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븐에 구운 담백한 치킨, 소스와 꼬꼬의 꾸닭을 맛보다 [석촌맛집/잠실맛집/석촌치킨/데이트코스]

[소스와꼬꼬/석촌치킨/석촌치킨맥주/꾸닭/석촌맛집/서울데이트코스] 

거의 2주일 가량을 남자친구와 얼굴을 못 본 것 같아요. 회사 일이 바쁜 것이 그 첫 번째 이유이기도 했고, 이사 준비와 이사 후 짐 정리까지 한창 바빴거든요. 그리고 주말, 남자친구에게 꼭 보자고 약속을 했는데, 그 또한 제가 미뤄 버려 남자친구가 꽤나 서운했나 봅니다. 미안한 마음도 크지만 남자친구의 그런 모습이 제 눈엔 마냥 귀엽고 멋있기만 합니다. ^^

 

"대신, 내가 월요일에 오빠네 집 근처에서 맛있는 치킨 사줄게!"


남자친구는 치킨 매니아라 할 정도로 치킨을 매우 좋아합니다. 어르고 달래는데 '치킨'이라면 꿈뻑 넘어가죠. +_+ 마침 위드블로그의 '소스와꼬꼬 꾸닭'리뷰어로 선정되어 겸사 겸사 석촌호수 인근으로 데이트 코스를 정했습니다.

남자친구가 졸업한 학교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소스와 꼬꼬 석촌점이 위치해 있어요. 배명사거리만 찾으면 어렵지 않게 이 곳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위치 정보는 하단에서 소개할게요)


목조로된 깔끔한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옵니다. 소스와 꼬꼬 석촌점은 25평 정도로 총 56석이 준비되어 있어요. 배달이 가능한 치킨전문점이면서도 꽤 넓은 홀을 가지고 있어요.

소스와 꼬꼬 석촌점 내부 인테리어 및 분위기


외부도 그렇지만 소스와 꼬꼬 석촌점의 내부는 목재로 분위기를 내어 아늑한 분위기에요. 천장도 목재, 파티션도 목재, 테이블도 목재, 거기다 천장의 붉은 조명이 나즈막히 비춰주니 더 분위기 있더라고요.

 

여기저기 소소하게 배치된 인테리어 소품도 한 몫 했어요.
 


특히, 마음에 들었던 건 각 테이블마다 파티션이 구분되어 있어 좋았어요. 치킨과 맥주 한 잔이 생각나 호프집이나 치킨집으로 향할 때면 시끌시끌한 분위기와 옆 테이블과 좀처럼 구분되지 않아 불편할 때가 많았는데 말이죠.  
  


그리 넓은 치킨집은 아니지만 빠른 주문을 돕기 위한 주문벨도 테이블마다 마련되어 있어요.
 

기본 세팅입니다. 역시, 치킨 먹을 땐 1인당 포크는 두 개여야... +_+ 치킨 먹을 땐 포크 2개가 딱이죠! (하나 주면 섭섭합니다)

소스와 꼬꼬, 3가지 소스와 즐기는 꾸닭과 다양한 사이드메뉴


강냉이를 먹으며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렸어요. 주메뉴인 치킨이 나오기 전, 먼저 나온 건 소스 3가지인데요.


소스와 꼬꼬에는 다양한 소스가 마련되어 있어요.  전 핫칠리딥 소스, 바베큐머스타드딥, 인디안딥 소스를 택했어요.

9가지 소스 중 3가지를 선택하려니 참 쉽지 않더라고요. 한 가지 치킨을 시켜도 소스 덕분에 다양한 맛을 맛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개인적으로 핫칠리딥 소스가 맛있었어요. 가장 무난하고 익숙한 맛이죠. 매콤달콤한!

사이드 메뉴로 양념감자튀김이 나왔는데요. 남자친구와 동시에 '헉!'을 외칠 수 밖에 없었어요. 사이드메뉴인만큼 적은 양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많은 양에 놀란거죠.


두툼하면서도 양념이 잘 베어 있어 너무 맛있었어요.


양념감자튀김을 케첩에 콕콕 찍어 먹다 보니 오늘의 주인공 꾸닭이 등장했습니다. 딱 보자 마자 이 치킨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치킨이라는 느낌이 팍팍! 비스켓 가루와 함께 오븐에 구운 치킨이었어요. 그래서 겉은 바삭바삭하면서도 쫄깃쫄깃하고 속살은 촉촉한거죠.


3가지 소스와 찍어 먹어도 맛있지만, 있는 그대로 먹어도 정말 맛있더라고요.

곧이어 모듬 오뎅탕도 나왔는데요. 맥주와 치킨을 함께 드시는 분들에겐 이 모듬 오뎅탕이 제격이지 않을까 싶어요. 남자친구와 전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데도 모듬 오뎅탕을 먹으며 '술이 땡긴다' 라고 표현할 정도였으니 말이죠. 

얼큰하면서도 매콤해서 너무 맛있었어요. 특히, 어묵이 정말 맛있었어요. (좋은 재료를 사용하나봐요 +_+)


남자친구와 '이거 언제 다 먹지?' 했는데 먹다 보니 맛있어서 평소 먹던 양에 비해 꽤 많이 먹었어요. 
 

둘이서 정말 과하게 먹는다 싶을 만큼 먹고 또 먹었어요. 맛있으니 계속 먹게 되고;;; 그러다 서로 GG를 선언하곤 포장여부를 조심스레 여쭤봤는데 흔쾌히 '가능합니다' 하시더라고요. 으흐흐. 처음 각 메뉴별 설명에서부터 마지막 포장까지 꼼꼼히 신경써 주셔서 너무 좋았어요.

치킨을 비롯한 다양한 메뉴를 섭렵하고선 부른 배를 부여잡고 석촌호수를 돌며 데이트했어요.

소스와 꼬꼬, 가까이 위치한 석촌호수에서 데이트하기


소스와 꼬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석촌호수가 위치해 있어요. 롯데월드가 한 눈에 보이는 곳이기도 하죠. 
 


날씨가 꽤 쌀쌀한 편이었는데도 배가 불러서인지 룰루랄라- 콧노래를 부르며 거닐었네요. 간간히 들리는 롯데월드의 자이로드롭 '꺄아!' 소리도 함께 들으며 말이죠.
 


남자친구와 거의 1년만에 석촌호수를 거닐어 보는 것 같아요. 저녁 시간, 운동하시는 분들도 많이 보이고요. 소스와 꼬꼬에서 맛난 치킨 드시고, 가까운 석촌호수에서 데이트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한낮이면 남자친구를 꼬득여 '롯데월드에 놀이기구 타러 가자!'고 할텐데 말이죠.
 



소스와 꼬꼬 석촌점 :
http://www.soswacoco.com/soswa/bbs/board.php?bo_table=map&wr_id=4


>> 주소 : 서울 송파구 삼전동 131-13
롯데월드앞 석촌호수 서호에서 배명사거리 방면 중간지점 우측에 위치
>> 전화번호 : 02-420-9788
>> 실평수 : 25평(좌석 : 56석)
>> 영업시간 :
- 평일 : 홀 : 오후2시~, 배달 : 오후3시~
- 주말 : 홀 : 오후2시~, 배달 : 오후2시~


지금 소스와 꼬꼬 오픈 1주년 기념 이벤트로 할인이벤트를 하고 있어요. 참고하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삼전동 | 소스와 꼬꼬 석촌점
도움말 Daum 지도

남자친구 덕분에 대접받은 사연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먹는 것은 그것이 무엇이건 참 맛있습니다. (네… 물론, 제가 먹성이 좋긴 합니다)

연말, 연초가 업무상 가장 바쁜 때이다 보니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제대로 하지 못하다가 오랜만에 함께 저녁 데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늘 데이트를 할 때면 '뭘 먹을까?' 로 시작되는 고민.

만나기로 약속을 잡고도 전화 통화를 하며 뭘 먹을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오랜만에 치킨을 먹고 싶다는 남자친구의 제안에 치킨으로 메뉴를 결정했습니다.

"오랜만에 치킨!"
"알겠어. 정말 오랜만에 치킨 먹어보겠네."
"근데 내가 좀 늦을 것 같아. 열차가 조금 늦네."
"그래? 그럼, 내가 먼저 가서 주문해 놓을까?"
"응. 날씨가 추우니까 가게 안에 들어가 있어. 미안. 빨리 갈게."

치킨 좋아라-

남자친구가 예상 시간 보다 조금 늦을 것 같다고 하여 제가 먼저 들어가서 주문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치킨 가게 안으로 들어섰습니다.

지난 달에 남자친구와 두 번 정도 왔었던 치킨 가게였습니다.

익숙하게 들어서서 자리를 잡고 앉아 있었습니다.

"어머. 오랜만이네요. 남자친구는 같이 안 왔어요?"

들어서자 마자 반갑게 인사를 해 주는 낯선 여자분. 앞치마를 두르고 있는 것으로 봐선 치킨 가게 아주머니로 보였습니다. 지난 번 왔을 때 가게 아저씨는 뵌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아주머니는 처음 뵙는 것 같았습니다.

"아, 네. 어? 그런데 어떻게… 기억하시나 보네요?"

인사를 먼저 건네시니 덩달아 뭔가 이야기를 꺼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에 불쑥 꺼낸 말이 다소 어색한 질문이 되어 버렸습니다.

"지난 번 들어올 때 나갈 때 인사를 너무 싹싹하게 잘해서 주방에서 눈 여겨 봤었지요. 남자친구가 참 괜찮더라. 든든하겠어요."

처음 보는 치킨 가게 아주머니의 남자친구 칭찬에 왜 제가 칭찬을 받는 것 마냥 얼굴이 붉어지면서 기분이 날아갈 것 같았는지.

평소 가게에서 식사를 하고 나갈 때면 계산대 앞에 서서 "정말 잘 먹었습니다." 라고 인사를 하기도 하고 "다음에 또 오세요." 라는 인사를 받으면 "다음에 또 올게요." 라고 항상 주거니 받거니 인사를 건네는 남자친구입니다.

전 그저 카드 내밀고 결제가 끝나면 싸인하고 "안녕히 계세요" 라는 늘 익숙한 인사를 하는게 전부인데 말이죠.

평소 남자친구가 인사를 잘 하고 예의가 바르다는 것은 가까이에서 봐 왔던 터라 잘 알고 있었습니다. 남자친구와 함께 자주 가는 카페나 식당에서 조차 남자친구의 밝은 인사성 때문에 먼저 알아봐 주고 '오늘은 왜 이렇게 늦게 왔어요?' 라고 인사를 건네주시기도 하니 말이죠. 남자친구 덕분에 알게 된 가까운 가게 아주머니나 아저씨만 해도 참 많은 듯 합니다.

하지만 그런 인사를 들을 때도 늘 남자친구가 옆에 있을 때였던 터라 별 생각이 없었는데 이 날은 정작 남자친구가 없는 자리임에도 낯선 분에게 남자친구에 대한 칭찬을 들으니 더욱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부족하지 않아요? 이거 더 줄까요?"

남자친구가 오고 나서도 세심하게 챙겨주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대접 받고 싶다면...

우리 커플 외에 다른 사람들이 가득 메운 가게임에도 VIP 대접을 받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말이죠.

"오빤 저 아주머니 기억해?"
"아니. 누구신데?"
"치킨 사장님 사모님인가 봐. 주방에서 일하시는데 오빠가 가게 들어올 때, 나갈 때 인사를 예쁘게 잘 해서 기억하신대."
"아, 그래?"
"두 번 밖에 안 왔었는데 알아봐 주시는 것도 대단해! 그나저나 우리 오빠 인기 짱 많네!"

"내가 뭘…" 이라는 말을 하면서도 입이 귓가에 걸린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니 저도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남자친구가 무척 자랑스럽기도 했고요.

'남에게 대접받고자 하면 먼저 대접하라' 라는 익숙한 이 말이 이 날처럼 와 닿았던 때가 없었습니다. 남자친구 덕분에 제가 덩달아 대접받은 기분이었습니다. 남자친구와 함께 치킨을 먹던 그 순간은 웬만한 고급 레스토랑에 앉아 있는 것 보다 훨씬 더 기분이 좋았습니다.

덕분에 올해의 목표가 생겼습니다.
남자친구에게만 예쁘고 잘하는 여자친구이기 보다 주위 사람이건 함께 만나는 낯선 사람이건 상냥하고 밝은 모습을 보여 이 날, 제가 느꼈던 대접 받는 것 같은 기분을 남자친구도 느끼게 해 주는 것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