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어? 이것도 영수증이야” 어이없는 주차영수증

직장인으로 회사생활을 하면서 하루하루 점심 메뉴 정하는 것이 이토록 어려운 것인지 정말 몰랐습니다. 매번 점심 시간이면 점심 메뉴로 뭘 먹을까- 고민하는 것이 일이 되어 버린 듯 합니다. 모처럼 직장 동료들과 먼 곳으로 나가 점심 식사를 하자며 항상 먹던 그곳을 벗어나 차를 끌고 좀 더 외곽으로 나갔습니다. 직장이 밀집한 곳이라면 12시부터 1시 사이면 맛의 여부를 떠나 음식점 마다 북적이는 듯 합니다.

음식점에 식사를 하기 위해 들어섰다가 주차장 요원이 안내하는 길로 차를 주차하려 하고 있었습니다.
 

"이쪽으로 그냥 대세요. 괜찮아요."
"여긴 다른 가게 앞인데 이 앞에 주차를 하라구요?"
"아아, 상관없어요. 주차하세요."

주차시설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은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 유료 주차장을 이용하려니 주차하는 것도 일인 듯 합니다.


"다른 자리 없어요?"
"아, 그럼 저 골목으로 들어가셔서 빌라 앞에 주차하세요."
"거긴 주차해도 괜찮아요?"
"아, 괜찮대두요."

점심 식사 한번 하기 참 쉽지 않다며 직장 동료들과 주차요원이 알려준 곳에 다시 주차를 하고선 식사를 맛있게 하고 나왔습니다. 갑작스레 굵직하게 쏟아 붓는 빗줄기 속에 어서 빨리 차를 타고 회사로 돌아가자며 이야기하던 찰라 눈 앞에 펼쳐진 기이한 광경에 모두가 '헉'을 외쳤습니다.

차 앞에 차 앞에 차가 주차되어 있는데, 이게 뭔지… -_-???

"아저씨, 저희 차 빼야 되는데."
"기다려 봐요."
"음, 그나저나 저기 주차장은 텅 비어있는데 왜 우리한테 자꾸 외곽으로 주차하라고 한 걸까?"

문득, 그렇게 주차된 차를 빼고 나가려는데 한 쪽 텅 빈 주차장이 눈에 거슬렸습니다. 저렇게 텅 빈 주차장을 두고서 왜 우리를 이 외곽으로 밀어낸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돈 맛에 들려 주차장 구역 그 이상으로 여기저기 차량을 다 주차시키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잠시 뒤, 다른 차량이 빠져 나가고 저희 차량이 나가려고 하니 1시간이 초과되었기 때문에 주차요금을 내라고 했습니다. 이미 앞서 주차된 차량을 빼고 기다리는 데만 20분이 소요되었는데 말이죠.

2천원에 대한 영수증을 요구하자, "쓸데없이 무슨 영수증 타령이냐" 라고 하더니 귀찮다는 듯, 손에 들고 있던 신문 한 면을 쭈욱- 찢으시더니 그 조그만 종이에 펜으로 2천원 이라고 써서는 저희에게 내밀더군요.


"헐. 아저씨 주차 영수증을 주셔야죠?"
"아니, 이 사람들이 세무지식이 없구만. 모르나 본데, 이것도 주차영수증이야. 자, 내가 싸인 해서 줬잖아."

너무나도 당당하게 이것도 영수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아저씨. -_-
세무지식을 들먹거리며 그것도 모르냐며 따지고 드는데...

그런데 어쩌죠? 세무지식이 없다고 하기엔, 최소 5년 이상의 회계 경력을 가진 분들인데… 어이가 없어 황당해 하며 웃는 부서원들. -_-;;;

사설 유료주차장의 횡포에 대해서는 이미 뉴스로 익히 접한바 있습니다만, 막상 이렇게 겪으니 무척이나 황당하더군요.

오늘의 하이라이트 장면 다시 보시죠! 신문 찌익. 2천원 찌익. "이게 바로 영수증이야!"

무슨 마술사도 아니고. -_-;;;

제가 열 두 살 때, 여섯 살 어린 제 동생을 붙들고서 백지 찌익. 1만원 찌익. "이게 바로 만원이야! 이 돈이랑 네가 가진 5천원이랑 바꿀래?" 라고 사기를 쳤던 기억이 납니다. -_-;; 당시 전, 마냥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동생으로 봤었는데 그런 동생이 저를 향해 씨익 웃으며, "누굴 바보로 아나?" 라며 쌩- 하니 뒤돌아 가 제가 흠칫 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당시 여섯 살 난 동생의 어이없다는 표정은 평생 잊지 못할 듯 합니다. 후- 

아, 역시 사람은 정직하게 살아야 합니다. (뭐지, 결론은 이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