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3. 나만의 시간이 필요해! 엄마의 '나만의 시간'에 대한 고찰

나만의 시간이 필요해! 엄마의 '나만의 시간'에 대한 고찰

· 댓글 1 · 버섯공주

육아를 하는 데 있어선 이직이라는 결정보다 기존 회사를 다니는 것이 득이라는 건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직을 결정한 이유는 4시간이라는 시간을 꽉 막힌 도로에서 보내기엔 내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이직을 하고 나서는 도어 투 도어 50분이면 충분하다. 그리고 더 이상 내가 직접 운전을 하지 않고 대중교통으로 오갈 수 있다는 점 또한 너무 만족스럽다. 이 변화 때문인지, 요즘 부쩍 몸의 순환이 좋아진 것 같고 피부가 더 좋아진 것 같다. 그냥 느낌만 그런 건지, 정말 그런 건지는 알 수 없으나. 

등원, 하원을 도와주고 계시는 시댁 어른. 맞벌이를 하며 두 아이를 키우는데 있어 양가 어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복인지 절절하게 느끼는 요즘. 등원할 땐 어머님이 이른 아침, 우리 집으로 와 주시고 하원할 땐 부부 중 먼저 퇴근하는 사람이 시댁으로 가 두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온다. 내가 이직해서 회사가 가까워지긴 했으나, 그럼에도 신랑 회사가 집과 거리가 더 가까워 신랑이 늘 두 아이를 데리고 집에 먼저 도착한다. 

육아퇴근 후 엄마의 나만의 시간
육아를 하면서도 혼자만의 시간은 필요하다

아들과 딸, 첫째와 둘째. 두 살 터울의 두 아이를 키우면서 집 안은 조용한 날이 없다. 늘 시끌벅적. 오늘도 평소처럼 나보다 신랑이 먼저 퇴근하여 두 아이를 데리고 집에 와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집으로 돌아오니 아무도 없었다. 

'뭐야. 내가 먼저 도착한 거야?'

신랑과 아이들이 돌아 오기 전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 나름 아이들이 돌아오기 전 집 정리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 정리를 하려는데 평소 느껴보지 못한 적막감과 외로움이 엄습해왔다. 

'아니, 시끄러운 것 보다 조용한 것을 좋아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는 내가 왜 이런 묘한 감정을 느끼는 거지?' 

자신이 하고픈 말이 있으면 서로 이야기하려고 아웅 다웅하던 일곱 살 아들과 다섯 살 딸. 그리고 두 아이 못지않게 하고픈 말이 정말 많은 신랑. 그런 두 아이와 신랑이 없는 조용한 집 안이 너무 생소하고 낯설었다.

다섯살 딸이 그린 예쁜 그림
다섯살 딸이 그린 예쁜 그림

당연하게 생각한 나의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감사하고 축복 받은 일인지... 이직한 회사에 새로이 적응하느라 피곤한 요즘 그저 집에서 혼자 조용하게 쉬고 싶다는 생각이 많았던 요즘이건만, 막상 두 아이와 신랑이 없는 적막한 집 안에 홀로 있으니 기분이 참 묘했다. 아니, 기분이 참 별로였다. 곧이어 현관에서부터 우당탕 요란한 소리가 들리더니, 신랑과 두 아이가 집 안으로 들어왔다. 두 아이는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쩌렁 쩌렁한 목소리로 "엄마!"를 외치며 내 품에 안겼고 신랑은 "오늘도 수고했어!"라며 나의 달달한 애칭을 불러주었다.

잠깐의 시간이었지만, 신랑도, 두 아이도 없던 그 찰라가 나는 꽤나 낯설었다.

난 조용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혼자 있어도 책을 읽거나 좋아하는 영상이나 음악을 듣거나 스도쿠를 하거나 최신 트렌드에 대해 공부하는 등 내 시간을 굉장히 잘 즐기는 사람이다. '혼자 있으면 할 게 없다'는 말에 절대 공감하지 못하는 1인이기도 하다. 그렇게나 철저히 개인적이고 혼자의 시간을 잘 즐기던 나는 기존의 가족 범위를 넘어 새로운 가족이라는 울타리가 또 하나 생기면서 많이 변화된 듯하다. 원래 아이를 무척이나 싫어하는 사람이 내 아이를 갖게 되면서 내 아이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아이를 좋아하게 된 것부터가 신기한 변화이긴 하다. 부모가 된다는 것이 이런 건가- 싶기도 하고.

두 아이를 재워 놓고서야 겨우 확보되는 나만의 시간. 밤 11시가 지난 지금, 난 두 아이를 재워 놓고 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이들 각 방의 시스템 에어컨 청소를 미처 하지 못해, 거실 에어컨을 켜고 두 아이를 거실에 재웠다. 나에 이어 현 직장에 아쉬움이 있는 신랑도 최근 이직 준비를 하고 있다. 거실 식탁에서 노트북으로 이력서를 쓰고 있는 신랑, 알파룸 컴퓨터 앞에서 블로그를 하는 나.

알파룸에서 거실 방향으로 바라 보니 잠든 두 아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다가 이불을 살포시 덮어 주는 신랑의 모습이 보인다. 나만의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면서도 이제는 더 이상 우리 가족이 없는 나만의 시간이 무의미해졌음을 많이 느끼는 하루다. 이 달달함은 우리 가족이 있기에 느끼는 달달함인 것이지, 절대 나 혼자 있다고 해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아님을 느끼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의 육아 일기 끝.

SNS 공유하기
💬 댓글 1
logo

처음부터 끝까지 참 공감가는 글입니다. 두살 터울 아이들 양육하며 맞벌이.. 많이 힘들죠? 저도 두살 터울 아들 둘 키우며 맞벌이 시도를 해봤다가 살짝 포기했어요. 버섯공주님에 이어 남편분 이직도 잘 되길 바랄게요~

이름을 저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