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뜨거운 남학생의 시선 : 착각은 자유!

사람들은 종종 자신의 의도와 무관하게 오해를 받기도 하고, 상대방의 의도와 무관하게 오해를 하기도 합니다.

지금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두 번째 경우입니다. 상대방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오해를 한 경우인데요. 회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 지하철 안에서 겪은 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나 이제 집에 가는 길"
"피곤하지?"
"아냐. 아주 조금! 집에 가면 푹 자야지!"
"그래. 집에 가서 빨리 쉬어."

늘 그렇듯 퇴근 하는 길엔 남자친구와 통화하느라 여념이 없었습니다. 지하철 첫 번째 칸에 타고서는 지하철 첫 번째 칸만이 가지고 있는 지하철 벽면에 살포시 기대어 서서 통화하고 있는데 맞은 편 한 남학생이 눈에 띄었습니다. 너무나도 작은 얼굴에 옷도 너무나도 세련되게 차려 입어 얼핏 봐서는 연예인이 아닐까- 하는 착각마저 들게 하더군요.

'참 귀엽게 생긴 남학생이네' 라는 생각을 가지고 보고 있는데 그 남학생과 순간 눈이 마주쳐 고개를 돌렸습니다. 본인도 본인 스스로가 멋있다는 것을 알 텐데 이러한 시선을 받으면 분명 오해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였죠.

"중학생 아님, 고등학생인 것 같은데 귀엽게 생겼어."
"남자야? 여자야?"
"남자"
"너~~~어~~~!!! 날 두고!!!"
"에이, 난 오빠 밖에 안보이지. 근데 진짜 그런 게 아니라 그냥 귀엽다구. 동생 삼고 싶은 그런 애야."

그렇게 남자친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계속해서 느껴지는 묘한 시선. 고개를 돌리니 아까 그 남학생이 저를 자꾸 보고 있었습니다.

'뭐지? 왜 보는 거지? 아까 내가 쳐다봐서 화가 난 걸까? 아님, 오해를 한 걸까?'

이런 저런 생각이 마구 들면서 남자친구와 전화를 끊을 타이밍이 되었음에도 전화를 끊지 못하고 계속 붙들고 있었습니다.

"내가 귀여워서 잠깐 흘깃 쳐다봤는데 눈치 챘나 봐. 내가 쳐다봐서 화난 걸까? 지금 나 계속 쳐다봐."
"에이, 설마. 너가 착각하는 거 아니야? 다른 곳 보고 있는 거겠지."
"아냐. 진짜야. 계속 아까부터 나 쳐다보고 있어."

그러던 중 맞은 편 그 남학생이 저와 다시 눈이 마주치자 저를 향해 손가락질을 하며 어떤 신호를 보냈습니다.

그래도 애써 모르는 척, 못 본 척 고개를 돌리며 그렇게 한참 동안 그 남학생의 부담스러운 시선에 어찌해야 할 바를 몰라 하며 남자친구에게 소곤거리며 실시간으로 상황을 전달하고 있던 찰라 그 남학생이 저를 향해 다시금 뭐라고 입을 뻥긋거렸습니다. 분명 뭐라고 말하는 것 같긴 한데 남자친구와 통화하느라 경황이 없어 무슨 말인지 이해를 못하고 "뭐?" 라고 하는 순간, 제 뺨을 타고 뭔가가 꾸물거리는 느낌이 났습니다. (온 몸에 닭살이 쭈뼛쭈뼛)

"나방!"
"악!"

견디지 못할 꾸물거림에 소스라치게 놀라 제가 제 뺨을 때리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그리곤 바닥을 보니 커다란 나방이 제 손에 맞아 바닥에 떨어져 있더군요.

그 남학생은 어깨에서부터 목을 타고 뺨까지 올라가는 나방을 보고 그것을 알려주려고 저를 쳐다 보며 손짓과 입 모양으로 알려주었는데 제가 그것을 그대로 받아 들이지 못하고 혼자서 온갖 상상을 한 것이더군요. 아마 제가 남자친구와 계속 통화하고 있었기 때문에 직접 말로 알려주지 못하고 입 모양으로 손신호로 알려주려 했던 것 같습니다.

너무 민망해서 "고마워" 라는 말 한마디만 하고 내릴 정류장이 아닌데 민망해 하며 냉큼 내려 버렸습니다. 상대방의 의도를 파악하려 하기 이전에 '그런 걸 거야-' 라는 저의 추측이 낳은 실수였죠.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얼굴이 화끈거리고 민망해집니다.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갑자기 비명을 질러 상황 파악이 안된 상태였던 지라 저보다 더 놀랬던 남자친구. 뺨을 때리는 소리와 함께 제 비명 소리가 들려 정말 그 남학생에게 지하철에서 설마 맞고 있는 건가? 라는 생각까지 했었다고 합니다.

요즘에도 가끔 남자친구가 제게 하는 말이 있습니다.

"착각은 자유예요! 공주님."

+덧) 그 때를 떠올리면 정말 민망하기만 합니다. +_+

거듭된 사랑의 실패, 사랑의 모범답안은 없는걸까?

Chris & Jessica Engagement - Falling
Chris & Jessica Engagement - Falling by Auzigog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20대 중반까지는 정말 사랑 밖에 난 몰라- 라는 식의 불꽃 튀는 사랑을 하는 것도 좋겠지만. 막상 20대 후반, 이제 30대 진입을 눈 앞에 둔 지금은 좀 더 신중하게 미래를 꿈 꿀 수 있는 연애를 생각하게 됩니다. 결코, ‘결혼이라는 것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죠.

아무리 난 결혼 안 할거니까 상관없어를 외친다 할지라도 말이죠. (말뿐일지 어떨지 알 수 없기에)

저 사람 봐- 잘 생겼다- 우와-“

큰 키와 출중한 외모에 한 순간 눈을 빼앗겨 그 사람이 한동안 공부에도 제대로 집중을 못하며 마음 조려 하는 때도 있었죠. 철없던 사춘기 때 길을 가다가도 멋진 외모에 눈을 빼앗겨 버스를 놓쳤던 때도 있었습니다. 하하. 그렇게 철 없던 때는 어떤 사람과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잘생긴 남자- 혹은 잘생긴 모 연예인- 을 외쳤었죠. 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이런 어려운 문제도 거뜬하게 풀 수 있지? 이 사람 도대체 못하는 게 뭘까?”
능력도 있으니 자연스레 돈이 따라오는구나

비상한 머리와 뛰어난 능력. 거기다 그 능력에 맞는 재력. 어떤 사람과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외모는 다소 평범하더라도 돈 좀 있는 남자- 능력이 있는 남자- 를 외쳤습니다.

요즘은? 제 바로 옆자리에 앉아 계시는 차장님을 보며 모범답을 찾곤 합니다. 한번 보실래요?

- 아빠가 금방 갈게- 나두 사랑해= 빡빡한 업무 중에도 아이에게 전화가 올 때면 멋진 아빠
와이프가 지금까지 나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해서 이번 휴가엔 와이프가 가고 싶어 했던 곳으로 여행 다녀 오려구= 결혼 한 지 12년 차임에도 불구하고 변함 없는 아내 사랑
먹기 싫습니다= 바에서 한 여성분이 다가 오셔서 안주를 입에 넣어 주려 하자 하는 말


빡빡한 업무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고 힘들 수 있는 상황에서도 집(아내, 아이)에서 전화가 올 때면 전혀 그런 내색을 하지 않습니다. 정말 쉬운 일이 아닌데 말이죠. 더불어 바에 가서 회식을 하는데 그곳에서 일하는 한 여성분이 반가움의 표시로 안주를 손으로 집어 입으로 넣어주려 하자 단호하게 싫습니다의사 표현 하시는 모습을 보고 그야말로 차장님의 팬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 자리에 같이 있었던 다른 남자분들은 그저 허허 웃으며 받아 드셨는데 말이죠.

그 여성분이 옆자리에 앉으려 하자 아예 자리를 비켜 앉으시는 모습도 보여주셨습니다. 그 일이 있은 후, 결혼을 하지 않은, 아직 결혼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20대 초중반의 직장 동료들은 모두 그 분을 보고 정말 멋있다며 저런 분과 만나 결혼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자주 합니다.

가정적인 남자. 한결 같은 남자. 믿음을 주는 남자. 저의 이상형입니다.

지금 제가 꿈꾸는 이 이상형이 만들어지기까지에는
하나의 이상형을 꿈꾸고 그 이상형에 가장 가까운 사람을 만나 사랑하다가 안타깝게 헤어져서 실망하게 되고 상처 받으면서 조금씩 조금씩 자연스레 이상형이 바뀌어진 듯 합니다.

지금까지 소개팅 경험은 많으나 연애 경험은 없어, 본인을 천연기념물로 자칭하는 친구가 묻곤 합니다.
 

너의 이상형이 왜 그냥 그래? 난 돈 많고, 능력 좋고, 잘 생겼고, 착한 남자 만날거야.”
. 그런 모든 것을 갖추고 있다면 좋긴 하겠지만. 그래도 그 중에서 우선 순위를 정하라면?”
글쎄- . 일단 그래도 키는 나보다 커야 되는데. 돈도 나보다 많이 벌었으면 좋겠고.”
거봐- 아직 모르겠지? 아무래도 이상형은 연애를 하면서 다듬어 지고, 바뀌는 것 같애.”
. 그러네
나도 지금은 가정적인 남자, 한결 같은 남자, 믿음을 주는 남자가 이상형이고 지금 그러한 이상형을 만나 사랑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랑이 혹시라도 깨어진다면 또 이상형이 바뀔지도 몰라.”
이상형이 계속 바뀌는 거네
그러게


철 없던 때부터 시작되어온 저의 간략한 이상형 히스토리입니다. 
 

  

지금, 당신의 이상형은 어떠한가요?

+) 덧붙임.

혹시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의 헤어짐으로 인해 슬퍼하고 있거나 외로워 하고 있다면 이야기 해 주고 싶어요. 

당신에게 곧 찾아올 사랑은, 또 다른 당신의 이상형으로, 훨씬 더 좋은, 훨씬 더 당신에게 꼭 맞는 짝으로 다가오지 않을까요? 라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