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에게 감동주기, 이모티콘 문자 효과 있을까?

연애를 시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누가 먼저 좋아한다, 사랑한다는 말을 할까- 라는 생각에 서로 은근슬쩍 밀고 당기기를 하며 서로의 반응을 살피곤 했습니다. 밀고 당기기를 하고 있는 당사자는 애가 타고 상대방의 조그만 반응에도 상처 받고 당황하곤 하지만 막상 그 과정을 지나 사귀는 사이가 되고 나서 돌이켜 보면 그 때만큼 애틋하고 설레는 시점이 없구나- 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렇게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고 밀고 당기기를 하며 고민하는 친구들에게 "그 순간도 지나고 나면 잊지 못할 서로의 시간이 될 거야!" 라며 너무 아파하지 말고 그 과정도 즐기라는 말을 꼭 하곤 합니다.

그렇게 장기, 혹은 단기의 밀고 당기기가 끝나 연애가 시작되면 문자 공세와 전화 공세가 이어지는 듯 합니다. 그 중, 오늘은 문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

이모티콘 한 가득의 문자보다는 진심이 가득한 말

"넌 남자친구한테 어떤 말 들으니까 기분 좋든? 나 여자친구한테 매일 문자로 '사랑해'만 보내기는 식상한 것 같고, 뭐 감동 문자 이런 걸 보내볼까?"
"설마 인터넷으로 '여자친구 감동 이모티콘' '여자친구 감동 멘트, 문자' 이런거 검색해 보려는 건 아니겠지?"
"우와. 어떻게 알았어?"
"남자친구도 감동 문자를 날려주곤 했었는데, 초반엔 좋았지. 음, 가끔씩 한 두번 정도는 괜찮은 것 같아. 근데, 너무 자주하지는 마."

처음엔 좋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여자는 연락 자주 하는 남자를 좋아한다며-? 라는 질문을 던지며 이모티콘 문자를 자주 해 주는 건 어떨까? 라고 묻는 친구의 질문에 문득 이전, 남자친구에게 받았던 이모티콘 한가득 문자가 떠올랐습니다. 연애 초기엔 그 이모티콘 가득한 문자 하나하나가 남자친구가 나에게 직접 하는 말로 느껴져 무척이나 설레고 기분 좋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그런 정성이 가득한 멘트와 이모티콘을 보내와도 '아, 너무 행복하다' '아, 너무 좋다' 와 같은 느낌은 가질 수 없었습니다. 그저 인터넷으로 찾아 보내주는 정성은 와닿지만, 그의 진심은 와닿지 않았기 때문이죠. (그 때 받았던 로맨틱 문자 하나 어디 한번 읊어봐! 라고 해도 도통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마치 명절이나 무슨 날이면 친구들에게 보내는 단체 문자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단체문자라는 것을 인지하는 순간, 답문 보내기 싫어져 버리죠-_-;;)

누구에게 복 받으라는거니?

답문 안보내도 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불특정 다수의 대상 없는 멘트 한 줄과 이모티콘 가득한 획일화된 느낌의 단체 문자 보다는 대상이 정해진 '버섯! 새해 복 많이 받아-' 라는 딱 한줄의 문자가 더 와닿는 것과 같은 거죠.

대상이 없는 '사랑해'는 공허합니다.

"대상이 누구여?"

꽤 그럴싸한 이모티콘 가득한 문자보다 단 한줄이라도 대상이 있는 '누구야, 사랑해' 와 같은 진심이 담긴 한 줄의 문자가 더 좋습니다.
하지만, 역시! 문자보다 더 좋은 건 목소리일테고, 목소리보다 더 좋은 건 직접 마주보고 전해 주는 것이겠죠? 

남자친구와 종종 이런 장난을 칩니다.

"사랑해"
"나도"
"나도, 뭐?"
"나도 사랑한다구."
"누굴?"
"으이그. 누구긴 누구야. 내 앞에 있는 오빠지. 오빠를 대빵 많이 많이 사랑해."

'사랑해' 라는 멘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상이 누구인지, 그 진심이 얼마나 묻어나는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 덧)
"남자친구랑 오랜 기간 연애 하고 있지만 남자친구가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안해줘. 날 사랑하지 않나봐. 휴-"
"흐응- 좋은 방법이 있지. 너가 먼저 남자친구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해 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