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닌데…"

 

암살도 봤고 베테랑도 봤다고 말하는 친구 녀석. 결국 절대 내 돈 주고 보지는 않을 영화라 선을 그어 놓았던 한국 코미디 '미쓰 와이프 (Wonderful Nightmare, 2015)'를 보기로 결정.

 

정말 애초에 기대라는 기대는 눈꼽 만큼도 하지 않고 봤습니다. 그래서일까요. 보고 나서 '헉' 한 게 사실입니다. 기대가 너무 낮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만족한건지, 아니면 애초 너무 편견 어린 시선으로 한국 코미디를 바라 본 건 아니었는지 돌아보게 되더라고요.

 

장르는 코미디이나 영화가 끝나고 나서 남는 잔잔한 여운을 생각하면 이 영화를 단순 코미디로 단정짓기엔 아쉽기도 합니다.

 

승소율 100% 의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이연우(엄정화).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그녀가 왜 그렇게 '돈'을 외치며 '돈'을 추구하며 삶을 살아가게 되는지에 대해서는 영화 앞부분에서부터 설명이 됩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저 역시, '그래. 돈이 최고긴 하지.' 라는 시각으로 이연우가 왜 그런 선택을 하며 그런 가치관을 가지게 되었는지 그녀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면서 영화를 보게 되더라고요. 사실 스토리상 그녀의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가 그리 길진 않습니다. 그렇다 보니 그녀의 성공 우선, 돈 우선적인 삶의 모습이 이해가 되지 않을 법도 한데, 거부감 없이 그녀의 입장을 받아 들이게 되는 이유는 아마도. 우리가 살고 있는 우리네 삶이 그녀를 통해 투영되어지기 때문이 아닌가 싶어요.

 

저 역시, 돈이 최고인 세상을 살아가고 있고 그녀보다 조금 덜할 뿐이지, 돈이 최고다! 를 외치며 살아가고 있으니 말이죠. 쿨럭;

 

물질 만능주의인 이 시대,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이연우는 큰 고민, 걱정 없이 살아가는 듯 합니다. 너무나도 당찬 그녀. 그런 그녀가 생사의 위기에 놓이게 되고 한 달간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사는 조건으로 다시 원래의 삶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합의를 하게 됩니다.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이렇게 영화의 초반, 중반까지도 철저히 영화의 장르는 코미디로 구분 되어 집니다. 떵떵거리며 잘 나가던 미혼의 여자 변호사가 한순간 애가 둘이나 있는 평범한 아줌마의 삶을 살아가게 되니 말이죠.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그렇게 영화는 성환(송승헌)이 등장하면서부터 이 영화의 장르가 모호해지기 시작하죠.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아무리 단 한달간이라고는 하지만 연우(엄정화)는 남편을 챙기고 아이들을 챙기는 갑작스러운 삶의 변화가 혼란스러울만 합니다. 

 

그렇다고 미쓰일 때부터 그런 평범한 삶을 동경해 오던 것도 아니고, 오히려 결혼을 인생에서 배제하고 있던 그녀처럼 보였으니 말이죠.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그렇게 변하지 않을 것 같던 그녀가 하루, 하루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런 평범한 삶 속에서 소소한 웃음을 얻고, 행복감을 느끼게 됩니다.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혼자 먹고 살기도 힘든 요즘 시대, 왜 '굳이' 결혼을 해야 돼?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청년들이 많습니다. 고백하건대, 저 역시 그 생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결혼을 함으로써 포기해야 하는 것이 많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어서 그런가 봅니다.

 

미쓰 와이프,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고 그랬는데 [엄정화/송승헌/영화 미쓰와이프]

 

영화를 보는 내내 영화 속 송승헌처럼 가정적인 남자가 있다면 당장 결혼하겠어! 라는 생각을 계속 했네요.

 

 

그러고 보면 정말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 결혼하고 사랑하는 아이가 있다면 '내 인생에서 포기해야 하는 것들' 이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기쁜 헌신'으로 보는 시각이 바뀔 수도 있겠다- 는 생각을 했어요.

 

 

음... 영화 속 송승헌이 너무나도 비현실적으로 퍼펙트해요. -_-;; 

 

 

직장 상사 앞에서 우리 와이프를 욕하지 말라며 상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날려 버리는... 모습을 보고 '헉' 했어요. 현실에선 절대... ㅡ.ㅡ

 

 

세상을 살아가는데 돈만 한 게 없다니까... 라며 '돈'을 외치며 살아가게 되는 요즘 시대. 이 영화는 다시금 '돈' 보다 더 값진 것이 많다는 것을 돌아보게 합니다. 그렇게 눈물을 한참 쏟다가...

 

 

마지막 이연우(엄정화)의 아버지의 정체가 드러나면서 급 눈물이 쏙 들어가긴 했지만요. 절대 내 돈 내고 볼 영화는 아니라며 날뛰었는데 막상 보고 나니 가족의 의미와 제 인생관에 대해 생각할 수 있어 의미 있었어요.

 

 

역시, 삶을 살아가는데 '돈'이 전부는 아닌 것 같아요. (뜬금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 CGV 오리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