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를 다녀오다

바로 어제였죠. 스카이에서 첫 출시된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1년 반 동안 힘들게 준비해 온 스카이의 야심작, 그 실체가 궁금하기만 했는데요.

행사장 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는 것은 단연 우주를 연상하게 끔 하는 다양한 광고판이었습니다. 더불어 그 실체가 올려져 있더군요. 황금빛 테두리가 상당히 인상적이죠?
'시리우스' 랍니다. 

시리우스는 총 3가지 색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 기준으로 좌로부터 우로 로즈골드, 화이트, 티탄으로 놓여져 있는 모습입니다. 전 보자마자 화이트에 시선이 한참 동안 머물더군요. 로즈골드의 골드도 인상적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 화이트에 자꾸 눈길이...

그렇게 잠시 시리우스의 멋진 디자인에 신경을 쏟고 있을 때쯤, 문득 눈에 띄는 먹거리-
냉큼 주워 먹었죠. 흐뭇-

"스카이, 우주의 능력을 빌리다"
첫 번째로 스카이 스마트폰의 캠페인 소개가 있었는데요. 무엇보다 티징광고를 보여주는데, 우- 여인네의 매끈한 다리에 같은 여자지만 할 말을 잃었습니다. 절대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그녀의 아찔한 라인;;; (허나 너무 야하잖아요...)

갑자기 급 다이어트 욕구가 마구마구 샘솟아 오르는.
-ㅁ- 그렇게 광고 영상을 확인 한 후, 곧이서 순차적으로 시리우스에 대한 베일이 벗겨졌습니다.


/

스카이는 안드로이드 OS의 극장점인 개방성이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가전제품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의 '네트워킹' 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즉, 스마트폰을 피쳐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볼 것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인데요.그 점이 어찌보면 '우주 > 안드로이드계'의 컨셉과 잘 맞아 떨어지는 듯 합니다. 이 '안드로이드계' 안의 첫번째 행성이 시리우스이며 이러한 시리우스의 능력을 가져온 스카이 스마트폰 '시리우스'는 지구인의 보다 완전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토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 시리우스를 사용하는 이들을 '시리우스인' 이라고 부르고, 시리우스인을 포함하여 안드로이안들은 그들만의 언어 '안드로이어'를 사용한다는 컨셉을 잡고 있죠.
뭔가 장황한 듯 하지만, 꽤 그럴싸하게 짜임새 있는 하나의 큰 스토리가 만들어지는 듯 합니다.

시리우스를 사용하는 순간, 시리우스인이 되는 건가요? 하하.

시리우스는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중 최신의 사양을 적용해 더욱 빠르고, 자유롭고, 폭 넓은 콘텐츠 구현이 가능한 더욱 더 완전해진 스마트폰이라고 하는데, 그럴만도 한 것이 안드로이드 OS의 최신 버전 안드로이드 2.1과 퀄컴스냅드래곤 1GHz프로세서, 지상파 DMB 등을 탑재하고 3.7인치 크기의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화면(840X480)을 장착해 최고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브라우저 플래시(Flash)를 제공해 모바일에서도 PC와 동일한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고 있죠. 더 이상 폰 안에서 웹서핑을 즐기며 엑박을 보지 않아도 되는 건가요?

개인적으로 시리우스의 가장 탐나는 점이 너무나도 멋진 외관 + 일러스트입니다. 정말 예쁘죠? 기존의 스마트폰이라고 하면 다소 무겁고 둔탁한 이미지를 많이 떠올리게 되는데, 시리우스의 외관만큼은 정말 여성 유저인 저를 사로잡게 만드네요. 왠지 익숙한 일러라고 생각했는데 SK 브로드밴드 TV CM으로 유명한 김제형씨의 작품이더군요.

구체적인 스펙을 살펴보자면, 일단 파일 변환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디빅스(Divx)는 기본이며 TV연결 시청이 가능한 HDMI단자, 500만 화소 오토포커스(AF)카메라, 와이파이 등의 기능을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무게 : 128g(표준형)/137g(대용량)

HDMI단자 부분이 보이죠?

5백만화소/Auto Focus/Flash

워드와 같은 편집환경 제공, 블로그 및 SNS 연계 활용 가능한 블로그노트

사용자 메모리는 내장 500MB와 외장 메모리 최대 32GB까지 지원하고 있고, 기본 8GB 메모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러워 보이는 디자인을 보고 있자니 절로 탐이 나더군요.
보다 자세한 사항은 스카이 자사 스마트폰 마이크로사이트인 '안드로이안스닷컴(http://www.androians.com)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현재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으니 시리우스폰 획득을 목표로 참여해 보는건 어떨까요? ^^
 

타이탄, 웅장함이 살아 있는 영화, 하지만…

타이탄
감독 루이스 리터리어 (2010 / 영국, 미국)
출연 샘 워싱턴, 리암 니슨, 랄프 파인즈, 젬마 아터튼
상세보기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던 길 늘 그렇듯 남자친구와 통화를 했는데 오늘은 만나지 못할 것 같다는 말에 내심 토라져서는 집으로 향했습니다. 밤 8시가 훌쩍 넘은 시각, 익숙한 얼굴이 눈에 띄어 보니 남자친구이더군요. 서프라이즈! 만우절을 맞이 하여 놀래 주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고 하더군요. (친구에게도 당했는데, 남자친구에게도 당하네요) 그래도 남자친구를 이렇게 만나니 너무 좋더군요.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좋아하는 곱창 순대를 먹고선 배를 토닥거릴 새도 없이 저를 이끌고 가는 남자친구. 다름 아닌 영화 '타이탄'을 예매해 둔 것이더군요. 남자친구가 개봉하면 꼭 보고 싶은 영화라고 두 세 번 강조했던 영화죠.

우선, 타이탄을 보기 전, 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무척이나 컸습니다. 남자친구나 저나 말입니다. 개인적인 견해를 말씀 드리자면 그 기대감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워낙 기대감이 높았던 지라) 스케일적인 면에서나 볼거리에 있어서는 정말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CG임을 인지하면서 보는데도 "진짜 CG맞아?" 싶을 만큼의 훌륭한 CG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아바타에 이어, 나날이 업그레이드 되는 기술력! 대단합니다.

아쉬운 점은 역시나 스토리적인 면에서 입니다. 예고편을 너무 열심히 봐서 일까요.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도 예고편이 모든 것을 말해 주는구나- 싶더군요. 이 말을 다르게 표현하면, 주요 내용만 남기고 쓸데 없이 러닝타임만 늘어 놓았던 군더더기를 제거하여 지루한 느낌은 없다는 게 강점이라면 강점이겠네요. 이 부분을 어떻게 받아 들이고,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평점이 좌우될 듯 합니다.

함께 동행한 인물들이 전설의 메두사 앞에서 무너지고 말지만 신과 인간 사이에서 태어난 페르세우스는 그녀의 눈을 피해 날린 칼이 정확하게 메두사의 목을 절단시킵니다. 역시, 주인공! +_+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힘들다고 할 때 가능하다고 믿어 달라고 이야기 하는 페르세우스. 음- 진정한 리더십을 보여준다는.

별도의 스포일러라고 언급할 부분이 없을 만큼 예고편 그대로 충실하게 담아 내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고 그저 재미있게 즐겨 주시면 될 듯 하네요.

아, 영화를 보면서 페르세우스 역할을 맡은 배우가 참 친근하다- 라고 생각했는데 아바타와 터미네이터4에서 등장했던 배우이더군요.

남자친구는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을 이 영화와 비교 하더군요. (전 '퍼시잭슨'은 보지 못한지라…+_+ 비교가 어려워요)

++++++++++++++ Behind Story: 영화를 보고 난 후 ++++++++++++++

신(제우스)과 인간의 사이에서 태어난 불멸의 영웅, 페르세우스. 기존의 신들과 달리, 나름 지조 있는 남자였다. -_- (영화를 보신 분은 무슨 뜻인지 아실 거에요)
제우스가 아들 – 페르세우스를 위해 건네는 센스 있는 마지막 선물. (저도 주세요!)
메두사,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괴물이라지만, 괴물이라기엔 너무 예쁘잖아. -_-^
크라켄, 힘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등장하자마자 돌로 변해 버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