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나와 일을 하다 든 잡념

나와 일을 하다 든 잡념 - 주말근무의 비애

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할 때만 해도 "난 이 회사의 최초 여성 임원이 될 거야!" 라는 생각을 갖고서 시작했다지.

 

당시엔 꽤나 의욕적이었고, 목표지향적이었으며 1주일 연속 밤 10시, 11시 넘어 퇴근을 해도 군말 없이 묵묵히 일했지. 그렇게 열심히 일하면 분명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따를 거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그럴 수 있었던 것.

 

하지만 점점 그에 따른 보상은 커녕, 본전도 못찾겠다- 내 시간이 아깝다-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서부터 '열심히' 보다는 '적당히'를 추구하며 일을 했던 것 같아. (더 솔직한 속내는 '여성'이기에 받는 부당함을 계속 보고 겪으면서 신물 난 것 같기도 해.)

 

술자리에서는 깔깔깔 웃으며 이야기를 주고 받았지만 사실 씁쓸해 지는 이야기도 참 많이 들은 것 같아.

 

"여직원 중에 결혼하고 나서 끝까지 회사생활 잘 하고 있는 사람이 없지. 아마."
"결혼하면 자연스레 '일'보다는 '육아'에 전념하게 되지. 그게 여자야."
"여자는 결혼하면 빨리 빨리 회사 나가서 회사에 폐 끼치는 일은 하지 말아야 돼."
"여자는 바깥일보다는 결혼해서 집안일 잘하는 게 최고야."

 

과연 이런 조직 문화에서 내가 살아 남을 수 있을까?

과연 이런 조직이 나를 어디까지 인정해줄 수 있을까?

 

언제부턴가 적당히 현실과 타협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

 

 

더 이상 내 기준에서의 '열심히'가 아니라 다른 이들 기준에서의 '열심히', 내 기준에서는 '적당히'지만 타인이 봤을 때는 '열심히'로 보일 수 있는 선까지만.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하루가 다르게 빨리 지나가는 시간이 아쉬워 서글퍼지기도 하는데, 더 아쉬운 건 조금이라도 젊었을 적 가졌던 처음의 그 열정이 자꾸 퇴색되는 것 같아 그게 너무 씁쓸한 거 있지.

 

만약 이 회사의 주인이 '사장'이 아니라 '나' 였다면 과연 '적당히'를 추구하며 일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 주말에 나와 투덜거리며 일을 하다 보니, '아, 내가 처음엔 이런 마음이 아니었는데…' 라는 생각이 들어 주절거려봤어.

 

마음을 다잡아야겠지? 첫 마음과 똑.같.을. 순 없겠지만. 조금이라도 비슷해지기 위한 노력이라도.

 

==

게시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게시. 한 달 전쯤 답답한 마음에 주절이 써 놓은 포스팅인 듯 한데, 지금은 또 마음이 다르다. 다행인 것은 다시 열정적으로 살기 시작했다는 점이랄까.

 

우울증인지, 우울감인지 구분이 필요하다던 친구의 말처럼.

 

순간의 우울감을 '우울증'으로 착각하고서 그 우울의 늪에 한없이 빠져드는 실수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 열정적으로 살아야지!

 

한 달 전쯤엔 저런 마음으로 우울해 했는지 모르나, 지금은 의욕이 활활 넘치고 있다는 점. 이 기분 쭉 유지해야지!

 

 

"비데야, 멈추어다오"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일


이런 황당한 경우는 처음입니다. 

마음 같아선 제가 겪은 일이 아니라, 가명을 써서라도 다른 이가 겪은 일이라고 하며 써내려 가고 싶은데 말입니다. (나름 양심 있는 사람인지라... 응?)

직장 내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 되어 있습니다. 
요즘은 어느 곳에 가도 왠만큼 비데가 설치 되어 있는 듯 하네요. 

앞 상황은 알아서 예측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끄)

비데 버튼을 누르면 잘 아시겠지만, 비데 노즐에서 물이 분사 되어 나옵니다. 그리고 정지 버튼을 누르면 바로 멈추는게 정상이죠. 그런데 이 날, 바로 멈춰야 하는 이 비데 버튼이 고장이 난 모양입니다. 

멈춰지지 않는 불상사를 겪었습니다. 5분 가량을 어찌할 바를 모르며 발을 동동 굴린 것 같습니다. 
하아... 어쩌다가...

일어서자니 물이 튀어 옷이 다 젖을 것만 같고(그래도 직장인데, 옷이 젖은채 화장실을 나가면 아무래도 보는 시선이 =.=) 아무리 정지 버튼을 누르고 온갖 버튼을 눌러봐도 멈추지 않고 뿜어대는 물. 허리를 최대한 꺾어 뒤를 돌아보니, 있습니다! 콘센트 말입니다!

그래. 저걸 뽑자. 라는 생각에 힘껏 뽑았는데 제 팔이 짧아서일까요? 제가 힘이 없어서일까요? (힘이 없는 건 아닌 것 같고)

온갖 생각이 머리속을 지나갔습니다. 
물 세기 버튼과 정지 버튼을 번갈아 가며 여러 번 꾹꾹 누른 끝에 겨우 멈췄습니다.  

비데 버튼이 이렇게 말썽을 부릴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는데 말이죠.
(그래서 하고자 하는 말이 뭐냐...)

조...조심하세요...

이건 뭐 결론도 없고 요점도 없고. 네. 그저 하소연입니다.

이런 일이 있었쩌요. 흑.

DAUM View BEST로 소개되었습니다


통통 튀는 매력을 100% 발산하는 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통통 튀는 매력을 100% 발산하는 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제 주위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친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왜 이런 친구가 남자친구가 없는 거야- 싶은 친구들이 있는데, 그 중 한 친구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연락을 받고 놀랍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기분이 묘합니다. 누가 이 매력을 알아봐줄까- 생각했었는데 말이죠. 본인이 스스로 조울증을 앓고 있다고 표현하면서 홀로 노래방에 가서 신곡만 좌르르 부르곤 하며, 때로는 새벽 2시쯤 넌 지금 행복해?”라는 질문을 서슴없이 하는 친구죠. (절대 술 취해서 전화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하;)

문득, 이 친구와 있었던 재미난 에피소드를 소개하면 좋을 것 같아 이렇게 소개합니다. ^^


EPISODE 1.

그 선배 알지? 나보고 뭐라고 하는 줄 알아?”
무슨 일이야?”

자기 내일 시험 쳐야 되니까, 시시때때로 전화 좀 해 달래. 30분 간격으로.”
그게 무슨 말이야?”

내일 시험이어서 날을 새야 하는데, 날 샐 자신이 없다면서 나보고 전화해서 잠 들지 않게 깨우라는 거지, . 여자친구 없으니까 아주 그냥 날 여자친구 대용으로 별 걸 다시키는구나.”
깬다-“

-“
그러지 말고 방 하나 개설해.”

푸핫- 무슨 말이야?”


향우회 모임을 통해 알게 된 남자 선배가 시험기간이다 보니, 날을 새야 한다며 새벽녘 30분 간격으로 전화를 해 달라는 전화를 받고 이 선배 왜 이러나- 싶기도 하고 답답하여 같은 향우회 모임인 캔디양(가명입니다)에게 하소연 하였습니다. 머리가 상당히 비상한 캔디양은 걱정하지 말라며 한 가지 방법을 알려주더군요. 그래서 제가 한 일은, 한 채팅사이트에 들어가 방을 개설하는 일이었습니다.

상상이 되시나요?

방제 : 오늘밤, 너무 외로워요

지금 바로 연락주세요. 010-888-14XX



캔디양의 조언을 얻어 바로 실행했죠. 그리고선 제 폰을 꺼둔 채 잠들었습니다. 다음 날, 선배에게 연락이 왔더군요. 시시때때로 울리는 전화벨 덕분에 새벽까지 공부하다가 너무 자주 울려서 그냥 폰 꺼둔 채 공부했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그런데 폰 번호가 시시때때로 바뀌던데, 왜 아무말도 하지 않고 끊었냐- 라는 말을 하며 좀처럼 감을 못 잡는 듯 했습니다
.
선배를 깨우기 위해 후배들을 좀 풀었다며 농담 삼아 한 말을 진담으로 받아 들이는 듯 했습니다.

그 이후, 그 선배는 더 이상 그런 황당한 부탁은 하질 않더군요.

  

EPISODE 2.

10시가 다 되어갈 무렵, 캔디양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무슨 일이냐?”
나 너가 좋아하는 바게뜨빵 사왔어. 나와서 같이 먹자.”


이 시간에 먹으면 살찌는데- 당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었던데다 10시에는 기숙사 문이 굳게 잠겨 버리기 때문에 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지금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네요)

문 잠길 시간인데…” 라며 부시시하게 그녀에게 다가가려고 하니, 기숙사 경비원 아저씨께서 그 친구를 가로 막고 서 계시더군요. 충분히 예상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이 친구, 아는 친구인가?”
. 여기 다니는 학생이에요
.”
? 여기는 여대인데? 그럼 혹시 여학생
?”
“…”


익숙하게 겪어 왔던 터라 짧게 깎은 머리를 긁적이며 어색하게 친구는 웃고, 저 또한 넘어가게 웃었습니다. 그럴 만도 하죠. 짧은 스포츠 머리에 빨간색으로 염색을 하고 있으니.

근데 너 바게뜨빵은 어쨌냐? 왜 안보여?”
여기!”


캔디양이 내민 것은 다름 아닌, 화통. 미술학과도 아닌 녀석이 왜 화통을 내미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화통을 열자, 나온 것은 다름 아닌, 바게뜨 빵과 생크림.





끝내주는군
나름 공대생의 미대생 따라잡기 정도?”


캔디양의 아이디어는 어디까지인지, 사뭇 궁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날, 바게뜨빵과 맞교환 한 것은 다름 아닌, 밤새서 한강변 걷기 입니다. 걷기를 워낙 좋아하는 친구였기에 같이 걸으며 이야기 나눌 친구가 필요했다고 합니다. 태어나 처음으로 그렇게 한강변을 오래 걸어본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_=


EPISODE 3.


남자친구와 다툰 후, 속상해 하며 캔디양을 만났습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한참 나누고 있던 중, 남자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지금 전화 받으면 싸울 것 같다는 저의 말에, 친구가 왜 그러냐며, 그럴수록 풀어야 한다며 자신이 잘 말해주겠다며 친구가 전화를 대신 받았습니다.

여보세요

친구의 그 한마디에 남자친구는.

너 이 자식, 뭐야? 너 누구야?” 라는 아주 큰 실수를 하고 말았습니다. 앞뒤 상황 판단하지 못하고 욱하는 남자친구의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아주 큰 실수죠. -_- 덕분에 남자친구가 상당히 당황해 하며 미안하다고 연신 사과를 하느라 남자친구와 전 싸움은 둘째 치고 상황 수습하느라 애썼죠.

- 제 친구 목소리 아주 걸걸합니다.
외모? - 컷트 머리를 하고 있으면 남자인지 여자인지 다소 헷갈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포인트는 그만큼 정말 매력적인 친구랍니다. 어서 빨리 이 친구의 매력을 알아줄 남자가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얼마 전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네요.

^^

만나면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4차원적인 사고로 웃음을 잔뜩 주는 독특한 이런 친구, 너무 매력적이죠? 왠지 연애도 정말 재미있게 잘 할 것만 같아요. 

2009. 05. 01 뽑기는 나에게 맡겨

날씨가 꾸리꾸리.
그다지 좋지 않았다. 금방이라도 비가 떨어질 것처럼 위태로워보였으나.
친구를 만나기 위해 나선 홍대거리.

여자처자 여러가지 구경도 좀 하고자 선정한 장소기이기도 하다.


오늘은 근로자의 날이다. 나 또한 직장인으로서 좀처럼 쉴 수 없는 황금 연휴의 첫날을 만끽하고 있는 것이다.
하하하.

2009년 달력을 보고선 처음엔 얼마나 당혹스러워 했던가.
정녕 올해의 유일하게 놀 수 있는 날이 이렇게 손에 꼽을 만큼이란 말인가.

근로자의 날에도 쉬지 않는 분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안다.
이렇게 쉴 수 있음에 무척이나 감사해 하고 있다.


홍대의 길을 거닐다 보면 쉽게 이러한 소소한 공연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젊음의 거리라고 했던가.
이미 졸업한지 4년이나 흘렀지만, 이 흥겨움을 만끽하고 있자니, 대학생이 된 것만 같았다.
그나저나 홍대 길거리엔 왜이렇게 이쁘고 멋진 분들이 많은 것이냐.


"당신에게 일은 무엇입니까?"

메이데이.


위 주제로 아래와 같이 옷에 대해 투표를 하기도 했다.
난 개인적으로 제일 우측에 있는 나무 그림의 티셔츠가 마음에 들어 나무 그림에 투표!
왠지 푸르르고, 깨끗해 지는 마음이 들어서라고나 할까.


투표를 하고 친구와 함께 그 앞에 놓여져 있는 조그만 탁자 위 "가져가세요" 라는 문구를 보자마자 냉큼 집어 들었다.
이쁘고 독특하다.


여기저기 구경을 하다가 에스프레소&젤 이벤트를 하고 있어 참여해 보았다.
크게 해당 제품 이름을 외치고 룰렛을 돌리니 해당 음료수를 공짜로 건네 주었다.
냉큼 받고 맛있게 냠냠.


마지막으로 이 아이는 홍대 롯데시네마에서 '박쥐'를 보기전 인형 뽑기 기계에서 냉큼 뽑은 토끼 인형이다. 내 실력이 녹슬지 않았나보다.
500원 투자에 이 인형을 거머쥘 수 있는 영광을 얻게 되었다.


힛. 귀엽다.

박쥐에 대해 뭐라 리뷰를 남기고 싶으나. 차마. 뭐라 남겨야 할지 난감할 뿐이다.
ㅡ.ㅡ