 화장과 짧은 치마 탓인지 무척이나 성숙해 보이기도 했다.

남자친구가 대뜸 웃으면서 말하길.

"들었어? 저애들, 밤샌대..."


헉-!!!!!!!!!!!!!!!!!!!!

'남자친구도 나 못지 않게 저 여자들을 신경쓰고 있었나보다'
 라는 생각이 머리속을 스침과 동시에,

'뭐야..............'
'저 여자들이 밤을 새며 놀든, 뭘 하며 놀든 무슨 상관이길래 그렇게 관심있게 보고 있었냐구!'

남자친구의 한 마디에 욱 하는 성격 폭발!

"뭐?"
"왜?"
"뭐라고 했어? 지금?"
"저 애들, 날샌다고. 열심히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저 애들이 날 새든, 그렇지 않든 무슨 상관이야- 그럼 가서 같이 날새자고 해."
"갑자기 너 왜 그래?"

툴툴 거리며 뒤돌아 서 버렸다.

왠지 너무나도 서운하고 속상한 마음.

남자친구가 다시 앞에 마주 서며 이야기 했다. 오해 한 것 같다고.
알고 보니, 내가 눈여겨 보고 있던 여자 무리가 아닌 옆에 서 있던 고등학생들이 고 3이다 보니, 도서실에서 날 샌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그것을 눈여겨 보고 있었던 모양이다.

남자친구가 이런 저런 상황을 이야기 해 주는데 그 상황에서 다시 웃으며 미안하다고 말하기 멋쩍어 고개만 푹 숙이고 말았다.

남자친구의 시선은 이미 다른 곳을 향해 있었음에도, 나 홀로 이런 저런 고민에 빠져 나의 시선은 한 곳으로 고정되어 있었는지도 모른다.

질투의 화신.

CMYK style
CMYK style by Mitra Mirshahidi-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또 한번 남자친구에게 놀림꺼리를 제공해 주고 말았다.

덜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