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이 중요해? 사랑이 중요해? 돈 VS 사랑 - '돈'과 '사랑' 때문에 고민 중이라면

"난 전에도 말했지만, 당장 내가 직장을 잃어도, 돈을 잃어도, 눈 하나 깜짝 안한다고. 왜냐면 내 능력이 소멸되는 건 아닐 테니. 힘들지라도 사지 멀쩡하니까 고등학생 때처럼 삼겹살이든 떡볶이 가게든 급한대로 시급 아르바이트라도 하면 되고 다시 또 단칸방부터 시작하면 돼."

 

지갑에 5만원이 들어 있음에도 슈퍼에서 단 돈 500원짜리 초코바를 훔쳐 본 적 있니? 꽉 찬 도시락을 싸들고 와서도 도시락을 친구들에게 나눠주고 수돗물로 배를 채운 적 있니?

 

겉으로 보기에 그럴싸 해 보이는 옷과 가방, 학교로 데려다 주는 승용차, 사업을 하신다는 사장님의 따님 소리 들으니 꽤나 잘사는 집안에 잘나가는 여자 아이로 보았겠지.

 

그토록 소망하던 넓은 내 방, 새 가구에 새 옷, 아, 최신 인기 게임까지 설치된 최신형 컴퓨터까지 제대로 갖춰 주시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악물고 그 좋은 공간에서 도망치고 싶었던 이유는 뭘까? 친구들은 '공부해라- 공부해라-' 라는 부모님의 잔소리를 무척이나 싫어했는데 난 그 흔한 잔소리를 들어 본 적이 없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 악물고 공부한 이유는 뭘까? 어린 나이에 장자의 사상을 주입 받은 것도 아닌데, '돈'에 대한 한계를 너무 일찍 깨달아 버리게 된 이유는 뭘까?

 

너무 어린 나이에 돈이 많을 때와 돈이 전혀 없을 때의 두 상황을 모두 너무 일찍 경험 해 버려서. 돈과 사랑 중 어떤 것이 중요한지 너무 일찍 경험해 버려서. 어린 나이에 돈의 한계를 너무 일찍 경험해 버려서.

 

화려하게 살다가 나의 단 한번의 선택으로 단칸방에서 생활하게 되었지. 그 때 나의 선택이 달랐다면 돈 걱정 없이 평생 살 수 있었을지도.

 

내가 화려하고 편한 삶을 버린 이유는 단 하나. 행복하고 싶어서. 경험해 보지 않은 이들은 '미쳤구나!' 경험해 본 나의 입장에선 '당시엔 죽고 싶었어!' 살기 위해서 도망친거야.

 

돈이 중요해? 사랑이 중요해? 돈 VS 사랑


늘 '사랑'이냐 '돈'이냐를 두고 난 늘 '사랑'을 택했었어. 최근 나와 비슷한 경험을 한 친구의 이야기를 들으며 사람마다 보는 시각은 얼마든지 다를 수 있고, 경험한 바에 따라 기준이 많이 달라질 수 있다는 생각을 했어.

 

"아버지 사업이 망하면서 차압 당하고 그로 인해 가족이 많이 힘들어져서. 돈이 얼마나 무서운 건지 알게 된거지. 돈 때문에 가족이 헤어질 수 있을 정도로. 돈은 무서운거야. 그러니 난 적어도 '사랑' 때문에 '돈'을 포기하진 않을거야. '돈'이 있어야 '사랑'을 지킬 수 있어."

 

"돈? 그건 있다가도 없는거야. 없다가도 있는 거고. 돈 때문에 사랑을 포기하면 행복할 것 같아? 사랑은 때가 있는 거야. 그 때를 놓치면 평생 후회해. 그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거라고. 돈만 많으면 행복할 것 같아? 절대 아냐. 단칸방에서 내 집 갖기까지. 난 다시 단칸방으로 돌아가라고 해도 눈 하나 깜짝 안할걸. 사랑하는 가족(사람)과 다시 시작하면 되거든. 내가 건강하고 내가 능력이 있으면 당장 내 손에 쥐어진 돈 때문에 휘둘리지 않아도 돼. 하지만 사랑은 때를 놓치면 돌이킬 수 없어."

 

=====================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 

 

저 사람은 왜 저런 생각을 할까? 이상하게 볼 것이 아니라, 왜 그런 생각을 갖게 되었는지 그 사람에 대해 알아갈 필요가 있다.

 

'돈'과 '사랑'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몰랐던 상대방의 가족사를 듣게 되었고, 상대방 역시 나에 대해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면서 서로에게 놀랬다. 나름 가깝고 친하다고 생각했지만 이렇게까지 깊은 밑바닥을 공유하지는 못했던지라...

 

난 '돈' '돈' '돈' 거리는 그 친구를 두고 '왜 저럴까?' 라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 '돈'에 사로 잡혀 사는 인생이라고 생각했기에... '돈'보다 소중한 것이 있는데 왜 모를까... 라고.

 

난 상대방의 깊은 부분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지는 않았다. 노력조차 하지 않은 이유는 겉으로 보여지는 상대방의 일면만 보고 '그 사람은 원래 그런 사람' 이라고 내 멋대로 판단한 것.

 

상대방의 이야기를 들으며 다시 생각에 잠겼다.

 

내가 경험한 부분을 기준 삼아 생각하면 안되겠구나- 난 상대방의 삶을 살아보지 않았으니 말이다.

 

상대방은 '사랑'의 소중함을 모르기 때문에 '돈'을 외친 게 아니다. '사랑'의 소중함 역시 충분히 알고 있으며 다만 경험한 바가 '돈'으로 인해 '사랑'을 잃어보았기에 '돈'을 지키려는 것 뿐이다.

 

나 역시 '돈'의 소중함을 모르기 때문에 '사랑'을 외친 게 아니다. '돈'의 소중함 역시 잘 알고 있으며 다만 경험한 바가 '돈'은 다시 모을 수 있지만 '사랑'은 시기를 놓치면 다시 회복하기 어렵다는 것을 경험해 보았기에 '사랑'을 지키려는 것 뿐이다.

 

옳고 그른 것은 없다. 모두가 경험한 것이 다르고, 기준이 다를 뿐.

 


신고
  1. nick 2017.01.14 14:24 신고

    글이안떠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