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더블로거가 뚝섬 유원지에 모인 이유

전 블로거이기 이전에 평범한 한 회사의 직장인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평범한 직장인처럼 매월 급여일을 손꼽아 기다리곤 합니다. +_+ 그런데 매월 받아야 할 실 수령액에서 8천원이라는 금액이 늘 기부금이라는 명목 하에 차감이 됩니다.
다소 아쉬운 점이 매월 나가는 기부금임에도 불구하고 큰 보람을 느끼지도 행복감을 느끼지도 못한다는 겁니다.
분명 좋은 취지로, 좋은 의미로 기부하는 기부금인데도 말이죠. ㅠ_ㅠ

"기부 활동 하고 계세요?" 라는 주위의 질문에 "아, 네… 네…" (기부 활동 하고 있다고 해야 하나 아니라고 해야 하나) 라고 대답은 하지만 뭐가 껄끄러워지는. 정작 "어디에 기부하세요?" 라고 물어도 "뭐. 여기 저기." 라며 우물쭈물 거리게 되는 상황이 되는 거죠.

그러던 중 The BLOGer 4기로 '아름다운 나눔장터'에 판매자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뭔가 뜻 깊은 일을 해 보자는 의미로 모였는데요. 단순히 수중에 있는 돈을 걷어 내는 기부금 활동이 아닌, 아름다운 나눔장터를 통해 평소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내놓고 판매 하되, 판매된 수익금의 절반을 기부하는 활동이더군요.

캬! 이거 정말 괜찮은 기부 활동 아닌가요? 자신의 물건을 직접 판매하니 판매하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고, 수익의 절반을 기부할 수 있으니 보람도 느낄 수 있구요.

마침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이 제 머릿속을 마구마구 지나가더군요. 커피머신, 양말 공장을 하는 지인에게 받은 한 박스의 양말, TV, 수건, 책, 스탠드 등.  

'아름다운 나눔장터'는 이렇게 재사용을 통해 자원 낭비를 막고 환경을 보호하며 대안적인 소비 문화를 확산시키는 상설 벼룩시장이라고 합니다. 전 왜 지금까지 몰랐던 것일까요? +_+

이 날,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는 낮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되었는데요. 전 오후 2시를 좀 넘어서 도착했어요.

이 많은 사람들 중에 어떻게 LG더블로거를 찾지? 라고 두리번 거리던 중, 떡하니 눈에 띄는 그룹이 있었으니… 우뚝 솟아서 열심히 2천원입니다! 를 외치던 그 들!

멀리서도 눈에 띄는구나!

헉! LG더블로거군요. LG더블로거 앞엔 유달리 많은 사람들이 북적이고 있더군요.

IT 블로거가 많은 만큼 IT관련 서적이라던지, 키보드, 노트북 등 제가 봐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만한 물품들이 많았어요.

순식간에 손님들이 모여 그 많던 물품들이 모두 동이 났답니다.

스마트폰 활용 서적 1만8천원짜리를 2천원에,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PC 모니터 정보 보안 필름을 1만원에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모두 새 제품이었는데도 말이죠. +_+ 

이 날, LG더블로거가 함께 모여 판매한 총 수익금은 1,587,500원이었고, 이 중 50%인 수익778,500원을 아름다운 가게에 기부했답니다. '어린이 독서교육 지원'에 사용된다고 하더군요. ^^

오늘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LG전자 더블로거'가 떡 하니 기부왕으로 공지가 되어 있더군요.

캬! 이 기쁨!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를 마치고 최재영님(http://kuccblog.net/)이 마스크팩을 나눠주시더라구요. +_+ 오홋! 이런 센스쟁이! 봄 햇살에 지쳤을 피부에 화이트닝과 탄력을. 하하.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는 2011년 10월 29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된다고 해요. 우천시에는 진행하지 않으니 참고하시고요. 판매참가는 인터넷 사전접수를 받으니 확인하시고 좋은 일에 참여해 보는 건 어떨까요? ^^

+ 덧)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는 단체 뿐만 아니라 개인 참여도 가능하답니다.
http://www.flea1004.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제4동 | 뚝섬유원지역 7호선
도움말 Daum 지도

[다음뷰] 2010 view 블로거대상 러브드웹님 추천!

제가 언제부터 블로그를 운영했는지 블로그 운영 시작일자를 잘 모르고 있다 오늘에야 확인 해 보니 이제 1년 반이 조금 넘었더군요. 벌써 시간이…? +_+ 솔직히 초대장을 받고 블로그를 개설하고선 바로 운영하지 않았습니다. 블로그를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도 몰랐고, 너무 욕심이 커서 그랬던 것 같아요.

인터넷과 컴퓨터는 풍요롭게...

그런 제가 블로그에 입문하기 전부터 쭉 눈팅해 왔던 블로그가 있습니다. 바로 러브드웹님 블로그(http://loved.pe.kr/) 인데요.

제가 IT 업계에 종사하고 있다 보니 실무적인 정보가 필요해 러브드웹님의 블로그를 통해 관련 정보를 많이 얻기도 했고, 당시 관심 있어 했던 SNS 정보도 많이 얻고 있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부터는 블로그 운영팁 정보를 얻기도 했죠. (지금은 초기와 달리 많은 블로거분들이 블로그팁에 대해 포스팅 해 주고 계시죠)


솔직히 러브드웹님 블로그를 가지 않으려 해도(응?) 제가 정말 궁금해서 찾은 정보의 검색결과는 모두 러브드웹님의 블로그로 향해 있더군요. 항상 포탈사이트 검색키워드 상위에 노출되어 있으니 말이죠. 원하지 않아도 발길이 닿게 되는 블로그라고나 할까요. (피할래야 피할 수가 없어요- 그렇다고 피하고 싶다는 말은 아닙니다; 끙-)

다음뷰 메인에 걸려야 1만명이 넘는 저에겐 +_+ 평소 다음뷰 메인 노출과 상관없이 일일 방문객 1만명 이상을 유지하는 분이라 처음부터 이 분은 정말 감히 범접할 수 없는 파워블로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IT 분야의 전문 지식이라던지, 블로그 하나만 두고서 방문객을 끌어 모으는 힘이나 활동성에 있어서도 말이죠.
지금까지의 총 포스팅 수만 해도 1200개가 훌쩍 넘더군요. 덜덜. (그럴만도 한 것이 2009년 2월부터 블로그를 운영해 오셨답니다)

이제야 고백하건데, 러브드웹님이 트위터를 통해 말을 걸어왔을 땐 혼자 급 흥분해서는 남자친구에게 자랑했었습니다. (무슨 연예인 만난 기분이라고나 할까요?;; 끙) 남자친구도 러브드웹님을 알고 있답니다. 남자친구 또한 IT 분야에 워낙 관심이 많다 보니 역시 원하건 원하지 않건 검색하면 러브드웹님이 뜨니 알 수 밖에 없었죠.

블로그에 멘토-멘티가 있다면

러브드웹님은 웹서비스, SW(소프트웨어), HW(하드웨어) 등 다양한 IT 관련 전문지식을 포스팅하고 있으며 실제 이제 막 출시되는 신제품이나 IT기기 리뷰 정보 또한 어마어마하게 보유하고 계신 분입니다. 이번에 나오는 IT기기 신제품 궁금한데- 싶어 러브드웹님의 블로그를 방문하면 어김없이 리뷰 포스팅이 올라와 있더군요.

한번은 그런 체험단이나 이벤트에 자주 선정되는 러브드웹님을 보며 부러움에 '좋겠다~' 라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IT기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었던 터라 나도 리뷰는 잘 쓸 자신 있는데… 하는 생각으로 '나도 당첨되고 싶어! 근데 안 뽑아줘!' 하는 솔직히 시샘 어린 말을 했었죠. 체험단이나 이벤트에 당첨되는 것은 정말 파워블로거만의 전유물이라 생각하며 배 아파 하며 말입니다.

그런 와중, 트위터를 통해 러브드웹님이 회신한 인상적인 멘션. 솔직히 이 멘션 하나로 파워블로거에 대한 편견을 버리게 되었고, 러브드웹님을 더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사적으로 만날 땐 항상 오빠라고 부르는데 자꾸 러브드웹님이라고 하니 이상하기도 합니다-_-;;)

남이 잘된다고 부러워할 필요도 없고, 절대 조급해 할 필요도 없다. 널린 게 이벤트와 체험단이니 조급해 하지 말아라.

이벤트나 체험단 뿐만 아니라 다음뷰 블로거라면 다음뷰 베스트에 오르는 것이나 순위에 민감해 질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실인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조급해 하지 말고 꾸준히 열심히 하다 보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온다는 말 또한 자주 해 주셨습니다. 정말 직관적인 대답을 해 주신거죠.

그렇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부터는 러브드웹님의 블로그팁 포스팅을 보며 모르는 것에 대해 자꾸 귀찮게 질문하고 괴롭히는데도 댓글을 달아주기도 멘션을 날려주기도 하며 알려주셨어요.  

제 멋대로 러브드웹님(http://loved.pe.kr)을 보며 '나의 멘토!' 라고 점 찍어 놓고 있었는데 역시! 저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는 바로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것은 바로 나누며, 누구도 직관적으로 이야기 해 주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도 툭 까놓고 이야기 해 주더군요. 모르는 것이 있을 때마다 바로 바로 질문하면 댓글도 달아주셨구요.

어마어마한 양의 컨텐츠!!!


이제 막 블로그에 입문한 블로거들에게는 자칫 어려울 수 있는 블로그팁을 최대한 쉽게 풀어 전달 해 주고 IT기기나 스마트폰에 대한 정보 또한 리뷰어로서 실 사용감을 가감 없이 솔직하게 전달합니다.

단순, 온라인 상에서만 블로거가 아니라 오프라인 상에서도 믿음을 줄 수 있는 블로거라 말하고 싶네요. 직접 만나보시면 알 거에요. (오프라인에서 만난 첫 인상은 온라인 느낌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무슨 러브드웹님 찬양 -_-;; 하는 분위기가 되어버렸는데요. 러브드웹님은 본인을 일명 '투덜이'라 말씀하시지만 전 오히려 적극적이고 솔직히 까놓고 이야기 할 건 톡 까놓고 이야기 하는 분이라 블로거로서 너무나 존경합니다.

블로그를 이제 막 입문하신 분들이라면, 그리고 이제 블로그에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뭔가 2% 부족함을 느끼신다면 러브드웹님의 블로그를 통해 유용한 팁을 얻어 가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듯 합니다.

최신 IT기기 리뷰 정보는 덤이랍니다. +_+ PC나 스마트폰을 비롯한 IT기기를 구입하시기 전에 러브드웹님에게 질문 공세를 해도 좋을 듯 합니다. 상당히 많은 제품을 사용해 보신데다 질문을 던지면 정말 솔직하게 대답해 주시거든요.

내가 생각하는 우수블로거, 파워블로거란!

시간이 흐를수록 드는 생각은 진짜 우수 블로거, 파워블로거는 단순히 '나 잘났소!' 라며 독단적인 입지를 굳히는 블로그가 아니라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알짜배기 정보를 '가감없이 솔직하게 전달'해 주는 블로그가, 또한 양질의 포스팅을 먼저 발굴하고 '다른 블로거에게도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블로거가 진짜 우수블로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저 또한 언젠가 러브드웹님처럼 이제 막 입문한 블로그의 양질의 포스팅을 먼저 찾아 '멋진 글입니다!' 라며 엄지를 높이 치켜 들어 주고 싶어요. 더 멋진 글을 쓸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수 있도록 말이죠. ^^  (아직 그러기엔 저도 부족하다보니 저도 열심히 해야겠네요)

이상 지금까지
제가 생각하는 우수블로거, 그리고 블로거 대상에 주절이 주절이 읊어 보며 러브드웹님(http://loved.pe.kr)에 대해 소개해 드렸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