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신호탄, 그 기준은 뭘까?

연애의 신호탄, 그 기준은 뭘까? 연애의 시작

"우리 연애나 할까?"
"그럴까?"

 

"나 너 사랑해!"
"사랑? 난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난 사랑이야!"
"그…래?"

 

이성이라 생각지 못하다가 어느 순간, 이성으로 훅 들어와선 그렇게 또 몇 번을 만나다 보면 어느새 '연애'를 시작하고 있더군요. 그리고 그 연애를 시작할 때마다 늘 '신호탄'이 있었어요.

 

먼저 제안하긴 자존심이 상하니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툭 던지던 "우리 연애나 할까?" 그리고 그에 응수하듯 "그럴까? 그러자!" 그렇게 시작된 연애. 반면, 전혀 호감 단계도 아니었는데 뜬금없는 사랑고백에 당황하게 만든 이도 있었습니다.

 

짧게는 3개월, 길게는 6년 이상을 연애하며 느낀 점은 시작이 어렵건, 그 끝이 어렵건. 연애라는 건 참 좋구나- 입니다. 뭔가 살아가는데 있어 두근두근- 설렘을 안겨주니 말이죠. 회사-집 오가는 그 시간도. 회사에서 업무에 몰입해 일을 함에 있어서도 제겐 꽤나 긍정적인 시너지를 주는 듯 해요.

 

지금 당장 제가 솔로여도 전 '연애찬양자'입니다. (결혼은 아직 잘 모르겠다는; 아직 확신이 들지 않아;)

 

얼마 전, 6년 이상의 장기간 연애를 끝낸 뒤, 큰 공허함에 마음이 뻥 뚫린 듯 했는데 또 다른 설렘이 훅 들어오고 있는 듯 해요.

 

연애의 신호탄, 그 기준은 뭘까?

 

문제는 그 요이땅! 스타트! 시작! 단계가 없이 시작된 것 같아 애매모호하다는 점입니다. 늘 '신호탄'과 함께 시작하다 그 '신호탄'이 없으니 마구마구 좋아하기도, 마구마구 들이대기도 어려운거죠.

 

"혈액형을 왜 봐. 사람마다 각기 다른 건데…"

 

주위에서 호감이 있는 남자를 두고 혈액형별 성향을 분석하려는 친구들에게 훈수를 두곤 했습니다. 혈액형별로 사람을 일관되게 나눌 수 있냐며, 혈액형별 성향은 한계가 있다고. 그런건 믿지 말라고 말이죠. 그런데 요즘 제가 그러고 있더군요.

 

"혈액형 마다 성향이 다르긴 다른가봐. 지금까지 내가 만난 남자친구랑 너무 달라. 얜 너무 어려워."
"너가 그런 말 하니 이상해."
"왜?"
"너 그런거 안따졌잖아."
"그랬…지? 그치?!"

 

늘 연애의 신호탄을 쏘며 "시작!"과 함께 활활 타오르는 연애를 시작하다가 그 신호탄 없이 시작하려니 낯설고 어색하기도 합니다.

 

썸 단계인건지, 연애를 하고 있는 사이인건지… 모호한 이 사이가 어려워 해답을 찾고자 엄한 혈액형별 성격을 찾는가 하면 또 다른 그 사람의 특징을 찾아내고자 하는 듯 합니다. (그런다고 해서 그 사람을 100% 알 수 있는 건 아닌데 말이죠)

 

그리고 사실, 전 알고 있습니다. 제일 정확한 건 상대방에게 "우리 무슨 사이야?" 라고 묻는 거라는 걸. 하지만, 묻지 않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겉으론 무슨 사이인지 모르겠어- 라고 말하지만, 속으론 이미 무슨 사이인지 알고 있으니 말이죠.

 

"우리 무슨 사이야?" 라고 묻는 건, "자, 어서 빨리 날 좋아한다고 말해줘! 아니면 나 너 다시는 안봐!" 라는 억지를 부리는 것 같아 꺼려하게 되는 듯 합니다.

 

연애의 신호탄과 함께 활활- 타오르는 연애도 좋지만, 나이가 들었나봐요. (쿨럭;) 이젠 거리를 두고 좀 더 천천히 타오르고 싶은 걸 보면 말이죠.

 

"연애의 시작을 어떻게 하지?"
"사귀자-고 해서 하지."
"아니. 요즘은 키스하면서 시작한다잖아."

"그래! 키스했으면 사귀는 사이야."
"에이, 키스 했다고 사귀는 건 아니지. '사귄다'고 해야 사귀는 사이지."
"뭐, 그럼 맨정신에 키스한 사이는 엔조이야? 뭐야!"
"A형은 절대 그렇게 못할걸. 좋아하니까 키스하는거지!"
"혈액형이 여기서 또 왜 나와. -_-"
"아냐. 연하남이어서 그런거지! 남자로 보여야 하니까!"
"연상남은 그럼 못해?"
"연상연하는 여기서 또 왜 나와. -_-"

 

여러분이 생각하는 '사귄다'의 개념은 뭔가요? 그 '신호탄'은 뭔가요?

 

친구들끼리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새삼 나이 들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쿨럭; 상대방의 고백이 우선, 다음이 손잡고 포옹하고 뽀뽀- 키스- 모든 것을 순차적으로만 생각하던 시대에 있다가 그 순서가 조금만 뒤바껴도 복잡- 복잡- 해지니 말입니다. 

 

연애의 신호탄, 그 기준이 뭘까요? 문득, 연애를 하고 있는 이들의 연애 신호탄이 궁금해지는건 왜일까요? +_+ 알려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