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하며 가장 소소한 즐거움 중의 하나가 바로 댓글 보는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웃블로그의 친근한 댓글에서부터 익명의 감사 댓글에 이르기까지... 

블로그를 운영하며 포스팅이 하나하나 쌓여 가는 즐거움도 크지만, 제가 쓴 글보다 제가 쓴 글에 대한 반응이나 댓글을 유심히 보게 되는데요. 특히, 비공개 댓글에 이런 저런 각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주시기도 하셔서 혼자 킥킥대며 웃기도 하고 힘이 되는 조언에 절로 어깨가 봉긋 솟아 오르는 힘을 얻기도 합니다. ^^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 보니 댓글은 바로바로 달기 힘들지만 수시로 댓글은 확인하고 있답니다. (흑 ㅠ_ㅠ 최근 들어서는 블로그 포스팅도 뜸한데다 댓글도, 답방도 제대로 못하고 있네요. 답방을 제때 못해 드리는 것 같아 이웃블로거분들에겐 미안한 마음이 한 가득이고, 제 블로그를 찾아주는 독자분들에게는 업뎃을 주기적으로 하지 못하니 또 미안한 마음 한가득입니다.)

그러다 얼마 전, 지난 댓글을 쭉 보다 보니 눈에 띄는 댓글이 있더군요.

[진정 바바리맨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문자 주세요 010715613XX]

응? 이건 뭔가요? 연속 3개의 비밀 댓글;;; -_-;;

바바리맨에 얽힌 에피소드를 쓴 과거의 제 글에 달린 이 황당 댓글을 보고서는 한참 동안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번호까지 당당하게 (아니, 비공개 댓글이니까 당당한 건 아니군요) 공개하면서 댓글을 이렇게 달아 주시다니 말이죠. 댓글 보자 마자 냉큼 전화를 걸고픈 마음을 억누르며 참았습니다. 아, 전 정말 궁금한 거 못참는데 말이죠. -_-;;;

관심 받고 싶은 걸까? ㅠ_ㅠ 아님, 내가 이 포스팅을 작성할 것 까지 예상하고 이슈를 만들어 주신 건가? 갑자기 평온한 일상 속 이 분의 황당한 댓글 하나에 한참을 웃었습니다.

자, 진정한 바바리맨에 대해 궁금하신가요? 선착순 한 분께 이 분의 연락처를 알려 드리죠. 대신, 다음 일은 책임질 수 없…

큭.

이런 댓글, 저런 댓글, 관심 가지고 댓글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오늘, 아, 이제 어제겠군요. 23일. LG 더블로거 정기 모임이 있어 다녀왔어요. 더블로거분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자 마자 씻고 잘 준비를 하니 새벽 1시.

실은 오늘 블로거 모임을 가기 전까지만 해도 모임을 다녀오면 시간이 너무 늦어질 듯 하니 다음날 출근을 위해 일찍 자야겠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블로거분들과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직장생활을 하면서 블로그 운영하기란 쉽지 않아!' 라는 핑계로 손을 놓고 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더군요. 실제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부지런하게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에 무척이나 놀랬답니다.

연애에 관한 알콩달콩 에피소드도 한가득이고 그 외 블로그에 풀어 놓고 싶은 이야기도 한 보따리인데, '피곤하니까, 다음에' 라는 생각으로 미루고 미뤄왔던 포스팅을 차근차근 다시 풀어봐야 겠습니다.

^^ 

+ 덧) 오늘 포스팅은 그저 조금이나마 제가 느낀 바를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어 끄적여 봤습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열심히 하고픈 지금의 이 마음을 남기고 싶어서요.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gyoil.tistory.com BlogIcon 정민파파 2011.02.24 07:25 신고

    댓글을 재미있게 다시는 분들 보면
    그 재치가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진다죠.

  3. Favicon of http://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11.02.24 07:39 신고

    가끔 패주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는~
    난 그런 사람을 보면 원초적 본능이 꾸물럭꾸물럭 올라와~
    (원초적 본능 : 폭력본능 - 똥침 : 흘러 내릴 때까지)

    오늘 하루도 행복 가득한 하루되자고~ 파이팅~^^

  4. Favicon of http://rkfka27.tistory.com BlogIcon 담빛 2011.02.24 08:11 신고

    저기로 전화 하면.. 진짜 받을까요? ㅋㅋㅋ

  5.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2.24 08:12 신고

    ㅎㅎㅎ
    노을이도 웃음이 나네요.
    바바리맨...ㅋㅋㅋㅋ

    늘 행복하시길 빕니다.

  6. Favicon of http://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1.02.24 08:27 신고

    아핫~~ 저런 댓글도 달리는군요.... -.-;;

  7. Favicon of http://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1.02.24 08:37 신고

    이웃분들이 올려주신 댓글들이 참 힘이됩니다.
    그런데 아직도 10%이상씩 매번 악플이 달리는 사람이라서요 ㅎㅎ

  8. 최정 2011.02.24 08:38 신고

    바바리맨 과연 누굴까요?? 참 웃기네요...
    그리고 정체가 참 궁금합니다~
    저도 댓글에 많이 웃고 울고하는 사람으로서 공감합니다~

  9. Favicon of http://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1.02.24 08:41 신고

    나름 바바리맨으로서 자부심이 있으셨던 분일지도요..(응?)
    앞으로 차근차근 풀어진 포스팅을 기대합니다^^

  10. 2011.02.24 08:50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www.kkolzzi.com BlogIcon 꼴찌PD 2011.02.24 10:21 신고

    저도 이제 소중한 이웃분들이 몇 분 생겨 남겨주시는 댓글에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이것이 블로그를 통한 소통인가봐요...

  12. Favicon of http://segama.tistory.com BlogIcon 맥컬리™ 2011.02.24 10:22 신고

    바바리맨 ㅋㅋㅋ 여자분들에겐 그저 웃을일만은 아닌데 죄송함다..
    그 댓글의 주인공도 우스개로 단 댓글일꺼에요.
    글내용 초반에 많은 공감을 하면서 읽었네요..
     
    오늘하루도 맛있게 보내세요.. ⌒⌒;

  13.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02.24 10:53 신고

    관심받고 싶은 사람들이 많으니까요~ ^^

  14. Favicon of http://twitter.com/#!/Da_phnee BlogIcon Daphne 2011.02.24 11:13 신고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진짜 저거 딱 보자마자 이렇게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
    동생이 놀라가지고 "누나!!!" 라고 소리지르는 바람에 지금은 참고 있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진짜 너무 뜬금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지금 마음이 너무 선덕선덕♡
    낼 신입생ot가거든요 히히히
    대학생도 아닌데 뭐지? 이랬다가 그냥 즐기기로 했어요 헤헤헤헤

  15.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2.24 13:07 신고

    센스있는 바바리맨이라고 해야할지,,^^

  16.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 2011.02.24 13:26 신고

    저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는 글이네요
    버섯공주님 늘 화이팅이에요~!

  17. Favicon of http://jabjong.tistory.com BlogIcon *아루마루* 2011.02.24 13:41 신고

    헐..왠지 전화해보고 싶네요..ㅋ

  18. Favicon of http://pavlo.kr/ BlogIcon PAVLO_Manager 2011.02.24 15:13 신고

    아 바바리맨 누굴까너무궁금하네요 ㅋㅋㅋ
    전화번호까지남기는 대담함이 돋보이네요
    버섯공주님 화이팅!!

  19. Favicon of http://www.think-tank.co.kr BlogIcon Seen 2011.02.25 05:22 신고

    바바리맨 댓글은 센스 있는 분이네요 ㅋㅋ
    저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댓글이 없네요. ㅋ
    즐거운 하루되세요 버섯공주님~! ^^

  20. 2011.04.18 21:16

    비밀댓글입니다

  21. BlogIcon kue lebaran 2011.08.14 01:29 신고

    의료 혜택 맙소사! 멋진 문서 사람. 많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러분 정말 간단 신디케이션 문제로부터 고통 감사합니다. 정확하게 인식하지 않는 이유는 생각에 등록할 수 없습니다. 아마도 동일한 정말 간단 신디케이션 딜레마를받는 개인가? 답변을 주시기 바랍니다 인식이다 누구. Thnk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