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냐? 나도 아프다” 드라마에서만 가능한 이야기?

남자친구와 처음 만나 연애를 시작할 때만 해도 지금처럼 제가 남자친구를 사랑하게 될 줄은 솔직히 꿈에도 몰랐습니다. "사랑이 뭔데?" 라고 되려 묻던 저였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특히, 연애를 하면서도 영화나 드라마를 볼 때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대사, "너 대신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좋겠다." 혹은 "아프지마. 내 마음이 아프잖아." 와 같은 대사를 들을 때면 '정말 말도 안돼! 어떻게 저게 가능해?'를 외쳤으니 말입니다.

지금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엔, 진심으로 누군가를 걱정하고 상대방이 아픈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같이 아파한 적이 없습니다. 가족이 아닌 이상…

"많이 아파?"
"응. 많이 아파."
"어떡해. 워크샵 그냥 빠지면 안돼?"
"입사한지 얼마 안됐는데 감기 때문에 아프다고 1년에 한 번 있는 워크샵 빠지기엔 좀 그래."
"그래서 갈 거야?"
"응. 가야지."

남자친구를 처음 만났을 때쯤 엔, 전 이제 막 회사생활을 시작한 신입사원이었고 남자친구는 대학생이었습니다. 제가 감기로 인해 심하게 아프지만 신입인지라 워크샵에 빠질 수 없다고 이야기 하니 재차 전화로 걱정스럽게 물어 보는데 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내가 아프다고 하니 예의상, 혹은 그저 그렇게 해줘야 될 것 같으니 걱정스럽게, 아닌 걱정스러운 척 하며 물어 본다고 생각했습니다.

"잠깐만 기다려. 금방 갈게."

오랜 자취 생활을 해 온 터라 이미 몸이 아프면 스스로 병원에 가고 약을 처방 받고 밥 잘 챙겨먹고 하는 것쯤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스스로 잘 하는 저인데 유독 남자친구의 이 한마디를 듣고 나니 혼자서 아무것도 못하는 어린 양이 된 것 마냥 멈칫거렸습니다.

잠깐 병원을 다녀 오겠다며 회사에서 나와 기다리고 있던 남자친구의 손에 붙들려 병원에 가서 처방을 받고 약을 받고 닝겔을 맞고 40분 가량을 누워 있었습니다. 저 건너편에서 의사 선생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남자친구의 모습이 얼핏 보였습니다.

씨엔블루 정용화

워크샵으로 친목도모 겸 난생 처음 떠나는 스키장.

"아프지마. 의사 선생님한테 물어 봤는데 단순 감기가 문제가 아니라 감기 몸살이 심해서 휴식 취하는 게 정말 중요하대. 워크샵으로 어쩔 수 없이 스키장 간다고 이야기 했더니 가급적 찬 바람은 쐬지 말고 꼭 마스크 하고 무리해서 장시간 스키 타지 말래."

"이거 진짜 따뜻해. 입어봐."

"아파서 점심 제대로 못 먹었지? 이거 회사 사람들이랑 나눠 먹어."

머리는 너무 뜨겁고 몸은 으슬으슬 추운데 그 와중에 남자친구가 건네는 스키점퍼와 마스크, 도시락, 꿀물이 너무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습니다. 너무 아파서 눈물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너무 감동적이라 눈물이 났습니다.

"버섯씨, 많이 아픈가 보구나?"
"아, 네. 조금."
"무리해서 워크샵 가지 않아도 되는데. 그래도 가면 정말 좋을거야."
"약 먹어서 금새 괜찮아 질 거에요. 아, 도시락 드세요!"
"뭐야? 어디서 난 거야?"
"남자친구가 만들어 준 거에요."
"이야, 남자친구가 여자친구 아프다고 하니 지극정성이네. 그 점퍼도 남자친구가 준 거구나?"

그전까진 누군가를 사랑해서 진심으로 걱정한다는 것에 대해 믿지 않았습니다. "아프냐? 나도 아프다" 라는 드라마 속 대사를 보며 콧방귀 끼며 비웃었으니 말입니다.

아픈 몸을 이끌고 워크샵 가는 길, 멍한 머릿속에는 오로지 남자친구의 모습만 떠올랐습니다. 결국, 워크샵을 가긴 했지만 스키장에 발도장만 찍고 너무 아파 스키를 타진 못했네요. 그 날은 난생 처음 스키장을 간 날이자, 난생 처음 가족이 아닌, 상대방에게 보살핌을 받은 날이라 평생 잊지 못할 것만 같습니다. :) 

늘 스스로 제 자신을 챙기고 다독이며 오랜 자취생활을 해 왔기에, 독립심이 강해 누군가에게 받는 것에 익숙하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그 때가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을 이토록 진심으로 걱정하고 챙길 수도 있구나-" 라고 말입니다.

워낙 건강 체질이라 좀처럼 아픈 경우가 없는 저인데 말이죠. 매해 겨울이 되면 그 날의 남자친구 모습이 떠올라 남자친구에 대한 감정이 더욱 애틋해 집니다.

"예전에 오빠가 나 아팠을 때 병원도 같이 가주고, 약도 챙겨주고 그랬던 거 생각나?"
"응. 생각나지."
"그 때 완전 감동이었는데... 나 또 아프면 그때처럼 그렇게 해 줄 거야?"
"아, 그…그럼…"
"뭐야? 대답이 느려. ㅠ_ㅠ"
"하하. 장난이지. 그보다 아프지나 마."
"응. 오빠도 절대 절대 아프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