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욕하던 30대 워킹맘이 되고 나니

대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운 좋게 취직한 첫 회사. 그리고 그렇게 20대에 첫 사회생활을 내딛었던 그 회사를 30대 중반이 훌쩍 넘어서기까지 다니고 있다. 이직하네 마네 말 많고 탈 많았던 여러 시간을 지나 아직까지 이 회사만을 다니고 있는 것을 보면 이 회사가 나를 내쳐야만 그만 둘 기세다.

20대 초반 한참 외모와 자기개발에 신경을 쓰고 결혼은 절대 하지 않을거라던 철 없는 아가씨는 어느덧 아들, 딸을 낳아 아줌마가 되었다. 누가 알았을까. 내가 이렇게 바뀔 줄은.

어느 덧 두 아이의 엄마

오늘도 지각이다. 8시 30분까지 출근해야 하는데 어린이집에 도착하니 이미 8시 30분이다. 오늘은 유독 더 심하게 막혔다. 이상하지.

경기도 남부쪽에 있는 집에서 어린이집까지 1시간. 어린이집에서 마포에 위치한 회사까지 1시간. 최소 다음해까지는 이 고생을 해야 한다. 어린이집을 졸업하고 유치원을 갈 때까지는.

맞벌이 부부의 출근시간, 퇴근시간에 맞춰 어린이집 종일반이 가능한 곳을 찾아 헤매다 겨우 대기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어린이집을 찾아 어린이집에 맞춰 집을 이사했다. 그리고 이제는 다음해 유치원을 보내기 위해 친정 근처로 이사를 했다. 그렇다 보니 텀이 생겨 유치원 입학하는 3월까지, 약 3개월 남짓 정도 이 고생을 해야 한다. 

어린이집에 아이들을 두고 운전석에 다시 앉으니 손이 떨렸다. 지각이다. 또 지각이다. 긴장을 해서 손에 자꾸 쥐가 났다. 손을 주무르면서 운전을 했다. 지각이다. 어떡하지. 지각이다.

'여자면 지각해도 되는거야? 여자라서 그렇다는 말 정말 싫어.'

'우리 회사에 여자 차장님이 계시는데 항상 지각해.'

'애가 있는 게 대수야?'

내가 20대 때, 같이 회사를 다니던 기혼인 여자 사수를 두고 항상 가졌던 불만이다. 그런데 내가 그러고 있다. 충격적이게도... 팀장님께도 너무 죄송하지만 팀원들 보기에도 너무 부끄럽고 민망하다. 

가방은 차에 두고 차 키와 회사 출입증만 챙긴 채, 뒷문으로 살금살금 들어가 자리에 앉았다. 두 아이가 생기기 전엔 항상 일찍 출근해 '안녕하세요' 인사를 했건만, 인사를 잊은지 오래다. 

팀원들도 나의 이런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인사를 하지 않는다. 그저 조용히 자리에 앉는 나를 곁눈질로 쳐다볼 뿐. 팀장님께 카톡으로 '죄송해요. 어린이집 선생님이 늦으신대요. 선생님 오시면 바로 아이들 두고 출발할게요.'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오늘 유독 더 심하게 막히네요. 죄송합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너무 죄송합니다.' '죄송해요. 아이가 아파서 친정에 맡기고 갑니다. 죄송합니다.'

팀장님과 주고 받은 카톡 대화 내용을 보면 온통 '죄송합니다' 가득이다. 

맞벌이는 정말 힘든 것 같다.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내가 뭘 하고 있나 싶어서.

"버섯 차장! 잠깐 회의실로 오지?"

팀장님이 회의실로 호출하셨다. 

알 듯 모를 듯 걱정 반 두려움 반, 회의실로 가자 팀장님이 말씀하셨다. 

"어린이집에 아이를 두고 회사 출근하기 힘들지? 보통 시간이 몇 시쯤 될까? 여유있게. 9시? 9시 30분?"

"우리 여동생도 탄력근무를 할 수 있으니 다행이지, 안그랬으면 많이 힘들었을 것 같더라고."

"맞벌이다 보니 어느 한 사람이라도 탄력근무, 유연근무제가 시행되면 좋은데 그게 아니면 아무래도 힘들지."

"인사팀엔 내가 건의를 해볼테니까."

눈물이 핑 돌았다. (팀장님께 너무 감사하다)

우리 회사는 탄력근무제, 유연근무제가 시행되지 않는 회사다. 그럼에도 팀장님이 건의해 보신다고 하니 이미 그 말씀만으로 너무 큰 힘이 되었다. 1시간 늦게 출근한 만큼 1시간 늦게 퇴근하는 것. 

신랑과 나 둘 다 아침 8시 30분까지 출근이다 보니 아둥바둥 새벽 같이 두 아이를 깨워 나서기가 많이 힘들었다.

그래. 돈이라도 좀 여유 있으면 회사 근처 마포에 집이 있으면 좀 더 편할 수 있었겠지.

그래. 돈이라도 좀 여유 있으면 아이들 도우미라도 써서 어린이집 등하원을 맡기면 좀 더 수월했겠지.

돈에 대한 아쉬움이 많이 생기는 요즘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돈에 대한 아쉬움 때문에 또 다시 맞벌이로서의 삶을 지속해야 한다. 

이 탈출구는 어디일까?

[SK2/스킨파워크림/스킨시그니처] "나도 이제 늙었나봐" 피부가 예전 같지 않아


스물일곱.

많다면 많고, 아직 어리다면 어린 나이.
보는 시각에 따라 천차만별인 듯 합니다. 어른들이 보시기엔 아직 어려서 좋겠다- 라는 말씀을 많이 하시니 신이 나서 싱긋 웃어 보이지만, 반대로 어린 친구들을 보게 될 때면 나이가 조금이라도 더 어려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제 자신을 볼 수 있으니 말이죠.

20대 후반, 그런 모호한 경계선에 서 있는 나이가 아닌가 싶습니다. 
중고등학생 때 까지만 해도 평생 이 얼굴로 주름 없이 살아 갈 수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하하)

안티에이징 고민, 점차 한 해가 거듭되어 갈수록 괜히 나이가 먹는게 아니구나 싶어집니다.
친구를 만나면 종종 "내 피부가 왜 이렇게 나빠진 건지 알 수가 없어" 라는 투정어린 말을 내뱉기도 합니다만, 네- 다 이유가 있는 거죠.

지금 내 피부는...

1. 건조한 사무실 내 장시간 모니터 앞 업무 
2. 물을 수시적으로 마시지 않는 습관
    (하루에 두 컵 정도 마시면 많이 마시는 편인 아주 나쁜 습관)
3. 출퇴근시 자외선 노출 및 먼지에 노출
4. 자신에게 맞지 않은 화장품 사용으로 인한 피부의 피로
5. 피부에 좋지 않은 인스턴트 음식 과다 섭취
    (빵, 커피, 라면 등)
6. 짧은 수면 시간 및 누적된 피로와 스트레스


 
짜잔- 프레스블로그를 통해 체험단을 신청하여 받은 SK2 스킨 시그니처(기능성화장품)을 샘플입니다.


처음 뚜껑을 열어 보곤, 상당히 고농축된 크림이라는 느낌이 상당했습니다만, 그런 만큼 끈적임이 심하지 않을까 걱정했습니다만 끈적임 없이 얇게 발리는 느낌이 정말 좋더군요. 
더불어 색달랐던 것은 무향이라는 점입니다. 진한 향도 물론 좋지만, 특히 이런 기능성 제품은 대부분 잠들기 직전에 바르게 되는데 민감한 분들에게는(제가 그렇습니다) 그 향이 깊은 수면을 방해하는데다 그 향으로 인해 두통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왠지 스킨파워 크림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발라서 그런지 왠지 바르자 마자 피부에 힘이 생기는 것만 같은 착각마저 들더군요. 
한참 관리를 해야 하는 시기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스킨, 수분크림, 아이크림 외에는 특별히 관리하지 않았습니다만, 탄력없이 건조하게 쳐지는 제 피부 상태를 봤을 때 이 스킨파워 크림이 절실히 필요하구나 싶네요.  

골고루 적당량을 덜어 펴발라 봤습니다.


펴바르기 전, 약간 건조한 느낌이 들죠?

바른 후입니다. 촉촉함이 느껴지시나요?




유일하게 즐겨보는 드라마, 선덕여왕의 미실 역할을 맡고 있는 고현정씨를 볼 때면 역시, 피부가 중요하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옷이나 헤어스타일도 그 사람의 아름다움을 돋보이게도 하지만 가장 기본이자 가장 두드라지는 것은 역시! 피부인 듯 합니다. 


요즘 들어 부쩍 피부에 신경을 쓰게 되면서 세안을 하고 난 후, 곧바로 스킨을 바르며 피부 관리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피부가 많이 건조해진데다 힘이 없다는 것을 느낄 수 있더군요. (벌써부터 이러면 어떡하니) 눈가가 사뭇 어두워지고 입가에도 주름이 늘어나는 듯 한데요.

피부 근본의 두 가지 힘이라고 하는 저항력과 회복력을 키워주는 SK2 스킨파워 크림, 스킨 시그니처 크림.


                                                 

아직은 사용한지 이제 이틀째 입니다만, 윤기, 탄력, 매끄러움을 기준으로 제 피부의 변화를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 보다 탄력있는 피부로 자신있게 거닐고 싶습니다.

아, 부끄부끄. 민망한 생얼입니다.


좀 더 사용 후, 피부 변화를 지켜 본 후에 또 후기 남길게요- ^^

+ 덧붙임.
지금 SK2 홈페이지에서 스킨파워 트레이닝 이벤트와 더불어 스킨파워 크림 샘플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SK2 홈페이지에 방문하셔서 이벤트에 응모해 보세요!
^^

SK2 홈페이지 바로 가기 >>>>



“본 포스트는 프레스블로그로 송고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