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작아 고민인 남자 VS 키가 커 고민인 여자

지금의 남자친구와 저의 키는 8cm 정도 차이가 납니다. 평소 운동화를 즐겨 신다 보니 남자친구와 마주보고 서 있으면 자꾸만 남자친구 가슴팍으로 안기고 싶은 충동이 마구마구 일어납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바로 눈 앞에 보이는 것이 남자친구의 넓은 가슴이 아주 그냥. (응?)

이런 이야기를 하려던 게 아닌데… 말이죠. +_+;

운동화나 편한 단화를 신은 날이면 남자친구 앞에서 왜 그리 총총거리며 장난을 치고 싶어지는지 모릅니다. (그야 신발이 운동화라 편하니까, 응?)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평소 운동화나 단화보다는 구두를 더 자주 신게 되는데요. 구두를 신을 때면 남자친구와 눈높이가 비슷해져 단화나 운동화를 신었을 때보다 자연스레 몸을 움츠려 들고 조심하게 되더군요.

정작 남자친구는 제가 구두를 신건, 단화를 신건 한결 같은데 말이죠. 제가 이렇게 움츠려 드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잊고 싶은 옛 추억 때문에 말이죠.

어렸을 때부터 이상형! 김건모!

어렸을 때부터 "이상형이 누구야?" 라는 질문을 받을 때면 어김없이 "김건모!" 를 외치곤 했습니다. 탁월한 노래실력과 더불어 작은 키지만 뭔가 야무진 듯한 그의 모습이 상당히 매력적으로 느껴져서 말이죠. +_+

초등학생 때부터 좋아하는 연예인이 누구냐는 질문에 김건모를 외쳤었는데 그 대답은 15년이 지난 지금도 한결 같습니다.

"좋아하는 연예인이 누구야?"
"김건모!"
"김건모? 가수 김건모?"
"응!"
"왜?"
"초등학생 때부터 좋아했어. 노래도 잘하고 뭔가 똑 부러지고 야무질 것 같은 그 느낌이 좋아서."

초등학생 때부터 그렇게 나름 제가 그려 왔던 이상형이라면 이상형입니다. +_+
그러다 대학생이 되고 나서 처음으로 나간 미팅 자리에서 저보다 키가 작고 까무잡잡한, 하지만 내뱉는 말 하나에도 예의있고 성실해 보이는 남자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캬! 이상형을 만난거죠!

어렸을 땐 생각지 못했던 남자의 키에 대한 생각

그렇게 미팅으로 만난 그는 저보다 키가 작았기 때문에 나름 그를 향한 배려라 생각하고 높은 굽은 일체 신지 않고 오로지 단화나 운동화 위주를 신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그의 입장에선 저의 이러한 행동이 배려로 느껴지기 보다는 오히려 탐탁지 않았나 봅니다.

"역시 넌 나보다 키가 커서…"

"넌 왜 구두 안 신어?"

"그래. 넌 키가 커서 좋겠다."

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상황이 아님에도 키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꺼내고, 나름 자신은 키에 대해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지 않음을 드러내기 위해서인지 키를 농담 소재로 삼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던졌지만 오히려 그런 그의 모습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 지를 모르겠더군요.

심지어 제가 그보다 키가 큰 게 미안해해야 할 일처럼 느껴져 그 앞에선 소심대마왕이라 할만큼 소심해 지고 위축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키는 적어도 나보다 컸으면 좋겠어. 솔직히 난 상관없긴 한데...' 라는 저의 바람은 마지막 순간까지 키 때문에 애태울 수 밖에 없었던 예전의 아픈 추억 때문이기도 합니다. 

난 괜찮은데… 상대방이 괜찮을까?

"소개팅 시켜줘! 소개팅!"
"아, 그러고 보니 진짜 성실하고 성격 괜찮은 사람이 있긴 한데, 너보다 키가 작아. 괜찮아?"
"난 상관없는데 남자 쪽에서 좋아할까?"

175라는 큰 키로 모델 활동을 하고 있는 이 친구의 최대 고민은 다름 아닌 키였습니다. 그리고 막상 정말 괜찮은 남자여서 소개해 주려고 하니 또 남자 쪽에서 제게 다시 묻더군요. "남자인 내가 네 친구보다 키가 작은데 정말 괜찮을까?" 라고 말이죠. 

서로가 키는 상관없다고 하면서도 상대방이 좋아할까? 예의상 한 말이 아니라 정말 괜찮은걸까? 라는 고민을 거듭하며 소개팅 날짜를 미루고 미루다 얼마전 소개팅을 가졌습니다.

두 사람 모두 등산을 좋아하고 활달한 성격이라 잘 맞을거라 생각했는데 다행히 소개팅에서도 서로가 잘 통했던 모양입니다. 

키가 어느 정도 이상이 아니면 루저라는 발언으로 한 때 이슈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정말 다시 생각해 봐도 당시의 그 발언만큼 한심한 발언이 있을까 싶습니다. 사람을 키 하나의 잣대를 두고서 루저이니 위너니 구분 짓는다는게 말이죠.

남자는 남자 나름 대로 "내가 키 큰 여자한테 대쉬하면 좀 그렇지?" 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여자는 여자 나름 대로 "남자는 자기보다 키 큰 여자 별로라고 생각하지?" 라고 이야기를 하는 경우도 보곤 했습니다. 서로는 괜찮다고 이야기하면서도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하고 고민하는 모습에서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데 있어 외모가 부수적인 이유가 될 수 있을지언정 근원적인 이유가 되진 않을텐데 말이죠. 


결국, 겉으로 드러나는 키가 크건 작건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만큼 자신을 상대방의 마음의 눈높이에 맞춰 줄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한 것 아닐까요?

끝나지 않은 루저의 난, "내 남자친구는 위너야"

끝나지 않은 루저의 난...


루저의 난이 줄 소송으로 이어져 17일까지 78건의 신청인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며, 그 손해배상액도 최저 10만원에서 최고 38 2,000만원까지 이른다고 하는데...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는군요.

루저의 난이 얼마 전, 크게 이슈가 되어 한 인터넷 게시글을 통해 해당 내용을 일찍 접했습니다. 그저 외모지상주의가 낳은 터무니 없는 이슈구나- 라고 별 생각 없이 넘겼는데 친구를 통해 재미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친구의 이야기는 이러합니다.

 

평소 이런저런 재밌는 소식을 접하면 누구보다 빨리 알려 주려는 한 직장 동료. 누구보다 빠르게그 소식을 접하고 알려주지 않으면 갑갑해 하는 성격입니다. 더불어 루저의 난이라는 신선한 소재 또한 그냥 지나칠 수 없죠. 상큼한 이야깃거리 소재로 당첨되었나 봅니다. 이곳 저곳 들쑤시듯이 한마디씩 물어봅니다.

 

루저의 난 알아? 들어봤어?”
넌 키 몇이냐?”

너는?”

, 너도 루저구나. 하하하.”


그 와중에 결혼을 앞둔 한 직장동료에게 화살이 튀었습니다.

 

넌 키가 몇 이냐?”

“165인데요

- 진짜? 제대로 루저인데? , 그래도 결혼하니까


 

순식간에 분위기는 루저이다, 아니다를 떠나 -해지는 분위기였습니다.

 

왜 굳이 그러한 소재를 들먹이며 직장 내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었을까요?

 

친구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으면서 그렇게 루저를 들먹거리는 걸 봐선 그분은 키가 180이 넘나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만, 그것도 아니더군요.


본인도 정작 본인이 그토록 말하는 루저이면서 왜 저런 이야기를 꺼내는지 모르겠어.”

아무래도 그 분, 루저로 언급된 기준이 180이 아니라 170인 줄 알고서 본인은 해당 사항 없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당당히 이야깃거리로 꺼내신 거 아닐까?”

근데, 그 여대생은 왜 하필 키를 기준으로, 180이하를 루저라고 이야기 꺼낸 걸까? 평소에도 그런 생각을 가지고 지내왔던 걸까?”

 

 

친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집으로 돌아오던 길,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역시, 이슈가 이슈였던 만큼 루저의 난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더군요. 남자친구 직장 내에서도 그에 대한 발언이 점심시간에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180이 되지 않는 제 남자친구 또한 미수다에 출연한 여대생의 잣대를 대면 루저겠군요?

 

그 여대생의 잣대로는 루저일지 모르지만, 누가 뭐래도 내 남자친구는 위너야

 

루저의 난. 너무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러한 생각을 갖게끔 한 현실이 슬프기도 합니다.

 

그 남자 키 커?”

그 여자 예뻐?”

 

끝나지 않은 외모지상주의. 그리고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외모지상주의. 하지만, 진정한 사랑에 빠진 이들에겐 그런 잣대는 통하지 않겠죠?


예쁘게 사랑하는 분들, 더욱 예쁘게 사랑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