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메신저로 이야기를 나누다 '빵' 터진 웃음

사회생활을 하면서 소소한 사건들로 인해 때로는 힘들고 슬픈 때가 있습니다. 진정한 사회생활은 드러낼 때와 숨길 때를 확실히 하는 것이 비법이라면 비법이 되겠군요. 당장 힘들다고 하여 상대방에게 감정을 드러내거나 크게 감정이입하여 행하는 행동은 되려 큰 화를 불러 올 수 있습니다. 흔히들, '업무 때문에 힘든게 아니라 사람 때문에 힘들다-' 라는 표현을 하는데 그 말이 어떤 의미인지를 사회생활을 하며 체득하게 됩니다. 몸소 경험하면서 말입니다. 

누군가가 저에게 "사회생활은 이런거야" 라며 이야기 해줬더라면 조금은 덜 상처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럼, 이렇게 사회생활을 하며, 오가는 인간관계 속에 받는 스트레스나 속상함을 마음 속에만 담아두어야 하는걸까요? 아님, 전래동화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처럼 대나무 숲을 찾아 들어가야 하는걸까요?



성인군자처럼 "난 모든 것을 초월했다"가 아닌 이상, 억울하거나 속상한 일은 누구나 겪기 마련이며 그에 대한 속상함을 누군가에게 털어놓는 것 또한 많은 사람들이 행하는 행동 중의 하나입니다.


전 그런 대나무 숲으로 남자친구를 택했는지 모릅니다. 그 답답함을 견디지 못하고 이러쿵 저러쿵 토해냅니다.

"응. 말해."

라고 대답해 주며 잘 들어주는 남자친구를 향해 속에 담고 있던 갑갑함을 폭로하는 거죠. 이럴 때 제 타이핑 속도는 평소 800타이더니 1000타 이상을 넘어갑니다.
 
그렇게 모든 것을 빠짐없이 속시원히 털어냈다 싶은 순간, 남자친구의 반응.

"그래서 결론이 뭐야?"
"요점만 얘기해봐"


남자친구의 이 반응에 전 '뻥'하고 웃음을 터뜨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제가 웃음을 터뜨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한 책에서 읽었던 여자와 남자의 다른 점이 언급되어 있었는데, 마치 그 책을 읽고 그대로 재연이라도 하는 것 마냥 대답했기 때문이죠. 여자는 그저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털어놓지만, 남자는 이야기를 들을 때 그 이야기에 요점을 파악하고 해결책을 제시해 주고자 하는 마음이 크다는 것 말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여기저기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를 하는 편이 아닙니다만, 남자친구에게는 유독 소소한 이야기도 많이 해 주는 것 같습니다. 편해서가 그 이유일 수도 있고, 내 편이 되어 줄 수 있는 든든한 사람이라는 기분 탓도 있겠죠. 많은 서적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나 행동의 다른 점을 읽어보곤 했지만 이렇게 와닿은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그러한 연애에 관한 책에선 항상 별표를 하고선 밑줄 쫘악- 그어야 할 내용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남자친구가 귀담아 들어주길 바라듯, 남자가 하는 말에 대해서도 귀를 열고, 눈을 반짝이고, 입으로 호응을 하라라는 내용이 연애 서적에 꼭 들어가 있는 듯 합니다.  

저와 생각 하는 것도 행동하는 것도 사뭇 다른 남자친구이지만 그를 향해 미소지을 수 있는 건, 그런만큼 제가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