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만 잘 먹더라 VS 죽어도 못 보내

주말을 이용해 오랜만에 만난 선배 언니. 저보다 나이도 5살이나 위인데다 30대 후반을 달려가고 있는 터라 사회생활을 하는 데 이런 저런 조언을 많이 해주고 있어서 매번 만날 때마다 제가 얻는 것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서로 알고 지낸 지, 10년이 훌쩍 넘었는데도 여전히 가깝지만은 않은 언니인 것 같아요. 언니라는 느낌보다 선배라는 느낌이 더 강하다 보니 여전히 존칭어를 사용하고 있어요.


"오랜만이네. 잘 지냈어?"
"그러게요. 정말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요. 언니도 잘 지내셨죠?"


서로의 안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눠 이야기가 연애로 이어졌습니다. 그러다 남자친구와 헤어졌다는 선배 언니의 말을 들었습니다.


"그렇게 이별하고 나서도 노래 가사처럼 밥만 잘 먹더라. 무척 힘든데도 직장생활 잘만 하더라. 그런 내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참 짠한 거 있지. 그렇게 좋아했는데도 '죽어도 못 보내' 가 아닌 '밥만 잘 먹더라' 가 되어 버리니. 이게 30대의 사랑인가?"


밥만 잘 먹더라 VS 죽어도 못 보내


"헤어진 남자친구는 내가 4만큼 기대했다면 7만큼의 행복을 안겨줬어. 당시엔 그게 당연한 거라 생각하고 별 감흥이 없었는데 헤어지고 나니까 참 서글프더라. 분명 이렇게 이별했지만 다시 사랑하겠지. 나 또한 다시 새로운 사랑을 하게 될 것이라는 것에 대해선 조금의 의심이 없어. 다만, 이제 다시 사랑하게 된다 하더라도 난 4가 아닌, 그보다 낮은 2만큼 기대하게 될 것 같아. 그리고 상대방 또한 나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것만 같아서. 내 말은 상대방의 조건을 본다는 말이 아니라, 적당히 타협하고 적당히 사랑하게 될 것 같다는 말이지. 상대방의 영역과 나의 영역을 적당히 조절하고 적당한 간격을 두고 사랑하게 되는. 이젠 더 이상 이전처럼 열렬히 사랑하지 못할 것 같아서, 그게 너무 안타까운 거야."


나이가 들면 들수록 상대방에 대한 기대치가 점점 줄어들고 내 사랑에 적당히 타협하게 되는 것 같아서 아쉽다는 선배 언니의 말.


이젠 적당히 타협하고 적당히 사랑할 것만 같다는 언니의 말이 묘하게 들렸습니다. 그러고 보면 10대, 20대에는 '죽어도 못 보내' 라는 노래 가사처럼 정말 지금의 이 사랑이 끝인 것처럼 열렬히 사랑하는 것 같고, 나이가 들면서 사랑의 이런 저런 아픔을 경험해 보면서 '죽어도 못 보내' 가 아닌, '밥만 잘 먹더라'가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동안 난 나쁜 남자만 자꾸 만나는 것 같아서 너무 속상하고 힘들었는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그 이유가 상대에게만 있는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이전엔 누구든 나에게 다가 오면 '너, 어차피 나랑 하룻밤 어떻게 하려고 다가오는 거잖아?' 라는 마음으로 상대방을 대했고. 분명 그게 어떤 형식으로든 상대방에게 전달이 되었을 거라 생각해.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고,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상대방이 나에게 진심으로 다가올 리가 없지.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너무 감사한 건 내가 '남자'에 대해 가졌던 부정적인 생각을 깨뜨려줬다는 것. 이전엔 알지 못했던 진짜 사랑하는 법을 알려주고 떠난 것 같아."


헤어진 남자친구에 대해 원망이나 하소연이 아닌, 나에게 플러스 알파가 되어준 사람이라며 너무 고마운 마음이 크다는 언니의 말을 들으니 사랑이 사람을 변화시키는 구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남자에 대해 부정적이고 남자는 모두 여자를 성적인 대상으로만 여긴다고 이야기 하던 언니였는데 말이죠.  


정확히 헤어진 이유에 대해 자세히 물어볼 수 없었지만, 모든 것을 준 남자친구 쪽에서는 아쉬움 없이 뒤돌아 떠난 반면, 준 것에 비해 받은 것이 너무 많은 언니의 입장에서는 너무 아쉽고 안타깝다는 말을 연신 하더군요.


"헤어지고 나니 못해 준 것만 생각나고, 못되게 군 것만 생각나. 있을 때 잘하라는 말이 정말 실감 나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11.03.07 10:21 신고

    두분 모두 있을때 잘 하셔야죵~ ㅋ

  3.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 2011.03.07 10:28 신고

    정말 있을 때 잘해야한다는 말이 꼭 맞죠
    제목 재미있어요 ^^

  4. Favicon of http://fantasyis.tistory.com BlogIcon 나만의 판타지 2011.03.07 10:37 신고

    그러게요, 정말 시간이 지나면 그 때 좀 더 잘해줄걸.. 하는 후회가 듭니다.
    하지만 역시 지금 이 순간이 더 중요하겠죠. ^^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wk36/10104573259 BlogIcon 예찬 2011.03.07 11:02 신고

    안타까운 사연이네요...ㅜㅜ
    마음에 상처보다 남기고 간 사랑이
    더 크다는 것...
    정말 그 분께 감사하신것 같아요.
    그런분을 만나야 되는것 같습니다^^

  6. 최정 2011.03.07 11:03 신고

    드라마 있을때 잘해라는 것이 생각나네요..
    그때 김윤식의 연기력과 하희라의 연기력이 진짜 대박이었고..
    드라마 소재도 괜찮았죠..
    막장이었지만 막장같지 않는~

  7. Favicon of http://kingo.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1.03.07 12:12 신고

    그래야 사랑했다 할 수 있겠지~~~~~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 한 구절이 떠오릅니다. ^^

  8. Favicon of http://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1.03.07 12:16 신고

    현재 옆에 있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자...
    저야 이제 기혼이라 잘 할수 밖에 없는 상황...그러지 않으면...밥도 못얻어 먹어요...ㅠㅠ

  9. Favicon of http://think-tank.tistory.com BlogIcon Seen 2011.03.07 12:52 신고

    남녀가 헤어지면, 밥만 잘먹는게 아니라 밥만 잘먹는 "척"하게 돼는 것 같아요.
    죽어도 못보낸다고 해놓고선.. 자존심이 뭔지..
    있을 때 잘할려고 노력은 하지만, 맘처럼 쉽지는 않는. ㅠ
    일주일의 시작입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

  10. Favicon of http://crydante.tistory.com BlogIcon 키 작은 단테 2011.03.07 13:36 신고

    누가 있어야 잘해줄텐데 말이죠 ㅎㅎ

  11. Favicon of http://blg.bucheon.go.kr BlogIcon 판타시티 2011.03.07 14:10 신고

    흠... 20대의 사랑 30대의 사랑 모두 다른 거겠죠...

  12.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1.03.07 14:10 신고

    해바라기의 "짝사랑"이란 노래가 문득 생각나네요.
    생각난김에 인터넷에서 들어봐야겠어요.^^
    처음 연애의 시작은 그렇게 설레임의 연속이었는데..^^
    처음마음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13. Favicon of http://ssamblog.com BlogIcon 미즈쌤 2011.03.07 16:34 신고

    남편과 연애할 때가 생각나네요~
    그때는 많이 싸우고, 화나면 다음에 전화해서 풀어주고는 했는데
    그것도 옛날 일이 되었네요 ㅎ
    지금은 또 없으면 어떻게 살까 싶네요~

  14. Favicon of http://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HS다비드 2011.03.07 16:41 신고

    정말 있을 때 잘해야 한다는 말 공감합니다^^

    요새 이전에 헤어졌던 여자친구 생각나면서.. 정말 잘해줄 걸..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ㅠㅠ

  15.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03.07 17:35 신고

    언니가 그렇게 자기잘못이다고 인정하는데도 헤어지는 데는 또다른 이유가 있었나보네요~
    언니 말 들어보니 서로가 정말 사랑했던것 같은데...버섯공주님도 있을때 잘해야겠어요 ^^

  16. Favicon of http://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1.03.07 21:57 신고

    있을 때 잘해라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니겠지요..^^;
    저도 정말 있을 때 잘해야겠어요..(!!!)

  17. Favicon of http://thinkingpig.tistory.com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3.08 08:37 신고

    있을 때 잘 해야 하는데...
    막상 그게 잘 안되죠^^*

  18. 나이를 먹으면서 사랑의 방식과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는 것 같아서
    스스로 아쉬울때가 많습니다.
    서로를 향한 믿음과 진심, 이게 참 중요한데 말이죠.

  19. Favicon of http://parkya.tistory.com BlogIcon 파크야 2011.03.08 21:21 신고

    노래제목이 참 인상적입니다 +_+

  20. 2011.03.08 21:44 신고

    옆에 있는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지 옆에 있을 때 알고 그만큼 잘 해야 하는데...
    익숙함이란 이름으로 가끔 잊나봐요.
    받는 사랑만큼 아낌없이 사랑해야겠죠?

  21.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1.03.09 08:12 신고

    맞아요...사랑도 부모도 형제도 친구도....모두 있을 때
    잘해야 하는 귀한 내 손님들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