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치명적인 실수, “우리 동갑이잖아”

 

직장을 개인적인 친목도모의 장소로 생각하지 말기 

 

이보다 치명적인 실수가 있을까요.

본인보다 4년 차 선배임에도 불구하고 여자이고 자신보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선배님 혹은 선배, 혹은 정확하게 ○○○씨 라는 호칭을 쓰지 않고 ○○야- 이것 좀 봐줄래?”와 같이 반말로 쉽게 말하는 실수 말입니다.

 

한 달이 지난 후, 그 분은 더 이상 그 여자분의 이름을 쉽게 부를 수 없었습니다.

그 여자분이 한 달 후, ‘대리라는 직급을 달고 나니 그제서야 ○○대리님이라고 부르시더군요. 주위에서 많이들 웃으셨습니다. 바로 어제까지만 해도 ○○야-“ 라고 부르던 사람이 ○○대리님 이라고 높임말을 쓴다며 말입니다.

 



직장 내에서 성별과 나이를 거론하며 어줍잖게 행동하시는 분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절로 듭니다. 그저 난 절대 저러면 안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뿐이죠. 인턴으로 입사하거나 새내기로 갓 들어 온 경우에 이런 실수를 많이 하는 듯 합니다. 외모만 보고 본인보다 어려 보이거나 동갑으로 얼핏 보이면 괜히 친근하게 다가가 은근슬쩍 말을 놓는 행동 말이죠.

 

본인은 알까요? 그런 행동이 아주 치명적일 수 있다는 것을.

 

문득 제가 처음 입사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당시 이미 얼굴을 익히 알고 있었고 절친한 사이였기 때문에 바로 옆에 있던 같은 입사 동기에게 ○○오빠, 이거 이렇게 처리한 거 맞아?” 라며 친근하게 다가갔는데, 개인적인 친분이 있다 하더라도 여긴 엄연히 직장이며 나이를 이유로 동기에게 오빠라고 호칭을 쓰는 건 맞지 않다고 정확하게 성까지 붙여서 ○○○씨라는 호칭을 쓰라고 조언해 주시더군요. (그렇게 직접적으로 바로 알려주셔서 너무나도 감사했습니다)
 

처음엔 어차피 같은 동기이고 친근한데 왜 굳이 누구씨라고 불러야 하는 걸까, 상관없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습니다만, 후에 입사하는 후배들과 임원들이 혹여 그런 모습을 봤을 때 어떻게 보실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더불어 저보다 나이가 어린 후배 사원이나 인턴을 마주할 때도 항상 ○○씨, 라고 부르며 상대방에 대해 존중하며 서로 높임말을 씁니다.

 

인사할까- 말까- 고민하기 전에 먼저 밝게 인사하기


신입사원이나 인턴으로 입사한 후배들을 OJT를 통해 처음으로 마주할 때면 항상 그와 더불어 강조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인사입니다.


여러 번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것이죠. 한 건물 내에 같은 회사를 다니는지 다니지 않는지 그것을 몰라 인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는 후배들에게 따끔하게 이야기 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핑계일 뿐이라고 말이죠.

 

신입사원으로 입사하여 주위를 둘러 봤을 때, 본인이 생각하기에는 모두가 자신을 모를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인사를 하는 둥, 마는 둥 지나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본인은 물론 처음 입사하였기에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이 없으니 상관없다- 라고 생각할지 모르나 오랜 시간 그 직장에 근무한 사람들은 서로가 서로를 너무 잘 알죠. 200여명 혹은 250여명이 근무하는 회사라 할지라도 처음 보는 낯선 얼굴은 눈에 띄기 마련인데 말입니다. 본인이 모른다고, 남들도 자신을 모를 거라 생각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업무를 타 부서의 누군가에게 요청하거나 처음 마주하는 사람에게 어떠한 이야기를 나누기 전에 항상 먼저 나서서 안녕하세요. 어느 부서에 언제 입사한 누구누구입니다 라고 인사를 한 후, 이러한 건으로 협조 부탁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용건을 건네도 될 텐데 말이죠.


실로 저 또한 새로운 신입사원이나 인턴이 들어오면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과 얼굴을 매칭하여 바로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알게 모르게 들려 오는 소식을 통해 그 사람에 대해 지레 짐작하는 상황이 오기도 합니다.

일명 뒷이야기를 통해서 입니다.

 

누구씨는 입사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자신보다 4년 선배인 누구에게 동갑이라는 이유로 말을 놓더라 부터 시작하여 누구씨는 신입인데도 신입 같지가 않아. 항상 지각이야.” “누구씨는 인사하는 모습을 본적이 없어와 같은 이야기 말입니다.

 

이런 뒷이야기가 없었으면 하지만, 직장 내 돌고 도는 뒷이야기는 어딜 가도 있더군요.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참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아주 좋은 입지를 굳힌 경우도 있습니다. 항상 밝고 씩씩하게 인사하는 신입사원이 있어 누구라 할 것 없이 누구씨를 보면 참 기분이 좋아져” “누구씨는 참 예의가 바르담 말이야와 같은 이야기가 오가는 경우 말이죠. 실로 인턴으로 입사하여 얼마 지나지 않아 정규직으로 채용된 경우도 있습니다.   

 

회사에서 갖게 되는 본인의 이미지, 본인의 모습, 자신이 하기에 달린 것 같습니다.
“나에 대해
저런 뒷이야기가 돌다니, 난 억울해-“ 라고 뒤늦게 후회 하기 전에 본인의 이미지를 관리하는 것도 사회생활의 필수 센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직장에서 남자친구가 있어도 없다고 하는 이유

남자친구와 4년 남짓 연애를 하면서 이런 저런 다양한 추억을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오늘 또 남자친구 만나러 가요? 지겹지 않아요?"
"허걱- 왜 지겨워요? 매일 봐도 좋기만 한걸요"
"진짜? 신기하다"

퇴근 후, 집으로 향하는 길이 같아 종종 함께 퇴근하는 직장 동료가 오늘도 남자친구를 만나러 가냐며 지겹지 않냐는 질문에 전 무척이나 당황해 하며 '왜 지겹다고 생각해요?' 라며 고개를 갸웃거렸고, 묻는 이는 '4년 가까이 연애 했으면 지겨운 게 당연한 것 아닌가?' 라며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가끔 이와 유사한 질문에 적잖게 당황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 새로 들어온 신입사원 봤어?"
"아, 네."
"너랑 동갑이래. 돈도 많다더라. 잘해봐."
"에이, 전 남자친구 있잖아요."
"에이, 너 그 남자랑 결혼할 것도 아니잖아."

"응?"

물론 저를 위해 이야기 해 주시는 거라 생각하고 웃어 넘기곤 하지만, 가끔 그 분들의 이야기가 비수가 되어 심장에 내려 꽂히곤 합니다.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받게 되는 질문이 업무와 무관하게 "◯◯씨는 남자친구 있어?"라는 질문입니다. 그럴 때마다 "네. 있어요." 라고 대답하곤 합니다만, 일부 여자 동료 중에는 있음에도 없다고 숨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처음엔 왜 남자친구가 있음에도 없다고 숨기는 걸까? 라며 의아하게 생각했었습니다만, 막상 남자친구가 있음을 드러내고 나서 이런 저런 질문 공세를 받다 보니 숨기는 것이 오히려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직장 상사나 선배들은 친근감의 표현으로 남자친구에 대한 질문을 하나하나 하는 듯 하지만 오히려 그러한 지나친 관심이 부담스럽게 느껴지곤 합니다. 술자리에선 더욱 질문의 강도가 짙어지기도 합니다.

"괜히 말했어!!!"

"남자친구가 몇 살인데? 남자친구는 어느 회사 다녀?"
"4년 동안 연애 했으면 결혼 할 때도 됐군. 남자친구가 결혼자금은 모으고 있나?"
"이번 휴가 때는 남자친구와 여행가겠군. 아닌가?"
"얼마 전, 화이트데이 때 남자친구에게 사탕은 받았나? 설마 막대사탕 하나 받은 건 아니지?"
"오늘도 남자친구와 약속 있나? 오늘은 어디서 약속이 있나?"
"퇴근하면 시간도 늦을 텐데, 남자친구 만나면 주로 뭐하고 노나?"

물론, 처음부터 남자친구가 있음을 공개한 것은 아닙니다. 우연찮게 저와 남자친구가 함께 나란히 길을 걸어 가는 것을 본 직장 상사가 다음날 회사에서 남자친구냐고 물은 것이 시초가 된 것입니다.
가깝지 않은 직장 동료 혹은 윗 상사들의 부담스러운 질문공세에 좀처럼 벗어날 수가 없어 답답한 마음으로 남자친구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 하나의 관심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가려고 해도 좀처럼 이해가 되지 않아."
"우리가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 아닐까?"
"무슨 나이?"
"어른들의 기준에서는 스물 여덟이라는 나이가 결코 적지 않은 나이니까 말이야. 어른들이 봤을 땐 결혼할 시기가 되었으니 상사들이 관심 있게 물어보는 거겠지. 좋게 생각해."
"음…"

"그나저나 넌 정말 여우야."
"내가 왜 여우야?"
"이렇게 싫다고 하면서도 상사나 직장동료 앞에서는 웃으며 대답 잘 하잖아."
"그게 사회생활이니까."

답답해 하며 남자친구에게 이런 저런 속사정을 늘어놓다 보니 결국 그 해결책은 제가 가지고 있더군요.
그게 사회생활이니까- 라며 담담하게 이야기 하는 제 모습을 보니 말입니다.

직장 내에서 남자친구가 있음에도 남자친구가 없다고 두둔하는 여자 동료들을 보며 '왜 숨기는 거지?' 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제가 남자친구가 있음을 공개 한 후, 저의 의도와 무관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다 보니 업무와 무관하다면 100%의 솔직함은 되려 화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