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미열 지속, 아이 코로나 괴질 증상 해프닝

내 아이가 코로나?

지난 3일간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해 머리가 아프다. 내 아이의 지속되는 미열에 코로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과 함께 아찔한 3일을 보냈다. 그 이야기를 하려 한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정상 등원을 시작하면서 조금씩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아직 코로나가 종식되진 않았으나. 마스크를 쓴다는 것 외엔 이전의 생활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이른 아침부터 부랴부랴 출근 준비를 하고 두 아이를 등원 시켰다. 늘 그렇듯 평온한 일상을 보내는 듯 했는데, 하원 시간이 다 되어갈 무렵, 어린이집에서 연락이 왔다. 둘째 딸 아이가 열이 난다고. 37.5도와 37.8도를 오간다고 했다. 아침에도 열이 없었고, 컨디션이 좋았던지라 크게 염려하지 않았다.

37.5도만 넘어도 해열제를 먹이는 때가 있었는데, 소아과 선생님을 통해 38도를 넘어가면 해열제를 먹이라는 권고를 듣고 나선 조금은 열이 나는 것에 대해 무뎌졌다고나 할까.

미열 수준이니 별 일 아니겠거니 했다. 가벼운 감기이겠거나. 오늘 하루 자고 일어나면 괜찮아지겠거니.

코로나로 인해 어린이집에 구청에서 지침이 강력하게 내려왔다고 한다. 열이 날 경우, 바로 하원. 그리고 등원해도 괜찮다는 확인서가 있어야 어린이집에 다시 등원 가능하다고 한다. 친정 어머니께 부탁드려 아이를 하원시켰고 퇴근후 아이를 데리러 가니 여전히 미열이 있었다.

두 아이에게 순차적으로 찾아온 발열 증상

유치원에 갔던 첫째도 돌아오고. 문제는 그때부터다. 첫째 아이 목 뒷편이 시뻘건 발진 증상이 있었다.

알레르기인가? 두드러기인가? 이게 뭐지? 

간지러운 듯 첫째 아이는 목 부위를 긁었고, 얼굴 앞 부분 이마 쪽으로도 빨갛게 두드러기가 올라왔다. 이마에 손을 대니 열감도 느껴졌다. 순간, 코로나라는 생각과 함께 괴질이라는 단어가 함께 떠올랐다. 

(직장 동료 아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독감 검사처럼 긴 면봉을 콧속으로 넣어 검사를 받았다고. 다행히 검사 결과는 음성.)

그때부터 나 역시, 심장이 미친듯이 뛰며 열이 났다. 둘째가 열이 난다는 건 어린이집 선생님을 통해 들어 알고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첫째 발열에 당황스러웠다. 체온계를 재니 38도. 안되겠다는 생각에 두 아이에게 타이레놀 계열의 해열제를 먹였다. 해열제를 먹고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즐겁게 놀던 두 아이는 잠이 들었다. 둘째가 열이 나자 마자 곧바로 첫째가 열이 나니. 함께 코로나에 걸린건가. 옮긴건가.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

해열제를 쓰면 열이 잡혔다

열이 잡히길 기대했건만 다음날 저녁 무렵 다시 열이 올랐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열. 신랑에게 이야기를 해 소아과로 향했다. 38도 이상의 높은 열이 지속되는 것도 아니고, 해열제로 열이 잡히지 않는 것도 아니다. 해열제를 쓰면 열이 떨어지긴 하니 말이다. 오히려 더 수상쩍었다. 특별히 두 아이의 컨디션이 나빠 보이지 않는데 미열이 지속되니.

보통 감기면 노란 콧물이 나와야 할텐데 맑은 콧물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알레르기일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첫째는 나를 닮아 꽃가루 알레르기일 수 있는데 또 알레르기 증상으로 열이 나는 건 아닌지라 애매모호했다. 더군다나 둘째는 알레르기도 없는데.

이런 저런 걱정을 안고 소아과 선생님을 마주했다. 첫 질문은 "혹시 코로나 증상은 아닌가요?" 였다. 조심한다고 조심하지만, 맞벌이 부부인지라 둘 다 사회생활을 하고 있어 알게 모르게 이런 사람 저런 사람 마주치는 사람이 많다. 마스크가 100% 막아줄거라는 확신도 들지 않고.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노라니, 의사선생님은 목이 많이 부어있다며 편도가 부어 열이 나는 것이라 설명해주셨다.

최근 아데노바이러스가 돌고 있어 이로 인해 병원을 찾는 어린이 환자가 많다고도 설명해 주셨다. 코로나는 아닐 거라 이야기에 조금은 안도했다. 이렇게 편도가 부어있고 겉으로 증상이 뚜렷한 경우엔 오히려 더 코로나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병원을 다녀오고 처방 받은 약을 먹었다. 그래도 그 날 밤은 다시 열이 올랐다.

애매한 37.8도. 그리고 38도를 오가는 찝찝한 미열이 지속되었다.

미열 지속, 코로나는 아니겠지

걱정을 안고 3일 동안 두 아이를 관찰하느라 신경을 곤두세웠다.

신랑에게 두 아이가 코로나면 진짜 다 엎어 버릴거야! 이 시기에 회식하는 회사가 어딨어! 라며 괜한 짜증을 부렸다. (그런데 인간적으로 이 시기에 회식은 아니지 않나.) 그리고 4일째 되던 날, 다행히 두 아이 모두 36.8도 수준. 37.5도 이하로 내려왔다. 그리고 오늘까지 더 열이 오르진 않고 있다. 오늘 밤은 어떨지 또 지켜봐야겠다.

코로나로 민감한 시기이다 보니 의사선생님의 말씀이 맞을거야 - 하면서도 걱정되는 건 여전하다. 별 일 아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