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기사 중 이런 기사가 떴습니다.

'열쇠 반납 안하고' 이사 온 여대생 성폭행


원룸에 세 들어 살던 남학생이 열쇠를 반납하지 않았다가 수개월 뒤 찾아가 새로 이사 온 여대생을 성폭행한 사건인데요. 이 기사를 보고 '헉!' 하기도 했지만 8년 전, 원룸에서 자취생활을 하며 겪었던 황당한 일이 생각나더라고요.

 

예쁜 집에서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한 로망


지방에서 대학생활을 위해 서울에 올라와 기숙사 생활을 할 때까지만 해도 온 세상이 너무나도 예뻐 보이고 좋아 보였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3명의 각기 다른 친구들과 한 방에서 어울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까르르 웃는 재미도 있었고, 시험기간이면 모두가 함께 열을 올리며 학업에 열중하기도 했으니 말이죠.

 

그러다 조금씩 혼자 사는 것에 대한 로망을 품게 되었습니다.

 

'혼자 살면 어떨까?'

 

여자 혼자 객지에 나와 혼자 사는 건 위험하다고 신신당부하셨던 아버지의 말씀이 조금씩 흐릿해져 갈 때쯤, 큰 마음 먹고 자취하겠다고 기숙사를 나왔습니다. 괜찮은 원룸을 얻어 어렸을 때부터 꿈꾸곤 했던 소소한 인테리어의 변화를 주며 이렇게 저렇게 꾸며 보기도 하고 친구들을 불러 함께 파티를 하기도 했습니다.

네. 이 때까지만 해도 참 좋았는데 말이죠.

 

세상에서 귀신 보다 무서운 건 사람


그러다 언제부턴가 제 방에 미세한 변화가 있음을 감지했습니다. 분명 보일러를 끄고 나갔는데 보일러가 켜져 있기도 하고, 신발을 잘 정리해 놓고 나갔는데 누군가가 건드린 것 마냥 어긋나 있는 모습에 '혹시…'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건 뭐. 집에 귀신이 사는 것도 아니고... -_-^

 

조금은 무서운 생각이 들어 근처에 살고 있던 선배 언니를 불러 함께 보낸 적도 있습니다.

그러다 설 연휴를 맞아 고향에 1주일 가량 내려가 지냈습니다. 고향에 내려가기 전, 현관문을 비롯한 창문 단속도 꼭꼭 하고 말이죠. 그렇게 1주일간 고향에서 지내다가 룰루랄라- 거리며 돌아와 집 현관문을 열쇠로 열려고 하는 순간, 누군가가 집 안에 있다는 인기척이 느껴졌습니다.

 

도둑이나 강도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근처에 있던 선배 언니와 그 선배 언니의 남자친구까지 불렀습니다. 경찰을 불러야 하나 말아야 하나 멈칫하고 있는 순간, 현관문이 열리고 나온 사람은...
 
다름 아닌, 원룸의 주인집 아저씨더군요.

너무 당황해서 입 밖으로 말은 나오지 않고 
'왜 제 집에서 나오세요?' 라는 황당한 표정으로 쳐다 보니 "설 연휴기간 동안 보일러를 끄고 가면 동파될 수도 있기 때문에 확인하러 온 건데..." 라는 짧은 대답을 하고선 유유히 사라지는 주인집 아저씨.

선배 언니도, 그 언니의 남자친구도 아직 도착 전이라 혼자서 그 상황에 뭐라 대응하지 못하고 "아, 네." 라는 짧은 대답만 하고 멀뚱멀뚱 서 있었습니다.

 

그 이후에도 종종 동파 우려의 이유로, 혹은 보일러 관리 상의 이유로, 여름엔 억수 같은 비로 물이 새진 않는지 확인하는 거라며 제가 집에 없을 때, 제 집을 들락날락 하더군요. 아버지뻘의 윗사람에게 함부로 구는 것도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과 '에이, 설마…' 라는 생각에 별 의심 없이 지냈습니다.

 

학생이다 보니 당시 5만원 상당의 열쇠 교체 비용이 아까워 그냥 두려 했는데 오히려 그 금액 아끼려다 더 큰 변을 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현관 열쇠를 교체하기로 결정하고 집 주인에게 열쇠 교체를 하려고 하니 그 교체 비용의 반을 부담해 달라고 하자 멀쩡한 열쇠를 왜 교체하냐고 화를 내시더니, 그럼 관리 차원에서 본인도 열쇠 사본을 가지고 있어야 하니 교체하거든 열쇠 사본을 하나 달라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엄연히 보증금을 걸고 월세 계약을 하고서 살고 있는데 이 무슨 황당한 시츄에이션! -_-;;

차마 "이 집을 들락날락하는 아저씨 때문에 현관 열쇠를 교체 하려는 거잖아요!" 라고 말하지도 못하고 끙끙 거리다, 이웃집 건물에 있는 한 친구로부터
원룸집 주인 아저씨에 대한 이상한 소문(진실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으나)을 들었습니다. 사람이 없는 사이에 집을 들어와 옷장을 뒤지거나 빨래를 널어 놓으면 널어 놓은 옷을 건드리고 간다는 것이었는데요. (이건 뭐 속옷도둑도 아니고 속옷 만지기 도둑인가? -_-;)

이상한 소문까지 듣고 나니 '정말 이건 아니다' 싶어 계약 기간이 만료 되기 전에 그 원룸을 나왔습니다.

 

여자 혼자 자취할 땐, '예쁜 집'보다는 '안전한 집'


아직까지도 전, 과연 집주인이라는 이유로 원룸에 세 들어 사는 여대생의 집을 마음대로 들어와도 되는 건지(그러고 보면 집주인이 열쇠 사본을 가지고 있다는 것도 참 찝찝), 열쇠를 교체하더라도 집주인에게 사본 열쇠를 줘야 되는 건지 그 의구심이 지워지지 않습니다.

 

막연히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한 로망에 부풀어 시작했던 자취생활. 시작은 예쁘고 좋아 보였을지 모르나, 여대 인근에서 흉흉한 사건 소식이 들리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무섭고 두려웠습니다.

 


그 원룸집을 벗어나 다른 곳으로 이사를 하고 나서도 자취생활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습니다. 회사에서 일이 늦게 끝나 밤 늦은 시각 혼자 집으로 돌아오다 술에 취한 아저씨를 만나 달밤에 뜀박질을 하기도 했고요. 덜덜.

자취생활을 막 시작했을 때는 "에이, 여자 혼자 사는게 뭐가 위험하다는 거야?" 라며 큰소리 뻥뻥 치곤 했습니다. 혼자 살 집에 대한 로망에 사로잡혀 오로지 집 내부만 보고 넓고 예쁜 집을 찾기에 심혈을 기울였었고요.

지금은 자취생활을 청산하였지만, 3년간의 자취생활을 통해 조그만 것에도 더 주의를 기울이고 꼼꼼하게 따져보는 습관을 갖게 된 것 같습니다. '그래. 난 세입자니까 조용히 찌그러져 지내야지.' ㅠ_ㅠ가 아니라 당당히 요구할 것은 요구하기도 하고, 궁금한 것은 확인하기도 하며 말이죠.
 
부득이하게 여자분 혼자 자취생활을 하는 것이라면, 꼭 이것저것 꼼꼼히 따져보고 시작했으면 합니다. 한때의 저처럼 혼자 사는 로망에 사로잡혀 안전을 무시하진 마시고요. ㅠ_ㅠ

# 애초 집을 알아볼 땐 어른이나 덩치 큰 누군가와 동행을!
# 반지하나 지하층, 1층과 같은 낮은층 보다는 높은 층을!
# 외진 곳 보다는 사람 인적이 많은 길가로 집 알아보기!
# 방범창, CCTV 설치 여부 확인! 이사 후엔, 보조잠금장치설치하기! >> 마트에서 사면 만원 미만임
# 우편물 관리 철저하게! >> 연휴기간 이용, 장기간 집을 비울 땐 특히
# 의외로 가까운 인물이 범인인 경우도 있으니 항상 주의를!


주절이 주절이... 이야기가 길어진 듯 하네요.

+ 덧) 자취생활하는 그녀들을 위한 중요한 팁 알고 계시면 추가 댓글 달아주세요. ^^
앗!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오호호호홍!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신고
  1. Favicon of http://1evergreen.tistory.com BlogIcon ♣에버그린♣ 2011.08.12 06:35 신고

    쫌 이상한 아저씨 같아요~

  2.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1.08.12 07:18 신고

    여자 혼자로 원룸은 좀 위험한감이 있죠..
    오히려 주택이 나을 경우도 있는것 같아요..
    올만에 들렸다 갑니다.

  3. Favicon of http://garden0817.tistory.com BlogIcon garden0817 2011.08.12 07:46 신고

    미리 전화를 주고 가는게 예의인데 흠 원룸주인이 아직 잘 모르는것같네요
    흠.. 잘보고가빈다 좋은하루되세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08.12 07:51 신고

    저도 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서워요 귀신은 그래도 놀래키기만 하지
    죽이지는 않잖아요.
    저 뉴스보고 얼마나 경악을 했는지..참 ㅠ

  5.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8.12 07:54 신고

    맞아요. 귀신보다 무서운 건 사람이지요.ㅎㅎ

    자 ㄹ보고가요.

  6.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11.08.12 08:07 신고

    정말 이상한 집주인이네요.
    정신감정을 좀 받아야하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도 큰 일 겪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제가 다 가슴졸였습니다.

    • Favicon of http://mushroomprincess.tistory.com BlogIcon 버섯공주 2011.08.12 0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윗사람에 대한 예의라 생각하고 최대한 정중하게 대했었는데, 지나고 나서 생각해 보니... 좀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말씀하신 대로 별 다른 큰 일이 없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7. Favicon of http://nohji.com BlogIcon 노지 2011.08.12 08:31 신고

    정말 원룸 조심해야되요...
    어제 기사에서는 원룸에 살던 전 남학생이 새로 들어온 여대생이 잘 때, 몰래 열쇠로 들어와서 성폭행을 했다고 하더군요'

  8. Favicon of http://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8.12 09:07 신고

    아무리 그래도 허락을 맡고 들어와야하는거 아닌가요?
    무슨 이상한 아저씨네요.
    저도 아는 언니가 고시원에서 한달만에 나간다고 하니까
    아저씨가 몰래 엠피쓰리인가? 훔쳐서 계속 계약안하면 그거 안줄거라고 했다네요-_-
    듣고 완전 황당....했는데
    그 고시원 소문 안좋게나고, 주인 바꼈네요

  9. Favicon of http://boksuni.tistory.com BlogIcon 복돌이^^ 2011.08.12 09:37 신고

    조금전에 이기사 보고 왔는데...이건뭐.......좀 심해요...
    주인들이 방키를 이런식으로 관리해서는 안되는데..에효....
    그런데 그런녀석은 대체 뭐하는 넘들일까요??!?!?!?

  10.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11.08.12 10:19 신고

    그러고보면 원룸처럼 사람들이 자주 바뀌는곳은
    열쇠보단 비밀번호키가 더 나을것같아요.
    무서운 세상입니다.;
    오래간만에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1.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1.08.12 10:35 신고

    별 황당무계한 경우를 다 보겠네요.
    아무리 필요하다해도 남이 살고 있는 집에 들락날락하다니
    무례도 그런 무례가.....................

    조취가 필요하다면 살고 계신 분이 집에 있을 때 해야죠..

  12. Favicon of http://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1.08.12 10:51 신고

    많이 놀라셨겠습니다
    사람이 있을 때 들어가야지
    주인이라고 빈 집을 들라거리면 우야노

  13. Favicon of http://mongri.net BlogIcon *몽리* 2011.08.12 11:09 신고

    뭐래.. 이상한넘이잖아...
    ㅂㅌ같은 집주인

  14. Favicon of http://mccartny.net BlogIcon 시골영감 2011.08.12 11:11 신고

    원룸주인이 많이 이상하네요
    아무리 관리차원이라지만
    세를 주고 살고 있는 건데
    한마디 말도 없이 주인도 없는 집에 들어간다는 건
    말이 안됩니다

  15.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1.08.12 12:50 신고

    저도 garden0817님의 말씀처럼 전화 통화하고 사람있을 때 방문하는 것이
    옳을 것 같네요.
    여자 혼자 자취하면 여러 가지로 무서운 점이 많을 것 같기도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6.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1.08.12 13:41 신고

    ㄷㄷㄷ 좀 이상한 아저씨네요. = =;
    사는 사람 모르게 집을 마음대로 들어간다니요.

  17. Favicon of http://www.think-tank.co.kr BlogIcon Seen 2011.08.12 22:39 신고

    확실히 여자분들 혼자 자취하는 거 위험한 세상이긴 하죠..
    주인집 아저씨께서 전혀 배려를 안하시는 분이셨군요.
    저도 원룸촌에서 자취하는데 여자분들 밤거리 혼자 다니시는 걸 보면
    오히려 제가 더 불안해지는 그런 동네랍니다.. ㅠ

  18. Favicon of http://blog.leestory.com BlogIcon 리스토리 2011.08.17 15:22 신고

    세상이 워낙 흉흉하다보니 작은것부터 조심해야겠어요.
    저런 주인 아저씨...뭔가 좀 이상하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