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꺅!"

지친 몸을 이끌고 거의 졸다시피 꾸벅이며 서 있다 한 쪽에서 들린 여성분의 비명에 화들짝 놀라 쳐다봤습니다.

"왜 남의 치마를 들추고 그래요? 미쳤어요?"
"다 큰 계집애가 뭔 자랑을 하려고 이렇게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냐? 아예 벗고 다니지 그러냐?"
"뭐라구요?"

짧은 스커트를 입고 있는 젊은 여성분과 나이가 지긋한 한 남성분과의 마찰이 있었나 봅니다.

여성분은 좀처럼 진정하지 못하고 소리를 드높이고 있었고 남성분은 반대로 너무나도 차근하게 이야기를 이어가더군요. 처음엔 그 상황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큰 소리를 내는 여성분을 보고 '무슨 일인진 모르겠지만 그래도 나이 많은 어른에게 너무 무례한 것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예의범절을 중시하는 우리나라 문화에 심하게 익숙해져 있어서인지 말이죠 -_-;;)

웅성웅성 거리는 소리가 들리고 사람들 한 둘이 그 곳으로 조금씩 몰리는 듯 했습니다. 이런 지하철에서 싸움이 나면 괜히 솔깃해져서 무슨 일인지 관심을 갖게 되는 건 비단 저 뿐만이 아닌가 봅니다. 한참 실갱이를 하던 와중, 들리는 소리. 정말 가관이더군요.

"치마도 짧은데 빤쮸라도 제대로 입었나 안입었나 걱정되서 들춰 봤다. 왜?"

헐… -_-;

순식간에 지하철에서 구경 난 듯 힐끗 거리며 보고 있던 같은 칸 열차 안 손님들이 모두 그 아저씨를 쳐다봤습니다. 아주 뚫어져라… 아주 빤히 말이죠. 저 또한 예외는 아니었죠.

요즘 지하철에서 이런 저런 광경을 자주 목격하는 듯 합니다.

제 트위터(@ok_mushroom)를 통해 공개한 아래 사진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얼마 전, 저 광경을 보고도 정말 후덜덜거렸는데 말이죠. 요즘 지하철에서 이런 저런 광경을 자주 목격하는 듯 합니다.

"그래도 공경해야 할 어른이잖아. 내가 저 모습을 보고 조심해 달라고 하기엔 너무 새파랗게 젊은 애가 까분다고 한 마디 하실지도 몰라."
 
"아니. 제정신이야? 지하철에서... 아무리 공경해야 할 어른이라지만, 사람들이 많은 공공장소에서 저런 추태를 보이는 이유가 뭐냐구."

그 자리에는 저 외에 저보다 한창 어린 친구들도 있었고, 나이가 많은 분들도 많이 계셨습니다. 혼자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먼저 나설까 말까를 고민하다 그냥 지나쳐 버렸습니다. 

두 분 모두 이미 만취 하신 듯 했고, 지하철이라기 보다 안방 정도로 생각하는 듯 했고 저와 여러번 눈이 마주쳤음에도 눈이 마주치면 마주친대로 오히려 많은 사람 앞에서 그렇게 있는 그 상황을 즐기시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_-;;; 후덜덜. (한편으로 드는 생각 '지하철에서 저렇게 있는 걸 보면 분명 부부는 아닐거야... 혹시, 불륜?')
 
그 두 사람 바로 옆에 앉아 계시던 아저씨도 한 마디 말씀 하지 않으시고 고개를 아예 외면해 버리시더군요.

19금 삐이이이-

덕분에 제가 원하건 원치 않건 아주머니의 속옷 색깔이 무슨 색인지도 알게 되었네요. 
 -_-;;; 알고 싶지 않았다구욧!

유독 제 앞에 이런 광경이 자주 펼쳐지는 건지, 요즘 이런 일이 많아진건지 모르겠습니다. 지하철에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예의에 관한 정보야 여기저기서 쉽게 접할 수 있고 널리 알려져 있지만 정작, 그 사실을 알면서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더 많은 듯 합니다. 

정말! 개인적으로 다른건 몰라도 이런 수위를 벗어난 행동은 좀 자제 해 줬으면 합니다.
ㅠ_ㅠ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1동 | 미금역 분당선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나그네 2010.10.27 15:21 신고

    나이 들었다고 모두 점잖은 어른들 아닙니다 요즘 70세 이상의 성범죄자도 많습니다 아무리 미니스커트 입은 아가씨가 못 마땅하더라도 옷까지 들춘다는 것은 성범죄입니다 반드시 신고해야 될 듯

  3. Ho Gu 2010.10.27 15:22 신고

    요즘 진짜 어른들이 더 문제인듯,,, 패륜녀사건도 그렇고 제발 좀 나이값좀 합시다

  4. Ho Gu 2010.10.27 15:22 신고

    요즘 진짜 어른들이 더 문제인듯,,, 패륜녀사건도 그렇고 제발 좀 나이값좀 합시다

  5. Ho Gu 2010.10.27 15:22 신고

    요즘 진짜 어른들이 더 문제인듯,,, 패륜녀사건도 그렇고 제발 좀 나이값좀 합시다

  6. kt 2010.10.27 15:50 신고

    아저씨 강제추행죄 - 고소하면 형사처벌 대상입니다. 아가씨는 아저씨랑 싸울게 아니라 붙잡고 바로 경찰에 신고해야하고, 주변사람 도움이 있다면 그 아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도 있습니다.

  7. 세상참.... 2010.10.27 16:05 신고

    벼라별일도 많죠. 시골로 이사온뒤 바로 옆동네는 알게 모르게 스와핑이 있더군요. 좀 쓸만한 놈들은 모두 도회지로 나가고 남은것들은 서로가 친구들이다보니 자연스레 나눠먹기가 성행하더라구요. 웃긴건 서로 지 마누라는 깨끗한줄 안다는거.

  8. dfneuf32 2010.10.27 17:05 신고

    어른이라고 다 공경해야 하는 거 아님.
    나이가 처먹었으면 그럴 만한 자격을 스스로 갖춰야 하는 거지
    지하철에서 변태짓하는 쓰레기에게 어른 대접을 해줘야 할 필요는 없는 거임.
    지하철에 타고 있던 사람들이 다 힘을 합쳐서
    그 노망난 쓰레기 할배를 경찰로 넘겼어야...

  9. Favicon of http://hsk0504.tistory.com BlogIcon 한석규 2010.10.27 18:22 신고

    안녕하세요 육아블로그를 운영하는 한석규입니다^^
    요즘 정말이지 변X가 많은 것 같아요
    직장다니며 제가 운동 삼아서 올해 초부터 새벽에 우유배달을 하는 데
    새벽에 변X에게서 2번이나 여성을 구해줬습니다.
    그러나 그런 행위를 하는 남성들도 문제이겠지만
    여성들의 옷차림도 좀 문제가 있다고 봐요
    변X에게 당한 여성 2명을 보니 옷차림이 좀 그렇더라구요
    그래도 변X들은 처벌을 강화해서 없어져야 됩니다.

  10. Favicon of http://kiki128.tistory.com BlogIcon 쥬디앤마리 2010.10.27 18:22 신고

    헐..-_-뭐 저런 어이없는 아저씨가.......
    빤스입었나안입었나 들춰봤다니...........
    그럼 여자가 남자 엉덩이 만지면서 "빤스 입었나 안입었나 만져봤다" 하면..
    정당화 되는건가 .................................... -_-

    어이없음...

  11. juboreen 2010.10.27 20:50 신고

    두분 다 잘못임

    여자분은 치마를 짧게 입으신 것은 그 여자분의 자유이므로 이해가 가나, 다른 사람들의 얼굴을 찡그리거나 다른 사람들을 혐오스럽게 하는 등 자유가 지나친 것은 문제가 됩니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 내에서 표현을 했어야 함) 아저씨 분은 정신이 나가셨나? 아니면 호기심? (이건 좀 ㄷㄷㄷ) 아니면 여자분께 제발 이러지 말아달라는 경고성 시비? 등등으로 파악할 수 있겠어요.

  12. 모나미볼펜 2010.10.27 22:17 신고

    대체 왜 엉덩이가 보일정도로 짧은 치마를 입고 노출 심한 옷을 입고 다니는게 자유란 거죠?
    댓글중에 남자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다니는게 여자의 자신감을 살리기 위한
    거니까 이해를 해야 한다.라고 한거 봤는데,
    일방적인 이해 아닌가요?
    여자들 노출은 점점 심해지는데, 남자는 옛날처럼 지조를 지키기만 하라는게
    그게 남녀평등인건지?
    외국 그 어느나라를 가도 한국처럼 노출 심한 옷 보기 힘듭니다 ;
    애초에 여성들이 자신을 그러한 환경에 노출할 가능성을 없애는거지요.
    자유를 누리는건 좋은데, 그만큼 책임을 져야 되는게 자유의 전제조건이잖아요.

    물론 지하철에서 치마를 올린 저 아저씨는 나이값 못하는건 확실하죠.
    다만 댓글들을 보니 여자는 정말 아무런 잘못 없고, 오로지 남자잘못으로만
    돌려버리는 세태가 너무 웃깁니다.

    성범죄율 1위의 기록은 오로지 남자들에게서만 나왔다?
    친구가 산부인과에서 일을 할때였는데,
    밤이 되면 성범죄를 당한 여성들이 많이 온다고 합니다.
    그러면 굉장히 순수해보이고 멀쩡한 여성들도 오지만,
    대다수는 여성들이 옷을 입은건지 입지 않은건지 모르는 상태로
    술이 거나하게 취해서 실려온다고 하더라구요.

    이게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외국처럼 정신적으로 또라이인 성범죄자들로만
    이루어진 성범죄가 아니라, 원인을 충분히 제공할 소지가 있는 피해자들도
    많다는거죠..

  13. 삐돌이 2010.10.28 18:01 신고

    1달전 퇴근길에 버스정거장을 지나치는데 버스정류장에서 50대 아저씨가
    교복을 짧게 입은 여고생의 치마를 잡고서 흔들더니 다벗고 다니지 왜... 라고
    말하는데 한참을 지켜봤다.
    핸펀으로 사진찍으려다 약간 약주도 한거 같아서 괜히 찍었다 한마디 들을까
    구경했는데 여고생이 막따지자 맞대응하는 아저씨...
    결국 실랑이가 길어져 그냥 지나쳤지만, 요즘 변태가 너무 많아서...

  14. Favicon of http://kmc10314.tistory.com BlogIcon 체리블로거 2010.11.17 04:05 신고

    뒤늦게나 읽어보네요.
    뭐 참견하는 것도 그렇지만 보기가 안 좋아서 치마가 짧으면,
    그냥 점잖게 타이르면 되지 치마를 들춰볼건 또 뭡니까...?
    변태아저씨 같네요...

  15. 마법의주문VD 2011.01.11 00:08 신고

    지하철 외에 여러가지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사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신문기사에 나오는 사건들은,, 전체의 1%도 안되는 것이니 말이죠..

    여담에 경찰소에 가보니 오죽하면 " 이곳은 동물의 왕국" 이라는 말을 쓰더군요ㅠㅠ

    버섯공주님의 글들을 보았는데 감히 책하나 소개해 보고 싶습니다.

    이지성 작가가 4년전?? 출판한 꿈꾸는 다락방 <--- 혹시 읽어보셨나요??

    성공이라는 것을 많이 생각하는 사람인데요...;; 인생을 살면서 시크릿 책 다음 이책 만큼 공감가는 책이 없었습니다. 성공에 대해서 말이죠...;;

    이글을 봐주시는 버섯공주님 외에도 꼭!! 훌터보기라도 해주세요 ^-^

  16. 33 2011.09.11 17:27 신고

    즉석에서 총살해야함,,,,,

  17. 33 2011.09.11 17:27 신고

    즉석에서 총살해야함,,,

  18. 만두와 아롱이 2011.09.11 18:58 신고

    다음부턴 신고라도 해주세요.. 세상 참 말세군요.. 저런 행동을 하는 사람이나 그냥 보고 지나치는 사람이나.. 다들 한심하군요..

  19. ZZZ 2011.09.12 12:17 신고

    꼬우면 경로석에 안질 말아야지. 그 뜻이 뭔지 모르냐? 앉지말라고 하는 뜻이란다.

  20. ZZZ 2011.09.12 12:32 신고

    니들이 암내만 풍기고 아저씨들한텐 안주니까 그렇지. 경노우대 차원에서 함씩 대줘라. 원래 일본은 어렸을때 옆집 아저씨,할아버지한테 배우는거란다. 진짜 한국여자애들은 개념도 없고 싸가지도 엄고..

  21. 명판결 2011.09.14 13:40 신고

    예전 어느 판사님의 명판결이 생각 납니다...... 여성의 정조는 보호할 가치가 있는 여자의 것만 보호한다.... 보호 할 가치가 없는 여자의 성은 보호 할 필요가 없다...... 여자들 스스로 만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