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여자친구의 노출단속은 당연! 내 남자친구는?


이제 어느덧, 가을이 지나가고 겨울이 다가오는 듯 합니다. -.- (아, 겨울이 온다고 하기엔 너무 이른가요?) 지난 여름, 남자친구와의 한 에피소드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남자는 여자의 노출을 즐기는 반면(눈요기라고나 할까요), 자신의 여자의 노출은 용서치 못하는 성향이 있습니다. 내 여자만 아니면 OK! 인거죠.

이에 대해선 누구나 대공감할 만한 사안일텐데요. 반대로 남자의 노출에 대해 여자는 어떨까요? ㅡ.ㅡ???  

제가 예외인건지, 저 뿐 아니라 대다수의 여자라면 자신의 남자의 노출에 대해서도 저와 같은 감정을 느끼는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뭐야? 옷을 왜 이렇게 헐벗었어?"
"아하하. 뭐? 헐벗다니! 이게…음… 좀 그렇게 보이긴 하지만, 엄청 시원해."
"치!"

 

지난 9월, 이보다 뜨거울 순 없다! 싶을 만큼 후끈후끈한 더운 날씨에 나시를 입고 등장한 남자친구의 모습에 뾰루퉁 해졌습니다. 나시인만큼 푹 파인 소매부분과 푹 파인 목 부분. 남자친구가 조금만 이쪽 저쪽 움직여도 상체가 훤히 다 보이는 +_+
 

연예인은 OK! 내 남자친구는 NO!


꿍해져서는 남자친구의 옷에 태클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조신하지 못하게! 이게 뭐야! 다 보이잖아!"

 

남자친구의 옷을 잡고 흔들어 보이며 "조신하지 못하게!"를 마구 내던지는 저의 반응에 남자친구도 적잖이 당황했나 봅니다. 보통 남자가 여자에게 '조신하지 못하다'는 표현을 쓰는 게 일반적인데 말이죠. 쿨럭; (이 장면, 남자와 여자만 뒤바낀 채 많이 본 것 같기도 합니다)

 

제 옷이 조금만 비친다 싶어도 열을 내고, 조금만 짧다 싶어도 열을 내는 남자친구이건만, 남자친구의 복장도 여자친구 입장에선 무척 신경이 쓰인다는 사실을 남자친구는 몰랐나 봅니다.

 

마침 퇴근길이다 보니 지하철 안은 사람들로 가득 찼고, 이리저리 사람이 뒤엉키다시피 있는 상황에서 더욱 남자친구의 옷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

 

"오빠, 진짜! 진짜! 다 보여!"
"하하. 남자는 괜찮아."
"에이, 그런 게 어디 있어. 안돼! 아줌마들이 막 힐끗 거리는 거 안보여?"

 

남자친구를 보고 있던 게 아니라 다른 곳을 보고 있던 아줌마였건만, 괜히 없던 아줌마를 가상으로 만들어 내어 오빠를 보고 있었다며 옷 매무새를 단정히 해주길 부탁했습니다.

 

TV나 잡지로 자주 접하게 되는 남자의 상의 탈의 -_-;;;

 

그래. 이 정도는 훈훈하다구!


길을 거닐다 혹은 지하철에서 나시를 입은 남자를 봐도 아무렇지 않았는데 정작 제 남자친구가 얇은 나시 하나를 걸치고 나타나니 기겁하며 가리기 바빠지네요. 혹 아는 사람이라도 만나진 않을지;;;

남자친구의 옷 매무새에 이렇게 신경을 쓰는 제 모습을 보니 여자친구의 옷에 대해 왈가왈부 신경을 곤두세우던 남자친구의 모습이 그리 이상할 것도 없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리 멋진 몸매의 남자친구라 할지라도 -_-;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지는 않은 마음.

아마도 세상에 대다수의 남자들이 '다른 여자는 괜찮지만, 내 여자는 안 된다!'던 그 마음과 일맥상통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J

여러분은 어떤가요?

 

쿨한 사랑보다 차라리 쿨하지 못해 찌질한 사랑이 더 좋다


"사랑해."
"응. 나도."
"왜 안 해줘?"
"뭘?"
"다음 멘트."
"아, 뭐였더라. 음… 나도 사랑해!"


남자친구와 종종 치는 유치한 장난.

분명 가까운 누군가가 봤을 땐,
"아, 유치해! 대체 왜 그러는 거야?" 라고 물을지도 모를… -.-

남자친구는 다음 멘트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남자친구의 "사랑해." 라는 말에 제가 해야 할 말은 "나도 사랑해." 라는 말이건만 무심한 듯 짧게 "나도!" 라고 툭 던지는 말에 어서 빨리 다음 말을 하라고 재촉합니다. (사랑해) 가 빠졌으니 말이죠.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고 헤어질 때나 통화를 하고 끊을 때면 이런 장난을 치곤 합니다. 연애 초반이 아닌, 6년이 훌쩍 넘었건만 여전히 이런 '사랑해' 라는 멘트 하나를 두고 장난을 칩니다.

"남자친구랑 대체 왜 아직까지 그런 장난을 치는 거야?"
"아직까지? 남자친구와 난 아직 6년 밖에 되지 않았어."
"너네 커플 대단해!"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주위 친구들을 통해, 그 외 직간접적 경험을 통해 이론적으로 '사랑'에 대해 '연애'에 대해 참 잘 안다고 자부했었던 것 같습니다. 남자에게 쉬워 보이면 안 된다며 '사랑해'라는 말을 금기시하고 여자가 먼저 연락하면 안 된다며 남자에게 연락 오지 않는 이상 먼저 연락하지 말고 기다려야 하며 약속을 하나 정하더라도 단번에 OK 하기 보다는 두 번 정도의 거절 후, OK를 외쳐야 한다며 말이죠.

하아…


돌이켜 생각하면 어쩜 그렇게도 계산적이었을까? 싶기도 합니다. 문자 한 번에 답문을 바로 하지 않기 위해 일부러 시간 텀을 두기도 하고 전화 벨 한 번에 받지 않기 위해 일부러 부재중 한 번 정도를 남긴 후에 "아, 전화했었죠? 미안해요." 를 말하기도 하며 말이죠.


솔직하지 못했기에 그 사랑이 끝난 후, 아쉬움도 미련도 참 많이 남았습니다.


사랑과 연애에 서툴수록 이런 계산을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쿨한 척 하기 위해 계산해서 사랑을 하는 것.
 


흔히들 밀고 당기기나 가식, 계산이 들어가지 않으면 사랑은 지속하기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저도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진 그렇게 생각했었던 것이 사실이기도 하고요.

7년 전쯤, 지금의 남자친구의 대범(?)한 고백에 무척이나 놀랬습니다. 보통 '밀고 당기기'를 하듯 서로의 감정을 떠 본 후에야 고백을 하곤 하는데, 지금껏 만났던 남자와는 달리 남자친구는 제 감정을 떠보는 것도 전혀 없이 "너 나 어때? 난 너 좋은데, 우리 사귈까?" 라는 말을 하니, 그런 그의 모습에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이 남자, 뭐지? 날 쉽게 보는 건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이내 "참 순진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난 아직 감정이 없는데…" 라는 저의 무덤덤한 반응에 이어지는 그의 행동, 말투 모든 것들이 말이죠. 누가 보면 '쿨하지 못하다' 못해 '찌질하다'라고 까지 말했을지도…


사랑을 머리로 계산하여 행하기 보다 처음부터 늘 한결같이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모습이 참 매력적이었습니다. 저도 그런 남자친구를 보고 배운 듯 하고요.


상대방이 조금이라도 '계산하고 있군'이라는 느낌을 받으면 상대방은 덩달아 계산하는 사랑을 할 수 밖에 없는 듯 합니다. 상대방 몰래 '밀고 당기기'를 한다고 해도 상대방이 그 사실을 '밀고 당기기'를 직감적으로 알게 되는 순간 '쌍방 밀기'가 되는 것도 금방이겠죠.

남자친구와 전 '계산'이나 '밀고 당기기'는 커녕 쿨하지 못해 찌질한 것 같기도 합니다. 하하;


남자친구와 6년 이상을 만나왔지만 아직 서로에 대해 잘 안다고 확신하지 않습니다. 남자친구는 저에 대해, 저도 남자친구에 대해서 말이죠. 이것이 바로 서로에게 찌질할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계산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보여주되, 대신 천천히 조금씩 자신의 매력을 보여주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전 계산하고 머리 쓰는 사랑보다 차라리 쿨하지 못해 찌질한 사랑이 오히려 더 좋습니다.


여러분께서는 어떤 사랑을 하고 싶은가요?

남자친구의 ‘섹시하다’는 말에 놀란 이유

주중 회사 업무를 마치고 퇴근 하기 전, 남자친구와 저의 일정에 별 다른 일이 없는 것을 확인하면 서로 약속을 잡고 잠깐의 데이트를 즐기곤 합니다. 다음 날, 출근을 해야 하기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는 못하지만 말이죠.

"마쳤어?"
"아, 미안. 아직. 확인해야 할 게 남아서. 내가 5분 있다가 다시 전화할게. 미안."
"응. 천천히 해."

남자친구와 약속을 잡았는데 일이 예상한 시간에 맞춰 마무리가 되지 않아 다소 늦게 퇴근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 보니 먼저 약속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는 남자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을 안고 남자친구에게로 향했습니다. 멀찌감치서 보이는 남자친구의 모습.

퇴근하고 나오면서도 머릿속엔 다음 날 해야 할 일에 대한 생각이 가득 차 있었는데, 남자친구의 얼굴이 멀찌감치서 보이자 그때에야 일에 관한 생각이 사라졌습니다. 회사에서는 업무를 하는 한 평범한 회사원으로, 회사를 벗어나 남자친구를 만날 땐 그저 러블리한 소녀의 모습이 되고픈 욕심. 생글생글거리며 남자친구에게 다가가니 남자친구가 내뱉는 뜬금없는 한 마디.

"오늘따라 섹시해 보여."

헐…

전혀 상황에 맞지 않는, 뜬금없는 남자친구의 발언에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제가 생각해 오던 섹시함은 +_+ 잘 빠진 S라인의 몸매가 드러나는 옷 맵시, 목과 어깨 쪽으로 살짝 드러나는 뽀오얀 피부, 매끈하게 잘 빠진 다리, 촉촉해 보이는 눈빛과 촉촉한 빨간 입술을 떠올리게 되는데 말이죠. 으흐흐. -_-;;

"응? 섹시? 내가? 지금?"

차라리 제가 꽤나 화장에 신경을 쓰고 옷도 제대로 차려 입은 상태에서 그 말을 들었다면 모를까. 전혀 섹시함과는 거리가 먼 까만 바지 정장 차림. 그리고 이제 막 회사를 마치고 남자친구를 만나기 바로 직전까지도 회사 일을 생각하느라 거울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부랴부랴 달려온, 섹시하다기 보다 오히려 초라해 보이기 까지 하는 제 모습을 보고 뜬금없이 섹시하다는 말을 하다니 말입니다.

분명 이런 내 모습을 보고 반어적으로 내뱉은 말이라는 생각이 들어 다소 서운한 눈빛으로 남자친구의 눈을 뚫어져라 보고 있었습니다.

"아니. 아까 나랑 잠깐 통화할 때까지만 해도 회사 일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옆 직장 동료에게 '누구씨, 어느 부분 다시 한번 더 확인해 봐야 될 것 같아요' 라고 다소 업무적인 어투로 똑부러지게 이야기 하더니, 내 앞에 와서는 그런 모습은 온데 간데 없고 생글생글 웃으며 나긋나긋하게 다가오니까. 섹시해 보여."
"아, 아까 통화하다가 내가 후임한테 하는 말을 들었구나? 그야 회사니까... 업무적으로..."
"응. 그야 그렇지. 그런데 난 너의 그런 자신감이라고 해야 할까. 당찬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지 못했으니까."

짧은 미니스커트, 매끈한 다리, 진한 향과 함께 묻어나는 짙은 화장이 섹시함이라 생각했던 저를 쿵 때리는 듯한 남자친구의 발언. (이 섹시함이 아니었던겨?)

이 섹시함이 아니었던겨?

회사에서는 제 직위에 맞게 행동해야 하는 책임감과 의무감 때문에 행동이나 말투에 있어서 당연히 평소 남자친구를 만날 때와 사뭇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고 보면 저 또한 남자친구가 직장에서는 어떤 말투로, 어떤 모습으로 있는지를 모르니 궁금하기도 하네요. 제 앞에선 때론 마냥 멋있고, 때론 귀여운 남자친구인데, 직장에서는 어떨지 말이죠.

그러고 보면 연애 초기, 남자친구와 함께 영어학원을 다녔던 그때도 그런 말을 했었습니다.

영어 수업을 들으며 필기를 하고 있는 제 모습을 가만히 보고 있더니 뭔가 하나에 푹 빠져들다시피 집중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섹시해 보이고, 매력적으로 보인다던 남자친구의 말. 남자친구의 그 말 한번 듣고서는 정말 집중해야 할 것만 같다는 생각에 정말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영어 수업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언제부턴가. '섹시하다' '매력적이다' 라는 말을 들으면 먼저 겉으로 드러나는 어떠한 이미지를 그리게 됩니다. 
(야시시한 이미지 -_-) 

남자친구의 '섹시하다' '매력적이다' 라는 말에 얼굴부터 시뻘겋게 달아오르며 민망해졌던 것 역시, 시각적인 섹시함만을 떠올렸기 때문이겠죠? ^^;;;

그러고 보면 외적으로,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섹시함'이 전부는 아닌데 말이죠. 

남자친구가 생각하는 그런 매력, 섹시함이라면 많이 많이 발산하고 싶어지는데요? ^^

연애하며 남자친구가 나에게 가장 많이 한 말?

"남자친구가 너한테 어떤 말을 가장 많이 해?"
"남자친구가? 나한테 가장 많이?"
"응"
"음… 사랑해?"
"에이. 진짜? 다시 생각해봐."
"하하. 음..."

늘 잘 사귄다 싶으면 어긋나곤 했던 친구가 갑자기 이번엔 느낌이 좋다며 예쁘게 오래 연애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갑작스레 던진 질문.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가 저에게 지금까지 어떤 말을 가장 많이 했냐고 물어보더군요.

남자친구가 나한테 가장 많이 하는 말, 처음엔 별 생각 없이 '사랑해'가 아닐까- 라고 내뱉었는데 다시 곰곰이 생각해 보니 '사랑해' 라는 말도 그다지 많이 하는 표현도 자주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랑해'라는 말 보다는 오히려 '사랑해' 의미를 담고 있는 뽀뽀죠. 쪽쪽! (응?) 하하.

뜬금없는 친구의 질문에 곰곰이 생각해 봤습니다. 남자친구가 무슨 말을 많이 하는지 말이죠. 생각해 보니 남자친구가 가장 많이 한 말은 다름 아닌 '밥 먹었어?' 더군요. 점심 시간 전후가 되면 '밥 맛있게 먹어' 혹은 '밥 먹었어?' 라고 물어보곤 하는 남자친구. 그러고 보니 자연스레 2순위 멘트는 '잘자' 혹은 '잘 잤어?' 가 되더군요.

'사랑해'라는 말을 제일 많이 한다고 우기고 싶었는데 차마 거짓말은 하지 못하고 말이죠. +_+

그런데 어쩌면 가장 기본적인 것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중요한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잘 먹고 잘 자는 것만큼 중요한게 또 있을까요? 사람이 살아가는데 가장 필요한 것이자 기본적인 것 중의 하나인데 말이죠. 

친구가 갑작스레 그 말을 왜 하나 싶었는데 지금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요즘 자신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바로 이 '밥 먹었어?' 라는 말이라고 하네요. 점심 때마다 문자로, 혹은 전화로 일상적으로 주고 받는 이 한마디가 어느 순간 '사랑받고 있구나' 라는 느낌으로 와닿았다고 하네요.

남자친구를 만나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면서 친구에게 받았던 질문과 함께 제 생각을 들려 주었습니다.

"오늘 친구가 그런 질문을 해서 나도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나도 그래. 오빠가 나한테 가장 많이 하는 말. '밥 먹었어? 뭐 먹었어?' 이 말인 것 같애."
"응. 맞아. 거의 매일 하는 말인 것 같은데?"
"처음엔 그냥 늘 먹는 밥 먹는 거고, 끼니 때마다 배고프니 먹는 건데 왜 굳이 밥 잘 먹었냐고 물어보는 걸까 싶었는데, 그 말 한마디가 참 따뜻한 말인 것 같애."
"난 지금 너랑 같이 밥 먹는 게 너무 행복하다."
"나도! 나도!"

종종 "나 사랑해? 나 얼만큼 사랑해?" 라는 질문을 던지며 베시시 웃곤 합니다. 남자친구에겐 곤혹스러운 질문이 될런지도 모릅니다. 뭐 뻔한 질문에 뻔한 대답이니 말이죠.
그 질문은 남자친구의 절 향한 사랑을 의심해서 하는 말도, 정말 얼만큼 사랑하는지 궁금해서 묻는 질문도 아닙니다.

그저 하나의 애정표현으로 준비된 다음 멘트를 날리기 위해 던지는 멘트일 뿐입니다.

"응. 나도 오빠 사랑해. 엄청 많이 많이."


그런데 평소 주고 받는 '사랑해' 라는 말 못지 않은 따뜻한 말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네요. 서로를 걱정해 주고 챙겨주는 소박하지만 따뜻한 말.  

"밥 맛있게 먹어"
"밥 먹었어? 뭐 먹었어?"
"잘자"
"잘 잤어?"

늘 때 되면 밥을 먹고, 때 되면 잠들지만.
늘 익숙하게 만나고 익숙하게 이야기를 나누지만.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너무나도 익숙하기 때문에 그 소중함을 놓칠 수도 있다는 것. 
뭔가 묘하게 닮은 꼴인 것 같아요.
지킬 수 있을 때 지키고 더 소중히 아끼고 감사하며 살아야 될 것만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